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우리 몸 오류 보고서 : 쓸데없는 뼈에서 망가진 유전자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온갖 결함들 (6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Lents, Nathan H. 노승영 盧承英, 역
서명 / 저자사항
우리 몸 오류 보고서 : 쓸데없는 뼈에서 망가진 유전자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온갖 결함들 / 네이선 렌츠 ; 노승영 옮김
발행사항
서울 :   까치,   2018  
형태사항
304 p. : 삽화 ; 23 cm
원표제
Human errors : a panorama of our glitches, from pointless bones to broken genes
ISBN
9788972916741
일반주기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Human physiology Human evolution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58182
005 20181022142335
007 ta
008 181019s2018 ulka 001c kor
020 ▼a 9788972916741 ▼g 03470
035 ▼a (KERIS)BIB000014946282
040 ▼a 241026 ▼c 241026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612 ▼2 23
085 ▼a 612 ▼2 DDCK
090 ▼a 612 ▼b 2018z1
100 1 ▼a Lents, Nathan H. ▼0 AUTH(211009)136167
245 1 0 ▼a 우리 몸 오류 보고서 : ▼b 쓸데없는 뼈에서 망가진 유전자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온갖 결함들 / ▼d 네이선 렌츠 ; ▼e 노승영 옮김
246 1 9 ▼a Human errors : ▼b a panorama of our glitches, from pointless bones to broken genes
260 ▼a 서울 : ▼b 까치, ▼c 2018
300 ▼a 304 p. : ▼b 삽화 ; ▼c 23 cm
500 ▼a 색인수록
650 0 ▼a Human physiology
650 0 ▼a Human evolution
700 1 ▼a 노승영 ▼g 盧承英, ▼e▼0 AUTH(211009)21813
900 1 0 ▼a 네이선, 렌츠,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2 2018z1 등록번호 11179841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12 2018z1 등록번호 15134379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2 2018z1 등록번호 11179841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12 2018z1 등록번호 15134379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누구나 살면서 한 번쯤은 이런 생각을 해보았을 것이다. "나는 왜 툭하면 발목을 접질리지?", "오랫동안 서 있으면 왜 이렇게 허리가 아프지?", "인간은 왜 이렇게 임신 기간이 길지?", "왜 시간이 오래 지나면 기억은 왜곡되는 거지?" 이 모든 질문에 대한 답이 인체의 설계 결함 때문이라고 한다면 믿겠는가?

<우리 몸 오류 보고서>는 인체의 기적 같은 능력과 그 위대함이 아니라 머리부터 발끝까지, 우리를 괴롭히고 때로는 우리를 골치 아프게 만드는 인체에 있는 수많은 결함들을 다룬다.

뉴욕 시립대학교 생물학과 교수이자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 과학 전문가로 출연 중인 저자 네이선 렌츠는 이 책에서 손목과 발목에 딱히 하는 일 없이 자리잡은 뼈와 거꾸로 달려 있는 망막, 중력을 거스르도록 설계되어 있는 부비동(머리뼈에 있는 공기와 액체로 차 있는 구불구불한 구멍) 등 인체 곳곳에 있는 잘못 설계된 기관들과 합리적인 의사 결정을 방해하는 인지 편향 등에 관해서 이야기하고 그로 인해서 인간이 어떤 불편을 감수하고 있는지 명쾌하게 설명한다.

인간의 몸은 위대하고, 환경에 매우 훌륭히 적응했으며, 그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그러나 모든 부분이 완벽하게 적응한 것은 아니다. 이 책은 바로 사소하지만 치명적이며 때로는 우리를 불편하게 만드는 그 결점에 주목한다.

몸이 아픈 이유? 당신 때문이 아니라 설계 결함 때문입니다!
인체 진화의 위대함에 가려진 의미심장한 인체 오류 연대기


누구나 살면서 한 번쯤은 이런 생각을 해보았을 것이다. “나는 왜 툭하면 발목을 접질리지?”, “오랫동안 서 있으면 왜 이렇게 허리가 아프지?”, “인간은 왜 이렇게 임신 기간이 길지?”, “왜 시간이 오래 지나면 기억은 왜곡되는 거지?” 이 모든 질문에 대한 답이 인체의 설계 결함 때문이라고 한다면 믿겠는가?『우리 몸 오류 보고서』는 인체의 기적 같은 능력과 그 위대함이 아니라 머리부터 발끝까지, 우리를 괴롭히고 때로는 우리를 골치 아프게 만드는 인체에 있는 수많은 결함들을 다룬다. 뉴욕 시립대학교 생물학과 교수이자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 과학 전문가로 출연 중인 저자 네이선 렌츠는 이 책에서 손목과 발목에 딱히 하는 일 없이 자리잡은 뼈와 거꾸로 달려 있는 망막, 중력을 거스르도록 설계되어 있는 부비동(머리뼈에 있는 공기와 액체로 차 있는 구불구불한 구멍) 등 인체 곳곳에 있는 잘못 설계된 기관들과 합리적인 의사 결정을 방해하는 인지 편향 등에 관해서 이야기하고 그로 인해서 인간이 어떤 불편을 감수하고 있는지 명쾌하게 설명한다. 인간의 몸은 위대하고, 환경에 매우 훌륭히 적응했으며, 그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그러나 모든 부분이 완벽하게 적응한 것은 아니다. 이 책은 바로 사소하지만 치명적이며 때로는 우리를 불편하게 만드는 그 결점에 주목한다.

주요 내용

『우리 몸 오류 보고서』는 인체에 관한 다른 책들, 이를테면 인체가 얼마나 훌륭하게 작동하는지를 설명한 책들과는 완전히 다르다. 이 책은 인체의 기적 같은 부분에 주목하는 대신 우리의 몸에 있는 수많은 결함들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몸 곳곳에 있는 그 결함들은 무척 흥미로우며, 그 속에 숨어 있는 진화 이야기는 우리의 몸을 이해하는 실마리가 되기도 한다. 직립보행을 예로 들어보자. 우리 조상들이 네발걸음에서 두발걸음으로 옮겨가면서 무릎과 발목뿐만 아니라 등도 변화에 적응해야 했다. 몸은 똑바로 선 자세가 되었지만 충격 흡수를 위해서 등뼈는 더 많이 휘어졌고 뼈들이 추가되기도 했으며, 상체의 무게를 골반과 다리에 골고루 분산할 수 있도록 허리가 움푹 들어가게 진화했다. 이 때문에 인간은 오랫동안 똑바로 서 있으면 허리 근육이 수축해 쉽게 피로감을 느끼게 되었다.
인간의 몸에 있는 수많은 오류를 설명하기 위해서 이 책의 저자는 인간의 설계 결함을 크게 세 가지 범주로 나눈다. 첫 번째는 우리의 몸은 과거 조상들이 살던 환경에 맞게 진화했는데, 이는 우리가 지금 살고 있는 환경에 적합하다 않다는 것이다. 다이어트를 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듯이 인간의 몸은 살이 쉽게 찌는 반면 금방 빠지지 않는 성향이 있다. 저자는 먹을 것이 충분하지 않았던 홍적세 중앙 아프리카의 사바나에서는 이러한 특징이 매우 유리하게 작용했지만 오늘날에는 그다지 적합하지 않다고 설명한다. 두 번째는 불완전한 적응이다. 사람의 무릎은 네발걸음을 하다가 점차 두발걸음을 하게 되면서 그에 맞게 진화했다. 무릎뼈들은 직립보행이라는 새로운 현실에 거의 완벽하게 적응한 것처럼 보이지만 여전히 미흡한 점이 있으며, 해부학적 적응이 완벽하게 끝나지 않은 탓에 몇 가지 결함이 남아 있다. 세 번째 범주는 진화의 한계에서 비롯된 결함이다. 저자는 우리가 지독히 비효율적이면서도 변화가 불가능한 신체 구조를 물려받았다고 말한다. 음식물과 공기를 둘 다 통과시키는 우리의 좁은 목구멍, 혹은 발목에서 너덜거리는 쓸데없는 뼈 일곱 개만 보아도 알 수 있다. 그러나 이런 부실한 설계를 바로잡으려면 찔끔찔끔 일어나는 돌연변이로는 어림도 없다는 것이 저자의 설명이다.
이렇듯 우리의 몸에는 수많은 오류가 있지만 그 결함 또한 인간의 몸의 일부이다. 저자는 인간의 몸에 있는 수많은 설계 결함들을 위대한 생존 투쟁에서 얻은 상처라고 말한다. 그 모든 시간과 선택에 의해서 환상적일 만큼 튼튼하고 생명의 무한 경쟁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는 신체가 탄생한 것이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서 인류가 지금의 모습으로 진화하기 위해서 어떤 대가를 치렀는지를 구체적이고 다양한 예들과 함께 살펴보게 된다. 특히 이 책은 뼈와 DNA, 뇌 등에서 발생하는 오류를 비롯하여, 인간을 괴롭히는 질병 등을 주제별로 나누어서 설명함으로써 인간이 오늘날의 모습을 얻기까지의 과정을 자세하게 들여다볼 수 있도록 소개한다. 또한 진화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진화에 차질이 생기면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등, 다소 딱딱하게 느껴질 수 있는 진화 이야기에 저자 특유의 입담을 더해서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인간의 진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이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네이선 렌츠(지은이)

뉴욕 시립대학교 존 제이 칼리지 생물학과 교수이며, 『동물에게서 찾은 인간 본성(Not So Different: Finding Human Nature in Animals)』의 저자이다. 내셔널 퍼블릭 라디오(National Public Radio, NPR)와 알자지라 아메리카 방송을 비롯해서 「투데이」, 「액세스 할리우드」, 「48시간」 등 여러 전국 프로그램에 과학 전문가로 출연했다. 그는 현재 뉴욕 퀸스에서 거주 중이다.

노승영(옮긴이)

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 인지과학 협동과정을 수료했다. 컴퓨터 회사에서 번역 프로그램을 만들었으며 환경 단체에서 일했다. ‘내가 깨끗해질수록 세상이 더러워진다’라고 생각한다. 박산호 번역가와 함께 『번역가 모모 씨의 일일』을 썼으며, 『당신의 머리 밖 세상』, 『헤겔』, 『마르크스』, 『자본가의 탄생』, 『천재의 발상지를 찾아서』, 『직관펌프, 생각을 열다』, 『바나나 제국의 몰락』, 『트랜스휴머니즘』, 『나무의 노래』, 『노르웨이의 나무』, 『정치의 도덕적 기초』, 『그림자 노동』, 『제임스 글릭의 타임 트래블』 등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홈페이지(http://socoop.net)에서 그동안 작업한 책들에 대한 정보와 정오표를 볼 수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머리말:자연의 실수들을 보라

1. 쓸데없는 뼈를 비롯한 해부학적 오류
2. 부실한 식사
3. 유전체의 정크 DNA
4. 호모 스테릴리스(Homo sterilis, 불임의 인간)
5. 신이 의사를 만든 이유
6. 뇌의 오류

후기:인류의 미래
감사의 글
주
역자 후기
찾아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

Barrett, Lisa Feldman (2021)
Slotnick, Scott (2021)
Schoenwolf, Gary (2021)
VanPutte, Cinnamon L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