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살아서 가야 한다 : 정명섭 장편소설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정명섭, 1973-
서명 / 저자사항
살아서 가야 한다 = 歸還 : 정명섭 장편소설 / 정명섭
발행사항
파주 :   교유서가 :   문학동네,   2018  
형태사항
291 p. ; 21 cm
ISBN
9788954653794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71618
005 20190220140157
007 ta
008 190220s2018 ggk 000cf kor
020 ▼a 9788954653794 ▼g 03810
035 ▼a (KERIS)BIB000014989033
040 ▼a 211064 ▼c 211064 ▼d 211009
082 0 4 ▼a 895.735 ▼2 23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정명섭 살
100 1 ▼a 정명섭, ▼d 1973- ▼0 AUTH(211009)19402
245 1 0 ▼a 살아서 가야 한다 = ▼x 歸還 : ▼b 정명섭 장편소설 / ▼d 정명섭
260 ▼a 파주 : ▼b 교유서가 : ▼b 문학동네, ▼c 2018
300 ▼a 291 p. ; ▼c 21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정명섭 살 등록번호 11180513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역사적 사실과 기발한 상상력으로 독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정명섭 작가의 장편소설. 이번 작품은 조선에서 임진왜란이 끝나고 10년 뒤인 선조 33년부터 광해군을 지나 인조 15년에 이르기까지, 명나라와 후금 간의 전쟁으로 역사의 소용돌이에 휩싸인 상황에서 신분이 다른 두 남자와 그 가문이 벌이는 이야기를 흥미롭게 다루고 있다.

여기, 두 남자가 있다. 같은 날, 같은 시간에 태어났지만 한 명은 양반 집안에서, 다른 한 명은 노비 집안에서 태어나면서 운명이 엇갈린다. 서로의 존재를 모른 채 살아가던 두 사람이 만나게 된 것은 전쟁 때문이었다. 1619년, 명나라의 요구에 못 이긴 조선은 만주로 군대를 파견한다. 양반 집안에서 태어난 강은태는 가문의 재건을 위한 아버지의 강권에 못 이겨 신혼의 아내를 뒤로한 채 참전한다.

노비로 살아가던 황천도 역시 밭 열 뙈기를 준다는 주인집 아들을 대신해서 군대에 들어간다. 만주로 출병한 조선군은 심하에서 후금군의 공격에 전멸당하고 두 사람은 포로가 된다. 허투알라 남쪽의 한 농장에 끌려가서 가혹한 노역을 하게 된 두 사람은 신분의 차이를 넘어서 친구가 된다. 시간이 흐르고, 인조반정이 일어나면서 광해군이 쫓겨나고 후금은 청이 된다.

조선의 왕이 청나라 군대에 항복하면서 두 사람에게 귀환의 길이 열린다. 하지만 여기서 20년 동안 친구로 지낸 두 사람의 운명은 엇갈린다. 집안에서 속전을 낸 강은태는 귀환할 수 있게 된 반면, 황천도는 계속 포로로 남아야만 했다. 이 두 남자는 과연 귀환할 수 있을까?

20년 만의 귀환, 그는 과연 진짜일까?

1619년, 조선은 명나라의 요구로 만주에 파병한다
두 남자의 신분을 넘어선 우정과 배신!

“저 둘이 함께 떠났다고 하시구려.
나는 혼자 남았다는 상심에 못 이겨서
스스로 오두막에 불을 지르고 자살했다고 전해주시오.”

어떻게 살아서 돌아갈 것인가

역사적 사실과 기발한 상상력으로 독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정명섭 작가의 새 장편소설 『살아서 가야 한다』가 출간되었다. 이번 작품은 조선에서 임진왜란이 끝나고 10년 뒤인 선조 33년부터 광해군을 지나 인조 15년에 이르기까지, 명나라와 후금 간의 전쟁으로 역사의 소용돌이에 휩싸인 상황에서 신분이 다른 두 남자와 그 가문이 벌이는 이야기를 흥미롭게 다루고 있다. 37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을 넘나드는 빠른 전개와 스펙터클한 구성으로 마치 영화를 보듯 긴박한 이야기 속으로 독자들을 안내한다. 특히 조·명 연합군과 여진족의 대결, 주인공을 의심하는 이들과 시시때때로 마주치는 머리싸움은 이 작품의 압권이다.

“1만이 넘는 대군이 들어가는데
어찌 돌아오는 사람이 없겠느냐.
나가서 공을 세우고 살아 돌아오너라.”

이 작품의 키워드는 제목에서 볼 수 있듯 ‘귀환’이다. 가문을 위해, 아버지를 위해 머나먼 낯선 땅으로 원정 간 두 사내가 사지를 벗어나 어떻게 집으로 돌아가는지를 그리고 있다. 역사물이나 미스터리물을 좋아하는 독자들은 이 작품에서 그동안 역사추리소설로 주목을 받아온 정명섭 작가의 절정에 달한 기량을 맛보게 될 것이다.

“우린 언제쯤 고향에 돌아갈 수 있을까요?”

이 두 남자는 과연 사지를 벗어나 귀환할 수 있을까?
여기, 두 남자가 있다. 같은 날, 같은 시간에 태어났지만 한 명은 양반 집안에서, 다른 한 명은 노비 집안에서 태어나면서 운명이 엇갈린다. 서로의 존재를 모른 채 살아가던 두 사람이 만나게 된 것은 전쟁 때문이었다. 1619년, 명나라의 요구에 못 이긴 조선은 만주로 군대를 파견한다. 양반 집안에서 태어난 강은태는 가문의 재건을 위한 아버지의 강권에 못 이겨 신혼의 아내를 뒤로한 채 참전한다. 노비로 살아가던 황천도 역시 밭 열 뙈기를 준다는 주인집 아들을 대신해서 군대에 들어간다. 만주로 출병한 조선군은 심하에서 후금군의 공격에 전멸당하고 두 사람은 포로가 된다. 허투알라 남쪽의 한 농장에 끌려가서 가혹한 노역을 하게 된 두 사람은 신분의 차이를 넘어서 친구가 된다. 시간이 흐르고, 인조반정이 일어나면서 광해군이 쫓겨나고 후금은 청이 된다. 조선의 왕이 청나라 군대에 항복하면서 두 사람에게 귀환의 길이 열린다. 하지만 여기서 20년 동안 친구로 지낸 두 사람의 운명은 엇갈린다. 집안에서 속전을 낸 강은태는 귀환할 수 있게 된 반면, 황천도는 계속 포로로 남아야만 했다. 이 두 남자는 과연 귀환할 수 있을까?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정명섭(지은이)

인문학과 소설, 픽션과 팩션, 다큐멘터리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글을 쓰고 있습니다. 처음부터 작가였던 건 아니에요. 대기업에서 샐러리맨도 해보고 바리스타로 10년 동안 일하기도 했습니다. 요즘 가장 재밌는 일은 학교나 도서관에 강연을 나가 어린 친구들을 만나는 겁니다. 『38년 왜란과 호란 사이』, 『오래된 서울을 그리다』, 『교과서에 나오지 않는 조선 사건 실록』 『훈민정음 해례본을 찾아라』, 『역사 탐험대, 일제의 흔적을 찾아라』 등 역사 인문학 책을 집필했고, 역사추리소설 『온달장군 살인사건』, 『적패』, 『개봉동 명탐정』, 『유품정리사』, 『한성 프리메이슨』, 『어린 만세꾼』, 『상해임시정부』, 『살아서 가야 한다』, 『달이 부서진 밤』, 『미스 손탁』 등을 썼습니다. 『무너진 아파트의 아이들』, 『불 꺼진 아파트의 아이들』 등 환경과 재난을 다룬 동화도 줄기차게 쓰고 있습니다. 홍범도 장군처럼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용맹한 마음, 열두 살 김범도와 친구가 될 수 있는 맑은 마음 모두 책을 통해 키워나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탄생 
성장 
출정 
전장 
낯선 땅에서 
귀환 
상봉 
또다른 낯선 땅에서 
또다른 이름 
종말 

작가의 말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