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내 주위에는 왜 욱하는 사람들이 많은 걸까?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岡田尊司, 1960- 최용우, 역
서명 / 저자사항
내 주위에는 왜 욱하는 사람들이 많은 걸까? / 오카다 다카시 지음 ; 최용우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세종서적,   2018  
형태사항
307 p. ; 21 cm
원표제
誇大自己症候群 : あなたを脅かす暴君の正体
ISBN
9788984077294
서지주기
참고문헌: p. 305-307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63515
005 20200803131924
007 ta
008 181206s2018 ulk b 000c kor
020 ▼a 9788984077294 ▼g 0318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150.195 ▼2 23
085 ▼a 150.195 ▼2 DDCK
090 ▼a 150.195 ▼b 2018z5
100 1 ▼a 岡田尊司, ▼d 1960- ▼0 AUTH(211009)55604
245 1 0 ▼a 내 주위에는 왜 욱하는 사람들이 많은 걸까? / ▼d 오카다 다카시 지음 ; ▼e 최용우 옮김
246 1 9 ▼a 誇大自己症候群 : ▼b あなたを脅かす暴君の正体
246 3 ▼a Kodai jiko shōkōgun : ▼b anata o obiyakasu bōkun no shōtai
260 ▼a 서울 : ▼b 세종서적, ▼c 2018
300 ▼a 307 p. ; ▼c 21 cm
504 ▼a 참고문헌: p. 305-307
700 1 ▼a 최용우, ▼e
900 1 0 ▼a 오카다 다카시, ▼e
900 1 0 ▼a Okada, Takashi, ▼e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0.195 2018z5 등록번호 15134328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나는 왜 혼자가 편할까>의 저자가 밝히는 극단적인 자기애의 병리와 치유책. 의료소년원 등에서 근무하면서 다양한 임상 사례를 접한 저자가 내린 현대사회의 정신병리는 바로 ‘과대자기증후군’. 그는 이 결론을 얻기까지 행동 병리를 밝혀줄 단서를 찾지 못한 사건에 집중했으며, 원인을 알아내기 위해 가해자들과 긴 시간 면담하고 그들의 성장 과정을 살펴보았다.

또 사건을 일으킨 뒤에 그들이 보인 행동과 발언 등을 추적해 이들에게 나타난 공통점을 발견했다. 그가 발견한 이들의 이상 행동의 공통점은 ① 판타지가 우위에 있는 경향(현실감 결핍 및 자기애성 공상, 해리성 경향) ② 미숙한 전능감 및 자기과시성 ③ 타인에 대한 비공감적 태도(타인에게 상처를 주는 일에 대한 죄책감의 결핍, 책임 전가와 자기정당화) ④ 자신의 생각대로 되지 않는 상황에 대한 격한 분노 ⑤ 쉽게 상처받고 그런 상처에 사로잡혀 있는 점 등 다섯 가지로 요약된다.

다카시는 이를 근거로 이들의 증상을 ‘과대자기’에서 비롯된 장애, 즉 ‘과대자기증후군’이라고 이름 붙인다. ‘과대자기’란 하인즈 코헛의 자기심리학에 나오는 개념이다. 코헛의 개념적 틀에 따르면 ‘과대자기’는 초기 아동기의 자기애 단계를 말하며 이것의 특징은 ‘자기애성 인격 장애’이다. 그러나 다카시가 말하는 과대자기의 개념은 훨씬 폭넓고 복합적이다. 그는 과대자기증후군이야말로 사회 전체가 내포하고 있는 문제적 성향에 대해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것이며 정신의학적, 심리학적인 것뿐만 아니라 사회적, 문화적인 측면까지 내포하는 복합적인 증후군이라고 주장한다.

불안사회가 만들어낸 현대인의 자화상,
자신이 특별하다고 믿는 비뚤어진 자기애가 확산되고 있다!

갑질, 집단 따돌림, 데이트 폭력, 묻지마 범죄……
자기 뜻대로 되지 않으면 갑자기 격분하는
우리 자신을 지키고 관계를 유지하는 법!

우리의 일상을 위협하는 ‘정신적인 폭군’, 그 정체는 무엇일까?

최근 하루가 멀다 하고 상상하기조차 힘든 흉악한 사건 소식에 불안은 일상이 되었다. 특히 고층빌딩에서 장난삼아 벽돌을 던져 한 여성의 목숨을 빼앗고, 동급생을 수 시간 동안 잔인하게 고문하고, 같은 동네에 사는 아동을 유괴해 살해한 뒤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하는 등 청소년들이 저지르는 범죄가 날로 흉악해지고 대담해지고 있다. 그러나 범죄의 흉포함보다도 사람들의 간담을 더 서늘하게 하는 것은 반성의 기미가 전혀 없는 가해자들의 태도다. 뚜렷한 범행 동기가 없는 것은 더욱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다. 피해자의 언행이 마음에 안 들어서, 심심해서, 심지어 아무런 이유도 없이 저질렀다고 하기엔 그 결과가 너무 참혹했다. 이상한 행동을 보이는 것은 비단 청소년만이 아니다.
데이트 폭력, 어린이집 아동 학대처럼 약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사건부터 보복 운전, 층간소음 살인 사건, 각종 갑질에 이르기까지 자신의 불만과 분노를 충동적으로 표출하는 행동이 우리 사회에 만연하다. 이 같은 사람들이 늘어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리고 이들은 왜, 화를 참지 못하고 공격적으로 돌변하는 것일까?
우리의 일상이 이러한 위협에 노출되기 전에 일찌감치 이상 현상을 눈여겨본 학자가 있었다. 일본 정신의학계와 심리학계의 독보적인 권위자인 오카다 다카시이다. 그는 예전 비행청소년에게는 참작할 만한 비참한 환경이 있었고 그로 인해 발달 장애, 품행 장애, 해리성 장애로 이름 붙일 수 있는 정신 장애가 나타났지만 1990년대 후반부터는 정신 질환이라고 보기엔 증상이 가벼운 반면 행위는 점점 잔혹해지는 사실에 주목했다. 또한 이와 비슷한 병리가 사회 곳곳에서 빈번하게 일어난다는 것을 깨닫고 그 원인을 추적하는 일에 나섰다. 의료소년원 등에서 근무하면서 다양한 임상 사례를 접한 저자가 내린 현대사회의 정신병리는 바로 ‘과대자기증후군’.
그는 이 결론을 얻기까지 일본 사회를 경악시킨 무참한 살인 사건들 가운데 범행 당시 범인의 정신 상태를 알아내기 힘들고 행동 병리를 밝혀줄 단서를 찾지 못한 사건에 집중했으며, 원인을 알아내기 위해 가해자들과 긴 시간 면담하고 그들의 성장 과정을 살펴보았다. 또 사건을 일으킨 뒤에 그들이 보인 행동과 발언 등을 추적해 이들에게 나타난 공통점을 발견했다. 그가 발견한 이들의 이상 행동의 공통점은 ① 현실감이 떨어지고 판타지 세계에 빠져 있는 경향(자기애성 공상, 해리성 경향) ② 과도한 전능감과 자신감 ③ 타인에 대한 공감 능력 결여(타인에게 상처를 주는 일에 대한 죄책감의 결핍, 책임 전가와 자기정당화) ④ 자신의 생각대로 되지 않는 상황에 대한 격한 분노 ⑤ 쉽게 상처받고 그런 상처에 사로잡혀 있는 점 등 다섯 가지로 요약된다.
다카시는 이를 근거로 이들의 증상을 ‘과대자기’에서 비롯된 장애, 즉 ‘과대자기증후군’이라고 이름 붙인다. ‘과대자기’란 하인즈 코헛의 자기심리학에 나오는 개념이다. 코헛에 따르면 ‘과대자기’는 아동기에나타나는 가장 미숙한 자기애 단계를 말하며, 자신을 신처럼 전능하다고 여기며 어머니가 자신의 모든 욕구를 들어주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심리적 구조를 지닌다. 어린아이의 과대자기는 적당히 성취되거나 단념하는 상황을 통해 좀 더 현실적인 자존심과 자신감으로 변하는데, 성장 과정에서 자기과시성 욕망을 전혀 충족하지 못하거나 과도하게 누리게 되면 나이가 들어서도 여전히 ‘과대자기’가 지배적인 힘을 지니는 ‘자기애성 인격 장애’로 나타난다. 그러나 다카시가 말하는 과대자기의 개념은 훨씬 폭넓고 복합적이다. 그는 과대자기증후군이야말로 사회 전체가 내포하고 있는 문제적 성향에 대해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것이며 정신의학적, 심리학적인 것뿐만 아니라 사회적, 문화적인 측면까지 내포하는 복합적인 증후군이라고 주장한다.
그는 이렇게 주장하는 근거로, 현대사회에 나타나는 이상 행동은 어느 정신질환에도 속하지 않거나 정상 판정을 받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이야기한다. 정신질환 증상이 아닌 행동의 밑바탕에 깔린 공통된 병리를 살펴보는 것만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데, 이 공통점이 바로 ‘과대자기증후군’이다. 예를 들면, 타인에 대한 공감 능력이 떨어지고 공상에 몰두하는 특징 때문에 ‘발달 장애’라고 진단 내리기엔 죄책감이 없는 점과 과대한 전능감이 부합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또는 자살을 시도하지 않고 지극히 안정된 모습을 보이기 때문에 기분이 쉽게 변하고 자아존중감이 낮다는 증상만으로는 ‘경계성 인격 장애’라고 치부할 수 없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이렇게 ‘정신 이상’을 판정받지 않는다고 ‘정상’에 속한다고 볼 수는 없다. 현대사회에서 발생하는 심각한 사건들은 이처럼 경계에 있는 이상 증상에 의해 일어난다.

‘과대자기증후군’의 맹위에 노출된 시대, 어떻게 해야 할까?
‘과대자기증후군’은 아이들 문제뿐만 아니라 어른들 세계에서도 끊임없이 모습을 드러낸다. 어린아이부터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이 증후군에 잠식될 위험성이 있다. 다카시에 따르면 사람들의 ‘과대자기증후군’은 가정, 학교부터 정치와 국제 정세 문제에 이르기까지 사람들이 합리적이고 냉정한 판단을 내리는 데 어렵게 만들고 생각지 못한 비극을 초래하는 데 한몫을 하고 있다. 따라서 ‘과대자기증후군’을 밝혀내는 일은 현대사회의 병리를 밝혀내는 일이기도 하다.
1장은 1990년대 후반부터 일본에서 발생한 흉악한 사건의 배경을 추적하면서 이 사건의 저변에 과대자기증후군이 있다는 결론에 이르게 된 과정을 소개한다. 저자는 자신이 겪은 임상 사례와 구체적인 사건을 기술하면서 일본 사회의 모습을 가감 없이 그린다. ‘평범’한 가정의 ‘평범’에 가까운 아이가 중범죄를 저지르는 일에 주목하고 과대자기증후군이 일본 사회에 침투하게 된 과정을 좇아가는 저자의 시선은 매우 날카롭고, 현재의 정신의학이 부딪친 한계와 이를 극복하고자 대안을 찾아가는 여정은 무척 흥미롭다.
2장에서는 과대자기증후군의 특성을 소개한다. 과대자기는 끊임없이 주목과 칭찬을 갈망하여 병적일 정도로 자신의 존재를 알리고자 하는 자기과시성, 자신이야말로 세계의 중심이자 절대적 존재라는 유일성, 공감 능력의 결여, 소유하고 지배하고자 하는 욕구, 공상 속에서 살며 쉽게 상처받는 성향, 자기긍정감이 낮고 열등감이 팽배한 성격, 극단적인 분노와 대상을 파괴하려는 욕구 등이 특징이다. 이 공통된 특성을 설명하기 위해 저자는 네로 황제, 고타마 싯다르타, 도요토미 히데요시, 니체뿐 아니라 윈스턴 처칠과 빌 클린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동서고금의 유명인을 사례로 들고 있다.
3장에서는 21세기에 들어서면서 발생한 사건들의 배후에 있는 과대자기증후군에 대해 살펴본다. 18세 소녀를 약 3개월 동안 자택에 감금한 뒤 개 목줄을 채워 고문하고 사육한 자산가의 아들, 남자친구와 이별 문제로 갈등을 겪자 남자친구의 집에 불을 지른 명문대학 여학생, 초등생을 반복해서 강제 추행한 우등생, 초등학교에 난입해 어린이와 교사 열다섯 명을 살상한 자위대 출신 청년 등의 사례를 소개하면서 과대자기증후군이 발발하게 된 원인을 추적한다.
4장에서는 과대자기를 초래한 현대사회의 특성을 살펴본다. 과대자기는 동전의 양면이자 양날의 검이다. 부모의 과잉보호와 방치가 혼재한 경우(할복자살한 극우주의자 미시마 유키오의 사례)에서부터 아버지의 부재로 여색을 밝히고 혼란한 애정 생활을 보인 경우(바그너, 사르트르, 클린턴의 사례), 지나치게 위대하고 거대한 아버지의 존재 앞에서 위축되어 알코올이나 도박에 탐닉하거나 반대로 강력한 자아를 형성한 사례(도널드 트럼프) 등을 소개해 과대자기증후군의 원인을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자유경쟁과 도태를 당연시하는 수정자본주의와 양극화, 유대 관계가 약화된 시대도 분노와 외로움, 고립을 부채질하는 현대사회의 단면임을 저자는 지적한다. 이와 더불어 뇌 전전두피질(뇌 부위 가운데서 성숙하기까지 가장 많은 시간이 필요하며 이 부위는 다양한 문화, 사회적 환경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는다)의 기능 저하도 과대자기증후군을 촉구한다는 점은 매우 흥미로운 시각이다.
5장에서는 가정, 학교, 직장, 연인관계 등 우리 가까운 곳에 있는 과대자기증후군을 살펴본다. 부모의 과대자기가 아이에게 영향을 미치는 사례와 부모가 자신의 갈망에 너무 집착한 나머지 있는 그대로의 아이 모습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경우, 꿈이나 재능이 좌절되어 과대자기를 일으킨 경우, 비행을 자기실현으로 여기고 범행을 저지른 사례, 가혹한 비즈니스의 세계에서 언제나 향상심과 의욕을 지녀야 한다는 강박이 빚은 낙오와 무기력증 사례, 정복하는 데만 급급한 남근 나르시시즘과 자신을 지배자로 착각하는 스토커, 가정 폭력, 성희롱의 사례 등을 소개한다.
6장은 과대자기증후군을 극복하고 이 같은 증후군에 빠진 사람들과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는 법을 설명한다. 과대자기증후군인 사람과 관계를 잘 유지하기 위해 중요한 것으로 첫 번째는 그 존재를 인식하는 일이다. 그다음으로 이들과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과 이들에게 안전 기지가 되어주는 일도 중요하다. 안전 기지란 비가 올 때 필요한 우산과 같은 것으로 어린이에게는 엄마(또는 양육자)가 우산의 역할을 한다. 안전 기지의 역할을 맡는 사람은 과대자기증후군을 겪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규칙을 가르치면서 이들이 어려운 시기에 봉착할 때 도움을 주어야 한다.
저자는 과대자기증후군을 방지하는 법도 소개한다. 상처를 이겨내는 힘을 각자 기르고, 애정과 질책이 균형을 이루는(‘자애로운 어머니’와 ‘무서운 어머니’가 균형을 이룰 것) 교육을 하고, 자기를 반성하는 능력과 따뜻한 체험을 하는 경험을 늘리는 것이 좋다. 사회는 공평한 기회를 주고 격차를 줄이려는 노력을 해야 하며 자립 교육을 하는 사회 시스템을 갖추어야 한다. 저자는 이와 더불어 다양한 경험이 주는 중요성을 강조하고 존경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나서 성장하는 일의 중요성을 설파한다. 부모가 되어 성장의 기회를 얻는 것이나 대화를 통해 자기 자신을 알고 받아들이는 것도 과대자기증후군에서 벗어나는 길이다.

‘과대자기증후군’은 현대사회의 특성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에 있다. 정신의학적인 개념에 그치지 않고 심리, 사회, 문화, 경제, 정치라는 다양한 인간의 활동을 아우르는 개념이기 때문에 비극적인 범죄뿐만 아니라 집단 따돌림, 성희롱, 갑질, 스토커 등 대부분의 문제가 과대자기증후군과 연관되어 있다. 발전과 성장, 경쟁 원리만을 따랐던 현대사회는 파탄에 이르렀다. 이성을 잃고 폭주하는 과대자기증후군에 잠식당하지 않는 비법은 진정한 행복과 성장의 의미를 깨닫는 데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오카다 다카시(지은이)

일본을 대표하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이자 의학박사다. 야마가타 명예교수를 거쳐 현재는 오카다 클리닉 원장 겸 일본심리센터 고문을 맡고 있다. 도쿄대학교 문학부 철학과를 중퇴하고 다시 교토대학교 의학부에 입학해 정신의학을 공부했다. 의학부 졸업 후에는 동 대학교 대학원 정신의학 교실 등에서 연구하는 한편, 교토 부립 병원, 교토 의료 소년원 등에서 근무하며 발달 또는 애착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젊은이들을 치료해왔다. 인격 장애 임상 분야의 제1인자로, 30년 이상 임상의 최전선에서 서 있다. 이와 같은 임상 경험으로 특히 인격과 발달 문제에 관심이 크다. 인격 장애나 현대 사회가 안고 있는 자기애 성향을 주제로 한 저서를 다수 발표했다. 대표작으로는『나는 왜 혼자가 편할까?』,『나는 상처를 가진 채 어른이 되었다』,『사람들 앞에 서는 게 두려워요』,『애착은 어떻게 아이의 인생을 바꾸는가』,『왜 나는 항상 비슷한 사람만 좋아할까?』,『선생님, 저 우울증인가요?』,『내 주위에는 왜 욱하는 사람이 많은 걸까?』,『예민함 내려놓기』,『애착수업』등이 있다.

최용우(옮긴이)

일본 게이오대학 문학부를 졸업하고 고려대학교 중일어문학과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연세대학교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다. 옮긴 책으로 『인구가 줄어들면 경제가 망할까』, 『인간의 영혼은 고양이를 닮았다』, 『어느 하급장교가 바라본 일본제국의 육군』, 『페퍼로드』, 『도쿄 최후의 날』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들어가며 _ 할 말을 잃은 정신의학 = 4
제1부 이상 사태의 밑바탕에 있는 것
 평범하기 그지없는 아이였는데 = 19
 벽에 부딪힌 지금까지의 정신의학 개념 = 21
 커다란 단층의 존재 = 24
 어째서 소년은 도끼를 내려친 것일까? = 27
 우등생이었던 소년의 비즈니스 = 29
 집에 불을 지르고 데이트를 하러 나간 소녀 = 31
 기저에 있는 공통점 = 33
 공통된 다섯 가지 특징 = 34
 발달 장애일까? = 37
 질환 개념으로는 완전히 파악할 수 없는 병리 = 41
 경계라는 사각지대 = 43
 불규칙한 움직임을 보이는 정신의학 = 45
제2부 과대자기증후군이란 무엇인가?
 원조 과대자기증후군 = 52
 자기애의 발달과 과대자기 = 55
 애착의 파탄과 자기애 장애 = 57
 힘의 원천으로서의 전능감 = 61
 나만 바라봐 = 64
 세계의 중심에 있는 나 = 67
 진정한 공감 능력을 잃어버리다 = 69
 자기대상과 전능대상 = 74
 소유와 지배의 관계 = 77
 판타지 세계와 해리성 증상 = 80
 쉽게 상처받는 성향과 회피ㆍ공격 = 82
 자기애의 인플레이션과 디플레이션 = 87
 상처 입은 자기애와 분노의 폭주 = 89
 전능감의 표현으로 나타나는 파괴 = 91
 확산되고 있는 과대자기증후군 = 95
제3부 과대자기증후군의 비극 
 ''''왕자님''''의 범죄 = 99
 방화를 저지른 명문대학 학생 = 102
 아름다운 방화광 = 106
 게임 마니아 청년의 실험 = 109
 풀리는 수수께끼 = 113
 강한 척 무장했던 갑옷이 벗겨졌을 때 = 117
 암담한 사건 = 18
 혜택받지 못한 양육 환경 = 121
 비대해지는 병적인 소망 = 124
 판타지와 자기대상의 폭주 = 126
 최후의 강한 척 = 128
 사상 최악의 범죄 = 131
 점점 심해지는 문제 행동 = 133
 광명에서 암전으로 = 136
 책임 전가의 말로 = 138
 발달, 애착, 자기애의 장애라는 삼중고 = 140
제4부 과대자기증후군을 초래하는 현대사회 
 회피형 애착과 과대자기증후군 = 146
 과잉보호와 방치 = 151
 혼내지 않는 부모와 너무 혼내는 부모 = 153
 아버지 없는 사회와 과대자기증후군 = 157
 위대한 아버지를 둔 경우 = 161
 조증적 방어를 하는 사회 = 165
 경쟁 사회의 표상 = 167
 발달 장애아에게 미치기 쉬운 악영향 = 169
 자기애형 사회가 만들어내는 자기애의 상처 = 171
 양극화라는 발전기 = 172
 뇌 측면에서 바라본 과대자기증후군 = 175
 공감성과 위험 회피의 의외의 연관성 = 178
 제어의 실패와 폭주하는 감정 = 180
제5부 우리 가까운 곳에 있는 과대자기증후군 
 가정ㆍ학교에서의 과대자기증후군 : 비대화된 이상과 버려진 현실 
  우리 아이라는 스타 = 185
  버려진 현실 속 아이 = 188
  ''''천재 플레이어''''의 타락 = 191
  ''''귀엽다''''의 의미가 변했다! = 193
  가장 사랑하는 이를 죽이는 심리 = 195
  좌절된 재능 = 197
  평범한 사람으로 살고 싶지 않다 = 200
  의문시되는 군대식 단련 효과 = 201
 직장에서의 과대자기증후군 : 끝없는 욕망과 투쟁의 결과 
  양육강식의 시장경제 = 204
  심화되는 격차 = 206
  성공한 자와 실패한 자 = 208
  우울증과 심신증으로 괴로워하는 기업 전사들 = 210
  자신에게 어울리는 일을 찾아서 = 213
  카지노화되는 경제와 칩에 멸시당하는 일꾼들 = 215
  히카리 클럽 사건을 통해 보는 과대자기증후군 = 218
  조증적 방어가 불가능할 때 = 222
  단 한 번의 실패가 부른 몰락 = 224
 연인관계에서 나타나는 과대자기증후군 : 환상을 사랑하는 현대인 
  남근 나르시시즘의 표상들 = 227
  또 하나의 전략 및 사랑을 둘러싼 게임의 행방 = 230
  사라진 영국인 여성 = 231
  과대자기의 표상인 오나시스 = 233
  끝이 보이지 않는 늪, 가정 폭력 = 236
  슈퍼스타의 범죄 = 238
  위험한 초남성적 전능감 = 239
  스토커, 가정 폭력, 성희롱 그리고 과대자기증후군 = 242
  대등하지 않은 사랑의 병리 = 243
  자신보다 열등한 존재를 사랑하다 = 244
제6부 과대자기증후군 극복 방법  
 과대자기증후군과 마주하다 
  가까이에 있는 과대자기증후군 = 249
  과대자기증후군을 인식하다 = 251
  거울이 되는 기술 = 254
  거리를 유지하는 기술 = 256
  안전 기지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서 = 258
  애착이란 특별 취급을 하는 일 = 261
  ''''이상화''''의 위험성과 효용 = 262
  거래에 응하지 않기 = 263
  승패를 다투지 않기 = 266
  충고에 관심을 기울이게 하려면 = 267
 과대자기증후군을 방지하다 
  상처를 이겨내는 힘을 기르는 것 = 270
  애정과 질책의 균형 = 273
  안정된 애착이 되돌아보는 능력을 향상시킨다 = 275
  사람은 혼자서는 행복해질 수 없다 = 278
  따뜻함이 느껴지는 체험 = 280
  자립을 재촉하는 사회 시스템의 필요성 = 281
  공평한 기회와 격차 해소 = 283
 과대자기증후군에서 벗어나다 
  다양한 경험이 주는 중요함 = 285
  이상화한 대상과의 만남과 졸업 = 290
  마하트마 간디의 경우 = 291
  부모로 성장하기 위해서 = 295
  사람을 위해 기도하고 사는 일 = 298
  자신을 알고 자신을 받아들이다 = 299
끝내며 _ 행복은 그것을 느낄 수 있는 사람 곁에 있다 = 301
참고문헌 = 305

관련분야 신착자료

강응섭 (2021)
Jung, C. G (2021)
Fine, Reuben (2021)
박주용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