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요리가 자연스러워지는 쿠킹 클래스 : 요리에 서툰 사람들과 함께한 '진짜 요리' 이야기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Flinn, Kathleen 최경남, 역
서명 / 저자사항
요리가 자연스러워지는 쿠킹 클래스 : 요리에 서툰 사람들과 함께한 '진짜 요리' 이야기 / 캐슬린 플린 지음 ; 최경남 옮김
발행사항
서울 :   현암사,   2018  
형태사항
392 p. ; 21 cm
원표제
The kitchen counter cooking school : how a few simple lessons transformed nine culinary novices into fearless home cooks
ISBN
9788932318974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34674
005 20200519140346
007 ta
008 180313s2018 ulk 000c kor
020 ▼a 9788932318974 ▼g 0384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641.502 ▼2 23
085 ▼a 641.502 ▼2 DDCK
090 ▼a 641.502 ▼b 2018z5
100 1 ▼a Flinn, Kathleen
245 0 0 ▼a 요리가 자연스러워지는 쿠킹 클래스 : ▼b 요리에 서툰 사람들과 함께한 '진짜 요리' 이야기 / ▼d 캐슬린 플린 지음 ; ▼e 최경남 옮김
246 1 9 ▼a The kitchen counter cooking school : ▼b how a few simple lessons transformed nine culinary novices into fearless home cooks
260 ▼a 서울 : ▼b 현암사, ▼c 2018
300 ▼a 392 p. ; ▼c 21 cm
546 ▼a 영어로 된 원저작을 한국어로 번역
700 1 ▼a 최경남, ▼e
900 1 0 ▼a 플린, 캐슬린, ▼e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41.502 2018z5 등록번호 15134026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저자 캐슬린 플린은 파리의 유명 요리 전문학교 르 코르동 블뢰를 졸업하고 요리 저술가로 활동하며 몇 번의 작은 쿠킹 클래스를 진행했다. 하지만 앞으로 무엇을 해야 좋을지 몰라 고민하던 그녀 앞에 우연히 마트의 여성이 나타난다. 플린은 그 여성을 설득해 즉석 식품 대신 진짜 음식을 카트에 채워 넣도록 한다.

이 만남을 계기로 플린은 사람들이 왜 그토록 많은 즉석 식품과 통조림을 사는지, 간단한 크림소스 만드는 것조차 자기 능력 밖이라고 믿게 되었는지 조사하며 요리와 멀어질 수밖에 없었던 사람들을 위한 '옷장 검사 프로그램 요리 버전(미국의 한 케이블 채널에서 방영한 [패션 불변의 법칙What not to wear]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매주 게스트의 집을 직접 찾아가 옷장을 살펴보고 그들의 일상적인 옷차림을 비평한 후 무엇을 입어야 할지 가르치는 코너)'이라는 아이디어를 떠올린다.

이 책은 저자와 그녀의 셰프 친구들, 그리고 10명의 요리 초보자들이 클래스에 참가하면서 요리와 식재료에 대한 근본적인 인식을 바꾸고, 먹는 사람과 만드는 사람 모두가 행복한 요리를 만들 수 있게 되기까지 좌충우돌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우리가 먹고 요리하는 방식을 확실히 바꿔주는
“진짜 요리” 교실로 초대합니다!

계란을 삶을 줄도 모르는 사람이 냉장고 문을 열고,
그 안에 있는 재료로 무엇을 만들지 생각해낼 수 있는 사람이 되기까지 ―


평범한 어느 화요일 오후, 캐슬린 플린은 마트 통로에 버려진 듯 놓인 카트에 시선을 빼앗긴다. 카트 안은 반쯤 차 있었지만 정작 ‘진짜 음식’은 하나도 없고 인스턴트 파스타와 소스 병 같은 즉석식품이 아무렇게나 쌓여 있었다. 셰프적 본능이 차오른 플린은 카트 주인인 여성에게 쉽고 건강한, 심지어 비용도 절약할 수 있는 요리 팁을 알려주려 하지만 그녀의 대답은 냉담하다. “고맙지만, 어떻게 요리하는지 모르는걸요.”

어느 날 우연히 마트에서 시작된
요리 세포를 자극하는 쿠킹 클래스


이 책 『요리가 자연스러워지는 쿠킹 클래스』의 저자 캐슬린 플린은 파리의 유명 요리 전문학교 르 코르동 블뢰를 졸업하고 요리 저술가로 활동하며 몇 번의 작은 쿠킹 클래스를 진행했다. 하지만 앞으로 무엇을 해야 좋을지 몰라 고민하던 그녀 앞에 우연히 마트의 여성이 나타난다. 플린은 그 여성을 설득해 즉석 식품 대신 진짜 음식을 카트에 채워 넣도록 한다. 이 만남을 계기로 플린은 사람들이 왜 그토록 많은 즉석 식품과 통조림을 사는지, 간단한 크림소스 만드는 것조차 자기 능력 밖이라고 믿게 되었는지 조사하며 요리와 멀어질 수밖에 없었던 사람들을 위한 ‘옷장 검사 프로그램 요리 버전(미국의 한 케이블 채널에서 방영한 <패션 불변의 법칙What not to wear>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매주 게스트의 집을 직접 찾아가 옷장을 살펴보고 그들의 일상적인 옷차림을 비평한 후 무엇을 입어야 할지 가르치는 코너)’이라는 아이디어를 떠올린다.
이 책은 저자와 그녀의 셰프 친구들, 그리고 10명의 요리 초보자들이 클래스에 참가하면서 요리와 식재료에 대한 근본적인 인식을 바꾸고, 먹는 사람과 만드는 사람 모두가 행복한 요리를 만들 수 있게 되기까지 좌충우돌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자신의 요리 비법을 아낌없이 내놓는 매력적인 셰프들과 점차 요리에 자신감을 얻어가는 학생들의 변화를 지켜보며 독자들 역시 마음속 멀어졌던 주방과의 거리를 점점 좁혀나갈 수 있을 것이다.

‘당신의 주방은 어떤가요?’
제대로 먹기 위한 요리 초보 탈출 프로젝트


1인 가구가 증가하고 생활습관이 달라지면서 현대인들에게 ‘제대로 차려 먹는 한 끼 식사’는 사치가 된 지 오래다. ‘너무 바빠서’ ‘번거로우니까’ ‘자신이 없어서’ ‘사 먹는 게 더 편하고 싸다고 생각해서’ 등의 이유로 요리와 음식의 기초조차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하지만 누구나 마음속에는 정성껏 차려 먹는 식사에 대한 열망이 있다. 이 책에서 저자는 패스트푸드에 중독된 참가자의 식습관을 두고 “젊을 때는 어느 누가 식습관을 걱정하겠는가? 젊음만 있다면 고당도 ? 고지방 ? 고염 식습관이 무슨 문제가 되겠는가?”라며 사먹는 음식에 너무 익숙해진 현대인들의 생활습관을 지적한다. 또한 사회가 이처럼 변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설명하며 요리에 익숙하지 않아 식습관이 엉망인 사람들이 겪는 건강이나 소득 문제를 근본적으로 짚어내고 있다.

마트에서 만난 그 여성도 요리를 할라치면 자신감도 기술도 부족한 것이었다. 그녀는 식재료를 저녁으로 바꿀 수 있을지 확신하지 못했고 그 결과 자신에게 주어진 선택지는 제한적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우리가 요리를 할 수 없다고 하면, 이익을 최대한 많이 남기는 데만 관심을 보이는 기업들에 휘둘리도록 자신을 몰아갈 수도 있다는 사실이다. (본문 39쪽)

이 책에 등장하는 쿠킹 클래스 참가자들은 저마다 다른 문제점을 지니고 있다. 61세의 심리학자 트리시는 기본기는 갖췄지만 망칠 것이라는 두려움 때문에 요리를 무서워한다. 20대 여성 새브라는 컴포트 푸드(자신이 안전하고 사랑받는다고 느끼게 만드는 음식)인 패스트푸드와 청량음료에 중독되어 요리에 쓰는 시간을 아까워했고, 일본계 미국인 조디는 어머니와 같은 삶을 강요받기 싫어 의식적으로 요리를 피해왔다. 이 밖에도 너무 피곤해서, 주머니 사정이 나빠서, 단순히 배운 적이 없어서 요리와 멀어졌던 참가자들의 목표는 단 하나였다. ‘식습관을 바꾸고 요리와 친해지고 싶다’는 것. 저자는 참가자들의 주방을 찾아가 그들이 평소에 어떻게 먹는지, 주방 찬장과 냉장고 상태가 어떤지를 살핀다. 그러고 나서 요리에 관심은 있지만 기초적인 도구와 기술이 부족한 참가자들을 위해 ‘칼질 쉽게 하는 법’ ‘남은 재료 활용하는 법’ ‘고기 해체하기’ ‘식재료비를 아끼는 장보기’ 등 도구와 재료를 손질하고 현명하게 활용하는 법과 간단하게 써먹을 수 있는 요리 비법들을 풀어낸다.

레시피에는 없는
맛있고 건강한 요리의 비밀


레시피를 복음서처럼 믿고 따라하지만 매번 실패하고, 뭔가 만들어 먹고 싶어도 어떻게 해야 할지를 모르는 요리 초보자들에게 저자는 말한다. “요리를 잘하기 위해 살림의 고수가 될 필요는 없어요.” “누구나 마늘을 다지고 양파를 썰 수 있습니다.” “프랑스 요리의 대모라 불리던 줄리아 차일드조차 방송에서 감자를 떨어뜨리고 뒤집기에 실패하기도 했죠.”

나는 줄리아 차일드가 프라이팬 크기의 감자 부침개를 뒤집으려고 했던 <프렌치 셰프> 에피소드를 찾아봤다. “뭔가를 뒤집을 때에는 할 수 있다는 용기만 가지면 됩니다.” 입은 이렇게 말하고 있었지만 얼굴에서는 모든 것이 제대로 될 거라는 확신이 그리 읽히지 않았다. 줄리아는 팬을 한 번 흔들고 과감하게 뒤집었지만 감자 부침개는 팬 바닥에 단정하게 착지하지 못하고 내용물의 절반이 가스레인지 위로 후두둑 떨어졌다. 그녀가 떨어진 조각들을 살펴보며 무엇이 잘못 되었는지를 설명했다. “뒤집을 때 가졌어야 했던 용기를 갖지 못했어요. 그러면 그냥 이렇게 주우면 되는 거죠. 게다가 주방에 혼자 있으면 누가 보겠어요.” (본문 42쪽)

이 책은 자신을 위한 요리, 가족에게 균형 잡힌 영양을 공급하는 요리를 만들고 싶은 독자들에게 “망치면 뭐 어때?” 하는 용기만 있으면 누구나 훌륭한 요리를 완성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북돋워준다. 클래스 참가자들이 처한 상황에 공감하고 그들이 요리 장벽을 허무는 과정을 따라가다 보면 자신만의 주방을 계획하고, 엄청난 걸작이 아니라도 신선한 재료로 좋은 음식을 만드는 것의 기쁨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클래스가 끝난 후 참가자들의 삶에 찾아온 작지만 확실한 변화처럼 건강하고 맛있는 음식을 처음부터 끝까지 직접 만들어 먹는 단순하고도 특별한 일상과 마주할 수 있게 하는 책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캐슬린 플린(지은이)

유명 요리 전문학교인 프랑스 파리의 르 코르동 블뢰(Le Cordon Bleu)를 졸업하고, 학교에서의 경험을 담은 책 『칼이 날카로울수록 눈물은 잦아든다(The Sharper Your Knife, the Less You Cry)』를 펴냈다. 이 책은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로 선정되었으며, 워싱턴주 북 어워드의 우승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요리가 자연스러워지는 쿠킹 클래스』는 플린의 두 번째 책으로 마트에서 인스턴트식품만 잔뜩 고르던 한 여성과의 만남에서 영감을 받아 쓰게 되었다. 저마다의 이유로 요리를 어려워했던 클래스 참가자들이 요리하는 데 익숙해지고 좋아하게 되는 과정과 더불어 오늘날 가정 요리의 상태를 전반적으로 짚고 있다. 이 책은 2012년 미국기자작가협회가 꼽은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었다. 2018년 현재 그녀는 요리 작가로 활동하며 남편과 함께 시애틀과 플로리다 주에 있는 안나 마리아 섬을 오가며 생활하고 있다. 홈페이지 cookfearless.com

최경남(옮긴이)

이화여자대학교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고려대학교 국제대학원에서 국제통상협력학, 국제통상을 전공했다. FCB 한인 광고 전략, 금강기획에서 다수의 광고를 제작했으며, 이후 영국에서 가장 오래된 요리 학교인 땅뜨 마리 요리 학교를 졸업했다. 현재 엔터스코리아에서 출판 기획 및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광고 불변의 법칙》, 《브랜드 경험을 디자인하라》, 《마케팅이란 무엇인가》, 《사람들은 왜 소비하는가》, 《순환경제 시대가 온다》 외 다수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지은이의 말 : 좋은 음식을 만드는 마음 = 7
프롤로그 : 고맙지만, 요리법을 모르는걸요 = 11
1부 ''''진짜 요리'''' 교실을 시작합니다 
 1장 파리는 언제나 우리와 함께 = 19
 2장 제대로 요리하고 싶은 마음 = 33
 3장 당신의 주방을 봐도 될까요? = 51
 4장 칼과 손은 하나가 되어야 한다 = 97
 5장 결국 중요한 것은 맛 = 116
 6장 오, 치느님! = 139
 Break time 크루즈 컨트롤 = 170
2부 뒤집는 법을 배우는 유일한 방법은 그냥 뒤집는 것 
 7장 내가 만든 빵도 부푼다 = 187
 8장 드레싱으로 버무린 샐러드와 오믈렛 = 211
 9장 난해한 육류의 세계 = 223
 Break time 레드 벨벳 디너 = 251
3부 신선한 해산물과 남은 재료의 마법 
 10장 생선의 비밀 = 267
 11장 상자에는 무엇이 들어 있을까? = 283
 12장 낭비하지 않으면 부족하지도 않다 = 302
 13장 수프의 힘 = 328
 14장 당신의 주방은 달라졌나요? = 344
요리 실력을 업그레이드 해줄 추가 레시피 = 381
감사의 글 = 390
Recipe for you
 이탈리아 시골 농장식 주키니 소스로 만든 펜네 파스타 = 114
 양념장을 곁들인 다섯 가지 채소 요리법 = 135
 기본 로스트 치킨 = 165
 파에야 발렌시아나 = 182
 바쁜 사람들을 위한 무반죽 아르티장 브레드 = 207
 기본 알프레도 소스 = 209
 비네그레트 = 219
 기본 오믈렛 = 221
 브레이즈 요리의 기초 = 246
 감자와 양배추를 넣은 돼지고기 브레이즈 = 249
 샤프란 토마토 소스의 매운 새우 요리 = 262
 피시 앙 파피요트, 종이로 구운 생선 = 281
 마이크의 옐로 케이크 = 299
 크림처럼 부드러운 초콜릿 프로스팅 = 301
 벨벳 같이 부드러운 로즈마리 당근 냉수프 = 326
 간단하고 완벽한 치킨 스톡 = 343
 오븐 베이크 치킨 너깃 = 383
 버섯 크림수프 = 384
 간단한 스파게티 소스 = 385
 포모도로(생토마토 소스) = 386
 포타지 파르망티에(리크와 감자 수프) = 387
 풍미를 책임지는 기본 재료들 = 388

관련분야 신착자료

강태현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