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1960년대 사회 변동과 자기 재현

1960년대 사회 변동과 자기 재현 (7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경일 金炅一, 저 이완범 李完範, 저 김원 金元, 저 이상록 李相錄, 저 김복수 金福壽, 저 정수남 鄭守男, 저
서명 / 저자사항
1960년대 사회 변동과 자기 재현 / 김경일 [외]지음
발행사항
성남 :   한국학중앙연구원출판부,   2018  
형태사항
323 p. : 삽화 ; 23 cm
총서사항
AKS 사회총서 ;14
ISBN
9791158663605 9788971057711 (세트)
일반주기
공저자: 이완범, 김원, 이상록, 김복수, 정수남  
서지주기
참고문헌과 색인수록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44372
005 20180614101917
007 ta
008 180614s2018 ggka b 001c kor
020 ▼a 9791158663605 ▼g 94330
020 1 ▼a 9788971057711 (세트)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951.9043 ▼2 23
085 ▼a 953.073 ▼2 DDCK
090 ▼a 953.073 ▼b 2018
245 0 0 ▼a 1960년대 사회 변동과 자기 재현 / ▼d 김경일 [외]지음
260 ▼a 성남 : ▼b 한국학중앙연구원출판부, ▼c 2018
300 ▼a 323 p. : ▼b 삽화 ; ▼c 23 cm
440 0 0 ▼a AKS 사회총서 ; ▼v 14
500 ▼a 공저자: 이완범, 김원, 이상록, 김복수, 정수남
504 ▼a 참고문헌과 색인수록
536 ▼a 이 책은 2014년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문화심층연구사업 공동연구과제로 수행된 연구임 ▼g (AKSR2014-C19)
700 1 ▼a 김경일 ▼g 金炅一, ▼e▼0 AUTH(211009)22530
700 1 ▼a 이완범 ▼g 李完範, ▼e▼0 AUTH(211009)67936
700 1 ▼a 김원 ▼g 金元, ▼e▼0 AUTH(211009)85086
700 1 ▼a 이상록 ▼g 李相錄, ▼e▼0 AUTH(211009)116020
700 1 ▼a 김복수 ▼g 金福壽, ▼e▼0 AUTH(211009)20889
700 1 ▼a 정수남 ▼g 鄭守男, ▼e▼0 AUTH(211009)136658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73 2018 등록번호 11179255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AKS사회총서 14권. 1960년대 한국 사회가 직면한 여러 문제와 당대의 감수성이 언론매체와 예술작품 속에서 어떻게 담론화되고 재현되어왔는지를 살펴보았다. 특히 1960년대 한국사회의 집합표상과 감수성, 스스로에 대한 이해와 '자기 재현'의 변화과정을 분석하는 데 집중했다.

1960년대는 한국현대사 혹은 오늘의 한국사회를 이해하는 중요한 분기점으로, 4·19혁명으로 시작하여 1961년 5·16군사쿠데타로 군사독재정권이 들어서면서 민주화의 열망과 시민사회의 성장이 좌절되는 불운을 겪었다. 다른 한편 1960년대는 급속한 산업화와 경제발전을 이룩하기 위한 시발점이면서 대중문화가 본격 확산하는 시기이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일제 식민지배의 잔재와 한국전쟁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미국 중심의 세계체제에 깊숙이 편입됨과 동시에 탈식민지 문화의 모순을 온전하게 겪어야 했다. 비록 미디어는 현실 그대로를 재현하지도, 그럴 수도 없지만 시대 형상과 모순을 대중에게 빠르게 전달했다. 이렇게 미디어를 통해 우리가 전달받는 모습은 다양한 사회 권력과 자본시장의 회로를 거친, 그래서 어떤 형태로든 재구성된 현실 세계이다. 또한 우리는 미디어에 비친 현실 세계를 통해 자신의 실존 현실을 다시 바라보고 나아가 또 다른 세계상을 상상했다. 미디어의 이같은 속성을 고려할 때 1960년대의 시대상은 신문·TV·라디오·대중잡지 혹은 영화 등에 파편의 형태로 반영되어 있다. 이러한 대중매체들이 현실을 왜곡하고 사회 모순을 은폐하는 이데올로기 장치로 기능했을지라도 그 자체가 1960년대를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하나의 인식 틀일 수도 있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1960년대 한국 사회가 직면한 여러 문제와 당대의 감수성이 언론매체와 예술작품 속에서 어떻게 담론화되고 재현되어왔는지를 살펴보았다. 특히 1960년대 한국사회의 집합표상과 감수성, 스스로에 대한 이해와 '자기 재현'의 변화과정을 분석하는 데 집중했다.

황용주 필화사건으로 본 사회주의 전력자 제거 공작: 황용주 필화사건은 1964년 9월 문화방송 사장으로 있으면서 『세대』지 11월호에 "强力한 統一政府에의 意志: 民族的 民主
主義의 內容과 方向"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가, 반공법 위반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사건이다. 당시 황용주는 이북 출신이면서 반공의 입장에 확고히 서 있던 중앙정보부장 김형욱에 의해 사회주의 전력자 박정희의 주변을 정화한다는 취지에서 김형욱에 의해 제거되었다. 기존 연구들이 이 필화사건을 반공주의자들이 자행한 언론 탄압이며 통제의 하나로 본 것에 비교해, 이 글은 박정희 정부 초기 대통령 친위세력 내부에 사회주의 사상 전력자와 반공주의자들 간에 이념투쟁이 치열했으며, 그런 이념투쟁이 결국 권력투쟁으로까지 비화하였다는 사실이 확인된다는 새로운 해석을 제시하였다.

미군기지에 대한 한국사회의 시선: 기지라는 장소는 1953년 휴전협정 이후 대한민국 영토에 설치된 미군기지·기지촌 그리고 기지경제(PX경제)로, 미국이 한국에 군수물자로 들여왔던 씨레이션 통조림 세트를 비롯한 군사기지 시설, 미8군 주변 미군을 위한 소비·유흥시설 및 그 종사자들에 의해 형성된 미군문화가 형성된 곳이다. 이 글은 미군기지가 전성기였던 1960년대에 이에 대한 배제·게토화가 내장된 한국사회의 시선과 미국 선진 문명을 받아들이려는 지향도 공존했던 분열증적이고 복합적인 양면성을 조명했다. 이를 통해 필자는 미군기지를 둘러싼 문제가 한미동맹, 주권, SOFA, 군사작전권 반환 등 국가 간의 문제로 현재화되고 있을 뿐 아니라, 타자에 대한 배타적 사고방식과 지식 생산, 폐쇄적 민족공동체, 선진·문명이라는 대상에 대한 열망 등의 형태로 변형하여 지금도 나타나고 있음을 말하고 있다.

1960년대 기층 민중의 빈곤: 빈곤과 가난한 사람은 늘 있었지만, 민중은 어떠한 형태로든 가난에 맞서 이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대응전략들을 개발하고 발전시켜왔다. 따라서 가난에 대한 대응은 현실의 과제이기도 하며 미래의 투시이기도 하다. 이러한 점에서 이 글은 1960년대 기층 민중의 빈곤 실태를 기록서사로서의 르포를 통해 제시하였다. 여기에서 기층 민중은 흔히 서민이나 하층민, 민중으로 불리는 범주로서, 오늘날의 소수자나 서벌턴이라는 개념과 닿아 있다. 당시의 빈곤은 어떤 형태로든지 서민의 일상 문화와 의식에 깊은 상흔을 남겼고, 특히 집단 심성으로 일과 직업에서 본원 의지의 상실, 문화와 취향에 대한 욕망의 억압, 정치에 대한 기피와 무관심을 가져왔다. 이들이 살아온 고단한 사람은 그 자체가 역사로서 한국 근현대사의 일부가 되었고, 초기 산업화의 문턱에서 서서히 형성되어간 산업사회의 구성 층위는 앞선 시기에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양상을 일상문화와 의식의 집단 형태로 나타났다. 저자는 기록서사를 통해 1960년대 하층민의 일상생활에 초점을 맞추어 이들에게 빈곤이 의미하는 바를 조명하고 있다.

지은이 소개
김경일. 사회학·한국사회사 전공.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사회과학부 교수
이완범. 정치외교학 전공.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사회과학부 교수
김원. 정치학 전공.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사회과학부 교수
이상록. 한국현대사 전공. 국사편찬위원회 편사연구관, 역사문제연구소 연구원
김복수. 한국언론사·미디어와 사회변화 전공, 전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교수
정수남. 감정사회학·문화사회학·역사사회학 전공, 연세대학교 사회발전연구소 연구교수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완범(지은이)

1961년 서울 출생으로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화여자대학교·숭실대학교·한국외국어대학교·연세대학교 강사를 거쳐, 국사편찬위원회 연구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는 한국학중앙연구원 사회과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미국 하버드대학교 옌칭연구소, 조지타운대학교, 에모리대학교에서 교환교수로 있었으며, 내셔널아카이브와 카터대통령도서관에서 연구했다. 대표 논저로 『해방전후사의 인식』 3·4·6(한길사, 1987~1989, 공저), 『한국전쟁』(백산서당, 2000), 『삼팔선 획정의 진실』(지식산업사, 2001), 『박정희와 한강의 기적』(선인, 2006), 『해방전후사의 재인식』 2(책세상, 2006, 공저), 『한국 해방 3년사(1945~1948)』(태학사, 2007), 『이승만과 6·25전쟁』(연세대학교 출판문화원, 2012, 공저), 『한반도 분할의 역사』(한국학중앙연구원출판부, 2013) 등이 있다.

김경일(지은이)

서울대학교 사회학과를 거쳐 동 대학원 사회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덕성여대 교수, 미국의 뉴욕주립대(Binghamton)와 프랑스의 파리 인간과학연구소(Maison des Sciences de L’Homme)에서 후기박사과정, 일본 도쿄대학 경제학부 객원연구원, 미국 버클리대학, 워싱턴대학 교류교수 등을 역임했다. 현재 한국학중앙연구원 사회과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한국사회사와 사회사상, 역사사회학, 동아시아론 등에 관심이 있으며, 주요 저서로『한국노동운동사 2, 일제하의 노동운동: 1920-1945』(2004), 『한국 근대 노동사와 노동운동』(2004), 『여성의 근대, 근대의 여성』(2004), 『이재유, 나의 시대 나의 혁명』(2007), 『근대의 가족, 근대의 결혼』(2012), 『노동』(2014), 『신여성, 개념과 역사』(2017), 『근대여성 12인, 나를 말하다』(2020), 『한국의 근대 형상과 한국학-비교 역사의 시각』(2020) 등의 논저가 있다.

김복수(지은이)

한국언론사·미디어와 사회변화 전공, 전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교수

김원(지은이)

한국학중앙연구원 사회과학부 교수. 서강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정치외교학과에서 석사와 박사를 마쳤다. 구술사학회 편집위원, 『실천문학』 편집위원 등을 맡았으며, 주요 저서로는 『여공 1970, 그녀들의 반역사』(2006), 『박정희 시대의 유령들』(2011), 『잊혀진 것들에 대한 기억』(1999), 『87년 6월 항쟁』(2009) 등이 있다. 최근 관심 분야는 냉전 동아시아에서 서발턴의 기억에 관한 것이다.

이상록(지은이)

한국현대사를 전공하는 역사학자이다. 현재 국사편찬위원회 편사연구관으로 재직 중이며, 한양대 사학과에서 겸임교수로 전공 강의를 담당하고 있다. 한양대학교 사학과에서 「『사상계』에 나타난 자유민주주의론 연구」라는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역사문제연구소에서 편집위원장과 연구실장을, 문화사학회?한국구술사학회에서 편집위원을 각각 역임했다. 현재 역사문제연구소 연구원, 『역사비평』 편집위원, 『사학연구』 편집위원 등을 맡고 있다. 주요 연구 분야는 ‘사회사상으로 본 독재와 민주주의’, ‘산업화 시대의 일상사’ 등이다. 주요 논저로는 『20세기 여성사건사』(공저), 『일상사로 다시 보는 한국근현대사』(공저), 『대중독재의 영웅만들기』(공저), 『근대의 경계에서 독재를 읽다』(공저), 『호모 에코노미쿠스, 인간의 재구성』(공저), 『인물로 읽는 한국현대정치사상의 흐름』(공저), 「1960~1970년대 조지 오글 목사의 도시산업선교 활동과 산업 민주주의 구상」, 「TV, 대중의 일상을 지배하다 - 1961년 12월 31일 KBS TV 개국과 대중문화혁명」, 「‘디아스포라(Diaspora)’를 ‘민족국가’로 회수하지 않기」, 「1960~70년대 ‘인간관리’ 경영지식의 도입과 ‘자기계발’하는 주체」, 「산업화시기 ‘출세’?‘성공’ 스토리와 발전주의적 주체 만들기」, 「1979년 크리스챤 아카데미 사건을 통해 본 한국의 인권 문제」 등이 있다.

정수남(지은이)

연세대학교 사회발전연구소 연구원. 감정사회학, 문화사회학, 역사사회학을 전공하고, 요즘에는 빈곤과 청년 문제에 관심이 있다. 《감정의 거시사회학》(함께 옮김), 《사회이론의 역사》(함께 옮김) 등을 옮기고, 《열풍의 한국사회》(함께 씀), 《감정은 사회를 어떻게 움직이는가》(함께 씀) 등을 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책머리에 

권력 내 암투로서의 황용주 필화사건-박정희 친위세력 내 반공주의자의 사회주의 전력자 제거 공작 _ 이완범 
1 머리말 
2 박정희와 민족적 민주주의 
3 종합지 『세대』와 황용주 필화사건 
4 맺음말 

냉전문화와 미군기지에 대한 한국사회의 시선-1960년대 대중매체에 드러난 재현 양상을 중심으로 _ 김 원 
1 머리말 
2 1960년대 미군기지의 역사: 미군과 외화, 폭력과 분열증 
3 미군기지에 대한 분열증적 시선: 범죄ㆍ게토화와 선진ㆍ문명 
4 맺음말 

증오와 선망, 배척과 모방 사이에서-한일협정 전후 한국의 미디어에 나타난 일본 표상 _ 이상록 
1 머리말 
2 반일감정에서 한일협정 반대로 
3 선진ㆍ후진의 인식구도와 지식인들의 모방ㆍ따라잡기 강박 
4 1960년대 대중사회의 일본문화 수용과 주체성 문제 
5 맺음말 

1960년대 대중매체와 일상생활-라디오 전성시대와 일상생활의 변화를 중심으로 _ 김복수 
1 머리말 
2 1960년대 한국의 사회 변동과 대중매체 
3 방송의 변화와 라디오 전성시대 
4 1960년대 라디오 전성시대와 일상생활의 변화 
5 맺음말 

기록서사를 통해 본 1960년대 기층 민중의 빈곤과 그 영향 _ 김경일 
1 머리말 
2 기록서사의 형성과 전개 
3 기층 민중의 내용과 서민의 얼굴 
4 가난이 남긴 것들 
5 맺음말 

1960년대 부랑인 통치방식과 사회적 신체 만들기 _ 정수남 
1 머리말 
2 근대화와 부랑인 담론 
3 부랑인 통치와 국가ㆍ복지동맹 규율체계 
4 허약한 국가권력의 사회적 신체 만들기 
5 맺음말 

찾아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

허봉 (2022)
한국교통대학교. 중원학연구소 (2022)
이명미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