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프로이트의 의자와 붓다의 방석 : 인간 정신에 관한 동서양 최고의 심리학 이야기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Hoffer, Axel, 저 Epstein, Mark, 저 Olendzki, Andrew, 저 Savelle-Rocklin, Nina, 저 Kostner, Delia, 저 Fogel Gerald, 저 Weber, Sara L., 저 Coltart, Nina, 저 윤승희, 역
서명 / 저자사항
프로이트의 의자와 붓다의 방석 : 인간 정신에 관한 동서양 최고의 심리학 이야기 / 액설 호퍼 외 지음 ; 윤승희 옮김
발행사항
파주 :   생각의길 :   아름다운사람들,   2018  
형태사항
351 p. ; 23 cm
원표제
Freud and the Buddha : the couch and the cushion
ISBN
9788965134954
일반주기
공저자: 마크 엡스타인, 앤드루 올렌즈키, 니나 사벨-록클린, 델리아 코스트너, 제럴드 포걸, 세라 웨버, 니나 콜타트  
서지주기
참고문헌(p. 322-340)과 색인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48743
005 20180820132356
007 ta
008 180731s2018 ggk b 001c kor
020 ▼a 9788965134954 ▼g 03180
035 ▼a (KERIS)BIB000014834753
040 ▼a 211031 ▼c 211031 ▼d 211031 ▼d 211031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150.1954 ▼2 23
085 ▼a 150.1954 ▼2 DDCK
090 ▼a 150.1954 ▼b 2018z1
245 0 0 ▼a 프로이트의 의자와 붓다의 방석 : ▼b 인간 정신에 관한 동서양 최고의 심리학 이야기 / ▼d 액설 호퍼 외 지음 ; ▼e 윤승희 옮김
246 1 9 ▼a Freud and the Buddha : ▼b the couch and the cushion
260 ▼a 파주 : ▼b 생각의길 : ▼b 아름다운사람들, ▼c 2018
300 ▼a 351 p. ; ▼c 23 cm
500 ▼a 공저자: 마크 엡스타인, 앤드루 올렌즈키, 니나 사벨-록클린, 델리아 코스트너, 제럴드 포걸, 세라 웨버, 니나 콜타트
504 ▼a 참고문헌(p. 322-340)과 색인수록
700 1 ▼a Hoffer, Axel, ▼e▼0 AUTH(211009)54168
700 1 ▼a Epstein, Mark, ▼e
700 1 ▼a Olendzki, Andrew, ▼e
700 1 ▼a Savelle-Rocklin, Nina, ▼e
700 1 ▼a Kostner, Delia, ▼e
700 1 ▼a Fogel Gerald, ▼e
700 1 ▼a Weber, Sara L., ▼e
700 1 ▼a Coltart, Nina, ▼e
700 1 ▼a 윤승희, ▼e▼0 AUTH(211009)61018
900 1 0 ▼a 호퍼, 액설, ▼e
900 1 0 ▼a 엡스타인, 마크, ▼e
900 1 0 ▼a 올렌즈키, 앤드루, ▼e
900 1 0 ▼a 사벨-록클린, 니나, ▼e
900 1 0 ▼a 코스트너, 델리아, ▼e
900 1 0 ▼a 포걸, 제럴드, ▼e
900 1 0 ▼a 웨버, 세라, ▼e
900 1 0 ▼a 콜타트, 니나, ▼e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0.1954 2018z1 등록번호 151341797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미국 최고의 정신분석학자와 불교학자 8명이 각자의 방식으로 정신분석과 불교심리학의 접점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고 있다. 정신분석과 불교심리학은 많은 태생적 차이에도 불구하고 ‘마음의 고통으로부터 인간을 해방시킨다’는 하나의 목표를 지향한다. 이 책은 동양과 서양을 관통하는 최고의 심리학적 논의와 지식을 담아 두 영역이 서로에게서 무엇을 배울 수 있는지를 논리적으로 풀어낸다.

프로이트와 붓다로 대표되는 정신분석학과 불교심리학은 종교와 학문의 영역을 넘어 마음의 문제와 고통에 관해 실제적이고 공통된 해답을 준다. 자유연상, 무의식, 전이, 꿈의 해석 등 정신분석 개념과 덧없음, 무아, 명상 같은 불교 심리학 개념 사이의 유사성과 차이점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이 책은 두 영역의 예기치 못한 연대와 인간을 고통으로부터 해방시키는 강력한 심리학 도구의 접점을 보여줄 것이다.

프로이트의 의자와 붓다의 방석, 동서양 최고의 심리학 이야기

이 책은 미국 최고의 정신분석학자와 불교학자 8명이 각자의 방식으로 정신분석과 불교심리학의 접점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고 있다. 정신분석과 불교심리학은 많은 태생적 차이에도 불구하고 ‘마음의 고통으로부터 인간을 해방시킨다’는 하나의 목표를 지향한다. 이 책은 동양과 서양을 관통하는 최고의 심리학적 논의와 지식을 담아 두 영역이 서로에게서 무엇을 배울 수 있는지를 논리적으로 풀어낸다.
프로이트와 붓다로 대표되는 정신분석학과 불교심리학은 종교와 학문의 영역을 넘어 마음의 문제와 고통에 관해 실제적이고 공통된 해답을 준다. 자유연상, 무의식, 전이, 꿈의 해석 등 정신분석 개념과 덧없음, 무아, 명상 같은 불교 심리학 개념 사이의 유사성과 차이점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이 책은 두 영역의 예기치 못한 연대와 인간을 고통으로부터 해방시키는 강력한 심리학 도구의 접점을 보여줄 것이다.
저자들은 불교와 정신분석에 대한 자신들의 폭넓은 경험, 생각, 느낌들을 서술함으로써 독자들이 두 분야의 핵심적인 특징들을 세밀하게 비교할 수 있도록 이끈다.

“이 책의 저자들이 반복해서 언급하는 주제 가운데 하나로 특히 웨버의 글에 가장 분명하게 드러난 것은 불교가 ‘직접 경험’을 강조하는 반면, 정신분석은 ‘이해’를 강조한다는 점이다. 정신분석이 점점 느낌과 경험에 눈을 돌리게 되면서 우리는 정신분석이 여전히 배울 것이 많다는 것을 새삼 분명히 깨닫는다. 불교 역시 명상 스승과 제자의 관계가 갖는 복잡성, 특히 그 안에서 두 사람이 주고받는 전이, 경계의 파괴 등 배울 점이 많다.” (29쪽)


미국 최고의 정신분석가들은 왜 명상을 시작했나?


미국의 정신분석학자들은 왜 명상, 불교심리학에 관심을 가지게 됐을까? 사실 서구에 명상 붐이 인 것은 꽤 오래전부터다. 명상은 이제 정신건강 분야뿐만 아니라 의학 전반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이 두 영역은 마음의 문제를 다룬다는 점에서 오랫동안 같은 길을 걷고 있다. 마음의 문제를 들여다보고 분석하는 과정을 거치다보면 자연스레 마음을 알아차리게 되고 집착이 얼마나 큰 장애를 일으키는지를 깨닫게 된다. 불교 또한 정신분석의 강력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정신분석과 불교의 원리는 여러 가지 측면에서 맞닿아있다.
이 책은 아홉 챕터로 되어 있다. 도입부에서는 정신분석과 불교의 기본 원리를 소개하면서 정신분석과 불교가 서로 교차하는 부분들을 비교, 대조한다. 1부는 정신분석의 정의부터 기법, 정신분석에 대한 오해들까지 정신분석에 대한 기본적인 얼개와 구조를 보여준다. 그리고 알아차림으로만 획일화되어 있는 불교심리학의 숨은 의미와 가르침들을 면밀하게 탐구한다. 2부에서는 정신분석과 불교의 실제, 과정의 심리학으로서의 불교, 붓다와 위니콧의 접점을 다루고 마지막 3부에서는 “정신분석과 불교는 어떻게 서로를 풍요롭게 하는가”라는 제목으로 불교와 정신분석에서 가장 첨예한 논쟁거리들을 짚어보면서 두 분야가 계속해서 서로를 탐구함으로써 찾을 수 있는 인간 고통의 궁극적 해법을 제시한다.
저자들은 동과 서, 정신분석과 인본주의 철학으로 양분되는 그릇된 장벽에 의문을 던진다. 또한 정신과 심리에 관한 동서양을 관통하는 통찰을 통해 인간 존재의 중심에서 고동치는 고뇌에 대한 깨우침을 명쾌하게 정리한다.

“정신분석과 불교는 모두 일상의 고난이라는 입구를 통해 고통의 소멸로 나아가려 한다. 두 가지 모두 고통의 중심에 있는 비밀의 영역에 발을 들여놓으라고 요구한다. 정신분석은 불교에게 다차원의 로드맵을 보여준다. 이 로드맵은 아픈 마음의 고민거리들, 마음의 방어적 생각과 느낌들, 그 관계의 맥락과 반복되는 패턴들을 보여준다. 또, 고장 난 마음의 도면을 보여준다. 임상 현장에서 정신분석은 중립적 입장을 옹호한다. 어떤 자아상태(self-states)에도 들어가지 않고, 그들 사이의 ‘공간에서’ 자신의 고통을 바라보도록 하는 것이다.
반대로 불교는 불교명상으로부터 가장 효과적으로 집중하고 현상을 깊이 있게 관찰할 수 있는, 어쩌면 정신분석이 인식하는 것보다 현상을 더 넓게 바라볼 수 있도록 고도의 훈련방식을 전수받을 수 있다. 불교는 또 철학적 입장을 제시하기도 한다.” (217-218쪽)


프로이트와 붓다는 어떻게 서로를 풍요롭게 하는가?


불교와 정신분석 간의 대화는 이전보다 활발하게 진행되는 추세다. 그리고 이 대화는 박제된 이론에 머물지 않고 서로가 서로를 통섭하고 직접적으로 경험하면서 실제적이고 뜨거운 쟁점을 만들어내고 있다. 『프로이트의 의자와 붓다의 방석』은 이러한 통섭에 중심축이 될 만한 핵심적인 내용과 논쟁거리들을 담고 있다.

“불교에서 어떤 정서에 대해 이야기할 때는, 그 정서가 건전함에서 불건전함까지를 표시한 막대 위 어디쯤 위치하는지를 가늠함으로써 그 정서를 이해한다. 이것은 윤리를 재는 잣대 위 어디쯤 위치하는지를 표시하는 것과 같다. ‘옳고’ ‘그름’의 기준에 의거한 ‘좋고’ ‘나쁨’의 문제가 아니다. 어떤 정서는 이로운 효과가 있어서, 괴로움으로부터 우리를 멀리 이끌고, 사물을 밝게 보게 하는 반면 어떤 정서는 그 반대의 효과가 있다.
반면, 정신분석의 목표는 무의식과 무의식의 영향을 정서적으로 깊이 이해하는 것이다. 고통의 경감은 정신분석을 통해 자신을 통찰함으로써 가능하다. 정신분석은 정서나 느낌보다 마음의 지적인 면에 치중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불교는 이해가 아니라 경험에 더 집중한다. 특히 다른 개인, 다른 공동체 또는 다른 세계와 공유하는 경험이 중요하다.” (306-307쪽)

이 책은 정신분석과 불교심리학의 교차점과 갈림길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현대인에게 꼭 필요한 나침반과 같다. 그리고 단순히 정신분석과 불교의 방법론만 비교하는 것이 아니라 근원적인 분석과 변화를 추구한다. 이 책은 현재 진행 중인 정신분석과 불교 사이의 대화를 풍요롭게 하고 의미 있는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귀중한 자료가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액설 호퍼(지은이)

하버드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정신의학과 교수로 근무하고 있다.「 정신분석적 중립성을 정의하기 위하여」(Toward a definition of psychoanalytic neutrality)라는 논문으로 미국정신분석학회지(JAPA)에서 수여하는 논문상을 수상했다. 프로이트의 12번째 메타심리학 논문 「전이신경증 개론」(Overview of the Transference Neuroses)을 번역해, 하버드대학교 출판부에서「 계통발생학적 환상」(Phylogenetic Fantasy)이라는 제목으로 출간했다. 정신치료와 정신분석 분야에서 40년 넘게 임상 경험을 쌓았고, 독일어에도 능통해 나치 수용소에서 집단적인 트라우마로 고통을 겪은 생존자들을 대상으로 심리검사를 실시하기도 했다.

윤승희(옮긴이)

연세대학교 노어노문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노과 및 한영과를 졸업한 뒤 전문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세계 100대 작품으로 만나는 현대미술 강의』,『블러디 메리 1, 2』와 『잘 쓰려고 하지 마라』,『제이미 올리버의 편안한 요리』,『모성센스가 이끄는 느긋한 육아』 『좋은 엄마의 두 얼굴』, 『세계 100대 작품으로 만나는 현대미술강의』 등이 있다.

윤희조(감수)

서울대학교 철학과 학부와 대학원 석사과정을 졸업하고, 서울불교대학원대학교 불교학과 대학원에서 석·박사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서울불교대학원대학교 불교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불교상담개발원 이사, 한국불교상담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주요 저역서로 《불교심리학 연구》(원효학술상, 학술원 우수학술도서), 《불교의 언어관》, 《불교심리학사전》(학술원 우수학술도서), 《불교상담학개론》, 《심리치료와 행복 추구-상담과 철학의 만남》, 《붓다와 프로이트》(공역, 학술원 우수학술도서), 《자비와 공-아날라요 스님의 초기불교 명상 수업》(공역), 《만다라 미술치료》(공역), 《붓다의 영적 돌봄》(공역) 등 다수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이 책에 대하여 
서문_ 제러미 사프란 
감수의 글_ 윤희조 
추천의 글_ 이창재 

도입 무의식과 마음을 들여다보는 두 가지 방식_액설 호퍼 
불교와 정신분석은 어떻게 작동하는가? 
마음의 비밀에 대하여 
명상과 정신분석의 공통분모: 집중 

1부 프로이트의 의자: 정신분석은 왜 필요한가? 
1장 정신분석이 우리에게 말하는 것들_니나 사벨-록클린 
정신분석은 심리치료와 다르다 
정신분석이 활용하는 다양한 기법들 
모든 것은 과거로부터 오는가? 
모든 것의 원인은 어머니일까? 
그냥 약만 처방해주면 안 되나요? 
소파는 왜 갖다 놨죠? 

2장 불교의 심리학, 알아차림이 전부는 아니다_델리아 코스트너 
정신분석과 불교는 얼마나 맞닿아있는가? 
붓다가 남긴 핵심 가르침 
불교수행의 3단계: 삼학 
진정한 알아차림을 향하여 

2부 붓다의 방석: 불교심리학의 벽을 넘다 
3장 정신분석과 불교의 참 모습_니나 콜타트 

4장 불교는 과정의 심리학이다_앤드루 올렌즈키 
마음의 다섯 요소(오온)에 대하여 

5장 붓다와 위니콧_ 마크 엡스타인 

6장 마크 엡스타인의 “붓다와 위니콧”에 관한 고찰_액설 호퍼 

7장 정신분석과 불교는 어떻게 고통의 문제를 다루는가?_ 세라 웨버 
주의를 기울이면서 놓는다는 것 
어느 노인의 이야기 

8장 정신분석과 불교, 두 영역에서 공존한 삶_제럴드 포걸 
1부: 정신분석과 불교, 공통의 언어를 찾아서 
2부: 영적 수행의 기록 
3부: 정신분석 이론을 새롭게 결합하다 
글을 마치며 

3부 프로이트의 의자와 붓다의 방석: 정신분석과 불교의 연대 
9장 정신분석과 불교는 어떻게 서로를 풍요롭게 하는가?_액설 호퍼 

이 책에 참여한 저자들 
주석 
참고문헌 
찾아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

Roth, Gerhard (2021)
강응섭 (2021)
Jung, C. G (2021)
Fine, Reuben (2021)
박주용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