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아무렇지 않게 사는것 같지만 사실 나는 아프다

아무렇지 않게 사는것 같지만 사실 나는 아프다 (Loan 5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문기현
Title Statement
아무렇지 않게 사는것 같지만 사실 나는 아프다 / 문기현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자화상,   2017  
Physical Medium
238 p. : 삽화 ; 19 cm
ISBN
9791188345236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38576
005 20180705152424
007 ta
008 180404s2017 ulka 000c kor
020 ▼a 9791188345236 ▼g 03800
035 ▼a (KERIS)BIB000014664560
040 ▼a 211044 ▼c 211044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문기현 아
100 1 ▼a 문기현
245 1 0 ▼a 아무렇지 않게 사는것 같지만 사실 나는 아프다 / ▼d 문기현 지음
260 ▼a 서울 : ▼b 자화상, ▼c 2017
300 ▼a 238 p. : ▼b 삽화 ; ▼c 19 cm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문기현 아 Accession No. 15133846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문기현은 다 괜찮아질 거라며, 무작정 위로하기보다는 우리 삶의 현재 모습을 다독이며 인정한다. 누구나 여유로운 삶을 원하지만, 시간에 끌려 다니듯 사는 나의 모습을 ‘지금은 그렇게 살아야 할 때일지도 모른다’며 행복해지는 자신만의 계획과 방식을 있는 그대로 말해준다. 남들이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그런 방식은 아닐지언정 잘 가고 있는 게 맞다고 전한다.

<아무렇지 않게 사는 것 같지만 사실 나는 아프다>는 부끄러워 숨기고 싶은 어설픈 처세술, 거기서 느껴지는 나답지 않다는 괴리감을 토로한다. 그러나 오히려 그 지점이 내가 바라는 이상과 내가 처한 현실의 차이 사이에서 고민하는 이들에 대한 위로가 되어준다.

우리는 아이로서 너무 컸고 그렇다고 어른이라 하기에는 너무나 작은 “대학생”.
모든 과정을 겪었다고 느꼈고 그렇게 사회 안과 밖으로 뛰어들었지만
그래도 부족하다고 느끼는 우리는 “사회초년생”.
10년이라는 시간이 흘러 어느덧 사회 속에서 여러 경험도 쌓이고
연애도 하면서 사랑을 나누고 결혼이라는 것을 준비해
이제는 어느덧 아이까지 있는 우리는 “부모님”.

그러나 아직은 미완성에 가깝고
끝이 먼 이야기 같은 우리들의 이야기.

_ 본문 중에서


멈춰도 아프고
달려도 아픈 거라면
끝까지 달려서 나의 기쁨을 잡을 수 있게
나는 계속 달리고 웃어볼 것이다


누구나 느끼지만 아무도 쉽게 입 밖에 내지 못하는 마음들을 꺼내어 보여주는 사람이 있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며 잔뜩 희망을 안겨주기보다는 한 살의 무거움을 이야기하고, 아무렇지 않은 듯 웃는 모습 뒤에 숨은 우리의 불안들을 구태여 꺼내 보이며, 위로한다.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삶의 책임을 더 깊이 져야 하는 두려움에 대해, 누구나 힐링을 말하며 심플하게 살자고 하지만 지금 바쁘고 정신없게 사는 당신의 부지런한 모습에 대해, 우리 중 누군가는 바로 당신과 같다고. 그러니 당신은 혼자가 아니라고. 『아무렇지 않게 사는 것 같지만 사실 나는 아프다』(도서출판쿵, 2017)은 다 괜찮아질 거라며, 무작정 위로하기보다는 우리 삶의 현재 모습을 다독이며 인정한다.
누구나 여유로운 삶을 원하지만, 시간에 끌려 다니듯 사는 나의 모습을 ‘지금은 그렇게 살아야 할 때일지도 모른다’며 행복해지는 자신만의 계획과 방식을 있는 그대로 말해준다. 남들이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그런 방식은 아닐지언정 잘 가고 있는 게 맞다고.

살아남으려면 싫어도 좋은 척, 아니어도 괜찮은 척 숨길 줄도 알고 표정 관리도 할 줄도 알아야 한다는데, 그건 내 모습이 아닌 것 같아 어색하고 정말 어렵기만 했다.
나도 그렇게 착한 게 아닌데, 이 모든 것이 왜 나한테만 어려운 것처럼 느껴질까?

_ 본문 중에서

『아무렇지 않게 사는 것 같지만 사실 나는 아프다』는 부끄러워 숨기고 싶은 어설픈 처세술, 거기서 느껴지는 나답지 않다는 괴리감을 토로한다. 그러나 오히려 그 지점이 내가 바라는 이상과 내가 처한 현실의 차이 사이에서 고민하는 이들에 대한 위로가 되어준다. 좋을 읽고 좋은 글을 많이 읽어도 결국 아침이 되고, 집을 나서면서는 하루에 대한 설렘과 희망보다는 “오늘 하루는 어떻게 버티지?”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아무렇지 않게 사는 것 같지만 사실 나는 아프다』이 하루를 견디고 다시 힘을 내는 데 친구 같은 책이 되어줄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문기현(지은이)

위로의 글로 하루의 고단함을 덜어낸다. 일상의 외로움을 나눈다. 누구에게도 말하고 싶지 않은 부끄러운 마음을 조심스럽게 보이려 한다. 그래서 당신이 알았으면 한다. 당신은 혼자가 아님을, ‘나 같은 사람이 세상에 하나쯤은 또 있구나.’ 하고 느끼기를.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hilucahi/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저자의 말 = 5
안부를 묻습니다 = 21
한 살이 무겁다 = 22
아무렇지 않게 사는 것 같지만 사실 난 아프다 = 24
누구에게나 그만의 미덕이 있 = 28
낙엽을 밟으며 나리는 눈을 바라보며 = 30
지겨운 말들 이제는 싫어 = 32
힘듦주의보 = 34
마음은 방황 중 눈물은 참는 중 = 38
짧은 생각 = 40
각자의 삶, 그 의미를 위해서 = 44
깊은 곳에 숨겨둔 우리 이야기 = 46
여유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 50
아버지 마음을 느끼다 = 53
말 못하고 속앓이만 하는 오늘 = 54
마땅한 친절 = 56
나는 너에게 뭐니? = 59
어느 사연 중에서 = 60
우리 언제 한번 나중에 = 63
오늘, 깊은 낮과 밤 = 64
나 같지 않은 것들이 어색해서 = 67
아직은 미완성에 가깝고 끝이 먼 이야기 = 68
출근길 = 70
멍하니 있는 시간 = 76
생각은 많지만 말할 수 없는 = 80
묻다 = 82
위로 없는 밤에 대하여 = 85
언젠가 이 슬픔이 닳고 닳기를 = 86
계절은 뚜렷한데 내 마음이 흐릿할 때 = 90
별것도 아닌데 엄마에게 화를 냈어 = 92
조금 더 드러내기 = 96
야구 선수처럼 = 104
지나간 시간들 = 106
나는 괜찮은 삶을 살고 있을까? = 108
오늘부터 표현하기 = 112
지금은 보이지 않아도 = 115
나만의 걸음걸이와 나만의 보폭으로 = 116
우리는 그렇게 살아야 해요 = 119
가슴이 그렇게 하래 근데 입술은 그렇게 하지 못해 = 122
친구라는 게 너무 어렵다 = 126
다시 찾아온 생각 = 130
달라지리라는 믿음 = 132
절대 노력이 부족한 게 아니에요 = 134
내 기억 속 가장 좋았던 나를 떠올리며 = 138
잘되는 나를 바란다 = 141
좋아하는 사람과 술 한잔 = 142
어떻게든 견디고 버텨보는 것 = 144
순수를 고수하며 = 146
지나가면 되는 것들 = 148
어느 시한부 소녀의 이야기 = 150
신호등 = 154
어쩌다 어른이 되었지만 = 156
엄마가 코를 곤다 = 158
당신의 존재가 묵직하게 다가올 때 = 162
친구의 눈물 = 166
몸에 베어버린 나쁜 버릇 = 174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 176
너의 행복이 보인다 = 178
길 = 180
미안해하지 말아요 = 184
아이 같은 순수함 = 187
하면서 걸어요 = 190
삶의 이유를 찾아보며 = 192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기 위하여 = 196
당신의 마음을 알고 있었다 = 200
내가 그린 그림 = 205
익숙함이 야속함으로 바뀌는 지금 이 순간 = 206
음악이라는 거, 참 좋지? = 209
위로의 말이 비슷해질 때 = 210
우리는 감정 폭발 유발자 = 214
기록 한 장이 말하는 순간들의 이야기 = 216
살아가는 방식에 대하여 = 218
나의 진심을 믿어요 = 220
느리지만 분명 잊혀져요 = 222
적당한 삶에 대하여 = 226
버티기의 힘 = 230
술 같은 인생을 살다 = 234
지금은 어때요? = 238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