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이웃집 할매는 아무도 못 말려 : 작고 낮은 삶의 이야기를 해학과 눈물 코드로 풀어낸 치유에세이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한옥례
Title Statement
이웃집 할매는 아무도 못 말려 : 작고 낮은 삶의 이야기를 해학과 눈물 코드로 풀어낸 치유에세이 / 한옥례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고양 :   좋은땅,   2018  
Physical Medium
216 p. ; 21 cm
ISBN
9791162221501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34036
005 20181220132023
007 ta
008 180313s2018 ggk 000cm kor
020 ▼a 9791162221501 ▼g 03810
035 ▼a (KERIS)BIB000014693432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한옥례 이
100 1 ▼a 한옥례
245 1 0 ▼a 이웃집 할매는 아무도 못 말려 : ▼b 작고 낮은 삶의 이야기를 해학과 눈물 코드로 풀어낸 치유에세이 / ▼d 한옥례 지음
260 ▼a 고양 : ▼b 좋은땅, ▼c 2018
300 ▼a 216 p. ; ▼c 21 cm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한옥례 이 Accession No. 15133961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저자 '이웃집 할매'의 가슴에는 인생의 희로애락이 주렁주렁 달려있다. 그러나 그녀는 항상 웃음을 잃지 않는다. 자신의 삶이 내리막길로 내달릴 때도 외려 더 웃고 다른 이들도 웃게 한다. <이웃집 할매는 아무도 못 말려>는 그런 그녀의 첫 번째 에세이이다. 저자 한옥례는 글을 통해 힘들었던 지난 일생을 솔직하고 진솔하게 풀어내고 있다.

저자 ‘이웃집 할매’의 가슴에는 인생의 희로애락이 주렁주렁 달려있다. 그러나 그녀는 항상 웃음을 잃지 않는다. 자신의 삶이 내리막길로 내달릴 때도 외려 더 웃고 다른 이들도 웃게 한다. 그런 그녀의 첫 번째 에세이 『이웃집 할매는 아무도 못 말려』가 출간되었다. 저자 한옥례는 글을 통해 힘들었던 지난 일생을 솔직하고 진솔하게 풀어내고 있다. 이 옛날이야기를 통해 독자들은 어머니를 만나고 누이를 그려보게 된다. 누구도 흉내 내기 어려운 그녀만의 전매특허인 솔직한 유머감각을 통해 우리 모두 마음 언저리에 있는 아픔을 치유받을 수 있을 것이다.

작고 낮은 삶의 이야기를 해학과 눈물 코드로 풀어낸 치유에세이!

저자 한옥례는 특별하지만 특별하지 않은 할머니이자 우리의 이웃이다. 『이웃집 할매는 아무도 못 말려』가 이 책의 제목이 된 이유이다. 그러나 특별하지 않기 때문에 그녀의 이야기에 더 눈길이 간다. 그녀의 삶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할머니 혹은 어머니의 자화상이기 때문이다. 혼자만의 힘으로는 견뎌내기 어려웠을 그녀를 둘러싼 많은 사건, 사고들이 우리들을 어떻게 울리고 웃기며 치유하는지 알아보자. 이 책을 통해 많은 독자들은 위로받고, 치유받을 수 있을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한옥례(지은이)

두 아들을 잃은 집에서 아홉 번째 딸로 출생, 태생적으로 사랑에 목마른 환경에서 자랐다. 열여덟에 공순이라는 국가적인 이름을 획득했다. 24세에 결혼, 슬하에 세 자녀를 두었다. 결혼은 강퍅하게 시작했지만, 넉넉함을 누리며 부지런함을 뒷배로 사회단체의 감투를 썼던 때도 있었다. 대기업의 골목상권 진입으로 소리 없는 피해자가 되어 십수 년간 빚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 한가운데서 중·고등과정 검정고시에 합격, 63세 때였다. 66세인 현재 방송통신대학교 국어국문학과 3년에 재학 중이다. 웃음치유 강사가 되어, 피아노를 연주하는 막내아들과 함께 강단에 서는 꿈을 키우고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추천의 글 = 4
여는 글 = 9
꿈 1 = 9
꿈 2 = 13
1 그리운 시절
 나는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 16
 그리운 고향집 = 18
 13세 소녀가장 = 21
 딸이어서 죄송해요 = 23
 아버지와 가래떡 = 26
 당신의 이름은 1 = 33
 당신의 이름은 2 = 37
 철거촌 풍경 1 = 41
 철거촌 풍경 2 = 44
2 여자의 일생
 공순이를 아시나요 1 = 48
 공순이를 아시나요 2 = 50
 공순이를 아시나요 3 = 54
 우연과 인연 사이 = 56
 부모보다 더 귀한 시누님 = 60
 시월드와 한판 승부 = 63
 나는 우유배달 아줌마 = 65
 아카시아 꽃이 필 때면 = 71
 독백(먹어봐야 맛을 알지) = 76
 세상은 변해요 = 80
 만고불변의 유산 = 85
 자식은 두통보다 무서워 = 88
3 다시 시작하는 오늘
 감자 같은 당신 1 = 92
 감자 같은 당신 2 = 95
 등기 우편 = 99
 아버님 날 낳으시고 어마님 날 기르실 제 1 = 102
 아버님 날 낳으시고 어마님 날 기르실 제 2 = 105
 아버님 날 낳으시고 어마님 날 기르실 제 3 = 108
 자식은 빚쟁이 = 111
 봄이 오는 소리 = 115
 꿈이 모여 있는 얼굴 = 116
 기도 = 119
 삶은 청소다 = 128
 청소부가 된 피에로 = 132
 피에로가 잃어버린 꿈 = 134
 당신은 나의 고향입니다 = 139
4 나의 삶 나의 길
 화창한 하루 = 144
 사고(事故)와 사고(思考) = 147
 배운 바는 있어도 본 바가 없어서 = 152
 본 바가 있다는 것은 = 155
 가불 받는 품위 유지비 = 156
 꿈 1 = 160
 꿈 2 = 162
 꿈 3 = 163
 뒤로 넘어져도 코 깨져요 1 = 166
 뒤로 넘어져도 코 깨져요 2 = 170
 뒤로 넘어져도 코 깨져요 3 = 174
 남자의 ''''뻥''''은 무죄 = 175
 강물이 흘러가듯 = 182
 유산(팔자) = 185
 특별한 오후 = 188
마치는 글 : 사랑하는 사람아 = 195
단상 : 뜨거운 어느 하루 = 201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