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가습기 살균제와 말해지지 않는 것) 균 : 소재원 장편소설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소재원, 1983-
서명 / 저자사항
(가습기 살균제와 말해지지 않는 것) 균 : 소재원 장편소설 / 소재원
발행사항
서울 :   새잎,   2016  
형태사항
268 p. ; 19 cm
기타표제
한자표제: 菌
ISBN
9791185600062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59475
005 20181105140044
007 ta
008 181102s2016 ulk 000cf kor
020 ▼a 9791185600062 ▼g 03810
035 ▼a (KERIS)BIB000014073512
040 ▼a 211015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35 ▼2 23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소재원 균
100 1 ▼a 소재원, ▼d 1983-
245 2 0 ▼a (가습기 살균제와 말해지지 않는 것) 균 : ▼b 소재원 장편소설 / ▼d 소재원
246 0 ▼i 한자표제: ▼a
260 ▼a 서울 : ▼b 새잎, ▼c 2016
300 ▼a 268 p. ; ▼c 19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37 소재원 균 등록번호 12124648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일상적 폭력과 권력을 다룬 <터널>, 일제의 만행을 그린 <그날> 등 항상 사회 불의에 비판적인 작품을 써오던 소재원 작가의 장편소설. 가습기 살균제로 딸과 아내를 잃은 아빠의 이야기이다.

영유아와 임산부 등 백 명이 넘는 사람들이 단지 마트에서 파는 가습기 살균제를 썼다는 이유로 숨을 거두었지만,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이해할 수 없는 죽음을 가능하게 한 자신의 이익만을 위한 기업, 권력을 얻으려 이용하는 정치 등 한국 사회의 민낯을 그대로 드러낸다.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죽음!
약자를 위한 소설가 소재원 작가의 신작
가습기 살균제로 딸과 아내를 잃은 아빠 이야기


일상적 폭력과 권력을 다룬 『터널』, 일제의 만행을 그린 『그날』 등 항상 사회 불의에 비판적인 작품을 써오던 소재원 작가의 장편소설 『균: 가습기 살균제와 말해지지 않는 것』이 새잎 출판사에서 1년 6개월 만에 출간되었다.
『균』은 가습기 살균제로 딸과 아내를 잃은 아빠의 이야기이다. 영유아와 임산부 등 백 명이 넘는 사람들이 단지 마트에서 파는 가습기 살균제를 썼다는 이유로 숨을 거두었지만,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이해할 수 없는 죽음을 가능하게 한 자신의 이익만을 위한 기업, 권력을 얻으려 이용하는 정치 등 한국 사회의 민낯을 그대로 드러낸다.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죽음!
약자를 위한 소설가 소재원 작가의 신작
가습기 살균제로 딸과 아내를 잃은 아빠 이야기


일상적 폭력과 권력을 다룬 『터널』, 일제의 만행을 그린 『그날』 등 항상 사회 불의에 비판적인 작품을 써오던 소재원 작가의 장편소설 『균: 가습기 살균제와 말해지지 않는 것』이 새잎 출판사에서 1년 6개월 만에 출간되었다.
『균』은 가습기 살균제로 딸과 아내를 잃은 아빠의 이야기이다. 영유아와 임산부 등 백 명이 넘는 사람들이 단지 마트에서 파는 가습기 살균제를 썼다는 이유로 숨을 거두었지만,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이해할 수 없는 죽음을 가능하게 한 자신의 이익만을 위한 기업, 권력을 얻으려 이용하는 정치 등 한국 사회의 민낯을 그대로 드러낸다.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죽음!
가습기 살균제로 딸과 아내를 잃은 아빠
그리고 드러나는 한국 정치의 민낯
용서받고 싶은 아빠가 끝내 듣지 못한 말이 있다!


소재원 작가는 지금까지 일상적 폭력과 권력을 다룬 『터널: 우리는 얼굴 없는 살인자였다』, 일제의 만행을 그린 『그날』, 아동 성폭력 문제를 다룬 『소원: 희망의 날개를 찾아서』 등 항상 사회 불의에 비판적인 작품을 써왔다. 그리고 1년 6개월 만에 영유아와 임산부 등 백 명이 넘는 사람들이 단지 마트에서 파는 가습기 살균제를 썼다는 이유로 숨을 거두었지만,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이해할 수 없는 죽음을 다루는 장편소설 『균: 가습기 살균제와 말해지지 않는 것』을 출간하였다.

90일 만이었다. 사랑하는 민지가 세상에서 숨을 쉬기 시작한 지 정확히 90일 만에 세상을 떠났다. 사흘 뒤, 미안하다는 편지를 남기고 아내도 목숨을 끊었다. 그리고 석 달이 지나고 나서야 가습기 살균제가 딸과 아내를 죽였다는 사실을 아빠는 알게 된다. 하지만, 가습기 살균제를 사온 사람은 바로 민지 아빠였다. 그래서 민지 아빠는 꼭 듣고 싶은 말이 있다.
한길주는 한 번도 승소해본 적이 없는 변호사다. 법으로는 분명 변호하는 사람들이 보호받아야 했지만, 피해자는 존재하는데 가해자가 없는 경우가 태반이었다. 가습기 살균제도 마찬가지다. 아이가 죽었고, 아내가 죽었고, 산소호흡기 없이는 하루도 살지 못하는 장애를 얻었지만, 가해자는 없다. 그래서 승률 0%의 변호사는 오늘도 싸워야 한다.
『균』은 가습기 살균제로 딸과 아내를 잃은 민지 아빠가 승률 0%의 변호사 한길주와 함께 진실을 위해 싸우는 이야기이다. 이들은 권력욕에 불타는 국회의원 오민석과 때로는 협력하고, 때로는 갈등한다.

가습기 살균제를 만든 가해 기업은 잘못을 인정하기를 거부하고, 환경부, 국가기술표준원, 식약청 등 정부 기관들은 책임을 떠넘기기만 한다. 그리고 20살 아들을 둔 기준 아빠, 5살 귀여운 딸을 둔 인영 엄마 등 지켜야 할 가정이 있는 또 다른 아빠, 엄마는 진실과 다른 선택을 한다. 또한 여야 할 것 없이 정치인들은 이 사건을 자신의 이해를 기준에 두고 바라보며, 이용하기만 한다. 『균』은 이 과정을 통해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이 죽음을 가능하게 한 한국 사회와 정치, 그리고 바로 우리 자신의 모습을 그대로 드러낸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소재원(지은이)

소재원 작가의 이력은 지금까지 작가들에게 볼 수 없었던 신기록들이 많다. 38살의 젊은 나이에 이미 영화 <비스티보이즈> <소원> <터널> <균>,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의 원작소설을 집필했다. 뿐만 아니라 소설가로는 최초로 자신의 원작소설을 가지고 직접 영화 시나리오와 드라마 극본을 집필하기도 했다. 드라마, 영화, 문학을 모두 써내려간 작가로 등극 한 것이다. 여기에서 멈추지 않고 한국 작가로는 처음으로 유럽에 소설원작 영상화 판권 계약을 이뤄냈다. 소재원 작가는 자신의 본질은 소설가라 늘 이야기 한다. 또한 언론에서 자신을 소개 할 때 흔히 언급되는 천재작가라는 별명보단 데뷔 초기부터 간직해 온 “약자를 대변하는 작가” 라는 수식이 더욱 소중하다 말한다. 그런 소설가, 약자를 대변하는 작가로써 충실한 작품이 바로 <이야기>이며 <이야기>야 말로 자신의 대표작이자 자신이 추구하는 진정한 펜의 쓰임임을 독자들이 꼭 알아줬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이야기를 시작하며 006 
프롤로그 008 

지금도 우리는 가족입니다 017 
자식이 자식에게 063 
경계 없는 삶 083 
가족을 위해서라면 113 
삶의 대변인 137 
그들만의 세상 151 
분노 유발자들 181 
아침을 맞이하는 사람들 206 
청문회 232 

에필로그 262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