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민주주의 증언 인문학 : 민주주의는 증언에서 시작된다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단체저자명
조선대학교. 인문학연구원. 이미지연구소
서명 / 저자사항
민주주의 증언 인문학 : 민주주의는 증언에서 시작된다 / 조선대학교 인문학연구원 이미지연구소 편
발행사항
서울 :   앨피,   2018  
형태사항
237 p. : 삽화 ; 23 cm
총서사항
이미지연구총서 ;006
ISBN
9791187430230
서지주기
참고문헌 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50095
005 20180810094407
007 ta
008 180809s2018 ulka b 000c kor
020 ▼a 9791187430230 ▼g 93800
035 ▼a (KERIS)BIB000014772408
040 ▼a 223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321.8 ▼2 23
085 ▼a 321.8 ▼2 DDCK
090 ▼a 321.8 ▼b 2018z5
110 ▼a 조선대학교. ▼b 인문학연구원. ▼b 이미지연구소
245 1 0 ▼a 민주주의 증언 인문학 : ▼b 민주주의는 증언에서 시작된다 / ▼d 조선대학교 인문학연구원 이미지연구소 편
260 ▼a 서울 : ▼b 앨피, ▼c 2018
300 ▼a 237 p. : ▼b 삽화 ; ▼c 23 cm
440 0 0 ▼a 이미지연구총서 ; ▼v 006
504 ▼a 참고문헌 수록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1.8 2018z5 등록번호 11179522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이미지연구총서 6권. <1부: 민주주의와 통치성>에는 다양한 종류의 관계에 대한 질문이 담겨 있다. 김신식은 미디어를 매개로 한 정치인과 시민의 정치적 관계에 초점을 맞추고, 문강형준은 자원 분배 문제와 민주주의의 문제, 즉 자원 고갈이라는 파국 속에서 지배자와 피지배자의 문제적 관계에 대한 성찰을 보여준다. 오혜진과 진태원은 보다 일상적인 관계에 질문을 던진다. 오혜진의 질문이 다수와 성소수자 간의 관계에 대한 것이라면, 진태원은 ‘갑’과 ‘을’로 치환되는 모든 불평등한 권력관계 속에서 ‘을’이 자신의 목소리를 찾을 수 있는 방법을 탐색한다. 이 모두가 민주주의를 사유하는 근원적 문제들이 아닐 수 없다.

<2부: 증언과 인문학>에 수록된 4편의 글이 증언하는 것은 역시 증언의 어려움이다. 그러나 이들은 결코 증언을 포기하지 않으며, 불가능의 영역 속에 남아 있는 가능성의 찌꺼기를 찾아 나선다. 김미정은 정동의 문제를 통해, 박진우는 저널리즘 속에서, 심정명은 제3자의 증언에서, 그리고 임경규는 아감벤의 이론에서 증언의 가능성을 찾는다. 증언의 가능성은 곧 민주주의의 가능성이자 인문학의 가능성이기 때문이다.

증언의 가능성은 민주주의의 가능성이자 인문학의 가능성이다


촛불이 꺼진 뒤 광장에 남은 질문들

2016년 대한민국은 희대의 정치적 사건과 마주했다. 비선이 실세가 되어 비정상이 정상을 대신하는 사태, 국가의 기능이 마비됨은 물론 온갖 부패의 냄새가 진동했다. 촛불을 들고 광장으로 모여든 시민들은 국가 정상화와 민주주의를 외쳤다. 결국 어리석고 무능한 대통령은 탄핵되고, 새 대통령과 더불어 새 정부가 들어섰다. 모든 것이 다시 정상화된 듯 보였다. 촛불은 꺼졌고 시민은 일상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그 텅 빈 광장에는 우리가 미처 질문하지 않은 그래서 아직 대답을 찾지 못한 문제가 남아 있다. 비선이 실세에서 물러나고 부조리한 권력과 자본이 재판을 받고 대통령이 바뀌었다고 해서, 민주주의가 이루어졌다고 말할 수 있는가? 국가 기능의 정상화가 민주주의의 완성을 의미하는가? 질문은 여기에서 시작된다. 민주주의는 광장의 촛불에서 시작될 수는 있으나 그곳에서 완성될 수는 없기 때문이다.

민주주의와 통치성

이 책이 던지는 첫 번째 질문은 민주주의와 통치성의 문제, 즉 모든 정치적 관력관계의 문제다.
엄밀하게 말해, 민주주의는 관계의 문제다. 국가권력과 국민의 관계, 집단과 집단의 관계, 집단과 개인의 관계, 개인과 개인의 관계, 이것이 민주주의의 모든 것이다. 모든 권력은 관계를 통해 형상화되고 현실화되기 때문이다. 1980년 광주에서 시작하여 1987년 6월 항쟁, 2016년 광화문의 촛불에 이르기까지 광장에 모인 시민들이 던진 질문도 결국은 국가와 국민, 국가와 대통령 그리고 국민과의 관계에 대한 질문이었다. 이 복잡다단한 관계의 총합을 푸코는 ‘통치성governmentality’이라 정의한다. 모든 제도적, 관습적, 개인적 관계의 총합은 권력관계를 통한 통치의 문제로 귀결된다. 그러하기에 통치성의 문제는 민주주의의 가능성을 질문하기 위한 근본적 토대가 된다.
<1부: 민주주의와 통치성>에는 다양한 종류의 관계에 대한 질문이 담겨 있다. 김신식은 미디어를 매개로 한 정치인과 시민의 정치적 관계에 초점을 맞추고, 문강형준은 자원 분배 문제와 민주주의의 문제, 즉 자원 고갈이라는 파국 속에서 지배자와 피지배자의 문제적 관계에 대한 성찰을 보여준다. 오혜진과 진태원은 보다 일상적인 관계에 질문을 던진다. 오혜진의 질문이 다수와 성소수자 간의 관계에 대한 것이라면, 진태원은 ‘갑’과 ‘을’로 치환되는 모든 불평등한 권력관계 속에서 ‘을’이 자신의 목소리를 찾을 수 있는 방법을 탐색한다. 이 모두가 민주주의를 사유하는 근원적 문제들이 아닐 수 없다.

증언의 어려움, 그럼에도 증언을 포기할 수 없는 이유

민주주의가 불균등한 권력관계의 전복이자 정상화라고 한다면, 그 정상화는 반드시 모든 사회적 관계의 약자와 피해자의 언어에서 시작되어야 한다. 우리는 이 약자와 피해자의 언어를 “증언”이라고 부른다. 증언은 따라서 모든 사회적 관계에서 나타나는 폭력을 폭로하며 사회적 권위와 지식체계를 문제시한다. 하지만 증언은 쉽지 않다. 약자들의 언어는 사회적 권력관계 속에서 재해석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약자의 언어를 통해 권력이 말할 수도 있는 것이다. 따라서 순수한 약자의 언어는 존재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약자는 말하지 않으면 안 된다. 오직 증언만이 기존의 관계를 전복시키고 새로운 관계를 정초할 수 있기 때문이다.
<2부: 증언과 인문학>에 수록된 4편의 글이 증언하는 것 역시 증언의 어려움이다. 그러나 이들은 결코 증언을 포기하지 않으며, 불가능의 영역 속에 남아 있는 가능성의 찌꺼기를 찾아 나선다. 김미정은 정동의 문제를 통해, 박진우는 저널리즘 속에서, 심정명은 제3자의 증언에서, 그리고 임경규는 아감벤의 이론에서 증언의 가능성을 찾는다. 증언의 가능성은 곧 민주주의의 가능성이자 인문학의 가능성이기 때문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진태원(지은이)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선임연구원으로 있으며, 『황해문화』 편집위원이다. 연세대학교 및 동 대학원 철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 철학과에서 스피노자에 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스피노자 철학을 비롯한 서양 근대 철학을 연구하고 있고, 현대 프랑스 철학과 정치철학, 한국 민주주의론에 대해서도 깊은 관심을 갖고 공부하고 있다. 저서로 『을의 민주주의』, 『알튀세르 효과』(편저), 『스피노자의 귀환』(공편), 『포퓰리즘과 민주주의』(편저) 등이 있으며, 자크 데리다의 『법의 힘』, 『마르크스의 유령들』, 에티엔 발리바르의 『우리, 유럽의 시민들?』, 『정치체에 대한 권리』, 『폭력과 시민다움』, 피에르 마슈레의 『헤겔 또는 스피노자』, 자크 랑시에르의 『불화: 정치와 철학』, 장 프랑수아 리오타르의 『쟁론』, 루이 알튀세르의 『알튀세르의 정치철학 강의』 등을 옮겼다.

박진우(지은이)

서울대 언론정보학과를 졸업한 후 프랑스 파리5대 학 사회과학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건국대 신문방 송학과에 재직 중이다. 저널리즘과 문화연구 분야를 주로 연 구하고 있다. 저서로 《집단감성의 계보》(2017, 공저) 등이 있 으며, 역서는 조르조 아감벤의 《호모 사케르》 및 《왕국과 영 광》이 있다.

심정명(지은이)

서울대학교 서양사학과, 동 대학원 협동과정 비교문학과를 졸업한 뒤 일본 오사카대학교에서 내셔널리즘과 일본 현대문학에 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조선대학교 인문학 연구원에서 재난 서사와 기억에 대한 연구를 하고 있다. 『시작의 앎』 『후항설백물어』 『여자들의 등산일기』 등을 번역하였다.

문강형준(지은이)

문화평론가. 광주에서 태어나 중앙대와 서울대 대학원 영문과를 졸업하고, 현재 위스콘신대(밀워키) 대학원 영문과 박사과정에서 ‘아포칼립스의 문화정치학’을 주제로 논문을 쓰고 있다. 지은 책으로 『아이돌』(공저), 『영어를 잘하면 우리는 행복해질까?』가 있고, 옮긴 책으로 『권력을 이긴 사람들』, 『프랑스 이론』(공역, 근간)이 있다.

임경규(지은이)

동국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한 후 유타대 영문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조선대에 재직 중이다. 소수자 담론, 문화이론, 아시아계 미국문학 등에 관한 담론을 연구 중이다. 저서로 《디아스포라 지형학》(공저), 《문화산업, 이미지, 예술》(공저) 등이, 역서로 《현재의 역사가 미셸 푸코》가 있다.

김미정(지은이)

2004년 문학동네 신인평론상을 받으며 평론활동을 시작했다. 현재 창비에서 발행하는 <문학3>을 함께 만들며, 광운대, 숭실대, 서울예대 등 여러 대학에서 학생들과 배움을 주고받고 있다. 제도 밖 장소에서 다양한 삶을 사는 이들과 고민을 나누고 공부하며 『민중이 사라진 시대의 문학』(2006)을 공저했고, 여러 연구자와 함께 『민주주의, 증언, 인문학』(2018), 『문학을 부수는 문학들』(2018)을 썼다. 한편, 도쿄에서 수학하고 생활한 경험의 연장선상에서 『살게 해줘! 프레카리아트, 21세기 불안정한 청춘의 노동』(2011, 2017)을 한국어로 옮긴 이래로, 『전후라는 이데올로기』(2013), 『정동의 힘』(2016), 『군도의 역사사회학』(2017)을 번역했다. 인간, 테크놀로지, 만들어갈 공통장에 대한 관심 속에서 현재 정동 관련 저작을 옮기고 있다.

김신식(지은이)

2008년 비평지 《당비의 생각》(구 《당대비평》)을 통해 비평, 출판활동을 시작했다. 1인 비평, 출판기관 ‘김샥샥연구소’를 차려 학문제도권 바깥에서의 감정사회학연구와 시각문화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오혜진(지은이)

문학평론가. 성균관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 근현대 문학.문화론을 전공하고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서사.표상.담론의 성정치를 분석하고 역사화 하는 일에 관심 있다. 저서 《지극히 문학적인 취향》(오월의봄, 2019)에서 한국문학의 정상성normality을 심문하고, 새 세대가 선보이는 서사실험의 성격과 민주주의적 상상력을 분석했다. 《문학을 부수는 문학들》, 《그런 남자는 없다》, 《을들의 당나귀 귀》, 《민주주의, 증언, 인문학》, 《저수하의 시간, 염상섭을 읽다》 등의 책을 함께 썼고, 2015~2017년 《한겨레신문》에 칼럼을 연재했다. 현재 영화잡지 《씨네21》에 칼럼을 연재한다.

조선대학교 이미지연구소(엮은이)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머리말 - 심연으로서의 광주

제1부 민주주의와 통치성

1 | 눈감은 자들의 도시
시각문화의 관점에서 되짚어 본 박근혜 _김신식
2 | 민주주의는 풍요 없이 계속될 수 있을까 
파국서사를 통해 민주주의 이미지 다시 읽기 _문강형준
3 | ‘퀴어’한 세계에서 ‘퀴어’로 살아가기 _ 오혜진
4 | 을의 민주주의란 무엇인가
정치철학적 단상들 _ 진태원

제2부 인문학과 증언

5 | 소년은 왜 ‘꽃핀 쪽’으로 가라고 말하는가
기억-정동 전쟁의 시대 《소년이 온다》가 놓인 자리 _ 김미정
6 | 기억과 증언 그리고 저널리즘의 역할 _ 박진우
7 | ‘집단자결’을 이야기하는 방법 _ 심정명
8 | 무젤만과 증언의 윤리 _ 임경규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