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이야기를 걷다 : 소설 속을 걸어 부산을 보다 / 개정판

이야기를 걷다 : 소설 속을 걸어 부산을 보다 / 개정판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조갑상
서명 / 저자사항
이야기를 걷다 : 소설 속을 걸어 부산을 보다 / 조갑상 지음
판사항
개정판
발행사항
부산 :   산지니,   2017  
형태사항
302 p. : 삽화, 지도, 초상 ; 23 cm
ISBN
9788965454632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36989
005 20180717142914
007 ta
008 180327s2017 bnkabc 000c mkor
020 ▼a 9788965454632 ▼g 03810
035 ▼a (KERIS)BIB000014690738
040 ▼a 222003 ▼c 222003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조갑상 이
100 1 ▼a 조갑상
245 1 0 ▼a 이야기를 걷다 : ▼b 소설 속을 걸어 부산을 보다 / ▼d 조갑상 지음
250 ▼a 개정판
260 ▼a 부산 : ▼b 산지니, ▼c 2017
300 ▼a 302 p. : ▼b 삽화, 지도, 초상 ; ▼c 23 cm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조갑상 이 등록번호 15133895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부산을 배경으로 한 소설을 빌려 과거와 현재의 부산을 재조명한 에세이집. 2006년 9월, 처음 출간된 이후 11년 만에 만나는 개정판이다. 초판 출간 당시 '문학공간학' 및 문학작품의 현장답사를 다루었다는 점에서 세간의 관심을 모았다. 서울 외 '지역'을 배경으로 한 작품을 다룬 에세이로서 특별한 형식을 빌려 문학에 대해 이야기하고, 소설을 향한 새로운 접근 방법을 시도했다.

이번에 출간하는 <이야기를 걷다> 개정판은 10여 년 동안 변한 부산의 모습들을 담고 있다. 작가 조갑상은 이번 개정판을 준비하면서 각 장소를 일일이 다시 찾아다니며 또 한 번 취재를 감행했다. 그리고 초판보다 다양하고 생생한 이야기를 전달하기 위해 부산을 배경으로 하는 새로운 소설들을 추가했다.

▶ 『이야기를 걷다』, 그 후 11년
다시 쓰는 소설 속 부산 이야기


부산을 배경으로 한 소설을 빌려 과거와 현재의 부산을 재조명한 에세이집 『이야기를 걷다』 개정판이 출간됐다. 2006년 9월, 처음 출간된 이후 11년 만에 만나는 개정판이다. 초판 출간 당시 ‘문학공간학’ 및 문학작품의 현장답사를 다루었다는 점에서 세간의 관심을 모았다. 서울 외 ‘지역’을 배경으로 한 작품을 다룬 에세이로서 특별한 형식을 빌려 문학에 대해 이야기하고, 소설을 향한 새로운 접근 방법을 시도했다.
이번에 출간하는 『이야기를 걷다』 개정판은 10여 년 동안 변한 부산의 모습들을 담고 있다. 작가 조갑상은 이번 개정판을 준비하면서 각 장소를 일일이 다시 찾아다니며 또 한 번 취재를 감행했다. 그리고 초판보다 다양하고 생생한 이야기를 전달하기 위해 부산을 배경으로 하는 새로운 소설들을 추가했다.

▶ 어제의 부산, 오늘의 부산

『이야기를 걷다』 개정판에는 초판에서 만났던 장소들이 그대로 녹아 있다. 구포에서 시작된 저자의 발걸음은 중앙동과 완월동을 지나 을숙도와 남해에서 멈춘다. 초판과 개정판 사이의 11년, 그 사이 흘러가 버린 줄 알았던 풍경과 우리 이웃의 이야기들은 그곳에 켜켜이 쌓여 독자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조갑상 작가는 소설 속 인물들이 머물고 거닐었던 곳을 다시 찾아가서 사진을 찍고 풍경을 기록했다.

우리가 사는 곳을 제대로 읽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책의 <곰삭은 부산, 동래와 온천장> 편에서 말해본 대로, 누구에게는 구석진 시골에 지나지 않는 곳도 그 땅에서 나고 사는 누구에게는 세계의 중심이기 때문이다. -「개정판을 내며」 중에서

소설의 공간은 곧 현실의 공간을 재현한 것이므로, 작품을 통해 지역의 어제와 오늘을 파악하는 것은 결코 비현실적인 이야기가 아니다. 저자는 문학공간을 답사하는 일이 작품 이해는 물론 지역을 탐구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된다고 거듭 강조한다. 소설 속에서 ‘부산’이 어떻게 그려졌는지, 그 공간이 어떻게 변해갔는지 저자가 하나하나 되짚으며 글을 다시 쓴 이유도 거기에 있다. 지역의 역사와 사회상의 변화를 빼놓고는 지역의 발전에 대해서도 이야기할 수 없을 것이다.

▶ 을숙도에서 남해까지, 요산 김정한 소설의 현장을 따라

책의 마지막 장은 부산이 낳은 민족문학의 큰 기둥, 요산 김정한 선생의 소설을 따라 걷는 문학답사기 형태를 띠고 있다. 부산 문학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김정한의 소설 속에는 이 지역 사람들이 겪었던 근현대사가 녹아 있다. 「모래톱 이야기」는 산업사회 당시 개발의 한가운데 놓였던 을숙도를 배경으로 한 단편소설로, 터전을 빼앗기고 내몰린 우리 이웃의 한이 담겨 있다. 「사하촌」과 「옥심이」에는 부유한 절의 횡포에 시달리는 가난한 민중의 이야기가 실려 있다. 김정한의 생가 근처에 있던 범어사가 이 작품들의 배경이 되었다. 김정한의 소설에 나오는 인물들은 대부분 사회와 권력 앞에 무너지는 평범하고 힘없는 이들이다. 을숙도와 낙동강, 양산 메깃들과 삼랑진, 남해 등을 배경으로 민중의 이야기를 그린 김정한 작가는 이곳에서 무슨 말을 하려고 했을까? 조갑상 작가는 작품의 배경을 걸으며 김정한의 이야기를 되새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조갑상(지은이)

경남 의령 출생. 중앙대 문예창작학과와 동아대 대학원을 졸업했다. 1980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혼자웃기'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다시 시작하는 끝』『길에서 형님을 잃다』『테하차피의 달』, 장편소설 『누구나 평행선 너머의 사랑을 꿈꾼다』를 냈고 산문집으로는 『이야기를 걷다』가 있다. 요산문학상과 이주홍문학상을 수상했으며, 현재 경성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 소설을 가르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책머리에 = 5
개정판을 내며 = 8
강은 멀고 느리게 시간이 흐르는 곳, 구포?- 조명희의「낙동강」과 김정한의「독메」, 김현의『봄날의 화원』?
 사라진 구포다리와 낙동강의 홍수 = 18
 그 시절에 이 강을 건넜던 사람들 = 26
 윤상은 선생의 집터와 구포시장 = 39
동경유학생의 발길을 따라, 중앙동과 동광동?- 염상섭의「만세전」, 이인직, 최찬식과 이병주의 소설들?
 부산세관 앞의 제일부두 = 45
 ''''관부연락선''''을 탔던 사람들 = 49
 광복로 입구에서 활동사진관을 만나다 = 56
 일본화된 부산거리와 이인화의 두통 = 66
임시수도, 그 복닥거리는 삶을 따라, ''''완월동제면소''''에서 범일동 조선방직까지??- 이호철의『소시민』과 김동리의「밀다원시대」
 완월동'''' 국수공장에 모인 사람들 = 79
 피난시절의 기호 공간, 국제시장 = 85
 ''''땅끝''''으로서의 부산과 어느 일본인 신사의 인사 = 90
 ''''웃부산''''으로 가는 길 = 95
온천과 겨울바다, 물 위의 세계, 해운대와 일광?- 이태준의「석양」과 최서해, 김성종, 유익서의 소설들, 오영수의「갯마을」?
 동해남부선과 해운대 = 102
 수로의 낙원호텔과 천국호텔 = 108
 1930년대의 해수욕 풍경과 은빛 밤바다 위의 달 = 112
 우리 아이들의 해운대 = 122
 ''''갯마을''''의 어제와 오늘 = 126
곰삭은 부산, 동래와 온천장?- 손창섭의「비 오는 날」과 이주홍, 김정한, 윤후명, 정영선의 소설?
 동래읍성에 살았던 이들 = 136
 비의 장막 너머로 사라진 청춘을 찾아 = 148
 붐비던 시절, 온천장과 금강원의 모습들 = 151
해풍에 씻긴 근대 한국과 부산의 축소판, 영도?- 방인근의『마도의 향불』과 김은국, 조해일, 고금란, 천운영, 정우련의 소설들?
 대평동으로 가는 똑딱선 = 165
 남항동 전차종점에서 = 171
 영도다리에서 다이빙하던 ''''내 친구 해적'''' = 175
송도와 남부민동, 그리고 완월동 언덕배기?- 서정인의「물결이 높던 날」과 최인훈의『하늘의 다리』, 안수길, 이호철의 소설들?
 바다 앞에 서는 몇 가지 방법 = 201
 천마산 언덕에 살았던 사람들 = 210
시간 너머에 공간이 있다 - 부산의 원형, 동구?
 좌천동, 부산의 역사가 모인 곳, 그리고 삼일극장과 삼성극장 = 222
 고관(古館), 또는 수정동 외솔배기 = 229
 초량시장 일대, 그리고 ''''박기출외과'''' 찾기 = 237
 남선창고, 그리고 러시아 사람들의 시나마찌, 텍사스촌, 상해거리 = 240
 ''''매축지''''에서 현대백화점까지 = 244
요산 김정한 소설의 현장을 찾아서?- 을숙도에서 남해 선구리까지?
 남산동 생가와 범어사 = 255
 「모래톱 이야기」와 을숙도, 그리고 낙동강 = 263
 양산 메깃들과 물금, 화제 -「사밧재」,「산서동 뒷이야기」,「수라도」 = 268
 삼랑진으로 가는 길 -「뒷기미 나루」 = 281
 남해 -「월광한」과「낙일홍」의 바다 = 287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