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불평등과의 싸움 : 18세기 루소에서 21세기 피케티까지, 260년간의 불평등 논쟁 (Loan 4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稲葉振一郎 김영주, 역
Title Statement
불평등과의 싸움 : 18세기 루소에서 21세기 피케티까지, 260년간의 불평등 논쟁 / 이나비 신이치로 지음 ; 김영주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아날로그,   2018  
Physical Medium
255 p. ; 21 cm
Varied Title
不平等との闘い : ルソ-からピケティまで
ISBN
9791187147268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p. 246-250)과 색인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39854
005 20190429155227
007 ta
008 180420s2018 ulk b 001c kor
020 ▼a 9791187147268 ▼g 03320
035 ▼a (KERIS)BIB000014792189
040 ▼a 211006 ▼c 211006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339.2 ▼2 23
085 ▼a 339.2 ▼2 DDCK
090 ▼a 339.2 ▼b 2018
100 1 ▼a 稲葉振一郎
245 1 0 ▼a 불평등과의 싸움 : ▼b 18세기 루소에서 21세기 피케티까지, 260년간의 불평등 논쟁 / ▼d 이나비 신이치로 지음 ; ▼e 김영주 옮김
246 1 9 ▼a 不平等との闘い : ▼b ルソ-からピケティまで
246 3 ▼a Fubyodo tono tatakai : ▼b Ruso kara piketi made
260 ▼a 서울 : ▼b 아날로그, ▼c 2018
300 ▼a 255 p. ; ▼c 21 cm
504 ▼a 참고문헌(p. 246-250)과 색인수록
700 1 ▼a 김영주, ▼e
900 1 0 ▼a 이나비 신이치로, ▼e
900 1 0 ▼a Inaba, Shin'ichiro, ▼e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ocial Science/ Call Number 339.2 2018 Accession No. 15134129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피케티의 『21세기 자본』에서 출발하지만, 단순히 해설서 수준을 넘어 더 폭넓은 이야기를 다룬다. 사회경제사상사의 흐름 속에서 경제학자들이 어떻게 불평등한 사회구조를 비판하고, 경고해왔는지를 그들의 사상과 이론을 토대로 살펴본다.

『불평등과의 싸움』은 『인간 불평등 기원론』의 장 자크 루소와 ‘보이지 않는 손’의 애덤 스미스에서 출발해 카를 마르크스, 근대 경제학, 피케티 사상의 기초를 형성한 ‘불평등 르네상스’ 기간, 현대의 피케티까지 경제학자들이 학문적으로 불평등과 맞서 싸워온 궤적을 좇는다.

경제학자들은 현상을 파악하고, 원인을 분석하고, 해결책을 제시하며 자신들의 이론과 사상으로 현실의 문제들과 맞서왔다. 이 책은 불평등을 둘러싼 260여 년간의 경제학의 역사를 되짚어보며 시대 상황에 따라 불평등을 바라보는 관점과 대안은 어떻게 변화해왔고, 경제학과 경제학자의 역할은 무엇인지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한다.

불평등, 격차에 대한 논의는 언제 시작됐으며 누가 주장했을까?
18세기 루소와 애덤스부터 21세기의 피케티까지,
경제학의 역사에서 ‘불평등’논쟁의 흐름을 한눈에 펼쳐놓다!


2017년 12월 14일 ‘세계 부와 소득 데이터베이스(WID.world)’는 <2018 세계불평등보고서>를 통해 소득과 부의 불평등 정도가 세계적인 수준에서 매우 심각하다고 보고했다. 또한 우리나라에서도 낙성대경제연구소 김낙년 교수의 논문 <한국의 소득집중도: 업데이트, 1933~2016>과 한국노동연구원의 <2016년까지의 소득분배 지표>가 심각한 국내 소득 불평등 실태를 밝혔다. 상위 10%가 전체 소득의 절반을 차지하며 우리나라 소득 불평등 상황이 세계 최악 수준이라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2013년 출간된 프랑스 경제학자 토마 피케티의 『21세기 자본』이 방대한 분량에도 불구하고‘불평등’이라는 주제를 단숨에 전 세계의 화두에 올려놓으며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것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불평등 문제를 심각하게 여기고 있는지를 방증한다. 하지만 이 같은 ‘불평등’에 대한 논의는 어느 날 갑자기 시작된 것이 아니다. 경제학의 역사에서 불평등과 격차 논의는 끊임없이 이어져왔다.
『불평등과의 싸움』은 『인간 불평등 기원론』의 장 자크 루소와 ‘보이지 않는 손’의 애덤 스미스에서 출발해 카를 마르크스, 근대 경제학, 피케티 사상의 기초를 형성한 ‘불평등 르네상스’ 기간, 현대의 피케티까지 경제학자들이 학문적으로 불평등과 맞서 싸워온 궤적을 좇는다. 경제학자들은 현상을 파악하고, 원인을 분석하고, 해결책을 제시하며 자신들의 이론과 사상으로 현실의 문제들과 맞서왔다. 이 책은 불평등을 둘러싼 260여 년간의 경제학의 역사를 되짚어보며 시대 상황에 따라 불평등을 바라보는 관점과 대안은 어떻게 변화해왔고, 경제학과 경제학자의 역할은 무엇인지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한다.

상위 1%가 모든 것을 차지하는 사회,
경제 불평등은 일부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가 맞닥뜨린 현실이다


‘세계 부와 소득 데이터베이스(WID.world)’는 2017년 12월 14일 〈2018 세계불평등보고서〉를 통해 소득과 부의 불평등 정도가 개별 국가 수준은 물론이고, 세계적인 수준에서 매우 심각한 단계에 이르러 있다고 발표했다. 1980년 이후 2016년까지 세계 상위 1% 부자들이 가져가는 소득과 부의 비중은 크게 늘어난 반면, 하위 50%의 소득은 사실상 정체되어 빈부격차가 갈수록 커지고 있으며 일부 국가는 ‘극단적 수준’에 이르러 있다.
물론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낙성대경제연구소 김낙년 교수의 〈한국의 소득집중도: 업데이트, 1933~2016〉논문과 2018년 2월 18일 한국노동연구원이 발표한 〈2016년까지의 소득분배 지표〉에 따르면, 2010년 이후 근로소득 불평등은 개선되고 있지만 사업소득과 금융소득을 포함한 전체 소득 불평등도는 심화됐다. 즉 근로소득 격차가 완화되더라도 그것을 상쇄하고도 남을 정도로 금융자산에서 나오는 이자 및 배당, 부동산 임대료, 영업이익 등 비근로소득에서 격차가 심각하게 발생하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불평등이 심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세계불평등보고서〉의 저자들이 경고한 것처럼 이대로 불평등을 방치하면 소득의 빈부 격차는 갈수록 더 커질 전망이고, 경제는 물론 정치?사회적으로 파국을 맞이할 것이 틀림없다.

루소의 『인간 불평등 기원론』에서 피케티의 『21세기 자본』까지,
경제학자들은 언제, 어디서나 사상과 이론으로 불평등에 맞서왔다


보고서 발표를 굳이 살펴볼 필요도 없이 대대수의 사람들은 이미 심각한 수준의 ‘빈익빈 부익부’ 불평등 현상을 직접 겪고 있다. 일하고 또 일해도 빈곤을 벗어나기 어려운 사회?경제 구조에 갇혀 정직한 노동의 대가만으로는 자신의 삶을 온전히 꾸려나가는 데 한계를 느끼고 있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2013년 출간된 프랑스 경제학자 토마 피케티의 『21세기 자본』이 전 세계적으로 학계뿐만 아니라 일반 독자들에게까지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것은 그만큼 사람들이 ‘불평등’에 대해 큰 관심을 가지고 있음을 방증한다.
『21세기 자본』 출간 이후 경제 불평등에 대한 관심과 논의는 현재까지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경제학의 역사에서 불평등, 성장과 격차 문제에 대한 논의는 어느 날 갑자기 한 개인에 의해 불거진 것이 아니다. 자본주의 시장경제 속에서 불평등, 소득과 부의 격차는 언제나 존재했고 경제학자들은 그 같은 현상을 파악하고, 원인을 분석하고, 해결책을 제시하고자 노력해왔다.
『불평등과의 싸움』은 피케티의 『21세기 자본』에서 출발하지만, 단순히 해설서 수준을 넘어 더 폭넓은 이야기를 다룬다. 사회경제사상사의 흐름 속에서 경제학자들이 어떻게 불평등한 사회구조를 비판하고, 경고해왔는지를 그들의 사상과 이론을 토대로 살펴본다. 『인간 불평등 기원론』의 장 자크 루소와 ‘보이지 않는 손’과 『국부론』의 애덤 스미스에서 출발해 카를 마르크스, 근대 경제학, 피케티 사상의 기초를 형성한 ‘불평등 르네상스’ 기간, 현대의 피케티까지 260여 년에 걸쳐 경제학자들이 학문적으로 불평등과 맞서 싸워온 궤적을 좇는다.

1장과 2장에서는 애덤 스미스와 카를 마르크스에 초점을 맞춘다. 그들은 경제학에서 말하는 넒은 의미에서의 고전파적 전통, 생산과 분배, 경제성장과 불평등 사이에 불가분의 관계가 존재한다고 생각했다. 물론 자본주의적 시장경제에 대해 스미스는 긍정하고 마르크스는 비판하지만, ‘소득과 부의 분배는 생산과 경제성장에 영향을 준다’는 인식은 공유한다.
그러나 19세기 말쯤 출현해 오늘날의 주류가 된 신고전파 경제학에서는 생산의 문제와 분배의 문제를 분리해서 논한다. 신고전파의 시조로 여겨지는 경제학자들은 사회 문제, 특히 노동자의 빈곤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있었음에도 분배 문제에 대한 관심은 경제학의 주 무대에서 물러나게 된다. 이 문제를 3장과 4장에서 살펴보았다.
그러다 20세기 말이 되자 경제학 내부에서 다시 한번 생산과 분배의 관계에 대한 문제의식에 불이 붙기 시작했다. 특히 기술혁신 투자와 인적자본에 주목했을 때 ‘생산과 분배는 반드시 관계가 없는 것이 아니다, 소득과 부의 분배가 단기적인 생산과 장기적인 경제성장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인식이 확산된다. 젊은 날의 피케티는 이러한 시대배경(불평등 르네상스) 속에서 경제학자가 되었다. 5장부터 8장까지는 신고전파의 틀 안에서 일어난 고전파적 문제 관심의 복권을 둘러싼 정황에 대해 설명한다. 이러한 내용을 바탕으로 9장에서는 피케티의 연구가 ‘불평등 르네상스’ 중에서도 새로운 전개를 시도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 『21세기 자본』에 입각해 살펴보고, 나아가 앞으로의 논의 동향에 대한 전망을 제시한다.

“경제사상을 이해하는 것은 왜 중요한가?”
경제사상은 가장 예민하게 사회를 반영하고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는 열쇠다


루소와 애덤스에서 출발해 피케티까지, 불평등을 중심으로 경제학의 역사를 되짚어본 『불평등과의 싸움』은 경제학의 역할을 다시 생각해보게 한다. 경제학자들은 복잡한 숫자와 공식, 표와 그래프만 들여다보고 있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누구보다 치열하게 현실 문제를 고민하는 사람들이다. 이 책에는 역사적 흐름 속에서 사회에 직접적이고 강력한 영향을 미치며 ‘살아 있는, 쓸모 있는 경제학’을 연구해온 경제학자들의 사상이 담겨 있다.
피케티는 《21세기 자본》 을 통해 다시 한번 ‘불평등’을 최고의 화두에 올려놓았고, 그럼으로써 파국으로 치닫는 전 세계를 향해 경고하고 자기 나름의 해법을 제시했다. 경제학자들의 이야기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결국 그것이 우리 삶을 가장 예민하게 반영하고 문제에 대응할 수 있는 해결책을 제시해주기 때문이다. 이 책은 그런 의미에서 경제학을 이론으로뿐만 아니라 우리 삶과 직접 관련 있는 학문으로 더 깊이 들여다보게 할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이나바 신이치로(지은이)

경제학자이자 사회학자. 1963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히토쓰바시 대학교에서 사회윤리학을 전공하고 도쿄 대학교 대학원 경제연구과에서 수학했다. 그 후 오카야마 대학교 경제학 부교수를 거쳐 현재 메이지가쿠인 대학교 사회학부 교수다. 경제학 분야뿐만 아니라 서브컬처 문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갖고 저술과 강연 등을 통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경제학이라는 교양』, 『정치의 이론』, 『마르크스 사용법』(공저), 『공공성론』, 『사회학입문: ‘다원화하는 시대’를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 등이 있으며, 한국에 번역 출간된 책으로는 애니메이션 ‘바람계곡의 나우시카’를 인문학적으로 비평한 『미야자키 하야오의 나우시카를 읽는다』가 있다.

김영주(옮긴이)

한국한국외국어대학교 일본어과를 졸업하고 일본 릿쿄대학교에서 일본 고전문학을 전공했다. 문학 박사를 취득 후 귀국하여 한국 외국어대학교 등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숲에서 자본주의를 껴안다》, 《장사의 신: 실천편》, 《이야기의 철학》, 《지금 다시, 칼 폴라니》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들어가기에 : 앞서 피케티에서, 다시 루소와 스미스로 = 6
1장 ''''자본주의''''의 발견 : 애덤 스미스와 고전파 경제학 = 19
2장 ''''노동력''''이라는 상품 : 기술혁신에 관한 최초의 이론가, 카를 마르크스 = 31
3장 누구나 자본가가 될 수 있다 : 앨프리드 마셜과 신고전파 경제학 = 53
4장 ''''경제성장''''을 어떻게 논할 것인가? : 20세기의 신고전파 경제학 = 73
5장 노동자 사이에 계층이 형성되다 : 정규직ㆍ안정고용 대 비정규직ㆍ불안정 고용 = 97
6장 성장과 분배 문제를 다시 생각하다 : 불평등 르네상스 ① = 135
7장 성장과 분배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 : 불평등 르네상스 ② = 149
8장 자본시장의 완성인가? 재분배인가? : 불평등 르네상스 ③ = 177
9장 피케티에서 한 걸음 떨어져 : 21세기에 재점화된 불평등 논쟁 = 201
나오면서 : 경제학자들의 불평등과의 싸움은 계속된다 = 239
지은이 후기 = 243
참고문헌 = 246
찾아보기 = 251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