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마음도 번역이 되나요 : 다른 나라 말로 옮길 수 없는 세상의 낱말들 (Loan 35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Sanders, Ella Frances 루시드폴, 역
Title Statement
마음도 번역이 되나요 : 다른 나라 말로 옮길 수 없는 세상의 낱말들 / 엘라 프랜시스 샌더스 지음 ; 루시드 폴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시공사,   2016  
Physical Medium
1책(쪽수불명) : 천연색삽화 ; 18 x 20 cm
Varied Title
Lost in translation : an illustrated compendium of untranslatable words from around the world
ISBN
9788952775856 9788952782021 (Set)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Language and languages --Foreign elements Translating and interpreting Picture-writing Visual communication Semiotics Iconicity (Linguistics)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30055
005 20180207112724
007 ta
008 180207s2016 ulka 000c kor
020 ▼a 9788952775856 ▼g 04800
020 1 ▼a 9788952782021 (Set)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410 ▼2 23
085 ▼a 410 ▼2 DDCK
090 ▼a 410 ▼b 2016
100 1 ▼a Sanders, Ella Frances
245 1 0 ▼a 마음도 번역이 되나요 : ▼b 다른 나라 말로 옮길 수 없는 세상의 낱말들 / ▼d 엘라 프랜시스 샌더스 지음 ; ▼e 루시드 폴 옮김
246 1 9 ▼a Lost in translation : ▼b an illustrated compendium of untranslatable words from around the world
260 ▼a 서울 : ▼b 시공사, ▼c 2016
300 ▼a 1책(쪽수불명) : ▼b 천연색삽화 ; ▼c 18 x 20 cm
650 0 ▼a Language and languages ▼x Foreign elements
650 0 ▼a Translating and interpreting
650 0 ▼a Picture-writing
650 0 ▼a Visual communication
650 0 ▼a Semiotics
650 0 ▼a Iconicity (Linguistics)
700 0 ▼a 루시드폴, ▼e
900 1 0 ▼a 샌더스, 엘라 프랜시스,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410 2016 Accession No. 111756938 Availability In loan Due Date 2021-05-03 Make a Reservation Available for Reserve R Service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우리는 언어를 통해 생각을 표현하고 마음을 전한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전하려는 마음과 전해지는 마음이 언제나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 게다가 우리는 마음을 표현할 적당한 단어를 찾지 못해 자주 헤매기도 한다. <마음도 번역이 되나요>는 누구나가 경험하는 이런 순간들을 세상에 하나뿐인 특별한 낱말과 아름다운 일러스트로 그려낸 책이다.

사랑에 빠지는 순간의 반짝이는 눈빛 '티암'(페르시아어), 누군가 올 것 같아 괜히 문밖을 서성이는 '익트수아르포크'(이누이트어), 사랑의 단꿈에서 깨어났을 때의 달콤쌉싸래한 기분 '라즐리우비트'(러시아어), 나뭇잎 사이로 스며 내리는 햇살 '코모레비'(일본어), 부정적인 정서로 폭식을 한 결과 불어난 몸무게를 뜻하는 '쿰메르스페크'(독일어), 당신 없이는 살 수 없기에 자신이 그보다 먼저 죽고 싶다는, 아름답고 소름 끼치는 소망의 맹세 '야아부르니'(아랍어)….

다른 나라 말로 옮길 수는 없지만 누구나의 마음속에서 반짝이고 있는, 세상에 하나뿐인 낯설고 아름다운 52가지 낱말들을 멋진 그림으로 표현해낸 엘라 프랜시스 샌더스는 영국 출신의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작가로, 어린 시절 여러 나라에서 살던 경험을 토대로 그 나라에만 있는 고유한 낱말을 일러스트로 그려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것이 화제가 되면서 책으로까지 나오게 되었다.

영어권은 물론 유럽, 아시아까지 언어의 벽을 넘어 세계 곳곳에서 사랑받고 있는 <마음도 번역이 되나요>의 한국어판은, 깊고 서정적인 노래로 사랑받는 음악가 루시드폴이 번역을 맡아 특별한 감성을 했다.

마음을 전하는, 낯설고 아름다운 세상의 낱말
루시드폴의 다정한 문장으로 찾아오다

우리는 언어를 통해 생각을 표현하고 마음을 전하지만, 안타깝게도 전하려는 마음과 전해지는 마음이 언제나 일치하는 것은 아닙니다. 게다가 우리는 마음을 표현할 적당한 단어를 찾지 못해 자주 헤매기도 하지요. 《마음도 번역이 되나요》는 누구나가 경험하는 이런 순간들을 세상에 하나뿐인 특별한 낱말과 아름다운 일러스트로 그려낸 책입니다.
여기에 소개된 ‘다른 나라 말로 옮길 수 없는 낱말들’ 중 어떤 것은 처음 보는 낯선 단어임에도 바로 고개를 끄덕이면서 왠지 모르게 반가운 마음이 들지 모릅니다. 아마도 이름이 없어 표현하지 못했던 감정과 경험, 이미지들이 지구 어딘가에서 아름다운 낱말로 살아 있다는 걸 보았기 때문이겠지요.
사랑에 빠지는 순간의 반짝이는 눈빛 ‘티암’(페르시아어), 누군가 올 것 같아 괜히 문밖을 서성이는 ‘익트수아르포크’(이누이트어), 사랑의 단꿈에서 깨어났을 때의 달콤쌉싸래한 기분 ‘라즐리우비트’(러시아어), 나뭇잎 사이로 스며 내리는 햇살 ‘코모레비’(일본어), 부정적인 정서로 폭식을 한 결과 불어난 몸무게를 뜻하는 ‘쿰메르스페크’(독일어), 당신 없이는 살 수 없기에 자신이 그보다 먼저 죽고 싶다는, 아름답고 소름 끼치는 소망의 맹세 ‘야아부르니’(아랍어)……
다른 나라 말로 옮길 수는 없지만 누구나의 마음속에서 반짝이고 있는, 세상에 하나뿐인 낯설고 아름다운 52가지 낱말들을 멋진 그림으로 표현해낸 엘라 프랜시스 샌더스는 영국 출신의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작가로, 어린 시절 여러 나라에서 살던 경험을 토대로 그 나라에만 있는 고유한 낱말을 일러스트로 그려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것이 화제가 되면서 책으로까지 나오게 되었습니다. 영어권은 물론 유럽, 아시아까지 언어의 벽을 넘어 세계 곳곳에서 사랑받고 있는 《마음도 번역이 되나요》의 한국어판은 특별히, 깊고 서정적인 노래로 사랑받는 음악가 루시드폴이 번역을 맡아 독특한 감성을 더했습니다.
세상 곳곳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미세한 마음의 결을 가만가만 다정하게 살려낸 루시드폴은 역시 특유의 차분한 말투로 책의 말미에 자신의 경험을 풀어놓습니다. 언젠가 자신의 음악을 ‘코모레비’에 비유한 잊을 수 없는 한 일본인의 말을 이 책을 통해 다시 만난 경험, 스위스에서의 오랜 유학 생활 중 외국 친구들에게 우리말 ‘꽃샘추위’를 설명해주며 마음 뿌듯했던 기억, 지금 제주도에서 감귤나무를 돌보는 농부로서 매일 ‘나뭇빛살’을 만나는 순간들까지, 루시드폴의 다정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는 것 또한 이 책의 특별한 매력 중 하나입니다.

“한 사회를 여는 열쇠는 그들의 번역할 수 없는 말을 살펴보는 것이다.”
_살만 루시디

아랍인들에게는 ‘낙타’를 지칭하는 단어가 다양하고, 에스키모인들에게는 ‘눈’을 구분하는 단어가 세분화되어 있다고 합니다. 언어는 그 지역의 환경과 생활습관, 문화 등과 뗄 수 없는 만큼 그 지역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독특한 감성이 배어 있을 수밖에 없지요. 이누이트 사람들이 쓰는 ‘익트수아르포크’는 ‘누군가(혹은 누구라도) 오는지 끊임없이 들락거리며 확인하고 기다리는 행동’을 가리키는 명사로 사람의 방문이 드문 극지방의 삶을 엿보게 하고, 물이 귀한 아랍 지역에서는 ‘한 손에 들어오는 물의 양’을 측정하는 ‘구르파’라는 단위가 있어 그전엔 알지 못한 새로운 감각을 깨우치게 합니다. ‘물결 위로 길처럼 뜬 달빛’을 묘사한 ‘몽가타’ 같은 시적인 낱말이 있는가 하면, ‘어디로 가는지보다 무엇을 하는지가 더 중요한 여행’을 뜻하는 단어 ‘바실란도’에서는 순간순간이 모여 결국 인생이 되는 우리네 삶의 여정을 떠올리게 됩니다. 그 외에 ‘같은 것을 원하고 생각하면서도 먼저 말을 꺼내고 싶어 하지는 않는 두 사람 사이의 암묵적 이해와 인정’을 꼭 집어 표현한, 타국어로 번역하기 가장 난감한 단어로 기네스북에 오른 ‘마밀라피나타파이’까지, 세상 곳곳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생활과 문화는 물론 미세한 마음의 결까지 짐작하게 하는 다양한 낱말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엘라 프랜시스 샌더스(지은이)

어쩌다 보니 작가가 되었고 또 어쩌다 보니 일러스트레이터가 되었습니다. 현재는 영국 바스에 살면서 작업을 하고 있어요. 고양이 한 마리도 없이 말예요. 첫 책 《마음도 번역이 되나요: 다른 나라 말로 옮길 수 없는 세상의 낱말들》은 지금까지도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올라 있어요. 아이러니한 일이지만 이 책은 세계 여러 나라 말로 번역되었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작가도 의아하다네요. 그래도 다 잘되어가고 있다는 거겠죠. ※ 홈페이지 http://ellafrancessanders.com과 SNS를 통해 작가를 다시 만날 수 있습니다.

루시드 폴(옮긴이)

음악인이자 감귤과 레몬을 키우는 농부. 인디 밴드 미선이로 데뷔한 뒤, 2001년 「Lucid Fall」을 시작으로 2017년 「모든 삶은, 작고 크다」까지 8장의 솔로 앨범을 냈다. 가사 모음집 『물고기 마음』 등 여러 권의 책을 짓고 옮겼다. 사진출처 : (c)이갑철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없는 상품입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