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단 하루의 영원한 밤 : 김인숙 소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인숙
서명 / 저자사항
단 하루의 영원한 밤 : 김인숙 소설 / 김인숙
발행사항
파주 :   문학동네,   2018  
형태사항
282 p. ; 20 cm
총서사항
문학동네 소설집
ISBN
9788954651707
내용주기
델마와 루이스 -- 아홉번째 파도 -- 토기박물관 -- 넝쿨 -- 단 하루의 영원한 밤 -- 아주 사소한 히어로의 특별한 쓸쓸함 -- 내 이럴 줄 알았지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49999
005 20180809130715
007 ta
008 180809s2018 ggk 000cj kor
020 ▼a 9788954651707 ▼g 03810
035 ▼a (KERIS)BIB000014852584
040 ▼a 223009 ▼c 223009 ▼d 211009
082 0 4 ▼a 895.734 ▼2 23
085 ▼a 897.36 ▼2 DDCK
090 ▼a 897.36 ▼b 김인숙 단
100 1 ▼a 김인숙 ▼0 AUTH(211009)139782
245 1 0 ▼a 단 하루의 영원한 밤 : ▼b 김인숙 소설 / ▼d 김인숙
260 ▼a 파주 : ▼b 문학동네, ▼c 2018
300 ▼a 282 p. ; ▼c 20 cm
440 0 0 ▼a 문학동네 소설집
505 0 0 ▼t 델마와 루이스 -- ▼t 아홉번째 파도 -- ▼t 토기박물관 -- ▼t 넝쿨 -- ▼t 단 하루의 영원한 밤 -- ▼t 아주 사소한 히어로의 특별한 쓸쓸함 -- ▼t 내 이럴 줄 알았지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6 김인숙 단 등록번호 11179512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한국일보문학상(1995), 현대문학상(2000), 이상문학상(2003), 이수문학상(2005), 대산문학상(2006), 동인문학상(2010), 황순원문학상(2012)…… 소설가 김인숙이 걸어온 이 화려한 이력 앞에서 누군가는 그가 작가로서 성취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이뤘다고 느낄까.

그렇지만 한국문학에서 김인숙이라는 작가가 지닌 특별함은, 그가 누구보다 깊고 넓은 작품세계를 일구어내었음에도 누구보다 왕성하게 그 세계의 경계를 확장해나가고 있다는 점에 있다. 등단 이후 불안한 현실을 살아가는 젊은 세대의 방황과 자유에 대한 희구를 그렸던 그는 이후 사회문제를 정면으로 마주하는 작품으로, 개인의 삶을 세밀하게 응시하는 작품으로 스스로를 끊임없이 갱신해왔다.

그런 김인숙의 신작 소설집 <단 하루의 영원한 밤>은 삶의 매서운 진실을 묘파해내는 김인숙 소설의 매력을 가장 명징하게 드러내는 동시에 작가가 새롭게 개척해나가고자 하는 방향을 지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문학평론가 신형철이 "페미니즘 로드무비의 통쾌함과 뜻밖의 스릴러적 긴장감을 가지고 있는 것은 최근 김인숙 소설의 특별한 변화"라고 간명하게 짚어냈듯, 이제 김인숙은 잠잠하던 일상 위로 돌출되곤 하는 뜻밖의 순간들에 대해 말하고자 하는 듯하다. "점점 더 거세지다가 아홉번째에 이르면 사람을 삼켜버릴 정도로 대단해"(「아홉번째 파도」)지는 파도처럼 언젠가는 삶을 삼켜버릴지도 모를 낯선 기미들에 대해.

“경력 35년의 소설 장인이 도달한 원숙한 현재”
_신형철(문학평론가)

제12회 황순원문학상 수상작 「빈집」 수록

*『단 하루의 영원한 밤』은 2018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여름, 첫 책’으로,
서점에는 6월 25일 배본됩니다.

고요히 일렁이는 잔물결 같은 문장들이 일으키는 아득한 착란
가장 내밀한 감정까지 기꺼이 끌어안는 작가, 김인숙 단편의 정수


한국일보문학상(1995), 현대문학상(2000), 이상문학상(2003), 이수문학상(2005), 대산문학상(2006), 동인문학상(2010), 황순원문학상(2012)…… 소설가 김인숙이 걸어온 이 화려한 이력 앞에서 누군가는 그가 작가로서 성취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이뤘다고 느낄까. 그렇지만 한국문학에서 김인숙이라는 작가가 지닌 특별함은, 그가 누구보다 깊고 넓은 작품세계를 일구어내었음에도 누구보다 왕성하게 그 세계의 경계를 확장해나가고 있다는 점에 있다. 등단 이후 불안한 현실을 살아가는 젊은 세대의 방황과 자유에 대한 희구를 그렸던 그는 이후 사회문제를 정면으로 마주하는 작품으로, 개인의 삶을 세밀하게 응시하는 작품으로 스스로를 끊임없이 갱신해왔다.
그런 김인숙의 신작 소설집 『단 하루의 영원한 밤』은 삶의 매서운 진실을 묘파해내는 김인숙 소설의 매력을 가장 명징하게 드러내는 동시에 작가가 새롭게 개척해나가고자 하는 방향을 지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문학평론가 신형철이 “페미니즘 로드무비의 통쾌함과 뜻밖의 스릴러적 긴장감을 가지고 있는 것은 최근 김인숙 소설의 특별한 변화”라고 간명하게 짚어냈듯, 이제 김인숙은 잠잠하던 일상 위로 돌출되곤 하는 뜻밖의 순간들에 대해 말하고자 하는 듯하다. “점점 더 거세지다가 아홉번째에 이르면 사람을 삼켜버릴 정도로 대단해”(「아홉번째 파도」)지는 파도처럼 언젠가는 삶을 삼켜버릴지도 모를 낯선 기미들에 대해.

기억의 갈라진 실금 아래서
생이 마련해둔 함정 속에서
비밀을 가둔 채 영원히 반복되는 단 하루의 밤


김인숙 소설의 새로운 색채는 「델마와 루이스」에서 가장 뚜렷하게 드러난다. 「델마와 루이스」는 아흔이 가까운 나이의 두 자매가 가출을 감행하여 바다로 향하는 여정을 그린 작품으로, 제목에서 보듯 리들리 스콧이 연출한 동명의 영화에서 모티브를 얻었으리라 짐작해볼 수 있다. 소설은 영화와 달리 두 주인공을 노인으로 설정함으로써 노년의 삶에 대한 우리 사회의 편견을 깨뜨릴 뿐만 아니라, 델마와 루이스가 중년의 식당 여자와 그 여자의 딸을 만나 이뤄내는 여러 세대 여성들 간의 유쾌한 연대를 부각시킨다. 그러나 델마와 루이스의 자식들은 노년의 일탈을 황당해하기만 할 뿐 이들이 왜 가출했는지는 영영 알지 못하고, 소중한 비밀을 간직한 자매의 마지막 여행은 우리에게 뭉클한 여운으로 남는다.
삶이 함정처럼 감춰둔 비밀은 때로 스릴러의 문법을 통해 선연하게 폭로된다. 「빈집」은 오랜 세월 함께 살아온 남편에게 증오심을 느끼곤 하는 한 여자가 그럼에도 삶을 그러안기로 결심하는 결말 뒤에 남편의 충격적인 비밀을 덧붙인다. 여자가 본 남편의 모습은 극히 일부일 뿐이며, 남편이 여자에게 느끼는 감정 또한 사랑만은 아니라는 것. 소설은 한 인간이 품을 수 있는 비밀의 무한성을 독특한 공간으로 형상화하면서 비밀에 의해 일상이 유지되는 역설에 대한 깊은 사유를 보여준다. 「토기박물관」은 영어학원에 같이 다니는 나이든 여성 ‘미라’와 ‘제니’가 어느 오후 우연히 토기박물관의 전시를 관람하게 된다는 단순한 줄거리로 요약되지만, 읽다보면 곧 정밀하게 계산된 구성임을 체감하게 만드는 수작이다. 노년 여성의 가벼운 히스테리처럼 읽고 지나온 문장들이 어느새 사랑과 고독의 증세로 다시 읽히면서, 문장 하나하나가 결말로 나아가기 위해 필요한 단서였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는 것이다.
별다를 것 없던 일상이 일순 긴장으로 조여지는 순간을 작가는 매우 구체적으로 묘사하면서, 때로는 ‘기억의 착란’이라는 매력적인 소재를 활용하기도 한다. 한 사람의 인생은 겉으로는 명확한 기록으로 정리될 수 있지만, 그 내면에서는 주관적이고 불완전한 기억으로만 존재한다. 그런데 기록과 기억이 상충하는 것으로 밝혀진다면 인간은 얼마나 처참히 무너지게 되는가. 「넝쿨」은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찾고자 성폭행 생존자 ‘형윤’의 지울 수 없는 기억을 불러온다. 형윤에게 그날의 기억은 착각할 수 있는 것이 아니지만, 증거와 기록은 그녀가 범인을 잘못 지목했다고 말한다. 쏟아지는 비난을 견디며 기억 속 범인의 시선을 피하지 않으려 눈을 홉뜨는 형윤의 표정은 삶을 견디는 일의 그악스러움에 대한 절절한 비유다.

너무나 사소한, 그래서 비루하기까지 한,
오직 자신에게만 특별한 쓸쓸함에 대하여


『단 하루의 영원한 밤』에서 김인숙은 일상 속에서 발견한 비일상의 조짐에 그 어느 때보다 또렷한 존재감을 부여한다. 주목해야 할 점은 작가의 이러한 시도들이 일상에서 비롯되어 결국에는 보통의 삶으로 귀결된다는 것이다.
표제작 「단 하루의 영원한 밤」에는 노쇠하여 정신이 점차 혼미해져가는 노교수가 등장한다. 삼십 년 전 어느 하루의 일탈로 제자에게 사생아를 낳게 한 뒤, 제자가 아니라 자신이 받아야 했던 모욕과 평생을 싸워온 그에게 남은 기억은 이제 삼십 년 전 그날 하루뿐이다. “최후의 생존을 위해 남겨놓을 수 있는 만큼만 남겨놓은” 그 기억을 붙든 채 노교수는 희미한 숨을 쉬고 있다. 하필 그 하루를 남겨놓게 만든 것은 그리움일까, 죄책감일까, 아니면 창피함일까. 삶을 감내하다가 결국 스러져가는 노교수를 지켜보는 또다른 제자 ‘그’의 삶에도 창피하고 모욕적인 순간들이 얼룩처럼 묻어 있다. 어느 밤, ‘그’는 자신의 삶과 노교수의 삶을 겹쳐 보기 시작한다. 생의 통증을 느낀 그 밤이 노교수의 마지막 기억처럼 사는 동안 영원히 반복될 것이고, 자신은 그 안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리라는 것을 깨달으면서.
하지만 이런 쓸쓸한 깨달음은 창피와 모욕과 삶이 내리는 온갖 형벌을 감내하며 주어진 생을 이어가고 있는 우리 모두에게 문득 찾아오곤 하지 않는가. 다른 사람에게는 별것 아니겠지만 나만의 인생을 살아온 나에게만큼은 특별한, 비밀스러운 깨달음. 그러니 디테일은 조금씩 다를지언정 김인숙이 쓰고 있는 것은 다른 누구도 아닌 당신 삶에 대한 이야기이다. 아무리 비루하고 구차할지라도, 모든 인생은 특별한 비밀 하나쯤 품고 있다는 메시지를 담은 이야기들. 그건 숱한 인간사를 응시해온 작가가 이 무심한 듯 다정한 소설들로 우리를 위로하는 방식이 아닐까.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인숙(지은이)

1963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 신방과를 졸업했다. 1983년 《조선일보》로 등단했으며, 소설집 『함께 걷는 길』 『칼날과 사랑』 『유리 구두』 『브라스밴드를 기다리며』 『그 여자의 자서전』 『안녕, 엘레나』 『단 하루의 영원한 밤』 등, 장편소설 『핏줄』 『불꽃』 『79-80 겨울에서 봄 사이』 『긴 밤, 짧게 다가온 아침』 『그래서 너를 안는다』 『시드니 그 푸른 바다에 서다』 『먼 길』 『그늘, 깊은 곳』 『꽃의 기억』 『우연』 『봉지』 『소현』 『미칠 수 있겠니』 『모든 빛깔들의 밤』 『벚꽃의 우주』 등이 있다. <한국일보문학상> <현대문학상> <이상문학상> <이수문학상> <대산문학상> <동인문학상> <황순원문학상>을 수상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델마와 루이스 _007 
아홉번째 파도 _057 
토기박물관 _081 
넝쿨 _111 
단 하루의 영원한 밤 _141 
빈집 _169 
아주 사소한 히어로의 특별한 쓸쓸함 _197 
내 이럴 줄 알았지 _227 

해설│양경언 
레츠 킵 고잉 _259 

작가의 말 _281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