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묵시의 풍경들 : 신문수 산문집

묵시의 풍경들 : 신문수 산문집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신문수
서명 / 저자사항
묵시의 풍경들 : 신문수 산문집 : / 신문수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지오북 :   GEOBOOK,   2017  
형태사항
302 p. : 삽화 ; 22 cm
ISBN
9788994242514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36914
005 20180712142659
007 ta
008 180327s2017 ulka 000ce kor
020 ▼a 9788994242514 ▼g 03810
035 ▼a (KERIS)BIB000014759822
040 ▼a 241002 ▼c 241002 ▼d 211009
082 0 4 ▼a 895.745 ▼2 23
085 ▼a 897.47 ▼2 DDCK
090 ▼a 897.47 ▼b 신문수 묵
100 1 ▼a 신문수
245 1 0 ▼a 묵시의 풍경들 : ▼b 신문수 산문집 : / ▼d 신문수 지음
260 ▼a 서울 : ▼b 지오북 : ▼b GEOBOOK, ▼c 2017
300 ▼a 302 p. : ▼b 삽화 ; ▼c 22 cm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47 신문수 묵 등록번호 15133887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풍경, 혹은 마음의 풍경>에 이은 두 번째 산문집이다. 사람들의 탄성을 자아내는 ‘아름다운’ 정경이 아닌, 오히려 지극히 평범하고 일상적인 정경에 더욱 주목한다. 저자는 일상의 풍경, 주변의 사물을 외경의 마음으로 바라보고 그 속에서 우리가 간과했던 내재적 의미들을 찾아낸다. 흔히 지나칠 수 있는 일상의 풍경 안에서 삶의 진정한 가치를 찾아 전하는 신 교수의 메시지는 우리 마음을 울리는 메아리로 남는다.

묵묵히 바라보고 있노라면
풍경 그 자체는 스스로 내밀한 본 모습을,
가려져 왔던 의미를 홀연 드러낸다.

삶의 풍경이자 그것이 자극한 상념 혹은 내적 대화의 기록

생태문학과 미국문학의 연구자, 신문수 교수가 『풍경, 혹은 마음의 풍경』에 이어 두 번째 산문집을 펴냈다. 신 교수의 오랜 사색과 성찰이 담긴 두 번째 산문집은, 사람들의 탄성을 자아내는 ‘아름다운’ 정경이 아닌, 오히려 지극히 평범하고 일상적인 정경에 더욱 주목한다.
신 교수는 일상의 풍경, 주변의 사물을 외경의 마음으로 바라보고 그 속에서 우리가 간과했던 내재적 의미들을 찾아낸다. 흔히 지나칠 수 있는 일상의 풍경 안에서 삶의 진정한 가치를 찾아 전하는 신 교수의 메시지는 우리 마음을 울리는 메아리로 남는다.

일상의 삶에서 깨닫는 ‘존재의 순간’

지극히 평범하고 일상적이지만 의식 내면과 조응하여 삶을 새롭게 돌아보게 만드는 정경들이 있다. 신 교수는 그러한 정경을 응시하면서 느낀 인상과 소회를 차분하게 풀어나간다.
“나는 화사한 봄꽃나무들을 보아오던 눈으로 겨울꽃인 동백을 보고자 했던 것이 아니었을까. 대부분의 나무가 고목처럼 잠자고 있는 한겨울에 꽃을 피우는 동백은 봄이 아니라 바로 그때가 몇 송이가 피든지 절정기인 것이리라.”
선운사의 소담한 동백, 이렇듯 사소한 물상 안에서도 신 교수는 삶의 이치를 깨닫는다. 이는 버지니아 울프가 명명한 일상에 돌연 대면하는 “존재의 순간”을 떠올리게도 한다. 이러한 깨달음은 지난 경험들을 양분으로 하여 그 지평을 넓혀나간다. 일상의 사소한 물상에서도 이치를 깨닫고 자연을 음미하는 신 교수의 모습은 우리에게 경험이라는 양분을 쌓는 일, 그리고 여유를 갖고 일상을 돌아보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에 대해 다시금 깨달을 수 있게 한다.

문학을 통해 바라본 삶의 다양성

신 교수의 삶 속에서 만나는 경험에 대한 단상뿐 아니라 문학으로도 그 단상의 폭을 넓혀나간다. 에드거 앨런 포와 어니스트 헤밍웨이, 그리고 잭 케루악의 『노상에서』, 너대니얼 호손의 『주홍글자』, 조라 닐 허스턴의 『그들의 눈은 신을 보고 있었다』 등 미국의 대표적인 작가들과 문학작품이 등장한다.
『주홍글자』에서 청교도 사회와 헤스터에 대한 화자의 태도는 상반된다. 하지만 그 태도는 또 다른 주인공 딤즈데일의 등장으로 미묘하게 달라진다. 신 교수는 이러한 장면들을 통해 청교주의에 대한 작가의 관점과 태도를 세심하게 살펴보며, 독자들에게 호손의 양면성을 상기시킨다. 호손의 이런 양면성은 삶의 복잡다단함이 단선적인 시각으로는 결코 파악되지 않음을 드러낸다. 자칫 놓칠 수 있는 소설 속의 다양한 시각을 섬세하게 해석하고, 또한 각각의 시각을 다시 다양한 시각으로 파악하는 신 교수의 모습에서 우리는 남다른 그의 식견과 통찰을 발견할 수 있다.

새로운 여정에서 만난 문화의 기억

신 교수는 일상을 떠난 새로운 여정의 길목에서도 끊임없는 체험을 통해 삶의 예지를 깨우친다. 사마르칸트를 방문한 신 교수는 인문학자로서 비비하눔 모스크의 야사, 문화적 기억에 대한 관심을 드러낸다.
비극으로 끝맺었으나, 비비하눔 모스크의 출발은 숭고한 에로스의 징표로 착수된 것이었음에 신 교수는 주목한다. 그리고 비비하눔에 대한 지극한 사랑으로 비비하눔 모스크를 축성시킨 왕의 그 정념의 역사를 돌아보며, 사랑의 정념이 예술의 원초적 비전을 구성하는 중요한 요소라는 사실을 다시금 일깨운다.
예술에도 조예가 깊은 신 교수는 그 기원과 개념에서 사랑의 유한성을 채우고자 하는 욕망의 심리를 찾아낸다. 단순히 비련의 이야기나 또는 문명의 야만성을 드러내는 건축물로 여기는 것이 아니라 인간의 원초적인 심리까지도 고려하는 신 교수의 해석은 이면에 숨어있는 의미에 대해 더욱 궁금증을 갖게 한다. 또한 조제프 브누아 쉬베의 「그림의 기원」 등, 사랑의 정념을 그림으로 구현해낸 작품을 함께 만날 수 있어 흥미를 더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신문수(지은이)

서울대학교 영어교육과 교수로 미국문학과 생태문학을 가르치며 연구하고 있다. 특히 생태 환경 문제에 관심이 많은 인문학, 생태학, 경관학, 건축학 등 여러 분야의 전공자들로 구성된 생태문화연구회를 이끌면서 학제적 대화를 통해 생태문화연구의 정립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서울대학교 영어교육과 및 동대학원 영문과를 졸업하고, 미국 캘리포니아대학(버클리)에서 석사, 하와이대학에서 영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단국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를 지냈다. 한국영어영문학회 회장(2011), 한국문학과환경학회 회장(2006), 한국영미문학교육학회 회장(2005~2007)을 역임했다. 저서로 『풍경, 혹은 마음의 풍경』, 『타자의 초상: 인종주의와 문학』, 『시간의 노상에서』(1~2), 『‘모비딕’ 읽기의 즐거움』이 있고, 편서로는 『미국의 자연관 변천과 생태의식』, 『미국 흑인문학의 이해』, 역서로는 『프로이트 예술미학』, 『자연』, 『문학 속의 언어학』, 공역서로는 『빛을 보다』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머리말 = 4 
제1부 초록 숲 언저리에서 = 10 
 자작나무 = 12 
 동백은 처연히 피고 지고 = 22 
 구천을 떠도는 꽃잎들 = 32 
 어떤 여름날 = 38 
 가을에 읽는「가을에게」 = 47 
 겨울 산사를 찾아서 = 62 
 죽음의 생태적 의미 = 70 
제2부 삶의 여울목에서 = 80 
 시작에 대하여 = 82 
 이름에 대하여 = 96 
 홀로 집을 지키며 = 106 
 일탈의 욕망 = 117 
 어머니의 마지막 날들 = 124 
 골싹함의 미덕 = 133 
 이 한 장의 사진 = 139 
제3부 어떤 길 위에서 = 148 
 팔라우의 밤낚시 = 150 
 아름다운 집, 폴링워터 = 159 
 하이브리드 문화의 부침 - 베트남에 대한 인상 = 167 
 평화의 심연 - 히로시마 단상 = 179 
 하트포드의 ''''시인의 길'''' = 202 
 사랑과 권력 - 비비하눔 모스크 = 229 
제4부 문학의 창가에서 = 246 
 백지의 시학 = 248 
 어두운 내면 심리의 탐구자 - 에드거 앨런 포 탄생 200주년에 부쳐 = 257 
 시대적 표현으로서의 삶 - 탄생 100주년을 맞아 다시 돌아본 헤밍웨이의 문학 = 265 
 『노상에서』의 두루마리 원고 = 271 
 개인과 사회 -『주홍글자』에 대한 한 시각 = 280 
 흑인문학의 새로운 이정표 = 289 
 노아의 눈으로 = 295

관련분야 신착자료

신용목 (2021)
배미정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