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달나라로 간 소신 : 기억과 기록이 만난 에세이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이낙진, 1968-
Title Statement
달나라로 간 소신 : 기억과 기록이 만난 에세이 / 이낙진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지식과감성,   2018  
Physical Medium
227 p. ; 21 cm
ISBN
9791162752838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58369
005 20181024102837
007 ta
008 181024s2018 ulk 000c kor
020 ▼a 9791162752838 ▼g 03810
035 ▼a (KERIS)BIB000014949489
040 ▼a 222003 ▼c 222003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이낙진 달
100 1 ▼a 이낙진, ▼d 1968- ▼0 AUTH(211009)14989
245 1 0 ▼a 달나라로 간 소신 : ▼b 기억과 기록이 만난 에세이 / ▼d 이낙진 지음
260 ▼a 서울 : ▼b 지식과감성, ▼c 2018
300 ▼a 227 p. ; ▼c 21 cm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이낙진 달 Accession No. 11179849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우리는 하루하루를 무심히 사는 것 같지만 알고 보면 모두에게 소중한 일상(日常)이다. 저자가 풀어내는 가족 이야기는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 이야기다. 다른 사람의 성공스토리나 인생역전 드라마에 기죽을 필요가 없다. 내 인생도 그에 못지않다. 이 책을 읽으면 마치 ‘나의 이야기 같아서’ 혹은 ‘나와는 다른 이야기’라서 기뻐하기도 하고, 아파하기도 할 것이다.

모두에게 소중한 우리들의 일상(日常)

화분 받침으로 전락한 두꺼운 족보(族譜). 정승, 판서 스토리도 없는 난해한 책을 어린 딸들에게 보라고 권할 수 있을까. 안 되겠다. 쉽고 재미있는 옛날이야기 형식으로 풀어줘야지…. 그렇게 시작된 저자의 가족 이야기는 우리의 세상사는 이야기로 커져버렸다. 우리는 평범하다 못해 늘 그날이 그날 같은 삶을 살고 있지만 그것만으로도 가치 있다.

15장(章)으로 구성된 에세이는 일상이 히스토리가 되는 과정이다. 그 메시지는 동화(童話)나 연서(戀書), 혹은 격문(檄文)으로 나타난다. 따뜻한 글이 뭉클함을 주기도 하지만 때로는 냉철한 지성으로 밀려와 ‘삶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기도 한다. 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 네 잎 클로버의 행운을 쫓아가다 보면 세 잎의 행복은 외면해버리기 일쑤다.

“나는 가끔, 나의 느낌이 모두 언어가 되어 여기저기 살아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엉뚱한 염려를 할 때가 있다”는 저자는 “나의 머리와 나의 가슴에는 항상 7할(割)만큼의 느낌만 남고, 남아 있는 그 느낌의 7할만큼만 언어가 되고, 또한 그 언어의 7할만큼만 기억되기를 소망한다. 기억된 것은 사라질 테니까…”라고 말한다. 그러나 그것은 사라지면 안 되는 느낌이고, 언어고, 기억이다.

‘가족 가치’에 대한 깊고 든든한 인식


자신의 어린 시절과 자녀들의 어린 시절, 그것이 왜 중요하냐고 묻지 않아야 한다. 자신의 성장과 아픔이 어딘가에 살아있는 것을 불편해 하지 말기를 바란다. 잊힌 것은 잊힌 대로, 기억된 것은 기억된 대로, 기록된 것 또한 그것대로 남아있어야 한다. 이 책은 당신과 당신의 가족을 응원하고 있다. 논픽션을 픽션이라 읽어도 좋고, 픽션이 논픽션이 되었다고 믿어도 좋다. 우리 모두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박인기 경인교대 명예교수는 “저자의 이야기가 관류하는 정서적·의지적 포인트는 가족의 가치”라며 “기억과 기록으로 풀어낸 가족에 대한 든든한 인식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기억이 곧 존재를 존재이게 할 뿐 아니라 기억을 정련시키지 않으면 글을 쓸 수 없다는 사실을 작가의 글들이 다시 한 번 확인시킨다”고 강조했다.


[저자인터뷰]

“평범한 삶이 행복하다는 메시지 주고 싶어”


“교육칼럼보다 재미있을 것 같다며 책으로 내라는 주변의 지나가는 말을 진심으로 받아들였다.”

저자의 말대로 교육칼럼보다 재미있는 에세이집 《달나라로 간 소신》이 출간됐다. 저자는 책(冊)으로 책(責)잡힐 일을 벌였다고 했지만, 사실 그의 책에서는 간단치 않은 우리들의 세상사는 이야기가 펼쳐지고 있다.

-제목이 달나라로 간 소신이다. 어떤 의미인가.
“서문에서 밝혔듯이 처음에는 ‘소신에 대한 소신’이라는 그럴듯한 이름을 미리 정해놓고 교육칼럼집을 준비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완전히 방향을 틀어 나와 우리 가족의 사는 이야기를 쓰게 됐다. 소신이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 달나라로 갔다고 한 것이다.”

-가족이야기도 범위가 넓다. 주로 어떤 이야기인가.
“시골집에 갔다가 화분 받침으로 전락한 두꺼운 족보 책을 보고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딸들에게 쉽고 재미있게 풀어주려는 마음을 먹었다. 시작은 그렇게 했는데 이야기가 커졌다. 우리들 대부분은 그날이 그날 같은 평범한 삶을 살지만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 있다는 메시지를 주고 싶었다.”

-구성이 특이하다. 오래전 글과 최근 글이 섞인 것 같은데.
“그렇다. 11년 전인 2007년 써 놓은 글을 까맣게 잊고 지냈다. 그러다가 올 초에 서랍 속의 USB에서 옛 글을 발견했다. 오가며 읽어보니 그 나름대로 의미가 있었다. 묵은 글에 요즘의 느낌을 덧붙인 형태가 되었다.”

-결국 하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이었나.
“다른 사람의 성공스토리나 인생역전 드라마에 기죽지 말라는 것이다. 단지, 모르고 혹은 외면하고 있을 뿐이지 우리 모두의 일상(日常)은 소중하다. 누구나 간직하고 있는 아련한 추억은 기억과 기록을 통해 살아날 수 있다. 이 책을 읽으면 마치 ‘나의 이야기 같아서’ 혹은 ‘나와는 다른 이야기’라서 기뻐하기도 하고, 아파하기도 할 것이다.”

-그렇다면 그것이 소신인가.
“읽는 이들의 판단에 맡기겠다. 이미 행복한 사람들이 신기루 같은 행운을 찾아 시간을 낭비하지 않기를 바란다. 물론 그들의 일상이 히스토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더 욕심을 낸다면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책을 통해 ‘삶은 무엇인가’에 대한 진지한 고민도 한 번쯤 하기를 권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이낙진(지은이)

책 읽기와 글쓰기의 지난(至難)함을 일찍이 알고 난 후로는 생존에 필요한 만큼만 하며 살고 있다. 여러 기관·단체에 이런저런 위원으로 이름을 올려놓거나 교육전문가들과 책도 몇 권 냈지만, 딱히 산문집에서 내세울 이력은 아니라는 생각이다. 한국교총이 발행하는 <한국교육신문> 편집국장으로 근무 중이다. 1968년 충주 소태면에서 태어났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서문: 알고 보면 소중한 일상 혹은 히스토리 

moderato 
01. 여름 
02. 동행 
03. 소년 
04. 내공 
05. 생활 

ritardando 
06. 성장 
07. 여우 
08. 이별 
09. 조상 
10. 라면 

a tempo 
11. 청춘 
12. 원고 
13. 출장 
14. 편지 
15. 신념 

발문: 새로운 장르를 향한 긴장 그리고 자기애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신용목 (2021)
배미정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