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문서는 시간을 재/생산할 수 있는가

문서는 시간을 재/생산할 수 있는가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윤원화
Title Statement
문서는 시간을 재/생산할 수 있는가 / 윤원화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미디어버스,   2017  
Physical Medium
71 p. : 삽화 ; 15 cm
Series Statement
한 시간 총서 ;1
ISBN
9788994027722 9788994027746 (세트)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28746
005 20180130184010
007 ta
008 180129s2017 ulka 000c kor
020 ▼a 9788994027722 ▼g 00600
020 1 ▼a 9788994027746 (세트)
035 ▼a (KERIS)BIB000014504390
040 ▼a 211040 ▼c 211040 ▼d 211009
082 0 4 ▼a 700.2 ▼2 23
085 ▼a 700.2 ▼2 DDCK
090 ▼a 700.2 ▼b 2017z3
100 1 ▼a 윤원화 ▼0 AUTH(211009)125376
245 1 0 ▼a 문서는 시간을 재/생산할 수 있는가 / ▼d 윤원화 지음
260 ▼a 서울 : ▼b 미디어버스, ▼c 2017
300 ▼a 71 p. : ▼b 삽화 ; ▼c 15 cm
440 0 0 ▼a 한 시간 총서 ; ▼v 1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700.2 2017z3 Accession No. 11178526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한 시간 총서' 1권. 매체 연구자이자 미술비평가인 윤원화는 “문서는 시간을 재/생산할 수 있는가?”라고 질문하며 글을 시작한다. 텍스트를 매개하는 다양한 형식의 매체에 대한 짧고 강렬한 사색 이후, 저자는 문서가 가진 유효기간에 대한 대답을 찾기 위해 동시대 한국 예술가들의 문서가 어떻게 시간에 맞서 작동하는지를 꼼꼼히 따져본다.

2016년, 디자이너들은 자신의 문서를 시간으로 축으로 정리한 <그래픽 디자인, 2005~2015, 서울> 전을 개최한다. 이 책은 바로 이러한 시점에서 예술적 결과물로서의 문서라는 물질을 면밀히 살펴봄으로써 역으로 한국 예술계의 지형을 다시 그려 보려는 시도이다. 그리하여 이 책은 불확실하고도 정체된 현실 속에서 디자이너들이 만든 문서의 역할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게끔 한다.

문서는 어떻게 시간과 맞서 싸우는가?
그것은 어떻게 주어진 시간에 대하여 자신의 시간을 세우는가?


매체 연구자이자 미술비평가인 윤원화는 “문서는 시간을 재/생산할 수 있는가?”라고 질문하며 글을 시작한다. 텍스트를 매개하는 다양한 형식의 매체에 대한 짧고 강렬한 사색 이후, 저자는 문서가 가진 유효기간에 대한 대답을 찾기 위해 동시대 한국 예술가들의 문서가 어떻게 시간에 맞서 작동하는지를 꼼꼼히 따져본다. 문서는 시간의 흐름을 기록하고 재생해왔던 미디어로 여겨졌으나 오늘날 그 형식은 다른 미디어에 비해 시대에 뒤떨어진 것처럼 보인다. 온라인 기반의 미디어가 활성화되던 2000년대 중반 서울에서는 어느 시기보다 많은 독립 출판물이 본격적으로 생산되었고, 이 문서들은 “취미와 우애와 소망의 산물”로서 자신의 공동체를 형성하며 그 위상을 확장해갔다. 디자이너들은 그와 같은 제도 주변부에서 각자의 소망과 비전을 담아 문서의 생산 주체를 자처하며 단순 취미가 아닌 생업의 도구로서 문서를 다루기 시작한다. 이렇게 형성된 소규모 디자인 공동체는 미술계와의 긴밀한 관계를 맺으며 미술제도 전반에 활력을 가져왔다.
그러나 2010년대로 접어들면서 시간이 멈춰진 듯한 불안이 어른거리기 시작한다. 그리고 2016년, 디자이너들은 자신의 문서를 시간으로 축으로 정리한 <그래픽 디자인, 2005~2015, 서울> 전을 개최한다. 이 책은 바로 이러한 시점에서 예술적 결과물로서의 문서라는 물질을 면밀히 살펴봄으로써 역으로 한국 예술계의 지형을 다시 그려 보려는 시도이다. 그리하여 이 책은 불확실하고도 정체된 현실 속에서 디자이너들이 만든 문서의 역할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게끔 한다.

한 시간 총서 소개
미디어버스에서 발간하는 한 시간 총서는 아직 존재하지 않는 언어를 책이라는 견고한 물질로 만듭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윤원화(지은이)

시각문화 연구자이다. 저서로 『그림 창문 거울: 미술 전시장의 사진들』(보스토크 프레스, 2018), 『1002번째 밤: 2010년대 서울의 미술들』(워크룸프레스, 2016) 등이 있으며, 역서로 『광학적 미디어: 1999년 베를린 강의』(현실문화 2011), 『기록시스템 1800/1900』(문학동네, 2015) 등이 있다. 《다음 문장을 읽으시오》(일민미술관, 2014)를 공동 기획했고,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2018에서 〈부드러운 지점들〉을 공동 제작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가 없는 도서입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