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모든 낯선 길이 내게 답을 주었다 :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서 혼자 여행하며 깨달은 것들 (Loan 5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민진
Title Statement
모든 낯선 길이 내게 답을 주었다 :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서 혼자 여행하며 깨달은 것들 / 민진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파주 :   박하,   2018  
Physical Medium
259 p. ; 20 cm
ISBN
9788965705772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34428
005 20190426155725
007 ta
008 180313s2018 ggk 000c kor
020 ▼a 9788965705772 ▼g 03810
035 ▼a (KERIS)BIB000014720194
040 ▼a 211006 ▼c 211006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민진 모
100 1 ▼a 민진
245 1 0 ▼a 모든 낯선 길이 내게 답을 주었다 : ▼b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서 혼자 여행하며 깨달은 것들 / ▼d 민진 지음
260 ▼a 파주 : ▼b 박하, ▼c 2018
300 ▼a 259 p. ; ▼c 20 cm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민진 모 Accession No. 15134001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인생의 절반을 ‘하고 싶은 일’보다는 ‘해야만 하는 일’에 매여 살아온 저자가 난생처음 마음이 시키는 대로 길을 떠나, 낯선 사람들과 만나며 얻은 삶의 작은 깨달음이 담겨 있다. 유명한 유적지나 맛집, 관광 명소에 대한 설명은 없다. 대신 스스로를 인생의 패배자라고 낙인찍었던 저자가 우물 밖의 전혀 다른 세상을 접하며 자신과 화해하고 인생을 사랑하게 되는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대개의 여행서에서 읽을 수 있는 낭만 가득한 아름다운 여정과는 거리가 좀 있다. 그런 로맨틱한 이야기를 기대했다면 아예 읽을 생각도 하지 말라고 선언이라도 하는 양, 서두에서부터 지나치게 솔직하게 자신의 민낯을 드러낸다. 어차피 바닥을 찍었으니 남은 시간 동안 막(?)살아보겠노라며 떠난 여행이었노라고.

오늘이 내 인생의 마지막 날이라면, 그래도 나는 지금처럼 살까?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서 혼자 여행하며 깨달은 것들


‘40대의 어느 날, 어제까지 멀쩡하게 다니던 직장에서 갑자기 날아든 해고 통보. 갚아야 할 빚도 아직 한참 남았는데 때마침 집주인은 보증금을 올려 달라고 하고, 설상가상으로 몸까지 아파 당장 돈 벌 길도 없다.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이제 곧 비워줘야 할 집구석에 틀어박혀 내일이 오지 않기를 바라며 잠자는 것뿐.’

만일 당신에게 이런 일이 벌어진다면 어떨까? 생각만으로 가슴 답답한 이 상황은 이 책 《모든 낯선 길이 내게 답을 주었다》의 저자에게 실제로 일어난 일이다. 또한 그녀가 모든 걸 내려놓고 배낭여행을 떠난 이유이기도 하다.
출구 없는 막다른 골목에 들어선 순간, 그녀는 문득 이런 질문이 떠올랐다고 한다. “오늘이 내 인생의 마지막 날이라면, 그래도 나는 지금처럼 살까?” 답은 “No”였다. 그 순간, 그녀는 한 가지 결심을 했다. 무엇이든, 무조건 지금까지 해온 것과는 다른 걸 해보겠다고.
《모든 낯선 길이 내게 답을 주었다》는 바로 그 결심의 산물이다. 인생의 절반을 ‘하고 싶은 일’보다는 ‘해야만 하는 일’에 매여 살아온 저자가 난생처음 마음이 시키는 대로 길을 떠나, 낯선 사람들과 만나며 얻은 삶의 작은 깨달음이 담겨 있다. 유명한 유적지나 맛집, 관광 명소에 대한 설명은 없다. 대신 스스로를 인생의 패배자라고 낙인찍었던 저자가 우물 밖의 전혀 다른 세상을 접하며 자신과 화해하고 인생을 사랑하게 되는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이미 다 컸지만 늘 두려움을 안고 하루하루를 힘겹게 사는 어른들을 위한 성장기라 할 수 있다.

이보다 더 솔직할 수 없는 민낯의 고백, 그래서 특별한 여행기
“인생에서 가장 큰 실수는 내일을 위해 오늘을 사는 것이다”


이 책은 대개의 여행서에서 읽을 수 있는 낭만 가득한 아름다운 여정과는 거리가 좀 있다. 그런 로맨틱한 이야기를 기대했다면 아예 읽을 생각도 하지 말라고 선언이라도 하는 양, 서두에서부터 지나치게 솔직하게 자신의 민낯을 드러낸다. 어차피 바닥을 찍었으니 남은 시간 동안 막(?)살아보겠노라며 떠난 여행이었노라고.
그래서인지 애써 자신의 여정을 아름답게 포장하려들기보다는 낯선 길 위에서 만난 각양각색의 사람들과 그들의 모습을 통해 스스로 묻고 답한 것을 여과 없이 솔직하게 고백하는 데 방점을 두고 있다. 그런 그녀의 고백이 울림을 주는 것은 서툴고 부족한 듯 보이는 그녀의 모습이 실은 우리 자신의 모습과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길지 않은 여행길에서 그녀가 보고 듣고 느낀 것들, 그리고 그로 인해 얻게 된 내면의 변화는 고달픈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것이기도 하다.
혼자 여행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여행 전날까지 비행기 티켓을 취소하려다가, 홀로 좌충우돌하며 27킬로그램에 달하는 캐리어를 끌고 낯선 곳을 다니는 동안 그녀의 마음은 자신도 놀랄 만치 몰라보게 자라 있었다. 다시 돌아온 한국에서의 막막한 현실은 달라진 바 없지만, 그녀는 더 이상 미래가 두렵지 않고 사는 것이 기대가 된다고 말한다. 그리고 덧붙인다. 인생의 가장 큰 실수는 내일을 위해 오늘을 사는 것이라고. 당신도 달라질 수 있다고.

여행 후의 깨달음,
한 걸음만 내딛어도 변화는 시작된다


사는 동안 우리는 ‘마음 가는 대로’ 해본 적이 얼마나 될까. 저자는 인생의 바닥을 친 후에야, 나이 마흔을 넘기는 동안 단 한 번도 마음이 시키는 대로 움직여본 적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아니 사실, 빚을 갚기 위해, 직장을 잃지 않기 위해, 집을 구하기 위해 아등바등 사는 방법밖에 몰랐다. 용기 내어 떠난 여행길에서 그녀는 깨달았다. 필요한 건 그저 한 걸음 내딛는 것뿐이었다는 것을,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을 말이다.
그래서 그녀는 애초 호주 여행 일정이 끝날 무렵 예정에도 없이 뉴질랜드 행 티켓을 끊었다. 1년 넘게 영어와 한국어 공부를 서로 도와준 온라인상의 어린 남자친구를 만나기 위해서였다. 비록 ‘새드 앤딩’으로 끝났지만 후회는 없다. 마음이 시키는 대로 발걸음을 옮기는 동안 그동안 잃고 살아온 ‘나 자신’을 되찾았기 때문이다. 그녀는 말한다. “한 발, 그 한 발이 문제였다. 한 발을 내딛는 순간 모든 것이 움직인다. 일단 한 걸음을 내딛으면 변화가 시작된다.”
책을 읽는 동안 깨닫게 될 것이다. 스스로를 힘들 게 하는 건 결국 내 마음이라는 것을, 변화라는 건 생각보다 어려운 일이 아님을.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민진(지은이)

대학에 입학하자마자 사업에 망한 아버지를 대신해 빚더미에 올랐다. 학비에 생계까지 책임지기 위해 대학 시절 내내 인형 탈을 쓰고, 아이스크림을 푸다가, 뭐 하나 내세울 것 없는 과외 선생으로 또 학원 선생으로 그렇게 살아왔다. 덕분에 집안 빚도 조금 해결하고, 반지하 셋방살이 신세도 면했다. 여전히 먹고 사는 일에 치인 일상이지만 그렇게 살아가면 될 것 같았다. 아니, 그렇게 사는 방법밖엔 몰랐다. 그러던 40대의 어느 날, 하루아침에 직장에서 잘리고, 집주인은 보증금을 올려 달라 하고, 설상가상으로 몸까지 아팠다.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 들어서고 나서야 달라지고 싶다는 생각을 처음 했다. 이렇게 살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하는 질문도 처음 했다. 그래서 떠났다. 그리고 달라질 수 있다는 걸, 그렇게 살지 않아도 된다는 걸 깨달았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떠난 여행에서 마침내 찾은 건 나 자신이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프롤로그 오늘이 내 인생의 마지막 날이라면

하나, 나에게로 떠난 첫 여행
막다른 골목에 들어서다 | 단 하나의 행복, 브래드 | 1억은 참 쉬운 돈이다 | 대한민국에서 계약직 노동자로 산다는 것 | 올드미스, 아니 올드한 미스 | 지나고 나서야 소중한, 하지만 그땐 절대 모르는 | The winner takes it all | 오래 살면 큰일 나는 세상 | 유서를 쓰다 | 다시 찾은 버킷리스트 | 인생은 반드시 끝난다 | 숲을 보려거든 숲을 떠나라 | 나에게로 떠난 첫 여행 | 딱 한 걸음만 내딛을 수 있다면

둘, 두 발로 인생의 지도를 다시 그리다
베트남에선 멋진 한국인, 멜버른에선 창녀 지망생 | No,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말 | 부러운 건 그냥 부러운 거다 | 낯선 남자들과의 동침 | 서로 이름을 부른다는 것 | 여행의 의미를 다시 배우다 | 나도 몰랐던 내 안의 나 | 노처녀에게 여행이 필요한 진짜 이유 | 서툰 영어로 즐겁게 여행하는 법 | 이 나이에 질투라니 | 내가 본 건 귀신이었을까? | 전생에 나라를 구한 사람들의 환생 장소 | 그를 떠나게 만든 한 마디 | 이대로 끝낼 수는 없다

셋, 모든 미움이 멈추는 곳, 모든 것이 용서되는 곳
누가 제 캐리어 좀 찾아주세요 | 그가 사는 곳, 그래서 찾은 곳, 크라이스트처치 | 가장 큰 실수는 내일을 위해 오늘을 사는 것 | 모든 미움이 멈추는 곳, 모든 것이 용서되는 곳 | 개구리, 우물 밖으로 뛰어오르다 | 가장 아름다운 선물 | 어떤 구름이라도 그 뒤쪽은 은빛으로 빛난다 | 구세주를 만나다 | 그들은 나와 달랐다 | 케이팝을 좋아한다고? | 숲에 갇히다

넷, 바닥을 친 뒤 얻은 것들
마지막 고백 | 점쟁이라고 미래가 다 보이는 건 아니다 | 마지막 한 번은 보고 싶어서 | 떠나기 전엔 알 수 없는 것 | 터닝 포인트 | 안녕, 내 사랑

에필로그 당신에게 지금 당장 필요한 것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