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누구나 다 아는, 아무도 모르는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정미진 변영근, 그림
서명 / 저자사항
누구나 다 아는, 아무도 모르는 / 정미진 글 ; 변영근 그림
발행사항
서울 :   atnoon books,   2017  
형태사항
225 p. : 삽화(일부천연색) ; 19 cm
ISBN
9791195216192
일반주기
본 표제는 표지표제임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41967
005 20180518113021
007 ta
008 180517s2017 ulka 000cf kor
020 ▼a 9791195216192 ▼g 03810
035 ▼a (KERIS)BIB000014517033
040 ▼a 222001 ▼c 222001 ▼d 211009
082 0 4 ▼a 895.735 ▼2 23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정미진 누
100 1 ▼a 정미진 ▼0 AUTH(211009)67240
245 1 0 ▼a 누구나 다 아는, 아무도 모르는 / ▼d 정미진 글 ; ▼e 변영근 그림
260 ▼a 서울 : ▼b atnoon books, ▼c 2017
300 ▼a 225 p. : ▼b 삽화(일부천연색) ; ▼c 19 cm
500 ▼a 본 표제는 표지표제임
700 1 ▼a 변영근, ▼e 그림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정미진 누 등록번호 11179141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정미진 소설. 연우는 유괴된 지 49일 만에 기적처럼 살아 돌아온다. 하지만 아이는 지난 기억을 감쪽같이 잊어버렸다. 결국 범인을 찾지 못한 채, 연우의 유괴 사건은 미제 사건으로 남게 되고….

세월이 흐른 뒤, 이민을 떠났던 연우는 다시 한국으로 돌아온다. 그런데 귀국 후, 그녀에게 놀라운 변화가 생긴다. 바로 49일간의 기억이 하루하루씩 떠오르기 시작한 것이다. 그토록 기억해 내려고 해도 기억나지 않았던 그날들이 떠오르자 공포에 사로잡히는 연우.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유괴 사건의 진실은 무엇일까.

한편 연우가 사라졌던 그때, 역시 자취를 감추었던 또 한 명의 소녀가 있었다. 바로 같은 반 친구인 유신이다. 유신도 49일간 감금되었다 살아 나왔지만, 연우와 마찬가지로 아무런 기억도 하지 못한다. 그리고 20년이 지난 뒤, 연우처럼 알 수 없는 두통과 함께 그날의 일들이 하나씩 떠오르기 시작한다.

49일간 유괴당했던 기억을 잃어버린 한 소녀.
20년이 흐른 후, 잊었던 49일간의 기억이
하나씩 떠오르기 시작한다.


연우는 유괴된 지 49일 만에 기적처럼 살아 돌아온다.
하지만 아이는 지난 기억을 감쪽같이 잊어버렸다.
결국 범인을 찾지 못한 채, 연우의 유괴 사건은 미제 사건으로
남게 되고...

세월이 흐른 뒤, 이민을 떠났던 연우는 다시 한국으로 돌아온다.
그런데 귀국 후, 그녀에게 놀라운 변화가 생긴다.
바로 49일간의 기억이 하루하루씩 떠오르기 시작한 것이다.
그토록 기억해 내려고 해도 기억나지 않았던 그날들이 떠오르자 공포에
사로잡히는 연우.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유괴 사건의 진실은 무엇일까-

한편 연우가 사라졌던 그때, 역시 자취를 감추었던 또 한 명의 소녀가 있었다.
바로 같은 반 친구인 유신이다.
유신도 49일간 감금되었다 살아 나왔지만,
연우와 마찬가지로 아무런 기억도 하지 못한다.
그리고 20년이 지난 뒤, 연우처럼 알 수 없는 두통과 함께
그날의 일들이 하나씩 떠오르기 시작한다.

한 번의 유괴 사건. 사라진 두 소녀. 20년 뒤 떠오르는 두 개의 진실.
잃어버린, 두 소녀의 49일간의 기억.
그 기억의 실마리는 어디에서부터 찾을 수 있는가.

누구나 다 아는 이야기. 하지만 아무도 모르는 이야기.


이 이야기는 두 소녀가 잃어버렸던 기억이 되살아나는 과정을 추적하고 있다.
누군가는 잊고 싶었던, 잊어야만 했던. 하지만 다시금 떠오르는 기억 앞에
감춰졌던 진실이 드러난다.
하나의 유괴 사건을 두고 각기 다른 기억을 가진 네 인물의 목소리가,
‘적막의 아름다움’을 그리는 변영근 작가의 그림과 함께 교차하며 전개된다.
때로는 영상이 없는 라디오를 듣듯, 때로는 소리가 없는 무성영화를 보듯
이야기는 숨가쁘지만, 고요하게 흘러간다.
그 흐름을 따라가다 보면, 미스테리를 풀어 나가는 재미와 더불어
섬세한 감정의 진폭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정미진(지은이)

영화와 애니메이션 시나리오 작가로 활동했다. 이야기를 만듭니다. 버려지고 잊힌 존재들에게 마음이 쓰입니다. 글을 쓴 책으로 <있잖아, 누구씨>, <해치지 않아>, <무엇으로>, <누구나 다 아는, 아무도 모르는>, <탑승을 시작하겠습니다.> 등이 있습니다.

변영근(그림)

수채화를 통해 일러스트레이션과 만화의 경계에서 작업하고 있다. 그래픽 노블 『낮게 흐르는: Flowing Slowly』(2018)을 비롯해 독립 출판물을 다수 펴냈다. 그 밖에 알마의 ‘포비든 플래닛’ 시리즈, 미메시스의 ‘테이크아웃’ 시리즈 등 그림이 필요한 다양한 매체와 협업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누구나 다 아는 006, 056, 116, 178
아무도 모르는 032, 088, 142, 196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