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인문학 일러스토리 고전으로 보는 로마문화사

인문학 일러스토리 고전으로 보는 로마문화사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곽동훈 신동민, 그림
Title Statement
인문학 일러스토리 고전으로 보는 로마문화사 / 곽동훈 지음 ; 신동민 그림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지오북,   2017  
Physical Medium
255 p. : 삽화 ; 22 cm
ISBN
9788994242538 9788994242491 (세트)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p. 251) 과 색인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37137
005 20200803112715
007 ta
008 180327s2017 ulka b 001c kor
020 ▼a 9788994242538 ▼g 04100
020 1 ▼a 9788994242491 (세트)
035 ▼a (KERIS)BIB000014690934
040 ▼a 242014 ▼c 242014 ▼d 242014 ▼d 244008 ▼d 211009
082 0 4 ▼a 001.3 ▼2 23
085 ▼a 001.3 ▼2 DDCK
090 ▼a 001.3 ▼b 2017z30
100 1 ▼a 곽동훈 ▼0 AUTH(211009)22162
245 1 0 ▼a 인문학 일러스토리 ▼p 고전으로 보는 로마문화사 / ▼d 곽동훈 지음 ; ▼e 신동민 그림
260 ▼a 서울 : ▼b 지오북, ▼c 2017
300 ▼a 255 p. : ▼b 삽화 ; ▼c 22 cm
504 ▼a 참고문헌(p. 251) 과 색인수록
700 1 ▼a 신동민, ▼e 그림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1/ Call Number 001.3 2017z30 Accession No. 15133910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철학, 정치, 종교, 예술, 문학, 경제 그리고 자연과학까지 서구 문명의 모든 것은 고대 그리스에서 비롯되었다. ‘개화’ 이래 서구 문화를 받아들이고, 서구에서 유래한 제도를 운용하는 우리 역시 서구 문명의 초석이 된 그리스 문화사를 제대로 알 필요가 있다. 하지만 그리스의 사상, 문화, 역사에 익숙하지 않은 독자들에게 그리스 고전은 그 진입장벽이 너무나 높다.

2권에서는 로마를 가능한 당대 역사가들의 기록과 로마사에 정통한 후대 역사가들의 고전에 근거하여 소개한다. 그리고 때로는 베르길리우스와 셰익스피어 같은 시인의 언어도 빌린다. 서구문명에서 로마란 한때 이탈리아와 레반트, 북아프리카와 스페인에 이르는 거대한 지역을 지배한 물리적 실체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베르길리우스에서 셰익스피어 같은 시인, 수에토니우스와 기번 같은 역사가들이 만들어낸 당대와 후대의 수많은 고전으로 이루어진 ‘아이디어’이기 때문이다.

대제국을 건설하고 지배한 물리적 실체이자,
여러 고전으로 이루어진 로마라는 ‘아이디어’.
그 세계로 입문하기 위한 완벽한 인문고전 안내서.


『인문학 일러스토리Ⅱ -고전으로 보는 로마문화사』에서 지은이는 로마를 가능한 당대 역사가들의 기록과 로마사에 정통한 후대 역사가들의 고전에 근거하여 소개한다. 그리고 때로는 베르길리우스와 셰익스피어 같은 시인의 언어도 빌린다. 서구문명에서 로마란 한때 이탈리아와 레반트, 북아프리카와 스페인에 이르는 거대한 지역을 지배한 물리적 실체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베르길리우스에서 셰익스피어 같은 시인, 수에토니우스와 기번 같은 역사가들이 만들어낸 당대와 후대의 수많은 고전으로 이루어진 ‘아이디어’이기 때문이다.
지은이는 키케로와 세네카, 수에토니우스와 타키투스 같은 ‘로마 시민’들의 책을 통해 로마의 황실과 일상을 묘사하고, 기독교 성서에서 유대 속주의 상황에 대한 실마리를 찾으며, 마키아벨리, 몽테스키외, 기번의 글에서 근대의 유럽 지성인들이 바라본 로마의 모습을 포착한다.
로마사와 로마문화를 이해하기 위해 전체적인 틀을 잡는 데는 이보다 좋은 책도 드물다. 함께 곁들여진 일러스트는 재미를 한층 더해 독자들이 쉽고 빠르게 책을 읽을 수 있도록 돕는다. 멀고먼 로마의 길을 순례하는 독자들에게 좋은 길잡이가 되어줄 책이다.

천 년을 넘어 영원한 제국으로 남다 -로마라는 ‘이상 ideal’

로마의 공화정은 미국을 세운 ‘건국의 아버지들’이 정치체제를 구성할 때 그 모델이 되었다. 미국의 초대 대통령 조지 워싱턴은 스스로를 로마 공화정의 영웅 신시나투스에 비유했으며, 혁명 동지들을 모아 신시내티회를 만들기도 하였다.
군사용으로 만들기 시작했던 도로는, 이후 로마의 지중해 연안 지배를 공고하게 했고, 물자와 인력의 수송을 빠르고 편리하게 해주었을 뿐 아니라 로마 우편 제도의 기반이 되기도 했다. 로마 시대에 건축된 신전들은 여전히 사람들이 찾는 기념비적인 건물이 되었고, 콜로세움과 수도교를 건설하는 데에 활용된 아치는 역사에 남는 건축방식이 되었다.
수많은 문화와 건축, 시스템을 발전시키고 정립시킨 로마는 모든 면에서 본받고 배워야할 ‘이상 ideal’이었다. 멸망 후에도 천 년을 넘는 기간 동안 권력을 상징하는 이름으로 남았던 로마는, 지중해 주변에 사는 모든 이들에게 생활의 기본 규범이자 공적 판단의 기준이 되었다. 전 유럽은 로마가 사라진 이후에도 ‘팍스 로마나’를 잊지 못했고 샤를마뉴에서 오토에 이르기까지 유럽 최강의 군주들이 로마의 후예를 자처했다. 근대가 오기 전까지 로마는 평화이자 질서이고, 영원히 추구해야할 정치적 고향이었다.

고전으로 이루어진 발상 -로마라는 ‘아이디어 idea’

플리니우스와 리비우스, 플루타르코스와 투키디데스, 그리고 수에토니우스가 기록한 역사서와 베르길리우스와 루카누스가 남긴 시, 키케로와 세네카가 남긴 라틴어 문장 등, 로마는 수많은 역사가들의 고전 속에 기록되어 있다.
로마 제국의 몰락에 관해 가장 권위 있는 저서 『로마제국 쇠망사』를 쓴 기번은, 로마사의 가장 큰 흐름을 ‘로마 공화정의 몰락’이라고 말한다. 또한 로마제국의 쇠퇴는 “무절제한 팽창의 자연스럽고 필연적인 결과”이며, “로마라는 거대한 구조물은 자신의 무게에 짓눌려 붕괴되었다.”는 의견을 내세운다. 기번의 이러한 의견은, 로마사를 연구하는 후대의 지식인들 사이에서 빠지지 않고 언급되는 의견 중 하나이다.
카이사르가 죽은 후 로마 시민들 앞에서 벌어진 안토니우스와 브루투스의 논전을 직접 기록한 역사가는 없다. 하지만 셰익스피어는 『줄리어스 시저』에서 마치 그 장면을 눈앞에서 보듯이 재현했고, 오늘날 우리가 상상하는 카이사르 죽음 직후의 모습은 “브루투스, 너마저?”라고 셰익스피어가 묘사한 장면밖에 없다.
이탈리아 중부의 작은 마을에서 시작해 지중해를 아우르는 거대한 제국을 이룬 고대 로마. 거대한 물리적 실체이자 이상이기도 한 로마는, 한편으로는 당대와 후대의 수많은 고전으로 이루어진 ‘발상 idea’이기도 하다. 우리가 아는 로마에 관한 모든 것은, 로마가 생산한 고전과 그 후 유럽의 지성인들이 로마에 대해 쓴 고전을 벗어날 수 없다.

역사의 다양성을 만나다 -고전 속의 로마

로마의 멸망에 대한 가장 흔한 설명은, 자신의 땅에서 쫓겨난 게르만족이 남하하면서 로마의 멸망이 촉발되었다는 이야기이다. 그러나 지은이는 게르만족의 남하는 로마 쇠망의 여러 원인 중 하나일 뿐이며, 또한 그 전부터 계속된 쇠망의 결과라고 이야기한다. 그리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당시 로마에 대한 여러 역사학자들의 고전을 적절하게 인용한다.
피렌은 “라벤나의 옥좌에 게르만족 출신이 ‘왕’이라는 이름으로 앉아 있으면 로마가 멸망한 것인가?”라는 의문을 제기하며, 게르만족의 지배 이후 지중해 주변 로마인들의 생활상이 그다지 달라지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한다.
기번은 『로마제국 쇠망사』를 통해, “성직자들은 인내와 순종의 교리를 가르치는 데 성공했다. 능동적인 사회활동은 활력을 잃었고, 상무정신의 마지막 흔적은 수도원에 묻혀버렸다.”고 말한다. 게르만족이 로마를 패망시킨 물리적인 힘이었다면 로마인들의 기백을 약화시킨 정신적인 힘은 기독교였으며, 기독교 또한 로마 제국의 몰락에 어느 정도 영향을 끼쳤음을 언급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한편으로 기번은 그나마 기독교가 있었기 때문에 로마가 비교적 평화롭게 멸망했다고 덧붙인다.
이렇듯 지은이는 여러 고전의 언급을 통해, 독자들에게 로마문화사에 대한 다양한 역사적 가능성을 열어둔다. 뿐만 아니라 각 장의 끝에서 마키아벨리의 『로마사이야기』, 몽테스키외의 『로마인의 흥망성쇠 원인론』, 프로코피우스의 『비잔틴제국 비사』 등 여러 고전을 소개하는데, 이는 독자들에게 더 넓은 로마의 문화사를 안내하는 역할을 한다.

*인문학 일러스토리란?

“결코 어렵지 않은 인문학, 제대로 알면 쉽고 재미있게 설명할 수 있다.”라는 콘셉트를 가진 지오북의 인문학 시리즈. 명쾌하게 풀어낸 글에 이를 보충하는 일러스트가 더해짐으로써 독자들에게 더욱 쉽고 재미있게 다가간다.

『인문학 일러스토리Ⅰ -모든 것은 그리스에서 시작되었다』는 지오북의 첫 번째 인문학 시리즈로, 서구 문명의 초석이 된 그리스 문화사를 알려주는 정교하고 콤팩트한 가이드북이다. 그리스 신화를 넘어 호메로스의 『일리아드』, 플라톤의 『국가』, 소포클레스의 『안티고네』 등, 지은이는 특유의 활달한 문체로 단숨에 고대 그리스 세계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프롤로그 로마라는 ‘아이디어’ …‥ 4

Part 1 트로이의 후예들
호메로스에 필적하는 로마 시인은? …‥ 12
피 튀기는 로마의 건국 신화 …‥ 18
브루투스, 로마 공화정의 아버지 …‥22
신시내티의 유래와 조지 워싱턴 …‥ 26

Part 2 지중해의 패권
카르타고를 멸해야 한다! …‥ 38
로마와 카르타고의 악연 …‥ 42
지중해 최강의 장군 한니발 …‥48
스키피오 아프리카누스 …‥ 55
그리스의 영웅이 된 로마인 플라미니누스 …‥ 59

Part 3 공화국에서 제국으로
율리우스 카이사르, 로마 제국의 아버지 …‥ 74
왕이 되고 싶었던 카이사르 …‥ 79
카이사르, 서민의 영웅 …‥ 83
브루투스는 카이사르의 숨겨진 아들? …‥ 87
운명의 그날 …‥ 91
장례식의 대반전 …‥ 95
안토니우스, 로마의 엄친아 …‥ 101
악티움의 어이없는 대회전과 연인들의 최후 …‥ 106

Part 4 팍스 아우구스타
공화국의 탈을 쓴 제국 …‥ 118
어쨌거나 평화로웠던 로마 …‥ 122
아우구스투스의 ‘시스템’ …‥ 127
‘빵과 서커스’의 정치 …‥ 132
예수의 죽음으로 보는 로마의 속주 상황 …‥ 134
자식 복이 없었던 아우구스투스 …‥ 140
네로, 로마를 불사른 황제 …‥ 149

Part 5 로마의 일상
그리스 문화에 대한 열망 …‥ 158
사회생활의 중심은 포룸 …‥ 167
고대 세계의 성 관념 …‥ 169
폼페이의 유적으로 보는 로마인의 생활 …‥ 172
로마 상류층들의 어이없는 결혼관 …‥ 174

Part 6 5현제와 제국의 가을
화장실에 세금을 매긴 황제 …‥ 188
인류가 가장 큰 행복과 번영을 누린 시기 …‥ 191
자식 복이 없었던 또 한 사람, 아우렐리우스 …‥ 196
‘위기의 3세기’와 디오클레티아누스의 사두체제 …‥ 199
사두체제의 붕괴와 콘스탄티누스 …‥ 203
밀라노 칙령과 최후의 결전 …‥ 208
콘스탄티노플의 탄생 …‥ 213

Part 7 제국은 왜 몰락했을까?
야만족의 침입 때문일까? …‥ 222
호리병에서 풀려난 악마 …‥ 226
로마는 자신의 무게 때문에 저절로 무너졌다? …‥ 229
공화국 정신의 쇠퇴와 기독교의 발흥 …‥ 233
이슬람 세력의 등장과 지중해 문명의 몰락 …‥ 236
테베레강을 떠나버린 니케 여신 …‥ 239

에필로그 로마인과 그리스인의 차이 …‥ 248
참고문헌 …‥ 251
찾아보기 …‥ 252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민음사. 편집부 (2021)
송상용 (2021)
인문한국(HK)연구소협의회. HK/HK+성과확산총괄센터 (2021)
東京大学未来ビジョン研究センタ- (2021)
21세기 장성아카데미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