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자만의 덫에 빠진 민주주의 : 제1차 세계대전부터 트럼프까지 (9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Runciman, David, 1967- 박광호, 역
서명 / 저자사항
자만의 덫에 빠진 민주주의 : 제1차 세계대전부터 트럼프까지 / 데이비드 런시먼 지음 ; 박광호 옮김
발행사항
서울 :   후마니타스,   2018  
형태사항
480 p. ; 23 cm
원표제
The confidence trap : a history of democracy in crisis from World War I to the present
ISBN
9788964373088
서지주기
참고문헌(p. 450-472)과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Democracy --History --20th century Democracy --History --21st century World politics --20th century World politics --21st century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47412
005 20180716092358
007 ta
008 180713s2018 ulk b 001c kor
020 ▼a 9788964373088 ▼g 033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321.8 ▼2 23
085 ▼a 321.8 ▼2 DDCK
090 ▼a 321.8 ▼b 2018z4
100 1 ▼a Runciman, David, ▼d 1967- ▼0 AUTH(211009)100051
245 1 0 ▼a 자만의 덫에 빠진 민주주의 : ▼b 제1차 세계대전부터 트럼프까지 / ▼d 데이비드 런시먼 지음 ; ▼e 박광호 옮김
246 1 9 ▼a The confidence trap : ▼b a history of democracy in crisis from World War I to the present
246 3 ▼a 제일차 세계대전부터 트럼프까지
246 3 9 ▼a Confidence trap : ▼b history of democracy in crisis from World War I to the present
260 ▼a 서울 : ▼b 후마니타스, ▼c 2018
300 ▼a 480 p. ; ▼c 23 cm
504 ▼a 참고문헌(p. 450-472)과 색인수록
650 0 ▼a Democracy ▼x History ▼y 20th century
650 0 ▼a Democracy ▼x History ▼y 21st century
650 0 ▼a World politics ▼y 20th century
650 0 ▼a World politics ▼y 21st century
700 1 ▼a 박광호, ▼e▼0 AUTH(211009)135189
900 1 0 ▼a 런시먼, 데이비드,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1.8 2018z4 등록번호 11179403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1.8 2018z4 등록번호 11180321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1.8 2018z4 등록번호 15134227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1.8 2018z4 등록번호 11179403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1.8 2018z4 등록번호 11180321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1.8 2018z4 등록번호 15134227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겉으로는 나라의 장기적 미래를 생각한다고 하면서도 실제로는 눈앞에 닥친 선거에서 이길 생각만 하는 정치인들, 위기가 닥치면 그제야 나타나는 벼랑 끝 정책들,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정치적 문제에는 야단법석을 떨지만 근본적 문제는 간과하는 사람들. 민주주의에 대한 각종 회의와 위기론은 모두 이런 민주주의의 본질적 속성으로부터 나온다. 하지만 민주국가는 또한 늘 위기로부터 회복한다. 그래서 오늘날까지 살아남았다. 민주주의에 대한 낙관론자들은 민주주의에선 기근도 없고, 전쟁도 없으며, 경제발전도 가능하고, 평화 유지도 더 쉽다고 말한다.

과연 어느 쪽이 옳은 것일까? 케임브리지대 정치학과의 런시먼 교수는 이와 같은 의문을 따라 민주주의가 위기를 겪었던 순간들을 분석한다. 세계대전과 대공황, 쿠바 미사일 위기와 워터게이트, 그리고 2008년 경제위기와 트럼프 당선까지 민주주의를 위협했던 주요 역사적 사건들에 대한 분석을 통해 저자는 민주주의가 위기에서 회복하는 유연성을 가지고 있긴 하지만 실은 위기를 피하는 데는 젬병이며, 지난 실수에서 전혀 교훈을 얻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한다. 어떤 위기가 닥쳐도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신감, 그래서 근본적인 문제에는 눈감고 현실에 안주하는 “자만의 덫”에 빠져 버린 것이다. 영국 정치학계를 이끌어갈 차세대 정치학자로 평가받는 데이비드 런시먼의 신선한 통찰과 광범위한 역사, 그리고 그 속의 인물들을 생동감 있게 살려 내는 솜씨가 돋보인다.

우리는 민주주의에 대해 너무 자만하고 있는 게 아닐까?
민주주의의 자만을 보여 주는 결정적 사건들의 역사


겉으로는 나라의 장기적 미래를 생각한다면서도 실제로는 눈앞에 닥친 선거에서 이길 생각만 하는 정치인들, 위기가 닥치면 그제야 나타나는 벼랑 끝 정책들,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정치적 문제에는 야단법석을 떨지만 근본적 문제는 간과하는 사람들. 현대 민주주의에 대한 각종 회의와 위기론은 모두 이런 민주주의의 속성으로부터 나온다. 하지만 민주국가는 또한 늘 위기를 “그럭저럭 넘기고” 오늘날 가장 보편적인 정치체제로 살아남았다. 민주주의에 대한 낙관론자들은 민주주의 덕분에 전쟁도 경제 위기도 극복하고 평화와 경제 발전을 이룰 수 있었다고 말한다. 독재나 전제정에 대한 민주주의의 상대적 우월성에서 더 나아가 “최종적 승리”를 주장하는 이들까지 있다.
이와 같은 민주주의에 대한 비관론과 낙관론은 민주주의에 대한 가장 전통적인, 어찌 보면 흔해 빠진 논의 중 하나다. 어느 쪽을 택하든 그 해답 역시 흔해 빠진 논의가 될 공산이 크다. 하지만 이와는 다른 통찰을 지닌 인물이 있었으니 그는 바로 토크빌이었다. 토크빌은 낙관주의자도 비관주의자도 아니었다. 그는 민주주의의 이런저런 장점이 동시에 단점이라는 걸, 또 이런저런 단점들이 동시에 장점이 될 수 있다는 ‘역설’을 처음으로 포착해 낸 인물이다. 케임브리지대 정치학과 런시먼 교수는 바로 이와 같은 토크빌의 통찰을 빌려와 민주주의가 위기에 빠졌던 “결정적” 순간들을 분석한다. 세계대전과 대공황, 냉전과 쿠바 미사일 위기, 오일쇼크와 2008년 경제위기, 그리고 트럼프 당선에 이르기까지 저자가 분석하는 “결정적” 순간들은 모두 이런 역설을 드러내는 순간들이다. 이를 통해 런시만은 민주주의가 위기에서 회복하는 유연성을 가지고 있긴 하지만 실은 이로 인해 역설적으로 위기를 피하지 못하는 특성을 가지게 되었다고 주장한다. 위기를 계속 극복해 오면서 어떤 위기가 닥쳐도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신감(실은 자만)을 갖게 되었고, 이로 인해 근본적인 문제에 눈감고 현실에 안주하는 “자만의 덫”에 빠지게 되었기 때문이다. 영국 정치학계를 이끌어 가고 있는 정치학자 데이비드 런시먼의 신선한 통찰과 광범위한 20세기 역사를 독창적 기준에 따른 ‘위기’의 역사로 흥미롭게 재구성해 내는 과감한 필치, 그리고 블랙 유머 속에 인물들을 생동감 있게 살려 내는 솜씨가 돋보인다.


* 민주국가들에겐 특별한 패턴이 있다: 자만의 덫

런시먼은 지난 백 년간 가장 결정적이었던 민주주의 위기의 순간들에 대한 분석을 통해 민주주의 역사가 비슷한 패턴을 반복해 왔음을 증명한다. “민주주의의 우월성에 대한 자만(안주), 어쩌다 얻은 승리, 당대의 도전들을 제대로 해결하지 못하는 무능력”의 반복. 민주주의는 그 특유의 적응성, 유연성으로 인해 위기에서 회복하는 능력은 융통성 없는 전제국가들보다 뛰어나다. 하지만 이는 한편으로 모든 것이 잘 마무리될 것이라는 ‘자만’으로 발전하고 ‘위기가 닥쳐도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안주해 문제를 점점 더 악화시킨다. 이런 문제들은 결국 곪아 터져 거대한 위기로 나타난다. 하지만 그런 위기를 맞은 민주국가들은 특유의 ‘적응성’으로 생존에 성공한다. 그러면 자신감은 다시 돌아오고 또다시 현실에 안주하게 되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자만의 덫이다.


* 정치적 삶은 패러독스다 : 우연과 혼란의 20세기 정치사


런시만에 따르면 정치적 삶은 패러독스로 가득 차 있다. 작은 실패가 합쳐져 성공을 만들고, 성공으로 보이는 것이 실은 실패일 수 있다. 민주국가들에는 스캔들과 재앙, 위기가 끊이지 않는데 어느 순간 보면 모든 게 엉망진창으로 보인다(부분적으로 이는 24시간 위기를 외치는 언론 때문이기도 하다). 하지만 시간이 흐른 뒤에 보면, 그런 작은 실패와 위기들이 민주주의가 정도를 걷는 방식이었음을 깨닫게 된다. 미국의 워터게이트와 1970년대 유럽을 예로 들어 보자.
거의 2년을 이어져 온 워터게이트 스캔들은 1974년 절정에 달했다. 범죄 혐의가 확실해지고 탄핵이 가까워 오자 결국 닉슨은 사임을 발표했다. 모든 스캔들이 그렇듯 ‘위기’에 관한 말들이 쏟아져 나왔다. 대통령의 이중성과 피해망상이 드러나자 민주주의가 발가벗겨지고 썩은 밑동이 드러난 것 같았다. 스캔들은 미국뿐만이 아니었다. 1974년 5월, 서독에서는 빌리 브란트가 최측근 비서가 동독 간첩으로 밝혀져 사임했고, 이탈리아에서도 총리 루모르가 뇌물 수수 및 부패 혐의로 물러났으며, 일본에서는 다나카 가쿠에이가 토건 비리와 록히드 사로부터의 뇌물 수수, 불륜 스캔들로 물러났다.
당시만 해도 이들 국가는 재앙적 상황으로 보였다. 하지만 무너진 민주국가는 없었다. 지도자를 내친 이 민주국가들의 공통점은 통치 체계까지 내치진 않았다는 것이다. 모든 스캔들에서 지도자가 물러나는 과정은 민주적 절차에 따라 진행됐다. 이런 절차는 민주주의 자체를 문제삼지 않으면서도 대중의 불만과 불안의 배출구가 되었다. 런시먼에 따르면, 민주국가들은 심각한 위협에도 결코 그 위협에 걸맞은 수준의 대응(긴급조치 선포나 체체 전환)을 하지 않음으로써 살아남았다. 반면, 당시 체제를 뒤흔드는 진정한 위기가 꿈틀대고 있던 곳은 바로 자신들의 실패를 자백하지 못하던 공산주의 정권들이었다. 당시 불만을 덮어버린 동유럽 국가들은 15년 상간에 모두 무너지고 말았다.
1917년의 프랑스와 독일을 비교해 봐도 마찬가지다. 당시 프랑스의 경우, 1년간 네 명의 수상이 거쳐 갔다. 그것은 극도의 혼란 상태로 보였지만, “제대로 된 인물을 찾을 때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라는 의미이기도 했다. 결국 그들은 클레망소에 안착했다. 반면 당시 독일엔 루덴도르프가 있었다. 그는 어떤 민주주의에서도 불가능한 결단력 있는 문제 해결사로 환영받았다. 하지만 1년 후 루덴도르프가 바닥을 드러냈는데도, 비민주국가 독일은 그에게서 헤어 나올 수 없었다. 민주국가들은 특유의 혼란스럽고 때론 희극적인 방식으로 비틀거리며 올바른 답을 향해 나아간다. 전제국가들은 거대한 목적을 향해 뚜벅뚜벅 행진해 갈 수 있지만 그들이 나아가는 곳은 절벽일 수도 있다.


* 민주주의 숙명론의 위험 : 변화를 원하지만 당장은 아닌


“위기와 위기 극복, 그리고 현실 안주”가 반복되는 패턴 속에서, 그리고 무엇보다 우리가 그런 패턴을 알고 있는 데서 ‘현실 안주’의 문제는 더 심각해진다. (게다가 이 문제는 경험이 쌓여갈수록 더욱더 심해진다.) 결국은 다 잘될 거라는 걸 알고 있기에 진짜 나서야 할 때를 잘 구분할 수 없고, 또 정작 그럴 때 행동하지 못한다. 진짜 위기를 나타내는 경고음이든, 가짜 경보음이든 모든 경보음이 똑같이 신경과민의 소리로 들린다. 24시간 내내 ‘위기’라고 외치는 미디어와 각종 불협화음들 속에서 진짜와 가짜를 구별해 내기는 어려운 일이다(가장 전형적인 가짜 위기는 ‘선거’다). 그래서 우리는 그 모든 걸 차단해 버리고 진짜 중대한 위기가 오면 알게 되겠지 안주하고 마는 것이다.
이런 숙명론적 경향은 일찍이 토크빌 역시 포착한 바 있다. 런시먼은 당시 토크빌이 관찰한 미국의 증기선 조선사들에 대한 이야기를 가져온다. 토크빌은 거의 항상 항해가 불가능할 정도로 낡아빠진 증기선을 타고 다니다 익사할 뻔한 적도 있었다. 토크빌은 조선사들에게 왜 배를 더 튼튼하게 만들지 않는지 물었다. 이유는 “항해술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어서” 자신의 배로도 조만간 안전하게 항해할 수 있게 될 거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들의 미래에 대한 믿음이 바로 오늘 필요한 행동을 실천에 옮기지 못하도록 만든 것이다. 민주주의도 마찬가지였다. 민주국가 국민들은 자기 체제의 장점을 잘 알고 있기에 “열정적이면서도 체념적”이다.
2008년 경제 위기를 예로 들어 보자. 연방준비제도 이사회 버냉키의 전공은 대공황이었다. 2002년 그는 대공황이 또다시 일어날 이유는 전혀 없다고 선언했다. 자신들은 이미 대공황의 교훈으로 그것을 피할 방법을 알고 있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2008년 위기가 닥치자 버냉키의 약속은 오만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과거의 교훈은 오히려 현실에 안주하게 했다. 2008년 금융위기의 근인은 여전히 논쟁의 대상이지만 런시먼은 이를 ‘민주주의의 실패’, 즉 잘못된 것을 너무 늦게 직시한 민주국가들의 실패로 분석한다. 과잉 호황의 징후는 여기저기서 나타났지만 제때 스스로 이를 바로잡은 나라는 없었다. 21세기 민주주의의 두 가지 안전판, 즉 여론과 전문가의 견제는 작동하지 않았다. 지배자들이 도를 넘으면 유권자가 저지할 수 있어야 하고, 중앙은행장 같은 전문가들은 유권자의 과도함을 견제해야 했지만, 이 둘은 사태가 걷잡을 수 없게 될 때까지 누군가 먼저 신호를 보내 주겠지 하면서 서로를 믿고만 있었다. 2007년 갖가지 적신호들에도 불구하고 우울한 예언을 무시하라고 배운 기술 관료들은 귀를 닫았다.


* 민주주의의 자만이 만든 트럼프 : 분노와 자만의 공생


이 책의 마지막에서 런시먼은 트럼프의 등장을 다룬다. 그에 따르면, 극단적인 이례로 보이는 트럼프의 등장이 역시실은 토크빌이 말한 민주주의의 본질, 즉 미친 듯 날뛰는 분노와 태평스러운 현실 안주가 만들어 낸 산물이다. 이에 따르면 분노와 안주(자만)는 대립 관계가 아니라 공생 관계에 있다. 민주국가에서 사람들은 흔히 현실에 안주하기 때문에 분노한다. 즉, 자신들이 민주주의에 대해 어떤 모욕을 퍼부어도 체제가 견뎌 낼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들은 또한 발끈 화를 내는 게 문제 해결의 전부라 생각한다는 점에서 분노하기 때문에 현실에 안주한다고도 할 수 있다.
트럼프는 정말 누구인가 라는 질문 너머에는 그는 무엇, 누구를 대표하는가 라는 질문이 놓여 있다. 유권자들이 트럼프에게 던진 표는 체제에 대한 넌더리를 표현하는 동시에 체제에 대한 자만을 표현하는 것이다. 어쨌든 자신들이 선택한 결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다는 믿음이 남아 있지 않는 한 누가 그런 인물에게 권력을 위임하겠는가? 트럼프의 인간적 자질에 대해 환상을 품고 있는 유권자는 거의 없었다. 사람들은 그를 힐러리만큼이나 불신했다. 그러니까 아무튼 트럼프에게 표를 던진 이들이 그를 선택한 이유는 그의 인간적 자질 가운데 최악의 것이, 또 그 결과가 자신들이 아닌 타인들을 향할 것이라 본 자만 때문이었다.


* 완벽한 순간은 오지 않는다


사람들은 위기를 진리의 순간이라 생각하고 싶어 한다. 위기에서 명확한 교훈을 얻고 다시는 그런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게 해줄 그런 순간 말이다(그래서 사람들은 여전히 니체와 마르크스를 읽으며 이 체제가 완벽해지는 그런 순간을 꿈꾼다). 하지만 런시만이 보기에 민주주의에 그런 순간이 온다는 생각 자체가 착각이다. 실패는 성공으로, 성공은 실패로 이어지며 그 둘 사이의 간격을 좁힐지도 모르는 진신들은 언제나 손에 닿지 않는 어딘가에 있다. 민주주의 역사는 예기치 못한 사건들의 연속이며 그 의미는 결코 명확하지 않다. “그것은 우연과 혼란의 이야기”다. 24시간 쉬지 않는 언론의 뉴스 보도와 끝없이 반복되는 선거로 인해 민주국가에서 진짜 위기가 언제인지조차 판가름하기 어렵다.
이 책에 민주주의가 어떻게 하면 더 똑똑하게 행동해 자만의 덫에서 빠져나올 수 있는지에 대한 매뉴얼은 없다. 실제 그가 분석하고 있는 실패 사례들은 모두 지름길로 가고자 했다가, 중간 단계를 뛰어넘으려 했다가, 좀 더 빨리 가고자 요령을 부렸다가 실패한 사례들이다. 그럴 수는 없는 것이다. “우리는 덫에 걸려 있다. 손쉬운 해법이 존재한다면 그것은 덫이라 할 수 없다.” 그는 다만 마지막으로 (토크빌을 빌어) 이렇게 말한다.
민주주의는 역사라는 강을 따라 흐르는 배와 같다. 우리는 곧 부서질 듯한 배 위에 있다. 강은 바다로 향하지만 아득히 멀고 어느 누구도 바다에 관해 생각하지 않는다. 민주주의는 일렁이는 파도를 따라 표류한다. 어떻게 조종할 것인가? 멀리 있는 해안에 맞춰 조종한다면 바로 앞의 장애물을 보지 못할 위험이 있다. 또 바로 앞에 있는 소용돌이만 신경 쓰다 보면 목적지가 어디였는지 감을 잃게 될 것이다. 둘 중 어느 쪽도 당신이 키를 조정하는 데 도움이 되진 않는다. 쉬운 방법이란 없으며 그저 꾸준히 이리저리 나아갈 뿐이다. 이것이 바로 민주주의가 처한 곤경이다. 어려움을 안다고 완벽한 조종이 가능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알고 있는 게 낫다.” 그 점에서 이 책은 눈을 뗄 수 없는 안내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데이비드 런시먼(지은이)

1967년 런던에서 태어나 이튼스쿨을 거쳐 트리니티 칼리지에서 정치사상을 전공했다. 박사 학위논문은 마이클 벤틀리의 지도 아래 주권론과 다원주의를 다뤘으며 《다원주의와 국가의 인격성》(1997)으로 출간됐다. 이후 이라크 침공 당시 블레어와 부시 등의 정치적 선택을 분석해 9?11 이후 정치 변화를 이야기한 《선의의 정치: 새로운 세계 질서에서의 역사와 공포, 그리고 위선》(2006)을 비롯해 주로 정치사상, 국가론 및 대표제론, 현대 정치철학과 관련된 문제들을 다루고 있다. 그 밖에 《정치적 위선: 권력의 가면, 홉스부터 오웰까지》(2008), 《정치》(2014), 《자만의 덫에 빠진 민주주의?》(2015), 《민주주의는 어떻게 끝날까》(2018) 등을 쓰며 영국 정치학계를 이끌어 가는 학자로 주목받고 있다. 현재 토마 피케티나 주디스 버틀러 등 저명한 학자들을 초대해 최신 정치학 이슈에 대해 이야기하는 팟캐스트 <토킹 폴리틱스>를 진행 중이며, 《가디언》 《런던 리뷰 오브 북스》 등에 정기적으로 글을 기고하고 있다.

박광호(옮긴이)

대학에서 정치학과 신문방송학을 공부했고, 대학원에서 정치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옮긴 책으로 《선택이라는 이데올로기》, 《불안들》, 《대한민국 무력 정치사》, 《나는 오늘 사표 대신 총을 들었다》, 《노동-시민 연대는 언제 작동하는가》, 《노동계급은 없다》, 《섹스 앤 더 처치》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들어가는 말 11 

서론 : 토크빌 민주주의와 위기 26 
1장 : 1918년 가짜 새벽 63 
2장 : 1933년 두려움 그 자체 109 
3장 : 1947년 재시도 149 
4장 : 1962년 일촉즉발 191 
5장 : 1974년 자신감의 위기 237 
6장 : 1989년 역사의 종말 283 
7장 : 2008년 백 투 더 퓨처 327 
맺음말 : 자만의 덫 360 

후기 : 변화를 원하지만 당장은 아닌 398 
개정판 후기 : 트럼프와 포퓰리즘 시대의 민주주의 410 

감사의 말 429 
미주 431 
참고문헌 450 
찾아보기 473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