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초대교회사 다시 읽기 : 민족과 인종의 경계를 초월한 공동체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최종원
서명 / 저자사항
초대교회사 다시 읽기 : 민족과 인종의 경계를 초월한 공동체 / 최종원 지음
발행사항
서울 :   홍성사,   2018  
형태사항
367 p. : 연대표 ; 21 cm
ISBN
9788936503536
서지주기
참고문헌(p. 357-365)과 색인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47938
005 20180723153339
007 ta
008 180723s2018 ulkj b 001c kor
020 ▼a 9788936503536 ▼g 03900
035 ▼a (KERIS)BIB000014853021
040 ▼a 241027 ▼c 241027 ▼d 211009
082 0 4 ▼a 270.1 ▼2 23
085 ▼a 270.1 ▼2 DDCK
090 ▼a 270.1 ▼b 2018
100 1 ▼a 최종원 ▼0 AUTH(211009)136140
245 1 0 ▼a 초대교회사 다시 읽기 : ▼b 민족과 인종의 경계를 초월한 공동체 / ▼d 최종원 지음
246 1 1 ▼a The early church history, revisited
246 3 1 ▼a Early church history, revisited
260 ▼a 서울 : ▼b 홍성사, ▼c 2018
300 ▼a 367 p. : ▼b 연대표 ; ▼c 21 cm
504 ▼a 참고문헌(p. 357-365)과 색인수록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270.1 2018 등록번호 111794325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2-14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기독교는 유대교에서 나온 종교인가? 기독교와 가톨릭교회는 서로 남인가? 이슬람의 신과 기독교의 신을 동일하다고 할 수가 있는가? 정통과 이단 중 어느 것이 먼저 존재했을까? 서유럽의 중세교회가 초대교회를 계승한 교회인가? 교회와 국가의 관계는 어떠해야 하는가? 타락한 성직자의 세례는 유효한가? 길을 잃은 한국 교회, 어디에서 다시 길을 찾을 수 있을까?’

저자는 그동안 궁금하지만 감히 묻지 못했거나, 물어도 딱히 시원한 대답을 듣지 못한 기독교에 관한 질문들을 과감하게 던지고, 치열한 역사 연구와 숙고를 통해 그 질문들을 풀어나간다. 책의 행간에서 저자가 가졌던 치열한 고민들을 읽을 수 있고, 독자는 그 가운데서 자신이 가졌던 의문과 해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초대교회의 역설이 오늘날 우리의 이야기가 되도록,
교리사를 넘어 역사적인 맥락에서
다시 읽는 초대교회사

전형적이지 않은 질문, 깊이 연구하고 숙고한 대답

‘기독교는 유대교에서 나온 종교인가? 기독교와 가톨릭교회는 서로 남인가? 이슬람의 신과 기독교의 신을 동일하다고 할 수가 있는가? 정통과 이단 중 어느 것이 먼저 존재했을까? 서유럽의 중세교회가 초대교회를 계승한 교회인가? 교회와 국가의 관계는 어떠해야 하는가? 타락한 성직자의 세례는 유효한가? 길을 잃은 한국 교회, 어디에서 다시 길을 찾을 수 있을까?’
저자는 그동안 궁금하지만 감히 묻지 못했거나, 물어도 딱히 시원한 대답을 듣지 못한 기독교에 관한 질문들을 과감하게 던지고, 치열한 역사 연구와 숙고를 통해 그 질문들을 풀어나간다. 책의 행간에서 저자가 가졌던 치열한 고민들을 읽을 수 있고, 독자는 그 가운데서 자신이 가졌던 의문과 해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교회사를 교리사가 아닌 역사적 관점으로 접근하다
대다수 신학교에서 공부하는 교회사는 조직신학적 관점에서 쓴 교리사 중심이라면, 이 책은 역사학자가 사회.정치.문화의 다각도에서 쓴 교회 역사 이야기이므로 좀더 생동감 있고 쉽게 읽힌다. 역사적 접근과 신학적 접근이 전적으로 다르지 않다 하더라도 그 차이는 무시 못 할 정도로 크다. 4세기에 가서 형성된 교리를 중심으로 접근하면 실제로 초대교회가 가장 역동적이던 1~2세기의 활력을 담아낼 수 없다. 또한 전통적인 초대교회사는 교회의 성장과 제도화, 교리 확립에 초점을 두다 보니, 다소간 분열과 대립이 강조된 경향이 있다. 그러나 현재 우리가 서 있는 기독교 전통에서 이와 다른 전통들을 정밀하게 비판, 배격하고 우리의 정체성을 강화하는 것을 초대교회를 배우는 목적으로 삼는다면, 다양하고 풍성한 교회 전통과 문화를 이루며 두 번의 천 년을 살아 낸 타문화의 그리스도인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서양 중세사를 공부한 저자는 초대교회의 사상이 중세 가톨릭과 어떻게 연결되며 종교개혁기에 어떻게 재해석되었는지 논의의 맥을 이으며 다음 책들을 준비하고 있다.

초대교회의 거울로 한국 교회를 읽는다
갈릴리 변방에서 시작된 초대교회가 그렇게 빠르게 지중해와 로마 제국으로 확산되어 세계 종교가 될 수 있었던 요인은 무엇인가, 그 후 어디에서 길을 잃기 시작했는가? 오늘날 한국 교회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 고민하며 문제의식을 갖고 연구했기에, 초대교회를 통해 현시대를 읽어 내고자 하는 저자의 질문과 대답이 군데군데 드러나 있다. 역사적 사건들은 과거 거기 그들의 이야기가 아니라 오늘 여기 우리의 이야기가 될 때 비로소 진정한 의미를 갖기 때문이다. 교회나 소그룹 모임에서 함께 공부하고 나누기에 유익한 책이다.


저자 인터뷰

사회적 타자에 대한 환대와 포용


1. 저자의 약력을 보면 신학이 아닌 일반 역사학을 전공하고 교회사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교회사에 대해 갖고 계신 문제의식과 이 책을 저술하신 목적을 들려주세요.
교회사를 접근하는 방식은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교리 형성을 중심으로 다루는 것으로 대부분의 신학교에서 접근하는 방식입니다. 다른 하나는 《초대교회사》와 같이 교회사를 하나의 스토리로 다루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역사학의 훈련이 필요하지요. 한국 신학계의 풍토상 주로 신학자들이 전자와 같이 교리 중심으로 교회사를 다루고 있습니다. 따라서 후자의 성격을 지닌 책은 별로 없습니다. 1980년대 중반에 나온 곤잘레스의 책이 아직까지 신학교의 주요 교재로 사용되고 있다는 것은 한편으로는 안타까운 일입니다. 한국의 상황에서 성서학이나 조직신학은 학자군도 늘고 질적으로도 많이 발전했습니다. 그에 비해 교회사 분야의 발전은 상대적으로 더딘 셈입니다. 이 불균형의 상황에서 신학이나 교리사의 관점을 넘어 역사적인 맥락에서 최신의 논의들을 반영하고, 좀더 대중적인 이해를 위해 이 책을 쓰게 되었습니다.

2. 저자가 생각하는 초대교회의 가장 큰 특징은 무엇입니까?
만약 우리가 초대교회에서 삼위일체나, 교회론 등의 교리의 형성을 중요하게 본다면, 공의회를 통해 교리가 형성된 시점이 4세기 이후이니까, 실제로 초대교회가 가장 역동적이던 1~2세기의 활력을 담아낼 수 없습니다. 우리가 던져야 할 질문은 어떻게 초대교회가 그렇게 빠르게 지중해 세계와 로마 세계에 확산될 수 있었느냐 하는 점입니다. 그저 핍박을 이겨 낸 기독교인들의 영웅적인 모습만을 그리는 것도 충분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먼저 기독교의 가르침, 즉 복음이 로마 세계에서 대안이 되었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초대교회는 혈통적으로 타자를 배제하는 유대의 혈통적 인종주의와, 헬라 문화 외의 타문화를 야만시하는 헬라의 문화적 인종주의를 극복했습니다. 민족과 문화와 인종을 뛰어 넘는 보편의 인간애를 복음이 구현한 것입니다. 이방인, 여성, 노예 등 사회적 타자에 대한 환대와 포용이 초대교회 성장의 가장 큰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역설적이게도 교회가 급속한 성장 후 성취한 기독교 공인과 정통 신학의 정립과 함께 타자에 대한 관용이 사라지고 배타성이 강화됩니다.

3. 책의 키워드를 몇 개만 짚어 주세요.
교회 출발의 변방성, 환대와 포용의 공동체, 인종주의의 극복 등을 들 수 있습니다. 초대교회가 빠르게 확산될 수 있었던 주요 요인들이었습니다. 이는 비단 초대교회만의 특징은 아닙니다. 한국 기독교 초기 전파 당시의 흐름도 유사합니다. 이 정신을 되새기는 것이 한국 교회 회복의 길임을 초대교회 역사는 제시하고 있습니다.

4. 향후 관련 집필 계획은 어떠하신지요?
저는 한국 교회에서 인문주의 정신을 회복하는 것이 교회 갱신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미력하나마 신학이나 교리의 관점으로 교회사를 읽기 보다는, 역사 속에서 구현된 제도라는 관점으로 교회사를 바라보고 재구성하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이 책은 중세교회사와 종교개혁사와 함께 ‘교회사 다시 읽기’ 3부작(trilogy)으로 계획한 첫 번째 책입니다.

5. 독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씀은 무엇인가요?
역사란 과거 거기 있는 그들의 이야기가 아니라, 오늘 여기 우리의 이야기가 될 때 비로소 완성됩니다. 교회사 공부 역시 교리의 형성이나, 박해와 고난을 극복한 믿음의 여정에 감동 받는 것을 넘어서서, 21세기 한국 교회 속에서 살아가는 우리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해 주느냐에 초점을 두어야 합니다. 그러할 때 역사를 통해서 우리는 진보할 수 있고, 오늘의 고민을 풀어 나갈 해법을 찾을 수 있습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최종원(지은이)

유럽 중세사를 전공한 역사학자로 캐나다 밴쿠버기독교세계관대학원VIEW 교수다. 경희대학교에서 회계학을,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서양사를 전공하고 영국 버밍엄대학교에서 중세 말 잉글랜드의 대학과 종교 담론에 관한 논문으로 역사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인문주의 정신의 존중이 한국 교회 회복의 시작이라고 믿는 그는 인문학적 시각과 통찰로 한국 교회를 읽어 나가는 글쓰기와 강의를 하고 있다. 특히 초대교회로부터 근현대 교회의 역사를 신학적 관점이 아닌 역사적 관점으로 풀어 나가는 ‘교회사 다시 읽기 3부작’을 기획하고 집필 중이다. 그 첫 책 《초대교회사 다시 읽기》(홍성사)는 <국민일보> ‘2018 최고의 책’과 <크리스채너티투데이CTK> ‘2019 도서대상’에 선정되는 등 독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으며, 최근 두 번째 책인 《중세교회사 다시 읽기》(홍성사)를 출간했다. 또 한편으로 중세부터 근현대까지를 포괄하는 유럽 교회사의 흐름을 오늘 한국 교회의 상황과 연결하여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는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공의회, 수도원, 이단 운동 등 우리에게 친숙한 것 같지만, 정작 개신교의 역사에서는 낯선 주제들을 살펴봄으로 오늘날 교회가 우리 사회와 어떻게 조응해 나갈 것인가를 고민한다. 《공의회 역사를 걷다》는 바로 그 ‘낯선 전통’ 시리즈의 첫 번째 책이다. 그 외에도 《왜 존 왕은 마그나 카르타를 승인했을까?》, 《서양문화사강의》를 썼으며, 《12세기 르네상스》, 《UBC 열왕기》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캐나다의 대자연 속에서 캠핑과 카약킹을 즐기는 자연주의자로, 텍스트를 넘어 콘텍스트와 조우하는 페이스북 글쓰기를 통해 대중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다. 페이스북 www.facebook.com/jongwon.choi.58726823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 왜 초대교회를 다시 읽어야 하는가 
1. 교회의 시작점에 대한 논의 - 교회란 무엇인가 
2. 기독교가 급속하게 확산된 이유 - 초대교회의 형성 배경 
3. 민족주의, 인종주의를 넘어 세계로 - 유대교와 기독교 
4. 대안적 세계관과 가치관의 승리 - 초대교회의 성장과 박해 
5. 죄인을 구원하는 은총의 통로 - 라틴 교회 
6. 신비를 추구하는 신앙 - 동방 교회 
7. 근본을 추구하는 급진파들 - 초대교회의 이단 운동 
8. 세속화에 맞선 사막의 영웅들 - 수도원 운동 
9. 국가와 교회의 관계의 전환점 - 기독교 공인 
10. 제국 교회, 제국 신학의 탄생 - 니케아 공의회 
11. 다름이 틀림으로 - 교리의 확립과 교회의 분열 
12. 초대교회의 뒤안길 - 아우구스티누스와 역사 
에필로그 - 다시 낮은 곳으로, 다시 환대와 포용으로 

주 
초대교회 연대표 
참고문헌 
찾아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