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골목은 둥글다 : 송은숙 산문집

골목은 둥글다 : 송은숙 산문집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송은숙
서명 / 저자사항
골목은 둥글다 : 송은숙 산문집 / 송은숙
발행사항
세종 :   詩와에세이,   2018  
형태사항
224 p. ; 22 cm
ISBN
9791186111512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52795
005 20180907114324
007 ta
008 180904s2018 sjk 000ce kor
020 ▼a 9791186111512 ▼g 03810
035 ▼a (KERIS)BIB000014915490
040 ▼a 222003 ▼c 222003 ▼d 211009
082 0 4 ▼a 895.745 ▼2 23
085 ▼a 897.47 ▼2 DDCK
090 ▼a 897.47 ▼b 송은숙 골
100 1 ▼a 송은숙 ▼0 AUTH(211009)28048
245 1 0 ▼a 골목은 둥글다 : ▼b 송은숙 산문집 / ▼d 송은숙
260 ▼a 세종 : ▼b 詩와에세이, ▼c 2018
300 ▼a 224 p. ; ▼c 22 cm
536 ▼a 이 책은 울산문화재단의 지원금을 받아 출간되었음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47 송은숙 골 등록번호 11179637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송은숙 시인의 첫 산문집. 5년 여 동안 울산신문에 연재한 글을 모았다. 사회, 자연, 사물, 가족과 고향, 이웃, 그리고 일상의 모든 것이 글의 소재가 되었다. 세상의 일을 좀 더 세심히 들여다보고,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고, 비판적으로 생각해 본 것의 결과가 이 산문집이다.

총 49편의 산문이 4부로 나뉘어 수록되어 있다. 1부는 일상과 사물에 관한 글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2부는 가족과 고향에 관한 작품들이고, 3부에는 자연과 환경에 관한 글들로 이루어져 있다. 4부에는 정치와 사회 관련 글들을 수록하였다.

이해와 관용, 격려와 배려를 바탕으로 연대하고 협력하는 세상

송은숙 시인의 첫 산문집 『골목은 둥글다』가 ‘시와에세이’에서 출간되었다. 이 산문집은 5년 여 동안 울산신문에 연재한 글을 모았다. 사회, 자연, 사물, 가족과 고향, 이웃, 그리고 일상의 모든 것이 글의 소재가 되었다. 세상의 일을 좀 더 세심히 들여다보고,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고, 비판적으로 생각해 본 것의 결과가 이 산문집이다.

총 49편의 산문이 4부로 나뉘어 수록되어 있다. 1부에서는 일상과 사물에 관한 글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그중 「도서관」(13쪽)은 도서관에 얽힌 추억과 아울러 도서관의 기능, 미래 도서관의 변모 등에 대해 생각해본 글이며, 「골목은 둥글다」(49쪽)에는 이웃 간에 정이 오가던 오래된 골목에 대한 그리움을 담았다. 「유모차」(45쪽)는 유모차를 통해 전달되는 할머니와 손주 간의 보이지 않는 정을 표현하였다.
2부에서는 가족과 고향에 관한 작품들이다. 겨울의 「맛」(67쪽)은 겨울에 느끼는 어린 시절의 음식과 미각에 대한 추억담이고, 공터가 있는 삶(79쪽)은 공터에서 뛰어놀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공터를 잃어버린 요즘 아이들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현한 글이다.
3부서는 자연과 환경에 관한 글들을 이루어져 있다.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127쪽)은 민중을 닮은 강인한 보리의 생명력을 표현한 글이고, 「호미」(160쪽)는 호미의 이모저모를 살펴서 우리가 사용하던 호미야말로 가장 효율적이고 자연친화적인 농기구임을 나타낸 글이다.
4부에서는 정치와 사회 관련 글들을 수록하였다. 「접속과 결속」(177쪽)은 줄과 같은 접속보다 그물과 같은 결속의 관계, 연대와 협력의 필요성을 역설한 글이고, 「법과 권리」(181쪽)는 약자를 보호하는 법에 대해 사회적 약자 스스로의 관심을 촉구한 글이다.
송은숙 시인은 첫 산문집 『골목은 둥글다』에서 과거 아름답던 공동체적 삶을 그리면서 현실사회의 부조리한 제 현상을 비판한다. 하지만 비판 이전에 이해와 관용, 격려와 배려를 바탕으로 하며 연대와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그리고 빈부, 세대, 지역, 정치적 견해, 그리고 최근 부쩍 첨예화된 남녀 갈등에 이르기까지 깊게 들여다보고 있다. 또한 인구절벽, 일자리, 교육, 부동산, 기후와 환경, 남북문제 등에도 많은 관심을 갖는다. 무엇보다 미래의 주인공이 될 청년들이 직면한 어려움에 대해 기성세대로서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낀다고 하였다. 그것을 작가는 “대개의 사람은 낯선 길 앞에서 막막하게 서 있는 셈이다. 이때 조급하게 우왕좌왕하지 않고 내면으로 침잠하다 보면 영감이랄지, 아이디어랄지, 마음의 소리랄지 하는 것이 떠오를 것이다. 찬찬히 생각을 되짚어가다 보면 길을 잃었던 순간과 만나질 것이고 거기서부터 올바른 방향을 잡아 다시 시작하면 된다.(「길찾기」)”고 하듯 이 산문집이 “꿈을 잃어버린 세대일수록, 희망이 없는 시절일수록, 정의가 실종된 시대일수록, 평화가 사라진 시기일수록, 그럼에도 불구하고 꿈과 희망에 대해, 정의와 평화에 대해.(「그럼에도 불구하고」)” 고민하고 성찰하는 데 든든한 동행자가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송은숙(지은이)

2004년 <시사사>를 통해 시인으로 등단했다. 시집 <돌 속의 물고기> <얼음의 역사> <만 개의 손을 흔든다>, 산문집 <골목은 둥글다>를 썼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작가의 말ㆍ04 

제1부 골목은 둥글다 

도서관ㆍ13 
이야기ㆍ17 
유머ㆍ21 
동화와 우화ㆍ25 
시장ㆍ29 
베개ㆍ33 
길 찾기ㆍ37 
청바지ㆍ41 
유모차ㆍ45 
골목은 둥글다ㆍ49 
편의점ㆍ54 
혼자 영화 보기ㆍ59 

제2부 어머님의 주머니는 깊다 

겨울의 맛ㆍ67 
정원을 꿈꾸며ㆍ71 
스미다ㆍ75 
공터가 있는 삶ㆍ79 
어머님의 주머니는 깊다ㆍ83 
별명ㆍ87 
필기구들ㆍ91 
골동품ㆍ95 
코ㆍ99 
어느 철학 교수와의 작은 인연ㆍ103 
울타리 너머로 모자를 던져라ㆍ107 
여름밤ㆍ111 
눈은 마음의 창ㆍ116 

3부 선둘넘과 회미뜰 

이월ㆍ123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ㆍ127 
씨앗ㆍ131 
감자ㆍ135 
아, 한비사택ㆍ139 
풀꽃의 이름ㆍ143 
선둘넘과 회미뜰ㆍ147 
장미ㆍ152 
벌레 이야기ㆍ156 
호미ㆍ160 
저 붉은 꽃을 보며ㆍ164 
고구마꽃ㆍ169 

4부 겨우 버티고 있는 것들 

접속과 결속ㆍ177 
커피믹스ㆍ181 
법과 권리ㆍ185 
겨우 버티고 있는 것들ㆍ189 
벽ㆍ193 
혼밥ㆍ197 
서명ㆍ201 
스프레이ㆍ205 
우리는 기억합니다ㆍ209 
희망ㆍ213 
겨울이 절대로 이길 수 없는 것ㆍ217 
그럼에도 불구하고ㆍ221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