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읽을 것들은 이토록 쌓여가고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서효인, 1981- 박혜진, 1986-, 저
서명 / 저자사항
읽을 것들은 이토록 쌓여가고 / 서효인, 박혜진
발행사항
파주 :   난다,   2018   (2019 2쇄)  
형태사항
399 p. ; 21 cm
총서사항
읽어본다
ISBN
9791188862269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66871
005 20200630142744
007 ta
008 190107s2018 ggk 000c kor
020 ▼a 9791188862269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028.1 ▼2 23
085 ▼a 028.1 ▼2 DDCK
090 ▼a 028.1 ▼b 2018z16
100 1 ▼a 서효인, ▼d 1981- ▼0 AUTH(211009)114584
245 1 0 ▼a 읽을 것들은 이토록 쌓여가고 / ▼d 서효인, ▼e 박혜진
260 ▼a 파주 : ▼b 난다, ▼c 2018 ▼g (2019 2쇄)
300 ▼a 399 p. ; ▼c 21 cm
440 0 0 ▼a 읽어본다
700 1 ▼a 박혜진, ▼d 1986-, ▼e▼0 AUTH(211009)63937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28.1 2018z16 등록번호 11182976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028.1 2018z16 등록번호 15134427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28.1 2018z16 등록번호 11182976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028.1 2018z16 등록번호 15134427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난다의 읽어본다 시리즈. 2017년 12월 '매일같이 써보는 내가 만진 책 이야기'라는 콘셉트로 다섯 권을 펴낸 바 있던 이 시리즈에 2019년 올해의 필진으로 합류하게 된 이들은 민음사에서 한국문학을 전담하고 있는 서효인 시인과 박혜진 문학평론가이다.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을 이 땅에 선보이게 한 장본인들이기도 하다.

각자 글을 쓰되 주된 밥벌이를 책 만드는 일로 하는 이 둘은 평소에도 막힘없는, 감출 것 없는 책에 대한 잦은 '수다'를 떨어왔다고 농담처럼 말해왔는데 실은 그 수다라는 '대화'가 얼마나 많은 '책'의 기획들로 이어질 수 있는지 일상이 담긴 이 책 '일기'를 보니 충분히 가늠도 하게 된다.

2018년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매일 행해온 '책일기'에 7월부터 12월까지 만져본 '책 리스트'로 '책의 한해살이'를 기록한 이 책은 특히나 둘의 겹치는 책 목록을 찾아 그 내용을 비교해서 읽는 게 꽤 맛난데 이는 서로가 서로의 말에 얼마나 귀를 기울이고 있는지 짐작이 가게도 되는 대목이다.

책을 권하고 책을 읽고 책을 말하고 나아가 새로운 책을 탄생시킬 수 있는 힘을 언제나 책의 초심에서 찾는 이들. 이 둘의 독서일기를 보고 있노라면 우리가 왜 책을 읽어야 하는가, 바로 그러한 근원적인 질문에 대한 답을 아주 조금은 찾을 수 있게 된다.

매일 한 권의 책을 ‘만지는’ 사람들이
매일 한 권의 책을 ‘기록하는’ 이야기
난다의 >읽어본다< 6

『읽을 것들은 이토록 쌓여가고』

시인이자 민음사 편집자 서효인과
문학평론가이자 민음사 편집자 박혜진의
책읽기에 대한 책일기


난다의 읽어본다 시리즈의 2018년 신작 『읽을 것들은 이토록 쌓여가고』를 출간합니다. 2017년 12월 ‘매일같이 써보는 내가 만진 책 이야기’라는 콘셉트로 다섯 권을 펴낸 바 있던 이 시리즈에 올해의 필진으로 합류하게 된 이들은 민음사에서 한국문학을 전담하고 있는 서효인 시인과 박혜진 문학평론가입니다. 널리 알려져 있는 사실이기도 하거니와 이 둘은 일단 그 제목만으로도 한국문학사에 전무후무하게 남을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을 이 땅에 선보이게 한 장본인들이기도 합니다. 각자 글을 쓰되 주된 밥벌이를 책 만드는 일로 하는 이 둘은 평소에도 막힘없는, 감출 것 없는 책에 대한 잦은 ‘수다’를 떨어왔다고 농담처럼 말해왔는데 실은 그 수다라는 ‘대화’가 얼마나 많은 ‘책’의 기획들로 이어질 수 있는지 일상이 담긴 이 책‘일기’를 보니 충분히 가늠도 하게 됩니다. 2018년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매일 행해온 ‘책일기’에 7월부터 12월까지 만져본 ‘책 리스트’로 ‘책의 한해살이’를 기록한 이 책은 특히나 둘의 겹치는 책 목록을 찾아 그 내용을 비교해서 읽는 게 꽤 맛난데 이는 서로가 서로의 말에 얼마나 귀를 기울이고 있는지 짐작이 가게도 되는 대목입니다. 책을 권하고 책을 읽고 책을 말하고 나아가 새로운 책을 탄생시킬 수 있는 힘을 언제나 책의 초심에서 찾는 이들. 이 둘의 독서일기를 보고 있노라면 우리가 왜 책을 읽어야 하는가, 바로 그러한 근원적인 질문에 대한 답을 아주 조금은 찾을 수 있게 됩니다. 최소한 오늘 내가 읽은 한 권의 책으로 내일 너와 나눌 할말이 더 풍요로울 수 있다면, 더군다나 그 매일이 차곡차곡 쌓인다면, 그렇게 너와 나라는 둘로 말미암아 두 배로 책을 공유하게 된다면, 책으로 우리는 최소한 나라는 울타리로부터는 훌쩍 넘어서고 볼 테니 말입니다. 읽을 것들이 쌓여가는 만큼 우리 안에 무엇이 두텁게 쌓여갈지, 저마다 그 ‘무엇’이라는 괄호 안에 시시때때 적히는 단어들을 여럿 가늠해보는 일. 책의 능력은 바로 이렇게 정의되지 않는 책의 정의를 찾아 평생 헤매게 하는 일이 또한 아닐까요. 어쨌거나 이 둘의 독서 일기, 재밌습니다. 일단은 재밌고 봅니다. 이 둘이 한 해 동안 갖고 논 이 책이라는 장난감을 여러분과 공유하고 싶습니다. 독자로서 우리의 특권이라면 아무 페이지나 누구의 글이거나 내키는 대로 일단 펴보는 일일 터, 미로처럼 푹 빠져보시기를 감히 바라봅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서효인(지은이)

저서로 시집 『소년 파르티잔 행동 지침』, 『백 년 동안의 세계대전』, 『여수』, 산문집 『이게 다 야구 때문이다』, 『잘 왔어 우리 딸』, 『읽을 것들은 이토록 쌓여가고』(공저), 『아무튼 인기가요』가 있다. 시를 짓고 글을 쓰며 책을 꿰는 삶을 통과하고 있다.

박혜진(지은이)

민음사에서 문학편집자로 일하며 동시에 평론과 산문을 쓰는 사람. 1986년 대구에서 태어났다. 2015년 조선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했다. 제19회 젊은평론가상을 수상했다. 마음에 드는 글을 읽으면 책으로 만들고 싶고, 좋은 책을 읽으면 마음이 움직이는 글을 쓰고 싶은 설렘 속에 매일같이 읽고 쓰고 만들면서 책과 함께 살아가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서효인 
2018년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12월의 오늘 
에필로그 

★박혜진 
2018년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12월의 오늘 
에필로그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