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60분 만에 읽었지만 평생 당신 곁을 떠나지 않을 아이디어 생산법 (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Young, James Webb, 1886-1973 이지연, 역
서명 / 저자사항
60분 만에 읽었지만 평생 당신 곁을 떠나지 않을 아이디어 생산법 / 제임스 웹 영 지음 ; 이지연 옮김
발행사항
파주 :   윌북,   2018  
형태사항
89 p. ; 18 cm
원표제
A technique for producing ideas
ISBN
9791155811832
일반주기
서문: 정재승  
일반주제명
Thought and thinking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56249
005 20181010143754
007 ta
008 181004s2018 ggk 000c kor
020 ▼a 9791155811832 ▼g 03320
035 ▼a (KERIS)BIB000014932467
040 ▼a 241026 ▼c 241026 ▼d 244008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153.42 ▼2 23
085 ▼a 153.42 ▼2 DDCK
090 ▼a 153.42 ▼b 2018z6
100 1 ▼a Young, James Webb, ▼d 1886-1973 ▼0 AUTH(211009)93121
245 1 0 ▼a 60분 만에 읽었지만 평생 당신 곁을 떠나지 않을 아이디어 생산법 / ▼d 제임스 웹 영 지음 ; ▼e 이지연 옮김
246 1 9 ▼a A technique for producing ideas
246 3 ▼a 육십분 만에 읽었지만 평생 당신 곁을 떠나지 않을 아이디어 생산법
246 3 9 ▼a Technique for producing ideas
260 ▼a 파주 : ▼b 윌북, ▼c 2018
300 ▼a 89 p. ; ▼c 18 cm
500 ▼a 서문: 정재승
650 0 ▼a Thought and thinking
700 1 ▼a 이지연, ▼e▼0 AUTH(211009)43652
900 1 0 ▼a 영, 제임스 웹,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2 2018z6 등록번호 11179776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아이디어는 어디서 얻나요?” 이 까다로운 질문에 응답하는 책이다. 전설적 카피라이터 제임스 웹 영은 자신의 오랜 경험과 관찰에 비추어 아이디어를 내는 과정을 서술했고, 1939년에 시작된 책은 지금껏 광고인들의 경전이자 불후의 명저로 회자되고 있다.

광고의 신 데이비드 오길비가 자신에게 가장 큰 영향을 준 책이라 평했고, 일본의 저명한 과학자 다케우치 히토시는 과학자들의 사고 패턴과 이 책에서 제시한 생각법이 유사한 것에 감탄했으며, 카이스트 뇌공학과 교수인 정재승 또한 저자의 발상법이 창의적 인간의 뇌에서 일어나는 과정과 매우 닮았다며 장문의 서문을 실었다.

아마존 선정 ‘비즈니스 분야 반드시 읽어야 할 고전 100선’에 뽑힌 책으로, 오늘도 아이디어를 찾아 빈 컴퓨터 앞에서 머리를 쥐어뜯는 사람들에게 평생 자산이 될 짧지만 강력한 책이다. 카피라이터는 물론 기획자, 마케터, 편집자, 작가, 프리랜서, 과학자, 예술가 등 창의적 일을 하는 사람이라면 이 책에 나온 생각의 순서도를 자신의 업무에 적용해보길. 유레카의 순간이 당신에게도 찾아온다.

“아이디어는 어디서 얻나요?” 이 까다로운 질문에 응답하는 책이다. 전설적 카피라이터 제임스 웹 영은 자신의 오랜 경험과 관찰에 비추어 아이디어를 내는 과정을 서술했고, 1939년에 시작된 책은 지금껏 광고인들의 경전이자 불후의 명저로 회자되고 있다.
광고의 신 데이비드 오길비가 자신에게 가장 큰 영향을 준 책이라 평했고, 일본의 저명한 과학자 다케우치 히토시는 과학자들의 사고 패턴과 이 책에서 제시한 생각법이 유사한 것에 감탄했으며, 카이스트 뇌공학과 교수인 정재승 또한 저자의 발상법이 창의적 인간의 뇌에서 일어나는 과정과 매우 닮았다며 장문의 서문을 실었다.
아마존 선정 ‘비즈니스 분야 반드시 읽어야 할 고전 100선’에 뽑힌 책으로, 오늘도 아이디어를 찾아 빈 컴퓨터 앞에서 머리를 쥐어뜯는 사람들에게 평생 자산이 될 짧지만 강력한 책이다. 카피라이터는 물론 기획자, 마케터, 편집자, 작가, 프리랜서, 과학자, 예술가 등 창의적 일을 하는 사람이라면 이 책에 나온 생각의 순서도를 자신의 업무에 적용해보길. 유레카의 순간이 당신에게도 찾아온다.

정재승, 데이비드 오길비, 윌리엄 번백 강력 추천
SINCE 1939 카피라이터의 바이블
시카고 경영대학원 전설의 명강의
일본어 번역판 80쇄 돌파

시작

‘아이디어를 생산하는 방법’을 서술한 책이다. 기본 중의 기본을 다룬 책으로, 사족도 부연도 없다. 다만 압축만 있을 뿐이다. 하여 딱 60분이면 다 읽을 수 있다. 내용도 쉽고 간결하여 술술 읽힌다.
당대 최고의 카피라이터로 미국 광고 명예의 전당에 오르고 미국 광고협회 초대 회장을 지낸 제임스 웹 영. 어느 날 그에게 한 기획자가 묻는다. “상품이 아니라 아이디어 자체를 팔아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어요. 그런데 대관절 아이디어란 어디서 얻는 건가요?”
그 자리에서 즉답하지 못한 제임스 웹 영의 고민은 그 이후에도 계속된다. 그 오랜 고민의 결과물이 바로 이 책이다.
그는 광고를 만들 때 머릿속에서 진행되는 과정을 면밀히 관찰하여 5단계 공식으로 체계화했으며, 그의 발상법은 과학, 기술, 예술 분야 사람들에게도 적용 가능한 일반적 사고 모형으로 현재까지 회자되고 있다.
늘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야 하는 일을 업으로 삼는 사람들에게 그의 공식이 담긴 이 책은 평생 곁에 두고 싶은 정석이자 바이블로 통용되고 있다.

고전의 힘
이 책의 초판은 1939년에 나왔다.
미국에서는 광고의 신 데이비드 오길비가 이 책에서 제안하는 발상법을 언제나 적용한다고 추천하여 유명세를 탄 책으로 판에 판을 거듭하며 현재까지도 팔리고 있는 명저다. 아마존 선정 비즈니스 분야 ‘반드시 읽어야 할 고전’ 100선에도 이름을 올린 책으로, 본질과 핵심을 담은 텍스트라면 시간의 흐름과 무관하게 더욱 그 힘이 강해진다는 사실을 몸소 보여주는 책이다.
일본에서는 1988년 번역판이 출간되어 현재까지 80쇄가 팔린 베스트셀러로 광고인들의 필독서로 통한다. 일본판 해제를 쓴 다케우치 히토시는 지구과학 분야의 저명한 과학자로, 아인슈타인과 뉴턴 등 천재 과학자들의 사고법과 이 책에 소개된 발상법의 유사성을 피력하며 누구나 이 과정을 연습하면 아이디어 부자가 될 수 있다며 극찬했다.
한국에서는 KAIST 교수이자 뇌를 연구하는 물리학자인 정재승이 서문을 써서 이 책에 경의를 표했다. 뇌과학을 연구하다 보면 창의적 인간의 뇌에서 벌어지는 여러 현상을 접하게 되는데 이 책에 서술한 과정이 놀랍게도 그 현상들과 일치한다는 것. 아이디어를 찾아 헤매는 사람들에게 건투를 비는 것으로 끝을 맺는 그의 한국어판 서문도 기승전결 골격을 갖춘 하나의 에세이로 읽을 만하다.
이 책에서 자신의 일, 아니 자신의 삶에서 가장 중요한 핵심을 건져 올렸다는 아마존 독자들의 평가는 강력한 한 권의 책이 지닌 힘을 느낄 수 있다.

아이디어도 공식이 있다
자동차 공장에서 자동차를 생산하듯 아이디어도 정해진 생산 루트를 거치면 결과물이 나온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하늘에서 떨어지는 마법이 아니라는 것이다. 생각을 제대로 정리하려면 일정한 지적 순서도를 따를 것을 권한다.
그가 말하는 5단계 발상법은 다음과 같다.
수집 → 소화 → 휴식 → 유레카 → 검증.
너무 간단해서 우스운가? 아니면 위로가 되는가?
미국판 서문에서 유명 광고인들인 윌리엄 번백과 키스 레인하드가 말하듯 이 책은 알아보는 자에겐 평생 곁에 두고 보는 성서와 같은 책이 된다. 저자가 알려준 황금 공식을 어떻게 자기 것으로 만들지는 각자의 역량에 달렸기 때문이다. 저자 또한 이 사실을 명확히 한다.
“내가 찾은 이 귀한 공식을 여러분에게 왜 선뜻 내어주느냐고 묻는다면, 경험으로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사실을 알게 되었기 때문이다. 첫째, 이 공식은 글로 써놓으면 너무 간단해서 다 듣고도 신뢰하는 사람이 별로 없다. 둘째, 공식은 간단하지만 이 공식을 따라가려면 아주 힘든 정신적 노동이 필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내가 밥벌이를 하고 있는 지금 이 시장에 공급과잉이 벌어질 일이 전혀 없다고 믿으며 공식을 널리 알리고자 한다.”

아이디어가 늘 필요한 당신에게
바야흐로 아이디어의 시대다. 아이디어 없는 상품이나 브랜드, 기업은 살아남기 힘들다. 좋은 아이디어였다고 해도 그것 하나로 인정받아 삶이 평온했던 호시절은 끝났다.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끊임없이 생산해내야만 하는 시대를 살고 있는 것이다.
이 사실에 두려움을 느끼는 사람이라면 더욱 이 책이 필요하다. 아이디어를 마치 곶감 꼬치에서 빼먹는 곶감처럼 생각한다면 언제 고갈될지 몰라 걱정해야 옳지만, 저자에 따르면 아이디어란 정신적 노동의 결과이고 조합이며 유에서 나온 유이기 때문이다.
어떤 창의적인 사람도 크리에이티브 과정을 무에서 유를 끌어내는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서일까. 이 책을 먼저 읽은 독자들은 이 책을 두고 희망의 책, 위로의 책이라 말한다. 아이디어의 공식을 알려주며 그대로 따라 해보면 길이 보인다고 말하기 때문이다.
아이디어를 찾아 며칠씩 밤을 새워 고민하는가? 좋은 생각이 도무지 나지 않아 답답한가? 뇌가 멈춘 듯 생각할수록 머릿속이 하얘지는가?
아이디어 생산자를 위한 명쾌한 해답, 바로 이 책에서 찾아보시길.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제임스 W. 양(지은이)

미국 광고계에 혁신적 발자취를 남긴 카피라이터다. 1946년 ‘올해의 광고인’으로 선정되었고 ‘광고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광고계의 전설적 인물이다. 대학에서 강의하던 ‘아이디어를 만드는 방법’에 대한 그의 이론적 연구가 이제 와 ‘카피라이터들의 경전’으로 통하는 이 책 <아이디어 생산법>의 초석이 되었다. 아이디어를 만드는 과정에 대한 그의 단순하고 명쾌한 서술은 과학, 기술, 예술 분야의 사람들에게 아이디어 발상법이라는 획기적 사고 도구를 제공했고 지금은 일반적 모형으로 회자되고 있다.

이지연(옮긴이)

서울대학교 철학과를 졸업 후 삼성전자 기획 및 마케팅 팀에서 일했다.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디스커버리,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호기심》《빅데이터가 만드는 세상》《단맛의 저주》《플라스틱 바다》《거짓말을 간파하는 기술》《어느 날 당신도 깨닫게 될 이야기》《행복의 신화》《킬 더 컴퍼니》《매달리지 않는 삶의 즐거움》《2012세계경제대전망》(공역) 등이 있다.

정재승(서문)

KAIST에서 물리학으로 학사, 석사,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예일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과 박사후 연구원, 고려대학교 물리학과 연구교수, 컬럼비아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과 조교수를 거쳐, 현재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로 재직 중입니다. 우리 뇌가 어떻게 선택을 하는지 탐구하고 있으며, 이를 응용해서 로봇을 생각만으로 움직이게 한다거나, 사람처럼 판단하고 선택하는 인공지능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쓴 책으로는 《정재승의 과학 콘서트》(2001), 《열두 발자국》(2018) 등이 있습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한국어판 서문-정재승 

서문 
일러두기 

이야기의 시작 
경험에서 도출한 생각 
파레토 법칙 
아이디어 생산의 기초 
아이디어 생산의 원리 
아이디어 생산의 기술 

이 책을 쓴 후 떠오른 몇 가지 생각

관련분야 신착자료

Marmion, Jean-François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