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눈물은 뜨겁다

눈물은 뜨겁다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경진
Title Statement
눈물은 뜨겁다 / 김경진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파주 :   마음세상,   2018  
Physical Medium
160 p. ; 23 cm
ISBN
9791156362425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48893
005 20181031110541
007 ta
008 180731s2018 ggk 000c kor
020 ▼a 9791156362425 ▼g 03810
035 ▼a (KERIS)BIB000014813888
040 ▼a 222003 ▼c 222003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5.785 ▼2 DDCK
090 ▼a 897.87 ▼b 김경진 눈
100 1 ▼a 김경진
245 1 0 ▼a 눈물은 뜨겁다 / ▼d 김경진 지음
260 ▼a 파주 : ▼b 마음세상, ▼c 2018
300 ▼a 160 p. ; ▼c 23 cm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김경진 눈 Accession No. 15134194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김경진 에세이. 1장 '위로가 필요할 때가 있다', 2장 '눈물은 정말 뜨겁다', 3장 '마음 근육 만들기', 4장 '다른 시간 안에서'로 구성되었다.

최선을 다해서 뜨겁게 울자.
눈물이 뜨거울 때
제대로 우는 것이고
삶에 최선을 다했다는 것이다.

▶ 눈물은 뜨겁다


살아가는 일은 부적응과 싸우는 과정이다. 직면한 상황을 자신의 눈에 익혀야 극복해 갈 수 있다. 제3자가 되어서는 안 된다. 방관자가 되는 순간 삶 자체의 치열함이 없어진다. 자신의 삶에 깊이 개입하지 못하면 숨 쉬는 것을 포기하는 것과도 같다.
작가는 일상 속에 진득하게 들어가 있다. 자신과의 치열한 대립과 타협을 멈추지 않는다. 사랑도 증오도 오기로 맞선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이 없다. 이미 존재하는 것을 발견하고 새로운 것으로 받아들임이 있을 뿐이다. 같은 맥락에서 자신을 벗어나서 자아를 찾는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자아도 하늘 아래서 유일하게 자기만이 발견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삶은 추론되지 않는다. 부딪치고 부대끼고 겪어내야만 결론에 도달할 수 있다. 피한다고 완전히 벗어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거부한다고 비껴가지 않는다. 살아가면서 직면해야 할 일은 반드시 일어나게 되어 있다. 그때마다 뒤돌아서고 도망갈 수는 없다. 맞서야 한다. 그런 면에서 글 속에 있는 작가의 생각과 행동은 멈추지 않는 전쟁터에서의 생존구역을 찾아가는 여정이다.
누구라도 상처를 받는다. 상처가 아무리 잘 아물어도 상흔이 남는 것은 피할 수 없다. 그러나 생을 열심히 갈무리하며 시간을 이어가는 사람에게 상흔은 잘 살고 있다는 훈장과도 같다. 도망치지 말자. 한순간의 회피가 낙오를 하게 한다. 아무리 멀고 힘든 길이라 해도 가는 걸음을 쉬지 않는다면 끝에 다다른다. 우리가 가는 길은 항상 열려 있다. 어서 오라고 기운을 내라고 우리를 응원한다.
따라가 보련다. 끝의 모습이 어떻게 생겼는지 눈으로 봐야 하지 않겠는가. 작가의 시선과 눈을 마주치고 흔들거리는 팔을 잡고 동행을 해야겠다. 웃을 수 있는 날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울어야 하는 날이 훨씬 더 많을 것이다. 울어야 할 때는 후련하게 울자. 뜨겁게 울면서 가자. 최선을 다해서 뜨겁게 울자. 눈물이 뜨거울 때 제대로 우는 것이고 삶에 최선을 다했다는 것이다.

▶ 더 아파 봐야겠다. 더 외로워져야겠다. 더 고독해져야겠다.

삶은 매 순간이 뜨거운 눈물 속에 있다. 뜨겁지 않은 눈물은 눈물이 아니다. 보통의 삶들은 순간순간 자신의 생을 위해서 처절하게 몸부림을 쳐야 한다. 거저 얻어지는 삶이란 없다. 대가를 치러내야 자기가 바라는 바의 최소한이라도 얻어낼 수 있는 것이 살이다. 피땀을 동반한 노동을 지불해야 하고 고된 머리를 혹사시켜 생각을 만들어내야만이 나를 부양할 수 있고, 가정이 있다면 가족의 안위를 보장받을 수 있는 멈추지 못할 탁발 같은 것이 인생이라고 말한다면 지나친 비약이 될까. 그런데 어떻게 매 순간의 삶이 눈물을 흘리지 않겠는가. 그 눈물이 뜨겁지 않겠는가.
뜨거운 눈물을 흘리면서도 우리는 삶을 이어간다. 반드시 불행하다고 말할 수 없는 작은 것들에게서 전해져 오는 행복의 역설을 수취하면서 살아가기 때문이다. 그래서 눈물도 흘릴 만한 것이 된다. 눈물을 흘리지 않는 삶은 역설적으로 참된 삶이 아닌 이유가 여기에 있다. 나는 오늘도 눈물을 흘린다. 손가락을 대면 화상을 입지 않을까 걱정이 될 정도로 나의 눈물은 뜨겁다. 눈물이 뜨거운 한 여전히 나는 내 삶에게 미안하지 않을 만큼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면서 살고 있는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경진(지은이)

〈시문학〉과 〈월간문학〉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면서 문단에 이름을 올렸다. 첫 시집 《서른 살의 사랑》을 내고 지금까지 여섯 권을 더 냈다. 산문집 《기다릴수록 더 그리워진다》 외 세 권을 낸 후에는 기존 장르에 대한 한계를 넘어서 ‘에세이시’라는 새로운 장르를 쓰기 시작했다. 시와 에세이의 경계에 서서 장르의 한계를 자유롭게 넘나들고 싶었기 때문이다. ‘시이기도 한 에세이, 에세이 같은 시’가 문학의 한 장르로 자리를 잡아 주류의 강줄기가 되기를 소망해 본다. 출간한 에세이시집 《나를 중독시킨 한마디 괜찮아》, 《여전히 이기적인 나에게》, 《잠시만요, 커피 한잔 타 올게요》, 《오늘은 그립다고 말했다》는 진실한 작가가 되어가는 나를 확인하는 책이다. 이제 다시 한 단계 더 나아간 에세이시집을 낸다. 모든 사람들의 가슴에 뜨겁게 각인되는 글이 되기를 바란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시작 말 _ 눈물이 뜨거운 이유 = 6
제1장 위로가 필요할 때가 있다
 사랑한다는 것은 = 11
 미련은 상처에게 말을 건다 = 12
 그리우면 뒤돌아봐도 된다 = 14
 사랑의 의미 = 17
 민들레처럼 = 20
 위로가 필요할 때가 있다 = 23
 두려움에게 사정해야 할만도 하다 = 25
 기적 = 27
 손톱을 깎으며 마음을 궁굴리다 = 28
 때론 침묵이 목적이 되기도 한다 = 30
 사랑에 관한 불편한 진실 = 33
 다르게 품은 버킷리스트 = 37
 정지와 움직임 = 41
 흐름을 따라 = 43
제2장 눈물은 정말 뜨겁다
 봄비를 맞이하며 = 47
 눈물은 정말 뜨겁다 = 48
 아프면 참지 마라 = 50
 선글라스 = 52
 몸과의 대화 = 55
 잊지 말아요 = 57
 풍경액자 = 58
 외로움이란 동굴 = 60
 마음 다이어트 = 62
 인생은 책과 같다 = 65
 걸어서 하늘까지 = 68
 오래 살려 하지 말고 길게 살아라 = 71
 선악의 이중주 = 74
 안개 속에 들여보내다 = 77
 피안(彼岸)으로 가는 티켓 = 79
 처음부터 그랬던 것은 아니다 하다 보니 그리된 것이다 = 81
 다행이다 = 83
제3장 마음 근육 만들기
 촛불을 태우며 = 87
 마음 근육 만들기 = 88
 만약에 = 92
 꿈의 단계 = 95
 잘 나갈 때 삼가 해도 늦을 수 있다 = 98
 사람 공포증 = 101
 욕도 후련하게 하면서 살자 = 105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불편함 = 107
 자서전을 쓰듯이 살면 된다 = 111
제4장 다른 시간 안에서
 독백 = 116
 다른 시간 안에서 = 117
 고독과 우울의 차이 = 119
 다만, 뜨겁게 살자 = 123
 날개 = 125
 오늘이라는 시간 = 127
 다시 하는 안부 = 129
 뻔한 뻔뻔함 = 131
 먹고 싸는 비례의 중대함 = 132
 가을소묘 = 135
 가을 타다 = 138
 가을비 소회 = 141
 잘 살지 못하는 이유 = 143
 머뭇거림이란 그물에 걸리다 = 145
 편두통 = 147
 현철에게 = 148
 슬픈 동굴 = 152
 추위에 적응하기 = 155
 슬픈 해피엔딩 = 157
끝말 _ 남아있는 시간을 위하여 = 160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