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우리 고전 읽는 법 : 지금, 여기, 나의 눈으로 새롭게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설흔
서명 / 저자사항
우리 고전 읽는 법 : 지금, 여기, 나의 눈으로 새롭게 / 설흔 지음
발행사항
파주 :   유유,   2019  
형태사항
151 p. ; 19 cm
총서사항
땅콩문고
ISBN
9791189683023 9791185152363 (세트)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71620
005 20190220142246
007 ta
008 190220s2019 ggk 000c kor
020 ▼a 9791189683023 ▼g 04080
020 1 ▼a 9791185152363 (세트)
035 ▼a (KERIS)BIB000015053462
040 ▼a 241019 ▼c 241019 ▼d 211009
082 0 4 ▼a 895.709002 ▼2 23
085 ▼a 897.09003 ▼2 DDCK
090 ▼a 897.09003 ▼b 2019
100 1 ▼a 설흔 ▼0 AUTH(211009)129654
245 1 0 ▼a 우리 고전 읽는 법 : ▼b 지금, 여기, 나의 눈으로 새롭게 / ▼d 설흔 지음
260 ▼a 파주 : ▼b 유유, ▼c 2019
300 ▼a 151 p. ; ▼c 19 cm
440 0 0 ▼a 땅콩문고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09003 2019 등록번호 11180514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저자 설흔은 20년 가까이 우리 고전을 읽고 공부해 온 고전 마니아다. 우리 고전 문헌의 사실을 날줄로 엮고, 문헌에서 드러나지 않은 진실을 자신의 문학적 상상으로 씨줄을 엮어서 흥미로운 소설 형식으로 고전을 소개해 왔다. 그런 저자가 우리 옛글을 읽기 어려워하는 성인 독자를 위해 쓴 고전 읽기 안내서다.

그는 지금 여기 우리의 관심사인 여성, 여행, 죽음, 취향, 경계인(소수자, 약자)과 같은 키워드로 옛글을 읽어 낸다. 또한 자신의 글에서 노벨문학상 수상작가 오에 겐자부로의 ‘아마추어’ 지식인의 관점을 견지한다. 착실한 독서와 성찰을 통해 비판적 사고와 실천력을 가진 사람이야말로 지식인이다.

왜 고전을 읽을까
우리가 사는 이 땅에서 한글이 보편적으로 쓰이게 된 것은 100년이 채 안 됩니다. 그 이전의 글쓰기는 대개 한문으로 되어 있죠. 그러니 옛날 이 땅에서 나온 사유와 성찰을 살피려면 한문을 읽지 않으면 안 됩니다. 그러나 우리는 한문 읽는 법을 잊었죠. 다행히 지금의 우리도 읽을 수 있도록 한문을 한글로 옮기고 책으로 펴내는 소수의 사람들이 있습니다. 한문에 대한 고리타분한 인식 탓인지 옛사람들의 깊이 있는 사유와 성찰마저도 무가치하게 여겨지는 게 현실입니다. 이건 꽤 안타까운 일입니다. 좋은 걸 놓치고 있는 것이니까요. 고전은 읽는 그 자체로 충분히 좋지만 굳이 이점을 들어 보겠습니다.
고전을 읽으면 그 시대와 인물을 살아 볼 수 있습니다. 지금과는 여러 가지로 가치관이나 기준이 다른 시공간에서 다양한 인물들이 생각하고 행동한 기록을 읽으며 우리는 자신이 사는 이 시공간에 대해 거리두기를 하면서 깊이 생각해야 할 가치들을 얻을 수 있습니다. 이 땅에서 수천 년간 한문으로 남겨진 값진 기록을 읽지 못한다면 그만큼의 사유와 성찰을 놓치겠지요.
옛글을 읽으며 오늘의 문제를 풀 실마리를 얻을 수도 있습니다. 사람살이는 옛날과 오늘의 상황과 처지가 다르나 여전히 공유하는 것들도 많습니다. 이 공통의 관심사에 대한 옛사람의 생각을 지금 상황에 비추어 가늠하여 보는 일은 우리가 옛글을 읽는 훌륭한 의미와 재미가 됩니다.

어떻게 고전을 읽을까
저자 설흔은 20년 가까이 우리 고전을 읽고 공부해 온 고전 마니아입니다. 우리 고전 문헌의 사실을 날줄로 엮고, 문헌에서 드러나지 않은 진실을 자신의 문학적 상상으로 씨줄을 엮어서 흥미로운 소설 형식으로 고전을 소개해 왔지요. 『우리 고전 읽는 법』은 그런 저자가 우리 옛글을 읽기 어려워하는 성인 독자를 위해 작심하고 쓴 본격 고전 읽기 안내서입니다.
그는 지금 여기 우리의 관심사인 여성, 여행, 죽음, 취향, 경계인(소수자, 약자)과 같은 키워드로 옛글을 읽어 냅니다. 또한 자신의 글에서 노벨문학상 수상작가 오에 겐자부로의 ‘아마추어’ 지식인의 관점을 견지합니다. 오에는 이렇게 말했죠. “현대의 지식인은 아마추어라야만 한다. 아마추어라고 하는 것은 사회 안에서 사고하고 우려하는 인간을 가리킨다. 그러한 활동이 국가나 권력, 또한 자국이나 타국 시민의 일반적 풍조와 대립하는 일이 있더라도, 이러저러 해야 한다고 ‘모럴의 문제를 제기할’ 자격을 지닌다.” 착실한 독서와 성찰을 통해 비판적 사고와 실천력을 가진 사람이야말로 지식인이라는 말씀이겠죠. 저자의 글을 읽다 보면 이런 지식인의 문제의식을 가지고 텍스트를 읽어 나가려 애쓴 장면을 목도하실 수 있습니다. 직접 읽고 느껴 보시길 권합니다. 저자가 책에서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아마추어가 공부하는 방법은 걷다 보면 나타나는 길을 의심하지 않고 따라가는 것, 그 하나뿐입니다!”
우리 고전을 읽겠노라 마음먹으셨다면 의심하지 마시고 이 책을 읽어 보세요.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설흔(지은이)

서울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심리학과를 졸업했다. 지은 책으로 《성호사설을 읽다》, 《우리 고전 읽는 법》, 《추사에게 나를 지키는 법을 배우다》, 《소년, 아란타로 가다》, 《우정 지속의 법칙》 등이 있다. 《멋지기 때문에 놀러 왔지》로 제1회 창비청소년도서상 대상을 수상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들어가는 글 
1 브로맨스의 천국 
2 여성은 없다 
3 삶을 뒤돌아보는 여행 
4 죽음이라는 글자 
5 모두가 가난한 나라 
6 개인의 취향 
7 경계인 혹은 방외인 
나가는 글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