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부러진 나무에 귀를 대면 : 김응교 시집

부러진 나무에 귀를 대면 : 김응교 시집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응교
Title Statement
부러진 나무에 귀를 대면 : 김응교 시집 / 김응교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천년의시작,   2018  
Physical Medium
124 p. ; 21 cm
Series Statement
시작시인선 ;0252
ISBN
9788960213586 9788960210691 (세트)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39110
005 20180411164027
007 ta
008 180410s2018 ulk 000cp kor
020 ▼a 9788960213586 ▼g 04810
020 1 ▼a 9788960210691 (세트)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14 ▼2 23
085 ▼a 897.16 ▼2 DDCK
090 ▼a 897.16 ▼b 김응교 부
100 1 ▼a 김응교 ▼0 AUTH(211009)90944
245 1 0 ▼a 부러진 나무에 귀를 대면 : ▼b 김응교 시집 / ▼d 김응교
260 ▼a 서울 : ▼b 천년의시작, ▼c 2018
300 ▼a 124 p. ; ▼c 21 cm
440 0 0 ▼a 시작시인선 ; ▼v 0252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16 김응교 부 Accession No. 11178947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시작시인선 252권. 시인의 현실적 삶의 면모가 잘 드러나는 시편들이 대부분인데 시인의 시적 발아가 관념이나 추상이 아닌 삶 그 자체에서 이루어지는 까닭이다. 인간적 탐욕에 순응하지 않고 인간성 상실에 궁핍해져 가는 삶을 스스로 돌보며 성찰하는 태도가 그의 시 곳곳에 스며들어 있음을 볼 수 있다.

1987년 『분단시대』에 시를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한 김응교 시인의 시집 『부러진 나무에 귀를 대면』이 시작시인선 0252번으로 출간되었다. 이번 시집은 시인의 현실적 삶의 면모가 잘 드러나는 시편들이 대부분인데 시인의 시적 발아가 관념이나 추상이 아닌 삶 그 자체에서 이루어지는 까닭이다. 김응교 시인에게 타자 지향성은 현실을 지탱하는 힘이자 삶을 살아내는 원동력이기도 하다. 한 걸음 더 들어가 보면 시인이 추구하는 타자 지향성은 ‘긍휼’적 태도에 가깝다. 사회적 인간이라면 누구나 타인에 대한 연민이 있기 마련이지만 현대사회에서 한 인간의 사회화가 긍휼과 연민 같은 측은지심惻隱之心이 바래지고 사려져 가는 과정이라고 환기해 봤을 때 ‘긍휼’을 키워서 실천하는 이는 흔치 않다. 해설을 쓴 정우영 시인은 “내가 보기에 그는 거의 천성적으로 타자에게 귀 열려 마음 기울어지는 시인이다. ‘모심의 시’들을 적지 않게 만나왔지만, 그만큼 진지하게 충심으로 타자를 적어가는 시인 흔치 않다.”라고 평했다. 인간적 탐욕에 순응하지 않고 인간성 상실에 궁핍해져 가는 삶을 스스로 돌보며 성찰하는 태도가 그의 시 곳곳에 스며들어 있음을 우리는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타인을 위해 자신의 시적 공간을 스스럼없이 내어주는 이가 김응교인데, 이런 연유로 그는 자신보다 타인의 삶을 더 귀히 여기는 시인이다. 타자 지향적이라는 말은 얼핏 자신에게 관대하거나 자기반성을 게을리하는 태도로 오인될 소지가 있지만, 그의 경우에는 오히려 타자를 거울삼아 자신을 되돌아보고 나아가 우리 사회의 민낯을 스스럼없이 보여주는 창으로 기능한다. “숲을 좋아해서 수락산 기슭에서 시 쓰며 살고 있”는 그는 자신의 자리에서 묵묵히 ‘부러진 나무에 귀를 대’는 행위를 통해 스스로를 곧게 뻗은 한 그루 나무로 성장시키려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시인은 이번 시집을 통해 자신의 자리에서 저마다 시의 나무를 가꿀 때, 우리 사회가 울창한 숲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역설하고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응교(지은이)

수락산 시냇물 가에 가만 앉아 있기를 좋아하는 저자는 시집 『부러진 나무에 귀를 대면』, 『씨앗/통조림』과 세 권의 윤동주 이야기 『처럼 - 시로 만나는 윤동주』, 『나무가 있다 - 윤동주 산문의 숲에서』, 『서른세 번의 만남 - 백석과 동주』를 냈다. 평론집 『좋은 언어로 - 신동엽 평전』, 『그늘 - 문학과 숨은 신』, 『곁으로 - 문학의 공간』, 『시네마 에피파니』, 『일본적 마음』, 『韓國現代詩の魅惑』(東京: 新幹社, 2007) 등을 냈다. 번역서는 다니카와 슌타로 『이십억 광년의 고독』, 양석일 장편소설 『어둠의 아이들』, 『다시 오는 봄』, 오스기 사카에 『오스기 사카에 자서전』, 일본어로 번역한 고은 시선집 『いま、君に詩が來たのか: 高銀詩選集』(사가와 아키 공역, 東京: 藤原書店, 2007) 등이 있다. 2017년 《동아일보》에 <동주의 길>, 2018년 《서울신문》에 <작가의 탄생>을 연재했다. CBS TV <크리스천 NOW> MC, 국민TV <김응교의 일시적 순간> 진행을 맡았고, MBC TV <무한도전> 등에서 강연했으며, KBS <TV, 책을 보다> 자문위원으로 있었다. 유튜브 <김응교TV>에 영상을 가끔 올린다. 현재 숙명여대 교수, 신동엽학회 학회장으로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프롤로그 욱욱한 맛 

끼니 13 
단추 14 
대 15 
딱새 16 
야래향 17 
어김없이 술 취해 오셨는데 20 
비린내는 내 친구 22 
입궁入宮 24 
지렁이가 듣는 노래 26 
늙은 진주 28 
경전 29 
겉절이 30 

제1부 초밥의 이력서 
초밥의 이력서 33 
비행기 34 
남아 있는 맛에 대하여 36 
메를로 뽕띠 37 
위장과 대화하다 38 
구름사막에 살아 40 
사시미 42 
세뇌공장 44 
곡우의 속삭임 45 
송광사 쇠붕어 46 
나의 요릿집 메뉴 48 
소년을 찾는다 50 
쑈쑈쑈 52 
언제 춘향을 봤냐구 54 
출세出世하라 새여 56 
야생마 58 
깜짝 60 
흰꽃황후나비 61 
파피용 62 
환幻 64 
저這 65 

제2부 사과우체통 
성聖 지린 69 
사과우체통 70 
독특한 책 72 
봄 74 
성냥 75 
혀 76 
장미를 위하여 78 
불법체류 80 
아프리카 표범에게 82 
야쿠자데이 84 
기계충 85 
나는 트렁크 86 
사소한 탄생 87 

에필로그 재미없고 힘들 때 
비루한 91 
세상의 모든 숲 92 
재미없고 힘들 때 94 
밥 딜런이 밥 달라고 96 
눈 감아도 여전히 97 
보이지 않는 98 
잠깐 불빛이라도 99 
연탄불이든 촛불이든 100 
지루하고 잔혹했는데 102 
왜 내 눈에만 보이는지 105 
그의 묘 108 
밀물 기다리는 침묵 109 

해설 
정우영 연민과 긍휼의 연대 111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