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한 문장으로 시작하는) 심리학 수업 : 개인과 사회가 빚어낸 마음의 변천사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홍순
서명 / 저자사항
(한 문장으로 시작하는) 심리학 수업 : 개인과 사회가 빚어낸 마음의 변천사 / 박홍순 지음
발행사항
서울 :   Whale books,   2018  
형태사항
375 p. : 천연색삽화 ; 22 cm
총서사항
웨일북 한 문장 시리즈 ;01
ISBN
9791188248292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72314
005 20190409092137
007 ta
008 190227s2018 ulka 000c kor
020 ▼a 9791188248292 ▼g 03180
035 ▼a (KERIS)BIB000014930698
040 ▼a 222003 ▼c 222003 ▼d 211009
082 0 4 ▼a 150 ▼2 23
085 ▼a 150 ▼2 DDCK
090 ▼a 150 ▼b 2018z5
100 1 ▼a 박홍순
245 2 0 ▼a (한 문장으로 시작하는) 심리학 수업 : ▼b 개인과 사회가 빚어낸 마음의 변천사 / ▼d 박홍순 지음
260 ▼a 서울 : ▼b Whale books, ▼c 2018
300 ▼a 375 p. : ▼b 천연색삽화 ; ▼c 22 cm
440 0 0 ▼a 웨일북 한 문장 시리즈 ; ▼v 01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0 2018z5 등록번호 12124849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0 2018z5 등록번호 12125341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0 2018z5 등록번호 15134373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0 2018z5 등록번호 12124849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0 2018z5 등록번호 12125341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0 2018z5 등록번호 15134373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자기의 마음을 정확하게 알기는 힘들다. 그러니 마음을 설명하는 일도 간단하지 않다. 마음이 만들어진 이유도 여러 가지고, 시시각각 변하기도 하니 말이다. 마음이 복잡하니, 마음을 다루는 심리학에도 다양한 접근이 있다. 저자에 따르면 심리학은 오늘날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개인심리학 이외에도 집단심리학, 사회심리학, 언어심리학, 진화심리학 등으로 다양하게 분화되었다.

그러나 서점에 넘쳐나는 심리학 서적들은 개인심리학에 지나치게 치우쳐 있다. 유아기의 가정환경에서만 원인을 찾거나 신변잡기에 그치는 책들이 그렇다. 이런 책들은 보다 다양한 대인관계나 사회적 요인에서 오는 박탈감을 충분히 다루지 못하고 있다. 반면 우리의 마음에 영향을 미치는 사회적 요인들을 다루는 집단심리학, 언어심리학, 사회심리학 등의 책들은 이해하기 어려운 개념어와 난해한 문장들로 독자를 절망하게 만든다. 저자가 이 책을 쓰게 된 이유다.

이 책은 서른 개의 명제에서 출발해 심리학 전체의 흐름과 경향을 살핀다. 마음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을 접하다 보면 우리가 치우쳐 있는 이론이 어디에 위치해 있는지는 물론이고, 마음과 사회의 관계를 바라보는 넓은 시야도 갖추게 될 것이다.

심리학에 대한 관심은 자기 내면을 향한 갈증이자
어떻게 살 것인지에 대한 모색이다



일터는 물론이고, 가족과 친구와의 관계에서조차 마음 쓰이는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마음이 불편하고 힘들 때, 문제가 있다고 느낄 때,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할 때 우리는 책을 펼치곤 한다. 잘 거절하는 법, 상처받지 않는 법, 관계를 잘 맺는 법 등을 다루는 책들 말이다. 마음에 대한 증상과 진단, 처방을 다루는 이런 책들은 모두 심리학에 기대고 있다.
그렇게 우리는 각자의 지친 마음에 귀를 기울이다가 자연스럽게 심리학과 만난다. 심리학은 내 마음이 생겨나고 작동하는 원리를 이해하고 내 성격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살펴보며 사회 속의 존재로서 관계를 맺는 나와 우리를 보다 폭넓게 이해할 수 있게 해준다.
그러므로 심리학에 관심을 갖는다는 건 인생에 매우 소중한 기회가 찾아왔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자기 마음에 생긴 어떤 증상을 이해하고 진단해 그 정체를 밝히다 보면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인류의 가장 오랜 화두에 가닿기 때문이다.
심리학에 관심이 생겼다면, 자기 내면의 진정한 욕구를 발견하고 타인을 이해하며 지금과는 다른 미래, 인간다운 삶의 의미를 찾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 이 책은 삶의 방법을 모색하는 심리학으로의 안내자가 되어줄 것이다.



복잡한 마음은 그만큼 복잡한 이유로 만들어진다
마음을 해석하는 심리학자 서른 명의 다양한 시선들



자기의 마음을 정확하게 알기는 힘들다. 그러니 마음을 설명하는 일도 간단하지 않다. 마음이 만들어진 이유도 여러 가지고, 시시각각 변하기도 하니 말이다. 마음이 복잡하니, 마음을 다루는 심리학에도 다양한 접근이 있다. 저자에 따르면 심리학은 오늘날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개인심리학 이외에도 집단심리학, 사회심리학, 언어심리학, 진화심리학 등으로 다양하게 분화되었다.
그러나 서점에 넘쳐나는 심리학 서적들은 개인심리학에 지나치게 치우쳐 있다. 유아기의 가정환경에서만 원인을 찾거나 신변잡기에 그치는 책들이 그렇다. 이런 책들은 보다 다양한 대인관계나 사회적 요인에서 오는 박탈감을 충분히 다루지 못하고 있다.
반면 우리의 마음에 영향을 미치는 사회적 요인들을 다루는 집단심리학, 언어심리학, 사회심리학 등의 책들은 이해하기 어려운 개념어와 난해한 문장들로 독자를 절망하게 만든다. 저자가 이 책을 쓰게 된 이유다.
이 책은 서른 개의 명제에서 출발해 심리학 전체의 흐름과 경향을 살핀다. 마음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을 접하다 보면 우리가 치우쳐 있는 이론이 어디에 위치해 있는지는 물론이고, 마음과 사회의 관계를 바라보는 넓은 시야도 갖추게 될 것이다.



한 가닥씩 뽑아낸 지식의 줄기를 엮다!
〈웨일북 한 문장 시리즈〉
왜 한 문장으로 시작하는가?



분야를 넘나들며 교양 서적 집필을 활발하게 해온 있는 저자 박홍순이 〈웨일북 한 문장 시리즈〉를 출간한다. 시리즈는 심리학, 경제학, 정치학, 서양철학, 동양철학, 미학, 과학 분야에서 문제의식이 압축된 주요 명제를 뽑아내어 독자에게 체계적 만남을 주선한다. 한국사회에 필요한 교양을 대중에게 쉽게 전달하는 작업을 해온 저자는, 하나의 이론에 치우치기보다 지식이 분화되고 심화되어온 흐름을 펼쳐 보인다.
여기서 명제란 특정한 주장을 담은 판단을 간결하게 한 문장으로 담아낸 것이다. 그 한 문장 안에는 한 권의 책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바가 압축되어 있다. 사상가의 문제의식은 물론, 정제된 단어와 분명한 결론도 담고 있다. 그러니 명제는 문제의 핵심으로 직진하는 가장 빠른 길인 동시에, 가장 효과적으로 공부할 수 있는 통로이기도 하다.
한편 명제는 공부의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도 한다. 보통 우리가 접하는 인문학 서적은 좀처럼 친해지기 쉽지 않다. 개념어가 널뛰는 난해한 문장이 이어지기 때문이다. 인내심으로 독파해도 지식의 미로에 빠지기 쉽다. 하지만 중요한 명제를 장악하면, 미로에서도 길을 잃지 않는다. 많은 사례와 논거 속에서도 저자의 문제의식을 놓치지 않을 수 있다.
이 시리즈에서 하나의 명제는 커다란 지식의 한 줄기다. 한 가닥씩 뽑아낸 지식의 줄기를 다시 엮은 이 시리즈는 독자들이 교양에 대해 느끼는 갈증을 해소하고, 독자가 알고 있는 것이 어디에 위치해 있으며, 공부가 어디를 향해야 할지도 알게 해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홍순(지은이)

글쓰기와 강연을 통해 인문학을 많은 사람들, 뒤돌아볼 틈 없이 앞만 보고 달려오느라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잃어버린 사람들의 친근한 벗으로 만드는 일에 애착을 갖고 있다. 인문학이 생생한 현실에서 벗어나는 순간 화석으로 굳어진다는 문제의식을 갖고 인문학적 사유를 일상의 사건과 삶에 밀착시키는 방향으로 글을 써왔다. 동서양 미술작품을 매개로 철학적?사회적 영역으로 인식 지평을 확장하여 인문학적 사유로 심화해 들어간 《미술관 옆 인문학》(1, 2권), 서양철학사와 서양미술사를 통합적으로 서술한 《사유와 매혹》(1, 2권), 지난 수천 년간의 사상사에 굵직한 궤적을 남긴 주요 논쟁을 시간.공간을 넘나드는 가상 논쟁을 통해 토론식으로 풀어낸 《히스토리아 대논쟁》(1∼5권) 등을 펴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저자의 말 
: 나를 알기 위해 떠나는 심리 여행 

1부_나와 우리의 마음을 연구하다 
: 심리학의 형성과 집단심리학 
1 지각에 의한 내적 경험은 심리학적이다: 임마누엘 칸트, 《실용적 관점에서의 인간학》 
2 죄를 고안하여 심리를 지배한다: 프리드리히 니체, 《안티크리스트》 
3 정신은 무의식에서 의식으로 이행한다: 지그문트 프로이트, 《정신분석강의》 
4 무의식은 개인적 층과 집합적 층이 있다: 칼 구스타브 융, 《무의식 분석》 
5 그림자는 자아의 알려지지 않은 속성이다: 마리-루이제 폰 프란츠, 《개성화 과정》 
6 영웅 상징은 자아의 강화 필요에서 생겨난다: 조지프 헨더슨, 《고대신화와 현대인》 
7 인간은 무의식적으로 대상을 상징으로 바꾼다: 아니엘라 야페, 《미술에 나타나는 상징성》 
8 정체성 혼란을 느낄 때 정체성을 의식한다: 에릭 에릭슨, 《아이덴티티》 

2부_마음은 진공상태에서 존재하지 않는다 
: 사회심리학과 언어심리학 
9 정신분열은 대상과 자신을 동일시한다: 칼 야스퍼스, 《정신병리학총론》 
10 꿈 연구를 몽상 연구로 바꿔야 한다: 가스통 바슐라르, 《불의 정신분석》 
11 심리학은 개인과 세계의 특수한 관련성이다: 에리히 프롬, 《자유로부터의 도피》 
12 심리학의 내부구조는 정치적이다: 헤르베르트 마르쿠제, 《사회와 인간, 프로이트 이론》 
13 인간은 악의 평범성을 지닌다: 한나 아렌트, 《예루살렘의 아이히만》 
14 잠재력과 사회영향이 복종적 인간을 만든다: 스탠리 밀그램, 《권위에 대한 복종》 
15 필요 자체를 소비자에게 가르쳐야 한다: 로버트 세틀, 《소비의 심리학》 
16 언어는 인간을 예속시키는 기능을 한다: 클로드 레비스트로스, 《슬픈 열대》 
17 현대인에게 비이성은 광기의 한 현상 형태다: 미셸 푸코, 《광기의 역사》 
18 무의식은 본능으로 설명 못하는 기표로 형성된다: 자크 라캉, 《욕망이론》 
19 감응의 심리학만이 인간과학을 구성한다: 질 들뢰즈, 《경험주의와 주체성》 

3부_마음의 기원을 찾아가다 
:개인심리학과 진화심리학 
20 개인심리학은 개인 삶을 하나의 전체로 본다: 알프레드 아들러, 《삶의 과학》 
21 범죄는 부정적 가정환경과 유전의 결과다: 마이클 스톤, 《범죄의 해부학》 
22 불안은 어린 시절의 불안을 통해 형성된다: 프리츠 리만, 《불안의 심리》 
23 열등감이 착한 여자를 만든다: 윌리엄 페즐러, 《착한여자 콤플렉스》 
24 인격은 생각과 느낌을 묶어 집합으로 기능한다: 리타 카터, 《다중인격의 심리학》 
25 비합리적 행동은 인간됨의 규준이다: 스튜어트 서덜랜드, 《비합리성의 심리학》 
26 심리학은 정신생활을 다루는 과학이다: 윌리엄 제임스, 《심리학의 원리》 
27 심리현상은 두뇌의 진행 과정이 원인이다: 존 썰, 《심리철학과 과학》 
28 마음은 자연선택 문제 해결의 연산체계다: 스티븐 핑커, 《마음은 어떻게 작동하는가》 
29 성 전략은 의식적 계획이나 지각이 아니다: 데이비드 버스, 《욕망의 진화》 
30 성격은 유전적 영향으로 형성된다: 대니얼 네틀, 《성격의 탄생》

관련분야 신착자료

Schacter, Daniel L. (2020)
Kantowitz, Barry H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