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영화 속 통일인문학 : 대중문화로 본 역사적 트라우마의 치유

영화 속 통일인문학 : 대중문화로 본 역사적 트라우마의 치유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단체저자명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서명 / 저자사항
영화 속 통일인문학 : 대중문화로 본 역사적 트라우마의 치유 /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씽크스마트,   2018  
형태사항
412 p. : 삽화 ; 22 cm
총서사항
더 생각 인문학 시리즈 ;4
ISBN
9788965291879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63535
005 20200115154157
007 ta
008 181206s2018 ulka 000c kor
020 ▼a 9788965291879 ▼g 9368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320.9519 ▼2 23
085 ▼a 320.953 ▼2 DDCK
090 ▼a 320.953 ▼b 2018z33
110 1 ▼a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245 1 0 ▼a 영화 속 통일인문학 : ▼b 대중문화로 본 역사적 트라우마의 치유 / ▼d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지음
260 ▼a 서울 : ▼b 씽크스마트, ▼c 2018
300 ▼a 412 p. : ▼b 삽화 ; ▼c 22 cm
440 0 0 ▼a 더 생각 인문학 시리즈 ; ▼v 4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953 2018z33 등록번호 511041569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12-15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0.951 2018z13 등록번호 15134330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953 2018z33 등록번호 511041569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12-15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0.951 2018z13 등록번호 15134330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더 생각 인문학 시리즈 4권. 식민.이산.분단.전쟁.탈북 등 한반도의 현대사가 가져 온 역사적 고통을 영화라는 매체를 통해 살펴본다. 그리고 이 책은 그 역사적 상흔에 대한 치유의 가능성을 남북의 영화 분석과 한국사회의 수용 양상에 대한 비평을 통해 모색한다.

견고한 분단체제 속에서도 과거를 재해석하고, 현실을 직시하고, 미래를 긍정적으로 전망한 한국영화들이 있기에 2018년에 도래한 한반도의 새로운 변화를 낯설게만 느끼지 않을 수 있었다. 또한 분단국가주의를 강화하기 위한 전략으로 생산되었던 ‘반공영화’도 오늘날의 관점에서는 분단이 남긴 상처를 대면하고 그것의 치유를 모색하기 위한 방편으로 읽을 수도 있다.

이처럼 남북 주민들이 감내한 숱한 역사적 상처들을 직시하거나 어루만진다는 측면에서 사회적 치유로서의 영화 보기, 즉 ‘힐링 시네마(healing cinema)’는 대중문화가 가진 역사적 힘을 잘 보여준다.

한국영화를 통해 역사적 상처를 극복하는
통일에 대한 상상력을 읽다

영화는 현대인에게 가장 친숙한 대중매체로서 말 그대로 특정한 시대의 대중에 의해, 집단적 의식과 정서를 공유하는 대중을 통해, 거대한 산업이 된 문화산업의 한 부분으로서 유통된다. 『영화 속 통일인문학: 대중문화로 본 역사적 트라우마의 치유』는 식민?이산?분단?전쟁?탈북 등 한반도의 현대사가 가져 온 역사적 고통을 영화라는 매체를 통해 살펴본다. 그리고 이 책은 그 역사적 상흔에 대한 치유의 가능성을 남북의 영화 분석과 한국사회의 수용 양상에 대한 비평을 통해 모색한다.
견고한 분단체제 속에서도 과거를 재해석하고, 현실을 직시하고, 미래를 긍정적으로 전망한 한국영화들이 있기에 2018년에 도래한 한반도의 새로운 변화를 낯설게만 느끼지 않을 수 있었다. 또한 분단국가주의를 강화하기 위한 전략으로 생산되었던 ‘반공영화’도 오늘날의 관점에서는 분단이 남긴 상처를 대면하고 그것의 치유를 모색하기 위한 방편으로 읽을 수도 있다. 이처럼 남북 주민들이 감내한 숱한 역사적 상처들을 직시하거나 어루만진다는 측면에서 사회적 치유로서의 영화 보기, 즉 ‘힐링 시네마(healing cinema)’는 대중문화가 가진 역사적 힘을 잘 보여준다.

‘치유’의 관점에서 한국영화 다시 보기
식민, 이산, 분단, 전쟁, 탈북이라는 역사적 사건이 전해주는 고통은 어떤 ‘정신병’에 대한 ‘치료(therapy)’와 달리, 막혀 있는 민족적 리비도(national libido)를 다시 흐르도록 하는 치유의 관점에서 재조명될 필요가 있다. 그것은 자연스러운 소통과 생명력을 활성화하여 남북 사이와 코리언 디아스포라 사이의 활력을 되찾도록 하는 것이다. 한반도의 역사적 트라우마는 어떤 원인이든 간에 기본적으로 ‘민족≠국가’라는 어긋남이 만들어내는 상처에서 비롯되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영화 〈박열〉을 통해 역사적 가해자 일본제국주의의 원리를 직시하고, 〈고지전〉을 통해 한국전쟁에 대한 우리의 트라우마가 국가폭력의 산물이라는 것을 다시 인식한다. 다큐멘터리 영화 〈천산의 디바: 고려 아리랑>는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된 고려인들과 ‘우리’ 사이의 차이를 뛰어 넘는 공명을 만들어내고, 〈웰컴 투 동막골〉은 수류탄으로 팝콘이 터지는 판타지를 통해 온갖 경계들을 넘어서는 공동의 미래를 상상하게 만든다. 이처럼 ‘치유’의 관점에서 분단체제에서 제작된 한국영화를 다시 본다는 것은 근현대사를 지나오며 겪어야 했던 고통에 대한 공감을 통해 서로의 상처를 보듬는 과정이다.

【역사적 트라우마】
구성원들이 함께 체험한 과거의 충격적 사건이나 고난의 세월은 그것을 직접 경험한 개인들의 고통을 넘어 집단 전체의 역사적 기억으로 전승된다. 고통의 기억을 끊임없이 상기시키는 현재적 상황은 과거의 상처를 후속 세대에게 전이시키는 것이다. ‘역사적 트라우마’는 이처럼 집단 전체의 기억 속에 아로새겨진 역사적 상흔을 설명하기 위해 창안된 개념이다.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에서는 한반도의 20세기 역사를 거쳐 오며 중첩된 코리언의 역사적 트라우마를 ‘식민/이산/분단/전쟁/탈북’ 트라우마 등으로 세분화하여 연구하고 있다.

저자 소개
김성민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장)
박영균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HK교수)
이시종 (건국대학교 대학원 통일인문학과 박사과정 수료)
박솔지 (건국대학교 대학원 통일인문학과 박사과정)
신매인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HK연구원)
김정아 (건국대학교 대학원 통일인문학과 박사과정 수료)
박성은 (건국대학교 대학원 통일인문학과 박사과정 수료)
신호명 (건국대학교 대학원 통일인문학과 석사과정 수료)
임지훈 (건국대학교 대학원 통일인문학과 박사과정 수료)
강송희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HK연구원)
한상효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HK연구원)
조동현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HK연구원)
조배준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HK연구원)
전영선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HK연구교수)
이병수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HK교수)
박민철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HK연구교수)
유진아 (건국대학교 대학원 통일인문학과 박사과정 수료)
곽아람 (건국대학교 대학원 통일인문학과 박사과정 수료)
윤여환 (건국대학교 대학원 통일인문학과 박사과정 수료)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지은이)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은 한반도의 통일 문제를 인문학적으로 접근하고자 출범한 연구기관입니다. 2009년 한국연구재단의 ‘인문한국(HK)지원사업’에 선정되면서 연구 체계를 본격화하였으며, 2012년 1단계 평가에서는 ‘전국 최우수 연구소’로 선정되었습니다. 통일인문학연구단은 통일이 사회통합의 길이 되기 위해서는 정치·경제적인 체제 통합뿐만 아니라 가치·정서·생활상의 공통성을 창출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이에 본 연구단은 ‘과정으로서의 통일’과 ‘사람의 통일’이라는 통일 패러다임의 전환을 모색하고 있으며, 구체적으로 ‘소통·치유·통합’이라는 아젠다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홈페이지 http://tongil.konkuk.ac.kr/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추천의 말
머리말 1. 한국영화의 민낯, 필름 속 ‘국가주의’ _김성민
머리말 2. 영화로 본 코리언의 역사적 트라우마: 식민, 분단, 이산 _박영균

1장 식민 트라우마
〈암살〉, 청산되지 않은 역사를 묻다 _이시종
〈아이 캔 스피크〉, 트라우마 ‘말하기’를 너머 고통의 연대와 사회적 치유로 _박솔지
〈박열〉, 식민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한-일 연대의 길 _신매인

2장 분단 트라우마
〈태백산맥〉, 살아있는 사람들을 위한 씻김굿 _김정아
〈고지전〉, 전쟁 감옥에 갇힌 사람들 _박성은
〈공동경비구역 JSA〉, 분단체제의 거짓말과 진실 _신호명

3장 분단폭력 트라우마
〈변호인〉, 국가폭력에 이용당한 남북의 분단 _임지훈
〈쉬리〉, 북에 대한 한국사회의 이중성 _강송희
〈강철비〉, 분단 극복에 관한 차가운 상상력 _한상효

4장 탈북 트라우마
〈크로싱〉, 탈북자가 말하는 탈북 트라우마와 그 치유 _조동현
〈설지〉, 경계를 넘어 ‘내 안의 상처’를 그려가다 _조배준
〈나의 결혼원정기〉, 영화로 만나는 탈북 트라우마의 치유 _전영선

5장 이산 트라우마
〈가족의 나라〉, ‘우리’가 모르는 ‘코리언’의 문제 _이병수
〈울보 권투부〉, 져도 울고 이겨도 우는 조선학교 권투부 _박민철
〈고려아리랑: 천산의 디바〉, 고려인의 노래에 담긴 코리언 디아스포라의 삶 _유진아

6장 분단의 상처를 극복하는 통일에 대한 상상
〈웰컴 투 동막골〉, 공존과 평화를 꿈꾸는 ‘오래된 미래’의 땅 _강송희
〈간 큰 가족〉, ‘사람의 통일’로 분단의 장벽 넘기 _곽아람
〈코리아〉, 한반도 단일팀은 이벤트가 아니에요 _윤여환

관련분야 신착자료

Lewis, Michael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