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우리가 보낸 가장 긴 밤 : 이석원 산문 (48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석원, 1971-
서명 / 저자사항
우리가 보낸 가장 긴 밤 : 이석원 산문 / 이석원
발행사항
파주 :   달,   2018  
형태사항
349 p. : 삽화 ; 19 cm
ISBN
9791158160869
일반주기
부록: 단어들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61792
005 20181119090815
007 ta
008 181116s2018 ggka 000c kor
020 ▼a 9791158160869 ▼g 03810
035 ▼a (KERIS)REQ000043486697
040 ▼a 211046 ▼c 211046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이석원a 우
100 1 ▼a 이석원, ▼d 1971- ▼0 AUTH(211009)123982
245 1 0 ▼a 우리가 보낸 가장 긴 밤 : ▼b 이석원 산문 / ▼d 이석원
260 ▼a 파주 : ▼b 달, ▼c 2018
300 ▼a 349 p. : ▼b 삽화 ; ▼c 19 cm
500 ▼a 부록: 단어들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이석원a 우 등록번호 11179940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이석원a 우 등록번호 11179941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신착 청구기호 897.87 이석원a 우 등록번호 13105306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이석원a 우 등록번호 151343060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7-12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이석원a 우 등록번호 11179940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이석원a 우 등록번호 11179941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신착 청구기호 897.87 이석원a 우 등록번호 13105306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이석원a 우 등록번호 151343060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7-12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2009년 출간 이후 9년간 베스트셀러의 자리를 지켜온 산문집 <보통의 존재>와 2015년 하나의 긴 이야기를 에세이로 담아낸 독특한 형식의 산문집 <언제 들어도 좋은 말>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은 이석원이 3년 만에 새 산문집으로 돌아왔다.

이번 산문집 <우리가 보낸 가장 긴 밤>에서는 삶과 죽음, 영원한 이별 등 삶의 거대한 주제들보다는 보다 작고 소소한 이야기들을 담고 싶었다고 저자는 말한다. 왜냐하면 스쳐가는 사소한 순간들에 생의 더 큰 진실이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마치 사진을 찍듯 일상을 단면 단면 포착하여 써내려간 글들은 모두 8부로 구성되어 펼쳐지며, 이를 통해 각기 다른 색깔을 지닌 여덟 권의 에세이를 만나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나의 삶을 이루는 아무리 작은 것에도 침묵하지 않기”

그에게는 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변함없이,
이석원이 사진을 찍듯 글로 잡아챈 삶의 사소하고도 중요한 단면들


2009년 출간 이후 9년간 베스트셀러의 자리를 지켜온 산문집 『보통의 존재』와 2015년 하나의 긴 이야기를 에세이로 담아낸 독특한 형식의 산문집 『언제 들어도 좋은 말』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은 이석원이 3년 만에 새 산문집으로 돌아왔다.
이번 산문집 『우리가 보낸 가장 긴 밤』에서는 삶과 죽음, 영원한 이별 등 삶의 거대한 주제들보다는 보다 작고 소소한 이야기들을 담고 싶었다고 저자는 말한다. 왜냐하면 스쳐가는 사소한 순간들에 생의 더 큰 진실이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마치 사진을 찍듯 일상을 단면 단면 포착하여 써내려간 글들은 모두 8부로 구성되어 펼쳐지며, 이를 통해 독자는 각기 다른 색깔을 지닌 여덟 권의 에세이를 만나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될 것이다.

아름답지 못한 세상을 아름다운 것들로 돌파하기 위하여

오늘도 계속되는
어느 ‘보통의 존재’의 쉼 없는 일상의 기록


변함없이 감탄을 자아내는 일상의 절묘한 포착과 그만의 친근하면서도 날카로운 언어로 감동을 자아내는 이 책을 통해 저자는 어느 때보다 고요히 자신과 세상의 삶을 응시한다. 이 보통의 이야기들이 특별하게 다가오는 이유는 이석원이라는 사람이 써내려가는 글들이 그 자신의 이야기이자 우리 자신의 모습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이 책은 독자들이 각자 흩어져 있던 하루의 끝 어느 날에 책장을 넘기며 만나, 함께 공감하며 감정이 모이는 어떤 지점에 자리할 것이다. 그리고 그 활자 너머에서 이석원이 우리 일상의 변함없는 파수꾼으로서 함께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석원(지은이)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서른여덟이 되던 해 첫 책을 낸 이후로 지금까지 모두 다섯 권의 책을 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부 그해 여름 
2부 내가 사는 작은 동네엔 
3부 엄마의 믿음 
4부 우리가 보낸 가장 긴 밤 
5부 배려 
6부 스며들기 좋은 곳 
7부 마음이란 
8부 마지막 순간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