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당신에게 눈치를 선물하고 싶습니다 : 눈치 없고, 배려 없는, 무개념 발언 금지! (6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정소담
서명 / 저자사항
당신에게 눈치를 선물하고 싶습니다 : 눈치 없고, 배려 없는, 무개념 발언 금지! / 정소담 지음
발행사항
서울 :   행성B,   2018  
형태사항
231 p. : 삽화 ; 19 cm
ISBN
9791187525806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47950
005 20180724092820
007 ta
008 180723s2018 ulka 000c kor
020 ▼a 9791187525806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85 ▼a 158.2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정소담 당
100 1 ▼a 정소담 ▼0 AUTH(211009)60463
245 1 0 ▼a 당신에게 눈치를 선물하고 싶습니다 : ▼b 눈치 없고, 배려 없는, 무개념 발언 금지! / ▼d 정소담 지음
260 ▼a 서울 : ▼b 행성B, ▼c 2018
300 ▼a 231 p. : ▼b 삽화 ; ▼c 19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정소담 당 등록번호 11179433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현대인의 인간관계와 사회생활의 눈치(센스)에 관한 '눈치론'을 발랄한 감각으로 풀어낸 에세이다. '사회생활은 눈치가 반이다'는 말이 있듯이 눈치는 타인과의 관계를 원만하게 유지하면서 사회생활에서 살아남기 위한 생존술로 여겨진다. 물론 그것이 지나치면 주장을 잘 펼치지 못하거나 나를 잃어버리는 등의 문제가 생기기도 하지만, 적당한 눈치는 인간관계에서 윤활유 같은 역할을 하는 것이 사실이다.

저자는 책 서두에서 "'눈치를 챈다'는 건 상대의 마음에 대해 그만큼 신경 쓴다는 의미, '눈치를 본다'는 건 상대에게 민폐를 끼치지 않으려 애를 쓴다는 의미"라고 생각한다며 자신만의 '눈치론'을 밝히고 있다. 즉 <당신에게 눈치를 선물하고 싶습니다>는 달리 말하면, 주로 인간관계에서 배려가 부족하거나 민폐를 끼치는 등의 무례한 이들을 다루고 있는 책이다.

가령 함께 간 한정식 집에서 리필 안 되는 간장새우 혼자 다 먹는 사람, 선배 또는 직장 상사는 밥을 사는 게 당연하다 여기고 번번이 얻어먹기만 하는 사람, 함부로 상대를 평가하고 판단하고 자기 생각을 펼치는 '판관 포청천' 유형의 사람, 그리고 상대 얘기는 제대로 듣지 않고 한 시간이고 두 시간이고 자기 얘기만 실컷 떠드는 사람 등 우리가 일상에서 흔히 접하는, 그래서 너무도 공감이 갈 수밖에 없는 '당신'들의 얘기가 적나라하게 펼쳐진다.

무례한 이들에게 바치는
63편의 ‘개념 찬 관계 리셋’ 이야기


‘사회생활은 눈치가 반이다’는 말이 있듯이 눈치는 타인과의 관계를 원만하게 유지하면서 사회생활에서 살아남기 위한 생존술로 여겨진다. 물론 그것이 지나치면 주장을 잘 펼치지 못하거나 나를 잃어버리는 등의 문제가 생기기도 하지만, 적당한 눈치는 인간관계에서 윤활유 같은 역할을 하는 것이 사실이다.
저자는 책 서두에서 “‘눈치를 챈다’는 건 상대의 마음에 대해 그만큼 신경 쓴다는 의미, ‘눈치를 본다’는 건 상대에게 민폐를 끼치지 않으려 애를 쓴다는 의미”라고 생각한다며 자신만의 ‘눈치론’을 밝히고 있다. 즉 《당신에게 눈치를 선물하고 싶습니다》는 달리 말하면, 주로 인간관계에서 배려가 부족하거나 민폐를 끼치는 등의 무례한 이들을 다루고 있는 책이다.
가령 함께 간 한정식 집에서 리필 안 되는 간장새우 혼자 다 먹는 사람, 선배 또는 직장 상사는 밥을 사는 게 당연하다 여기고 번번이 얻어먹기만 하는 사람, 함부로 상대를 평가하고 판단하고 자기 생각을 펼치는 ‘판관 포청천’ 유형의 사람, 그리고 상대 얘기는 제대로 듣지 않고 한 시간이고 두 시간이고 자기 얘기만 실컷 떠드는 사람 등 우리가 일상에서 흔히 접하는, 그래서 너무도 공감이 갈 수밖에 없는 ‘당신’들의 얘기가 적나라하게 펼쳐진다.

‘눈치 꽝’에서
‘눈치 고수’로 거듭나기까지


작가 정소담은 매거진 《맥심》에 여성의 속마음을 솔직하고 시원하게 전하는 글을 연재하며 인기를 끌고 있는 칼럼니스트다. 이 책을 통해서도 누구나 알아야 하지만 누구도 쉬 알려주지 않는 눈치와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역시 저자 특유의 거침없는 문체로 흥미롭게 풀어내고 있다.
저자는 서두에서 “지난 세월은 ‘눈치’라는 것 하나를 전리품으로 얻고자 한 치열한 투쟁의 과정”이었다고 밝힌다. 왜 그토록 치열한 노력을 기울이며 눈치를 장착하려 했던 것일까. 그 이유를 저자는 자신이 그동안 눈치가 너무 없었기 때문이라고 고백한다. 초등학교 자기소개 시간에 외동딸이라고 말하면 “어쩐지 그런 것 같았어” 식의 반응을 접했고, 이후 어른이 되어서는 내일 출근해야 하는 친구를 붙잡고 새벽 다섯 시까지 술을 먹이거나, 상을 당한 친구에게 조의금을 빌리는 등 본인의 표현을 빌리자면 “더럽게 이기적”인 나날을 보냈다.
물론 이제는 외동딸이라는 고백에 의외다, 형제 많을 것 같다는 반응을 접하게 되었으며, 눈치 없는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책을 당당히 세상에 내놓을 정도로 눈치계의 고수가 되었다.

세상을 읽을 줄 아는
영리한 눈치가 필요하다


‘산미치광이’라는 학명을 가진 동물이 있다. 온몸에 길고 뻣뻣한 가시털이 덮여 있는 호저. 호저는 날씨가 추워지면 서로 모여들어 체온을 나누는 습성이 있는데, 그러다 보면 서로의 날카로운 가시에 찔리고 만다. 쇼펜하우어 선생은 이걸 두고 ‘호저의 딜레마’라고 표현했다. 타인으로부터 따뜻함을 구하고자 하면 타인으로부터 상처받을 것을 각오해야 한다는 의미. -88쪽

저자는 사회에서 이 ‘호저의 딜레마’에 빠지지 않고 타인으로부터 상처받지 않으려면, 서로의 가시에 찔리지 않을 거리를 철저히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어떻게 거리를 유지하면 될까. 함부로 선을 넘곤 하는 사람을 어떻게 차단해야 할까.

호기심 많은 게 천국처럼 좋은 건 줄 알던 때가 있었다. 그건 아마도 <호기심 천국>이라는 귀여운 제목의 방송 프로그램이 방영되던 20년 전 즈음. 나이 들어보니 누군가의 왕성한 호기심은 타인에게 지옥을 선사할 때가 더 많더라. 호기심. 새롭고 신기한 것을 좋아하거나 모르는 것을 알고 싶어 하는 마음. 그것이 한 인간에게 쏠리는 순간을 우리는 경계해야 하는데, 특히 당신이 누군가의 상사라면 고용인에 대한 호기심은 적당히 갖는 것이 좋다. -67쪽

직장에서 만난 사람들은 업무 관계에 놓이기 마련이다. 그런데 때로 이를 망각하고 함부로 선을 넘는 사람이 있다. 심지어 고의로 선을 넘고 그 관계를 흩뜨려놓는 사람도 있다. 이들은 가시를 숨긴 채 친절을 가장하거나, 친분을 가장하거나, 정을 가장하여 상대에게 접근한다. 선을 넘은 그 사람이 상사이거나 갑의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면, 상대 입장에선 당연히 부담을 느끼고 잔뜩 움츠릴 수밖에 없다. 친구 관계가 아닌데, 친구 관계에서나 물어야 할 호기심 어린 질문들은 고용인의 사생활 침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상기해야 한다.
저자는 언제부턴가 ‘착하다’고 소문난 사람들이 곱게만 보이지 않는다고 말한다. 사회에서 착하고, 호의를 잘 베푸는 이들이 선한 얼굴로 사회 전반에 민폐를 끼칠 가능성이 강하게 엿보이기 때문이다. 이를테면 월급이 제때 입금되지 않는 등의 부당함을 참고 넘어가주는 사람들의 너그러움은, 월급이 하루만 늦게 입금되어도 발등에 불이 떨어지는 타인의 성대한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부당함에 대해서는 참지 말아야 한다. 부당함을 참는 것은 본인뿐만이 사회 전체의 피해로 돌아간다. 호저의 가시에 찔리지 않고 원활하게 사회생활을 영위하기 위해서는 그래서 눈치가 필요한 법이다. 세상을 읽을 줄 아는 현명하고도 영리한 눈치 말이다.

남성들의 ‘눈치 없음’을 꼬집다

남녀 관계에 있어서 서운함은 내가 그 사람을 좋아하는 만큼 그 사람이 날 좋아하지 않는 데서 비롯되는 경우가 많다. 문제는 한쪽이 그것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선을 넘는 경우다. 저자는 여성의 입장에서 남성의 ‘눈치 없음’을 다각도로 꼬집는다.

참으로 전형적이라는 생각을 했다. 성희롱이라는 지적을 받으면 ‘농담이었다’는 대꾸가 나온 뒤 ‘그게 왜 성희롱이냐’는 항변으로 이어지는 풍경을 우리는 주위에서 너무나 쉽게 볼 수 있다.
아닌 게 아니라, 사회에 나와 여러 사람들을 만나다 보니, 희롱을 고의로 하는 이들보다는 자신이 하고 있는 게 희롱인 줄도 모르는 이들이 훨씬 더 많더라. -100쪽

성희롱은 우리 사회에 줄기차게 대두되는 문제다. 저자는 남성이 사회에서 성희롱을 저지르는 ‘희롱이’로 낙인찍히지 않으려면 함부로 여성의 외모에 대해 평가하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물론 상대방의 외모나 인상 등에 대해 한두 마디 말쯤 건네는 것이야 아무 상관없다.
문제는 인사말 정도에 그치지 않고 훌쩍 선을 넘는 경우다. 칭찬을 넘어 타인을 평가하려 들거나 외모 언급이 등장할 상황이 아닌데도 외모에 대한 언급을 끌어들이면 문제가 불거진다. 예를 들면 여성이 출장을 다녀왔을 때 “예쁜 사람이 일까지 잘한다”는 식으로 맥락 없는 외모 발언을 하는 경우가 이에 해당한다.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는 속담은 어떤 어려운 일이라도 여러 번 시도하면 기어이 이루어낼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주로 ‘줄기차게 꼬시면 안 넘어가는 여자가 없다’는 의미로 쓰이곤 하는데, 저자는 이 속담에서 본인이 열 번을 찍었다는 사실보다, 상대방이 열 번 찍을 기회를 주었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한다.
만일 상대방이 찍을 기회를 주지 않았음에도 줄기차게 찍으려는, 즉 눈치 없이 무작정 들이대는 시도는 열정이나 진심이 아닌 그냥 민폐이자 진상의 행위로 전락하고 만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원치 않는 불쾌감을 겪지 않을 상대의 자유를 존중해줘야 한다고 강조한다.

‘밝은 눈치’로 가득한
따뜻한 세상을 꿈꾸다


눈치 없고 무신경한 이들은 타인에게 적당히 폐를 끼치고 도움도 받아가며 살아가지만, 눈치 밝은 사람에게 돌아오는 몫은 주로 책임이라는 이름의 짐더미다. 눈치 없는 사람은 자신이 무슨 잘못을 저질렀는지도 모르는 채 두 다리를 뻗고 자지만, 눈치 밝은 사람은 인생에 고단한 일만이 가득하다. -189쪽

여기 한 여자가 있다. 밝은 눈치 때문에 일평생이 고단했던 여자. 자식 많은 집에 귀할 것 없는 둘째 딸로 태어난 그녀에게 눈치란 곧 생존이었다. 바로 저자의 둘째이모 얘기다. 저자는 그녀를 보면서, 어두운 눈치로 남의 빛을 쐬어야만 살 수 있는 사람이 되느니 밝은 눈치로 남의 인생을 비추며 사는 삶이 낫다고 생각한다.
이처럼 저자의 주위엔 눈치 없는 사람만 있는 게 아니라, 밝은 눈치와 밝은 마음을 가지고 꿋꿋이 오늘을 살아가는 이들이 있다. 이들은 “네 인생은 왜 그리 가시밭길”이냐며 힘든 이를 진심으로 위로할 줄도 알고, 구름 같은 둥근 마음씨로 모난 세상을 품은 채 살아가기도 하고, 주기적으로 연탄 봉사를 기획하거나 국제 커플의 결혼식 사회를 맡았다는 이유만으로 일본어를 열심히 공부하기도 한다. 이들이 있어서 그래도 세상이 아직 그럭저럭 살 만하고, 우리가 곳곳에서 따뜻한 온기를 접하게 되는 것이 아닐까.
이 책에는 눈치와 관련한 63편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이 63개비 성냥이 누군가의 눈치를 밝히고, 세상을 따뜻하게 하는 데 조금이나마 기여하기를 기대해본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정소담(지은이)

칼럼니스트. 매거진 《맥심》에 꾸준히 기고하고 있다. 케이블 방송사 아나운서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주간지 기자를 거쳐 뮤지컬, 카레이싱, 장사 등에 도전했으나 소질이 없거나 재미가 없거나 수입이 없거나 셋 다 없거나 하여 대부분 중도에 때려치웠다. 유일하게 그만두지 않은 일이 술 마시기와 글쓰기인데, 결국 이 두 가지가 삶의 중심이 되었다. 이름이 ‘꿍꿍이’인 리트리버와 같이 살며 꿍꿍이를 키워나가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저자의 글 / 제가 너무 눈치가 없었습니다 

1장. 왜 그렇게 눈치가 없어요 
인생 성적표 
인간적이라는 말 
당신과 당신의 동그랑땡 
윗사람에게 사는 밥 
넌 포청천이 아니야 
사과는 순접으로, 용서는 역접으로 
화법도 법이니 어기면 범법이야 
남에게 전화해도 되는 시간 
슬기로운 SNS 생활 
돈을 빌려도 되는 때 
술 잘 마시는 인간 
실내포차 
한 달에 한 번씩 날 찾아오는 친구에게 
설렘을 이어가는 능력 
공부하기 좋은 나이 
이십대의 어떤 절교 

2장. 눈치 수업 직장인반 
호기심 지옥 
회사에서 듣는 질문 
개혁의 기수 
내 동기 효율이 
‘착하다’는 말의 의미 
용호상박 
디폴트로 까칠한 상태 
편하게 하라는 불편한 말 
피도 눈물도 없는 
열정과 팬티의 공통점 
남자와 섹스리스 
레모나가 잘못했네 
‘희롱이’들에게 띄우는 편지 
타인의 성적 유쾌감을 위하여 
너의 상식과 나의 상식은 다르다 
세련도의 차이 

3장. 당신에게 눈치를 선물하고 싶습니다 
그런 질문은 하지 마세요 
연인에 대한 모든 불만 
성인 여자 클리셰 
오빠라고 부른 마지막 남자에게 
고백해도 되는 순간 
썸 & 쌈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는 말 
혼자 썸타지 마세요 
어린 여자 
네가 뭐가 모자라서 연애를 해? 
풍선이 등장하는 프러포즈 
결혼에 대한 로망 
차고도 차인 이별 
그런 사람을 곁에 두면 안 되는 이유 
소개팅을 부탁할 때 
우리 관계에 이름을 붙여야 하는 걸까 

4장. ‘밝은 눈치’로 세상 비추기 
아이 앰 샘 
구성애 스타일 
얘가 우리 아빠보고 할아버지래 
눈치 빠른 자, 그대 이름은 둘째 
엉덩이가 예쁜 여자 
구름 같은 여자, 88년생 안소현 씨 
그날 밤 제부도의 처참했던 연등 
환호 없는 환호 
성일이와 히토미의 결혼식 
전화 일본어 
꽃길만 걷지는 말자 
설티 블루 
우리가 친구인 이유 
5학년 1반, 우리의 문집 
위로의 기술 

맺는 글 / 내 옷깃을 스쳐간 모든 이들에게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