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제3의 고구려 : 이정기와 제나라 60년사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지배선 池培善, 1947-
서명 / 저자사항
제3의 고구려 : 이정기와 제나라 60년사 / 지배선 지음
발행사항
파주 :   청년정신,   2018  
형태사항
245 p. : 삽화, 연표 ; 22 cm
ISBN
9788958611707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34237
005 20190129163713
007 ta
008 180313s2018 ggkaj 000c kor
020 ▼a 9788958611707 ▼g 13900
035 ▼a (KERIS)BIB000014703978
040 ▼a 211048 ▼c 211048 ▼d 211009
082 0 4 ▼a 951.901
085 ▼a 953.03 ▼2 DDCK
090 ▼a 953.03 ▼b 2018z4
100 1 ▼a 지배선 ▼g 池培善, ▼d 1947-
245 1 0 ▼a 제3의 고구려 : ▼b 이정기와 제나라 60년사 / ▼d 지배선 지음
246 3 ▼a 제삼의 고구려 : ▼b 이정기와 제나라 육십년사
260 ▼a 파주 : ▼b 청년정신, ▼c 2018
300 ▼a 245 p. : ▼b 삽화, 연표 ; ▼c 22 cm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953.03 2018z4 등록번호 15133982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중국 역사서에만 존재하는 중원의 고구려 왕국 제(齊). <제3의 고구려>는 당이 통치하던 중원에 나라를 세워 4대 55년 동안 군림했던 이정기와 제나라 60년사를 소개하면서, 제나라의 존재가 현재의 우리에게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통찰하고 있다. 즉 고구려의 역사를 통째로 중국사 속에 편입시키려고 하는 중국의 음험한 책략을 분쇄하는 데 커다란 의미를 지니고 있음을 증명하고자 함이다.

중국 역사서에 기록된 제나라,
다시 되찾아야 할 소중한 우리의 역사!!


우리의 역사에서 기억하지 않는 잃어버린 왕국, 이 책은 고구려 유민 이정기가 세우고 그의 후손들이 지켜갔던 최후의 고구려 왕국 ‘제(齊)나라’를 환원한다. 이정기는 중국 대륙에 고구려인들이 주축이 된 한반도 크기에 버금가는 제나라를 세웠고, 그 제나라는 4대 60년 동안 당과 대치하면서 군림했다.
주몽의 정신을 이어받아 마지막까지 고구려인으로 살다간 인물들인 이정기 가문은 산동반도와 운주를 중심으로 한 주변 15개 주를 통치하면서 당당하게 당과 어깨를 견줬고, 천하를 노렸다. 즉 강력한 군사력과 탁월한 통치력, 그리고 막강한 경제력을 통해 강국을 건설해 지리멸렬하고 있던 당나라와 대치했던 나라가 바로 고구려 유민들의 나라, 제였다. 그리고 바로 제나라 60년의 역사는 바로 고구려 역사의 연장이며, 곧 우리의 역사인 것이다.

살아서도 죽어서도 영원한 고구려인!

668년 고구려 멸망 후 그 많던 고구려인들은 어떻게 되었을까? 고구려의 정신을 계승해 당나라 군사와 맞서 싸우기도 했고, 옛 고구려 땅을 찾아 떠나기도 했다. 그 중에는 서역을 정복한 고선지 장군도 있었고, 당의 최전성기를 열었던 현종의 시대를 가능하게 했던 책사 왕모중도 있었으며, 당나라에 항복하고 신라와 손잡아 고구려를 멸망시켰던 장본인 연남생도 있었다.
하지만 이들은 단지 뿌리만 고구려일 뿐, 죽는 날까지 당나라에 충성하며 일생을 영화롭게 살았던 사람들이다. 이정기와 그의 후손들 또한 이들처럼 당나라의 신하로 남을 수 있었다. ≪신?구당서≫ ≪자치통감≫ 등 중국 역사책에는 “당나라는 제나라를 회유하기 위해 수시로 이정기와 그의 후손들에게 관직을 내렸다”는 기록을 남기고 있다.
하지만 그들은 당나라의 유혹에 결코 넘어가지 않았다. 오히려 제나라 안에 고구려 왕국을 세우고, 고구려 유민들과 함께 제나라가 최후를 맞는 날(819)까지 당과 맞서 싸우고 또 싸웠다. 단 한시도 고구려인임을 잊지 않은 채….

‘해상왕’ 장보고의 기반이 된 제나라의 해상 네트워크!

이정기와 함께 나라를 이끌었던 고구려 유민들의 활동은 제나라가 끝난 뒤에도 중국에 사는 한반도 출신 유민들에게 소중한 경험으로 남았다. 제나라 땅 안에 터전을 마련하고 살던 신라인들에게 서로 힘을 모았을 때 얼마나 강력한 세력이 될 수 있는지, 깨닫게 한 것이다. 신라인이 마을을 이루고 살았던 밀주와 신라관과 발해관이 있는 등주 땅은 제나라의 땅이었다. 해상왕 장보고의 동아시아 국제 무역은 바로 이러한 바탕 위에서 만들어졌다. 이정기와 그의 후손들이 세운 제나라는 고구려가 멸망하고도 그 이름을 수년 동안이나 잇게 한 마지막 고구려 사람들이었던 것이다. 저자가 ‘고구려 역사의 마침표로 발해가 아닌 이정기가 세운 제나라’를 꼽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중국 역사책에는 있고, 우리 역사책에는 없는 제(齊)

이정기와 그의 후손들은 우리의 역사책에는 나오지 않는 이름들이다. 유일하게 육당 최남선의 ≪국민조선역사≫에 “중국 안 넓은 지역을 다스렸던 고구려 유민”이라고 기록되어 있을 뿐이다. 중국 역사책에도 있는 기록이 왜 우리 역사책에는 없는 걸까? 저자는 그 이유를 다음과 같이 든다. “당의 제후국임을 자처했던 신라와 유교사상이 지배이념으로 자리 잡은 조선에서, 감히 당과 패권을 두고 다퉜던 고구려 국가 제나라에 관해 함부로 붓을 놀릴 수 없었다”고. 안타까운 마음은 둘째치고라도, 이대로 역사의 진실을 외면할 것인가? 이 책은 제나라와 제왕 이정기에 대해 중화사관을 걷어내고 제대로 된 역사를 한국 역사 속으로 생생히 복원한다.

더 이상의 역사왜곡은 ‘NO’, 역사는 지킬 때 우리 것이 된다!
중국이 ‘동북공정 프로젝트’를 시작한 지 20여 년이 넘고 있다. 고조선, 고구려 그리고 발해의 역사를 왜곡하는 중국의 세밀하고도 지독한 이 작업은 한국이 통일된 뒤, 한반도에 대한 자신들의 종주권 주장의 역사적 정당성을 위함이다. 저자 지배선은 동북공정이 이슈가 되기 전부터 중국 대륙에 남아 있는 우리 역사의 다양한 흔적들을 찾는 데 노력해 왔다. 그리고 1998년부터 이정기 4대와 제나라에 관한 이야기를 중국 역사책에서 정리하여, 동북공정의 허구를 밝히는 데 앞장서 왔다. 저자의 이러한 노력은 ‘역사의 진실을 찾아 복원하는 일’에 느슨한 생각을 품었던 우리에게 긴장감을 갖게 한다. 최근 고구려 역사가 집중적으로 조명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지배선(지은이)

연세대학교 사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였다. 1986 년「모용연의 중국화정책과 대외관계」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성대학교 사학과 전임강사·조교수·부교수·교수를 거쳐(1980~1992년), 1992년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연세대학교 인문예술대학 역사문화학과 교수 그리고 명예교수로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동경대학교 동양문화연구소 객원교수(1990~1991 년)와 인디애나대학교 동아시아연구소 객원교수(1999~2000년)를 지냈다. 저서로는 『중세동북아사연구-모용완국사』, 『중세중국사연구-모용연과북연사』,『유럽문명의 아버지 고선지평전』,『고구려 백제 유민 이야기』가 있으며, 논문으로는 「고구려인 이정기의 발자취」, 「고구려인 고선지(1)- 대토번 정벌을 중심으로」, 「고구려인 고선 지(2)-대 아랍전쟁을 중심아로」,「사마르칸트와 고 구려 관계에 대하여-고구려 사신의 방문 이유」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프롤로그 
01 이정기 시대 : 중원에 세운 깃발 
 고구려의 유민 이정기 = 13 
 이정기, 후희일을 절도사로 만들다 = 19 
 기지개를 켜는 용, 이정기 24 
 병사들이 추대한 최초의 절도사 = 30 
 신라와 발해의 독점 무역권을 얻은 이정기 = 33 
 독립 왕국의 기초를 쌓다 = 39 
 영토 확장이 말해주는 세 가지 = 43 
 중원, 천하를 행한 행보 = 50 
 때 이른 죽음, 스러진 야망 = 54 
02 이납 시대 : 제(濟)를 세우고 왕王이 되다 
 치밀하게 준비된 후계자, 이납 = 63 
 수성을 위한 투쟁 = 68 
 스스로 제왕이 되다 = 77 
 오랜만의 평화 = 83 
 너무도 이른 죽음 = 90 
03 이사고 시대 : 막강한 재력으로 황금시대를 맞이하다 
 이사고, 이납의 뒤를 잇다 = 95 
 제나라를 견제하는 주변 덜도사들 = 97 
 제나라의 내부 통치 = 105 
 덕종의 죽음, 그리고 군사를 일으키다 = 111 
 3대가 모두 받은 관직의 의미 = 113 
 아사고의 죽음 = 114 
04 이사도 시대 : 천하 패권을 놓고 당과 다투다 
 서자 신분의 후계자 = 119 
 왕좌의 세습 = 122 
 당과 제, 그리고 신라 = 132 
 당과 제, 그리고 발해 = 142 
 폭풍전야의 평화 = 149 
 낙양 함락 작전 = 154 
 천하 제패를 위한 계획 = 158 
 제와 당의 두 얼굴 = 170 
05 제나라의 최후 : 중원 정복의 꿈은 사라지고 
 당의 총공세 = 183 
 패망을 부른 배신 = 189 
 운주성 최후의 날 = 192 
 참혹했던 멸망의 순간 = 194 
 제나라의 멸망 이후 = 202 
 당의 심리전에 의한 패망 = 204 
 셋으로 쪼개진 제의 영토 = 208 
 최군의 비문 = 214 
 사가들의 악평이 품고 있는 의미 = 217 
 제나라의 역사적 의미 = 224 
 장보고와 제나라와의 관계 = 226 
에필로그 
 손으로 가진다고 하늘이 없어지는가? = 229 
 제ㆍ당 연표 = 242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