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창업가의 브랜딩 : 브랜드 전략이 곧 사업전략이다 (27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우승우 차상우, 저
서명 / 저자사항
창업가의 브랜딩 : 브랜드 전략이 곧 사업전략이다 / 우승우, 차상우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북스톤,   2017   (2018 3쇄)  
형태사항
287 p. : 삽화(일부천연색), 도표, 초상화 ; 22 cm
ISBN
9791187289265
일반주기
당신의 일이 세상에 어떻게 기억되기 바라는가?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40999
005 20180510135516
007 ta
008 180509s2017 ulkacd 000c kor
020 ▼a 9791187289265 ▼g 03320
035 ▼a (KERIS)BIB000014652338
040 ▼a 248012 ▼c 248012 ▼d 211009
082 0 4 ▼a 658.827 ▼2 23
085 ▼a 658.827 ▼2 DDCK
090 ▼a 658.827 ▼b 2017z2
100 1 ▼a 우승우 ▼0 AUTH(211009)96430
245 1 0 ▼a 창업가의 브랜딩 : ▼b 브랜드 전략이 곧 사업전략이다 / ▼d 우승우, ▼e 차상우 지음
260 ▼a 서울 : ▼b 북스톤, ▼c 2017 ▼g (2018 3쇄)
300 ▼a 287 p. : ▼b 삽화(일부천연색), 도표, 초상화 ; ▼c 22 cm
500 ▼a 당신의 일이 세상에 어떻게 기억되기 바라는가?
700 1 ▼a 차상우, ▼e▼0 AUTH(211009)67305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58.827 2017z2 등록번호 11179094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658.827 2017z2 등록번호 12124728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58.827 2017z2 등록번호 11179094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658.827 2017z2 등록번호 12124728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최근 몇 년 동안 새로운 시도들이 눈에 띄게 늘어나기 시작했다. 자기만의 컨텐츠나 제품을 통해 창업한 개인들, 좀 더 세분화된 대중의 취향을 겨냥한 작은 가게들, 디지털과 테크라는 기회를 십분 활용해 새로운 시장 개척에 나선 스타트업들 … 어떤 형태이든 ‘직장인’이라는 이름을 벗어나 자기만의 사업을 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유리해진 것만은 분명하다.

그러나 기회가 늘어난 만큼 경쟁도 치열한 법. 더구나 대중에게 어필할 기회가 많아졌다고 해서 반드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남들보다 더 나은 제품과 서비스를 갖추었음에도 시장에서 제대로 승부해보지 못한 채 사라져버리는 개인과 회사들이 적지 않다.

이때 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이들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바로 자신만의 색깔을 내는 ‘브랜드’를 가지고 있다는 것. 속내를 들여다보면 처음부터 나만의 브랜드를 만들어야겠다는 전략을 세운 것도 아닌데, 대중의 눈에 비친 그들의 브랜드는 힘이 세다. 길지 않은 시간에, 그들은 어떻게 그처럼 강력한 브랜드를 만들 수 있었을까? 과연 브랜드는 그들의 사업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을까? 이 책은 출발점에 선 창업가들을 위한 브랜드 전략과 구체적인 방법론을 제시한다.

“왜 다른 사람이 아닌 우리여야 하는가?”
창업가가 놓치지 말아야 할 스타트업 브랜드 전략 10

“당신의 일이 세상에 어떻게 기억되기 바라는가?”
‘자기다움’으로 승부하고자 하는 창업가에게 반드시 필요한 책!


최근 몇 년 동안 새로운 시도들이 눈에 띄게 늘어나기 시작했다. 자기만의 컨텐츠나 제품을 통해 창업한 개인들, 좀 더 세분화된 대중의 취향을 겨냥한 작은 가게들, 디지털과 테크라는 기회를 십분 활용해 새로운 시장 개척에 나선 스타트업들 … 어떤 형태이든 ‘직장인’이라는 이름을 벗어나 자기만의 사업을 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유리해진 것만은 분명하다.
그러나 기회가 늘어난 만큼 경쟁도 치열한 법. 더구나 대중에게 어필할 기회가 많아졌다고 해서 반드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남들보다 더 나은 제품과 서비스를 갖추었음에도 시장에서 제대로 승부해보지 못한 채 사라져버리는 개인과 회사들이 적지 않다.
이때 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이들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바로 자신만의 색깔을 내는 ‘브랜드’를 가지고 있다는 것. 속내를 들여다보면 처음부터 나만의 브랜드를 만들어야겠다는 전략을 세운 것도 아닌데, 대중의 눈에 비친 그들의 브랜드는 힘이 세다. 길지 않은 시간에, 그들은 어떻게 그처럼 강력한 브랜드를 만들 수 있었을까? 과연 브랜드는 그들의 사업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을까? 이 책 《창업가의 브랜딩》은 출발점에 선 창업가들을 위한 브랜드 전략과 구체적인 방법론을 제시한다.

나만의 브랜드를 만들고 싶다면? 지속 가능한 성공을 원한다면?
결국, 모든 것은 ‘브랜딩’에 달려 있다!


이 책의 저자들은 브랜드 컨설턴트와 브랜드 매니저로 다양한 ‘브랜드’들을 다뤄왔고, 현재는 스타트업계에서 일하며 브랜드 컨설팅 회사를 경영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좋은 브랜드란 무엇인가요?’, ‘브랜드를 어떻게 만드는 거죠?’라는 질문을 자주 받게 되었다고 한다. 사업을 시작하는 창업가나 스타트업이 하나같이 아쉬워하는 부분은 바로 ‘브랜드’였다. 뛰어난 제품이나 기술을 다 만든 후에야 이를 어떻게 알릴지를 고민하는 이들이 대부분이었고, 브랜드 전략의 중요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출발한 이들도 적지 않았다.
제품이나 서비스는 비슷비슷하니 이를 알리는 브랜딩 활동이 가장 중요하다는 주장은 아니다. 저자들이 이 책에서 가장 강조하는 것은 브랜드 전략과 사업전략이 결코 다르지 않다는 것이다. 즉 자신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개발한 후에 브랜딩을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제품 및 서비스를 제시하는 과정 자체가 고객의 공감을 얻는 브랜딩 활동이 되어야 한다는 것. 처음부터 내가 하고자 하는 일이 사람들의 마음에 어떻게 비춰지고 기억될지를 고민한다면, 자연스럽게 브랜드도 완성할 수 있고 사업도 성공할 수 있다.
브랜드를 만들어야 하는 이유를 하나 더 들자면, 그것이 바로 지속 가능한 성공에 접근할 수 있는 지름길이기 때문이다. 이제는 너무 많아진 스타트업만 보더라도 반짝거리는 아이디어로 승부하는 회사들이 얼마나 많은가. 눈에 띄는 기술이나 디자인으로는 잠깐의 성공을 얻을 수 있을지는 몰라도 영속하기 어렵다. 사람들의 마음에 우리 브랜드가, 우리 회사가, 우리의 일이 어떤 모습으로 각인될지를 고민하고 실현해야만 살아남는 창업가가 될 수 있다.
그렇다 하더라도 현실은 만만치 않다. 창업가나 작은 기업, 스타트업들은 사업을 꾸려 나가기도 바쁜데 브랜드까지 챙길 여력이 부족하다고 말한다. 금전적인 여건은 물론이요, 하루하루를 버틸 일손조차 딸리는 상황에 처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반대로 생각해보면 물량공세 마케팅에서 불리한 창업가나 스타트업일수록 ‘나만의 브랜드’에서 답을 찾아야 한다. 이 책에 실린 스타트업 창업가 10명의 생생한 인터뷰가 이를 뒷받침한다. F&B, 생활잡화, 온라인 커머스, 패션 등의 분야에서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10명의 창업가들은 하나같이 강력한 브랜드를 갖고 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브랜딩을 목표로 삼은 적은 없다고 말한다. 대신 자신의 브랜드가, 자신이 하는 일이 세상에 어떻게 비춰질지를 늘 염두에 두고 사업을 추진해왔다는 것이다.
아직까지 브랜드를 거창하게 여기거나 특별한 사람들만의 영역으로 바라보는 시선도 있다. 그러나 이 책 《창업가의 브랜딩》에서 말하는 브랜드란 누군가와의 경쟁이 아니라, ‘나다움’을 발견하고 그것을 꾸준하게 지치지 않고 키워가는 과정이다. 즉 사업을 시작하는 것이 결국 브랜드를 시작하는 것이고, 사업을 키우는 것이 결국 브랜드를 키우는 것이다.
저자들은 폭넓은 영역에서 ‘사업전략과 브랜드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해온 생생한 경험을 토대로, ‘스타트업 창업가를 위한 10개의 법칙’을 제시한다. 창업이나 프로젝트를 준비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사업에 대해, 제품에 대해, 고객에 대해 고민한 시간이 있을 것이다. 이 책은 그러한 창업가의 고민을 해결해주는 실마리가 되는 것은 물론, 새로운 시작을 위한 가이드가 되기에 손색이 없다. 작은 기업이나 개인뿐 아니라, 자기만의 브랜드와 문화를 만들고자 하는 스타트업과 종사자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우승우(지은이)

더.워터멜론 공동대표 브랜드와 관련된 일을 한다. ‘주류 속의 비주류’를 꿈꾸며, 오리지널과 아날로그, 공간과 콘텐츠, 사람과 여행, 맥주와 야구, 책과 서점 등의 키워드에 관심이 많다. 브룩스브라더스와 스팸, 몰스킨을 좋아한다. 거의 매일 SNS에 글을 쓰지만 이모티콘은 쓰지 않는다. 명랑한 열세 살 딸이 있고, To Do List를 정리하며 뿌듯함을 느낀다.

차상우(지은이)

더.워터멜론 공동대표 브랜드적인 삶을 지향한다. 누구나 좋아하는 ‘있어빌리티’한 브랜드를 좋아하고 추구한다. 다섯 살 아들과 마트에서 종류별로 소시지 사는 걸 좋아한다. 스마트폰으로 영상 및 콘텐츠 보기를 즐기며, 공으로 하는 스포츠에 열광한다. 항상 머릿속에 ‘왜?’라는 질문을 달고 살며, 그래서인지 모바일 세상에서도 야구기사로 시작해 유튜브로 끝나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콘텐츠 개미지옥에 자주 빠지곤 한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머리말. 
스타트업? 스타트 브랜드! / 브랜드라는 산을 오르는 것 

법칙 1. 브랜드 전략이 곧 사업전략이다_ 사업이 먼저인가요? 
사업을 브랜딩으로 연결하려면 
내가 왜 이 사업을 하는지 꾸준히 말하라 
인터뷰 : 우리 사업의 핵심은 유통의 본질로 돌아가는 것(마켓컬리 김슬아 대표) 

법칙 2. 사업도 브랜드도 시작은 WHY ME_ 브랜드 아이덴티티, 자기다움이 핵심이다 
사업 시작 전에 정체성을 만드는 것이 가능할까? 
왜 다른 사람이 아닌 우리여야 하는가? 
결코 양보할 수 없는 한 가지가 있는가? 
인터뷰 : 이 사업이 무엇인지 말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 브랜드(셰어하우스 우주 김정현 대표) 

법칙 3. 비주얼과 디자인으로 이야기하라_ 보기 좋은 떡이 당연히 먹기도 좋다 
‘우리는 디자이너가 없는데?’ 
첫째, 회사 브랜드의 대표 컬러를 정하라 
둘째, 대표 폰트를 선정하여 일관되게 사용하라 
셋째, 비주얼 가이드라인을 반드시 만들자 
인터뷰 : 모든 건 디자인… 디자인에는 확장성이 있다(프?츠커피컴퍼니 김병기 대표) 

법칙 4.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_스토리와 콘텐츠로 공감을 얻어라 
매력적인 스토리는 어떻게 탄생하는가? 
빠르고 효과적으로 우리를 알릴 수 있는 방법은? 
스타트업의 스토리를 만드는 법 
인터뷰 : 이름보다 중요한 건 회사를 설명해줄 한 문단의 스토리(패스트트랙아시아 박지웅 대표) 

법칙 5. 브랜드 전략, 안에서부터 시작하라_결국 브랜드는 우리가 만드는 것 
명확한 의사결정의 기준, 자기다움 
정해진 답은 없다, 하지만 내게 맞는 방법은 찾을 수 있다 
사람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 우리와 잘 맞는 사람을 찾자 
내부 브랜딩이 궁극의 경쟁력이다 
인터뷰 : 모두가 경청하지 않는 게 당연… 그럼에도 주저하면 안 된다(스마트스터디 박현우 대표) 

법칙 6. 사람이 먼저 브랜드가 되어야 한다_그분 때문에 투자하는 겁니다 
사람의 중요성, 퍼스널 브랜드의 중요성 
구성원이 브랜드가 되어야 한다 
보여주기 식으로 보여주지 말라 
인터뷰 : 우리 팀 한 명 한 명이 인플루언서가 되어야 한다(퍼블리 박소령 대표) 

법칙 7. 타깃을 명확히 하고, 팬을 만들어라_많이도 필요 없다, 단 한 명의 팬이 중요하다 
팬덤이 모이는 커뮤니티는 어떻게 만들어지나 
강력한 팬은 브랜드를 만들고 사업을 만든다 
인터뷰 :우리가 특별한 이유는 유저들이 만들어가는 공간이기 때문(스타일쉐어 윤자영 대표) 

법칙 8. 디지털이 당신을 구원해줄 것이다_디지털 세상,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다 
스타트업에게 디지털은 기회일까 
디지털 시대의 광고, 콘텐츠, 브랜드의 변화 
과연 디지털 문법에 적응할 수 있는가 
인터뷰 고객만족을 소프트웨어에 맡기지 말라(프라이머 권도균 대표) 

법칙 9. 오프라인에서 고객 경험을 완성하라_해보셨나요? 직접 경험해보셨나요? 
간접경험을 ‘진짜’로 
O2O의 출발은 온라인이 아닌 오프라인이어야 한다 
인터뷰 : 콘텐츠 비즈니스를 넘어 커머스 비즈니스, 오프라인 비즈니스까지 가능하다(그리드잇 이문주 대표) 

법칙 10. 브랜딩은 결국 한 끗 차이_작게 시작하고 디테일을 챙겨라 
린 브랜딩Lean Branding, 브랜딩도 작게 시작하자 
브랜딩은 결국 디테일이다 
인터뷰 : 핵심에만, 집요하게(로우로우 이의현 대표) 

맺음말. 이제 나만의 브랜드를 시작하자 
에필로그

관련분야 신착자료

한경Trend. 편집부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