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헤어짐을 수업하다 : 나를 지키면서 사랑하고 헤어지는 법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孫中興 손미경, 역
서명 / 저자사항
헤어짐을 수업하다 : 나를 지키면서 사랑하고 헤어지는 법 / 쑨중싱 지음 ; 손미경 옮김
발행사항
서울 : 미래의창, 2018
형태사항
263 p. ; 21 cm
원표제
學著, 好好分
ISBN
9788959895014
일반주기
부록: 5대 이야기 부류의 26가지 사랑 유형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62-263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39725
005 20180417170704
007 ta
008 180417s2018 ulk b 000c kor
020 ▼a 9788959895014 ▼g 0318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chi
082 0 4 ▼a 152.41 ▼2 23
085 ▼a 152.41 ▼2 DDCK
090 ▼a 152.41 ▼b 2018z1
100 1 ▼a 孫中興
245 1 0 ▼a 헤어짐을 수업하다 : ▼b 나를 지키면서 사랑하고 헤어지는 법 / ▼d 쑨중싱 지음 ; ▼e 손미경 옮김
246 1 9 ▼a 學著, 好好分
246 3 ▼a Xue zhe, hao hao fen
260 ▼a 서울 : ▼b 미래의창, ▼c 2018
300 ▼a 263 p. ; ▼c 21 cm
500 ▼a 부록: 5대 이야기 부류의 26가지 사랑 유형
504 ▼a 참고문헌: p. 262-263
700 1 ▼a 손미경, ▼e
900 1 0 ▼a 쑨중싱, ▼e
900 1 0 ▼a Sun, Zhongxing,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2.41 2018z1 등록번호 12124425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수많은 로맨스 영화에서 되풀이했듯, 우리는 격렬한 말다툼 혹은 무거운 침묵으로 사랑을 마무리한다. 복수심에 휩싸여 옛 연인을 헐뜯고 다니기도 한다. 그러나 내 지난 사랑을 난도질하면, 사랑했던 연인에게 앙갚음하면 과연 행복해질 수 있을까? 그건 가장 어리석은 이별이며, 다름 아닌 바로 나 자신을 아프게 하는 일이다. 그럼에도 많은 사람들이 이별 후 잘못된 선택을 하고 자신을 상처 입힌다. 그렇기에 우리는 먼저 사랑도, 연애도 아닌 헤어짐을 배워야 한다.

허나 애석하게도 상처받지 않는 이별은 없다. 단지 아픔의 시간을 단축시키는 이별법이 있을 뿐. 타이완의 사회학자이자 저명한 연애 카운슬러인 쑨중싱이 알려주는 ‘잘 헤어지는 법’이다. 전 연인을 빨리 잊어버리라거나, 새로운 사랑으로 이전 사랑을 지우라는 뻔한 조언이 아니다. 오히려 저자는 이전 사랑을 잊는 대신 다시 돌이켜보고 곱씹어봐야 한다고 말한다. 이전의 연애를 충분히 돌아보는 시간을 통해 무엇이 문제였는지, 그리고 다음 사랑을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공부해야 한다는 것이다. 넘어진 후에는 일어나서 왜 넘어졌는지, 어디에 걸려 넘어졌는지 살펴보지 않던가. 사랑도 마찬가지이다. 상처가 충분히 아물 때까지 보듬고 돌부리를 피해야 또 넘어지지 않을 수 있다.

<헤어짐을 수업하다>는 지금껏 어디에서도 알려주지 않았던 ‘이별하는 방법’에 관한 책이다. 물론 모든 이별에 통용되는 해답은 없다. 저자가 들려주는 몇몇 이야기는 당신의 이야기처럼, 또 완전히 먼 세상의 이야기처럼 느껴지기도 할 것이다. 그만큼 이별의 모습은 다양하다. 그러나 이별에서 생각해야 할 점, 또 이별의 상처를 치유하는 법을 공부해나가다 보면, 어떤 사랑이든 잘 이해하고 단정하게 정리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이별 후의 감정은 꽤나 보편적이다. 우리는 저 먼 나라의 <블루 발렌타인>을 보며, 또 우리나라의 <연애의 온도>를 보며 공감하고 눈물지었다. 지쳤다며, 이제는 너와 다신 사랑할 수 없다며 서로에게 악을 쓰는 그 모습이 놀라우리만치 친숙했다. 다시는 이렇게 헤어지지 말아야지 다짐하면서도 우리는 어느새 또 서툴렀던 그 이별을 반복하고 만다. 그토록 아름다웠던 사랑이 왜 마지막에는 추해질까? 아니 그 이전에, 서로를 그렇게나 사랑했던 연인들은 왜 결국 헤어지고 마는 걸까?

“사실 한 사람을 이해한다는 것은 아무것도 아니에요. 사람은 변하니까요.
오늘 그 사람이 파인애플을 좋아한다고 해도 내일이면 다른 걸 좋아할 수도 있는 거죠.”
- <중경삼림>


생명체가 시간이 흐르면 변화하고 성장하듯 사랑도 그렇다. 밥을 천천히 먹는 그 사람의 여유가 좋았어도 언젠가부터 참을 수 없이 답답해지기도 한다. 혹은 그의 가족이 너무 부담스러워서 사랑이 식어버릴 수도 있다. 심지어 원래 사귈 수 없을 정도로 안 맞는 성격이었는데, 그걸 깨닫지 못하고 성급하게 연애를 시작해버린 걸지도 모른다. 사랑이 식는 이유는 이렇듯 다양하다. 저자는 대다수가 연인 사이의 문제로만 분석했던 이별의 원인을 좀 더 넓게 바라본다. 이별의 원인은 연인 내부의 요인일 수도, 연인을 둘러싼 외부 요인일 수도, 복합적일 수도 있다. 그러니 처음의 마음이 변해버렸다는 죄책감에 사로잡혀 있을 필요는 없다. 처음의 약속을 지키려고 이미 떠난 마음을 붙잡고 있는 것은 책임감이 아니라 미련이 된다. 연인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없다면 오히려 헤어지는 것이 각자에게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쉬운 게 뭔데? 쉬운 길은 없어. 누구든 상처주게 되니까.”
- <노트북>


그런데 만약 헤어지기로 결정했다면, 어떻게 잘 헤어질 수 있을까? 우선 하나 알아둬야 할 점이 있다. 세상에 상처받지 않는 이별은 없다는 것이다. 단 아픔의 시간을 조금이라도 단축시키는 이별법이 있을 뿐. 이 책이 알려주는 건 바로 그 ‘잘 헤어지는 법’이다. 혹시 사랑이 식어 끙끙대다가 결국 통보하듯 이별해본 적이 있는가? 아니면 그가 갑자기 연락을 받지 않아 ‘잠수 이별’을 당해본 적이 있는가? 아마 이별을 통보했다면 마음속으론 죄책감을 느꼈을 것이다. 잠수 이별을 당했을 때에는 당황스러움과 수치, 또 절망으로 며칠 밤을 지새우기도 한다. 저자는 이처럼 연인 간에 합의되지 않은 이별을 ‘잘못된 이별’이라 지적한다.

연애를 시작했던 때를 떠올려보자. 연애란 한 사람이 고백을 하고, 다른 한 사람이 동의를 해서 시작된 것이었다. 이별도 마찬가지이다. 연애의 마무리도 반드시 두 사람이 함께 결정해야 한다. 이 책이 알려주는 ‘잘 헤어지는 법’의 핵심은 두 사람이 함께해야 한다는 점이다. 힘들더라도 제대로 고개를 들어 이별의 때가 왔다는 걸 직시하고, 각각의 연인에게 맞는 이별 전략이 무엇인지 알아봐야 한다. 헤어지기 전 마지막으로 둘이 힘을 모은다면, 서로의 마음에 생채기를 내고 사랑했던 기억마저도 희미하게 만드는 이별은 피할 수 있다.

“하지만 난 아직도 사랑해.”
“그럼 사랑해.”
“근데 너무 보고 싶어.”
“그럼 보고 싶어 해. 보고 싶을 땐 마음껏 보고 싶어 해. 그러면 되지…….”
-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보통 이별을 다루는 영화는 연인이 헤어지는 모습으로 끝난다. 연인이 등을 돌리고 각자 다른 방향으로 걸어가는 모습을 보여주며 엔딩 크레딧이 올라간다. 그러나 우리의 삶은 영화와 다르다. 삶은 연애의 막이 내린 후에도 계속된다. 그렇기에 우리는 상처를 보듬는 법도 함께 배워야 한다. 이 책에 따르면, 가장 쉬운 치유법은 놀랍게도 ‘한바탕 실컷 울고 이전 연애를 다시 곱씹어보기’이다. ‘그런 나쁜 놈은 빨리 잊고 정신 차리라’는 조언들과는 너무나 대비된다. 하지만 생각해보자. 연애라는 게 그렇게 잊기 쉬웠던 건지! 누군가를 열렬하게 사랑했던 대사건을 잊어버리기란 당연히 어렵다. 보고 싶으면 보고 싶어 하고, 울고 싶으면 그냥 울면 된다. 대신 실컷 울고 난 후에는 지나간 연애를 곱씹어보며 왜 실패했는지 살펴보자. 상처가 아문 후에는 새살이 돋듯, 이별을 하나의 유익한 경험으로 만든다면 앞으로 더 건강한 연애를 해낼 수 있을 것이다.

《헤어짐을 수업하다》는 지금껏 어디에서도 알려주지 않았던 ‘이별하는 방법’에 관한 책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별로 인해 힘들어하고, 심지어 극단적인 선택까지 하는데 왜 사랑 그 이후를 알려주는 책은 없었던 걸까? 다음의 더 나은 사랑을 위해 우리는 우선 헤어짐을 배워야 한다. 물론 이 책이 모든 이별의 정답이 되지는 않지만, 끝난 사랑을 이해하고 갈무리하는 데 꽤 유용한 참고서가 될 수는 있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쑨중싱(지은이)

타이완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컬럼비아대학교에서 사회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타이완대학교에서 사회학 이론을 바탕으로 한 ‘사랑의 사회학’, ‘유머의 사회학’, ‘성인[聖人]과 철학자의 사회학’ 등 다양한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그 중 ‘사랑의 사회학’ 과목은 1996년 개설된 후 현재까지 21년 연속 ‘재학생이 뽑은 최고 인기 강의’에 선정되며 학생들의 두터운 신뢰를 받고 있다. 또한 타이완대학교에서 ‘연인의 날’, ‘헤어지는 연인을 위한 애도의 날’ 등 행사를 열기도 한다. 지은 책으로는 《사랑을 권함(學著,好好愛)》, 《令我討厭的塗爾幹的社會分工論(뒤르켐의 지긋지긋한 사회분업론)》, 《理論旅人之塗爾幹自殺論之霧裏學(이론여행자 뒤르켐의 뜬구름 잡는 자살론)》, 《馬克思‘異化勞動’的異話(마르크스의 소외된 노동에 관하여)》 등 다수가 있다.

손미경(옮긴이)

중앙대학교 중어학과와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중과를 졸업하고, 기업 및 정부 기관의 번역 업무를 담당했다. 2018년 현재 번역집단 실크로드에서 중국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칠월과 안생』, 『안녕, 웨이안』, 『헤어짐을 수업하다』 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서문. 사랑을 위한 노력은 계속되어야 한다 

1장. 사회학으로 사랑을 말하다 
- 사랑은 한 편의 이야기이다 
- 사랑의 작가는 두 사람이다 

2장. 이별해도 사랑은 계속된다 
- 누구나 언젠가는 이별을 한다 
- 이별은 사건이 아니라 과정이다 

3장. 지극히 사회적인 이별에 대하여 
- 이야기의 마지막을 쓰는 법 
- 무엇이 이별을 발생시키는가 
- ‘디 엔드’를 꼭 써야만 하는가 
- 모든 갈등은 사회적이다 

4장. 사랑에서 이별에 이르기까지 
- 사랑은 어떤 과정을 통해 전소되는가 
- ‘우리’에서 ‘나’로 돌아오다 


5장. 어떻게 이별해야 다음 사랑이 오는가 
- 잘 이별하는 방법에 대하여 
- 혼자 하는 이별은 없다 
- 사랑의 과거, 현재, 미래 
- 두 사람의 이별을 정의하다 
- 그래서 어떻게 잘 헤어질 것인가 

6장. 이별 후의 상처를 다루는 법 
- 이별해도 이별하지 못하는 
- 이별 후에 오는 것들 

마치며. 한 사람이 원하는 이별일지라도 
결정은 함께해야 한다 

부록. 5대 이야기 부류의 26가지 사랑 유형 

참고문헌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