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달의 해변을 펼치다 : 박천순 시집

달의 해변을 펼치다 : 박천순 시집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박천순, 1965-
Title Statement
달의 해변을 펼치다 : 박천순 시집 / 박천순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천년의시작,   2016  
Physical Medium
116 p. ; 21 cm
Series Statement
천년의시 ;0055
ISBN
9788960212626 9788960211056 (세트)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28307
005 20180129190321
007 ta
008 180125s2016 ulk 000cp kor
020 ▼a 9788960212626 ▼g 04810
020 1 ▼a 9788960211056 (세트)
035 ▼a (KERIS)BIB000014132661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15 ▼2 23
085 ▼a 897.17 ▼2 DDCK
090 ▼a 897.17 ▼b 박천순 달
100 1 ▼a 박천순, ▼d 1965- ▼0 AUTH(211009)53927
245 1 0 ▼a 달의 해변을 펼치다 : ▼b 박천순 시집 / ▼d 박천순
260 ▼a 서울 : ▼b 천년의시작, ▼c 2016
300 ▼a 116 p. ; ▼c 21 cm
440 0 0 ▼a 천년의시 ; ▼v 0055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17 박천순 달 Accession No. 11178508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천년의시 55권. 박천순 시인은 자신의 감정에 휘둘리지 않고 독자의 감정에 호소하지도 않은 침착함을 보여주고 있다. 또 대상과의 거리 두기를 확실히 하고 있다. 따라서 독자들은 감정에 압도당하지 않는 시편들에서 시인의 절제된 정서를 읽게 된다. 희로애락의 철저한 절제, 그것이 박천순 시의 매력이라면 매력이다.

‘천년의시 0055’ 박천순 시인의 시집 『달의 해변을 펼치다』가 (주)천년의시작에서 발간되었다.
박 시인의 시는 일상의 소소한 희로애락을 다루거나 우리 사회의 모순을 파헤쳐 비판하는 현실참여시가 아니다. 사색과 명상, 추리를 요하는 형이상학적인 시가 대부분이다. 이 시집의 제일 앞머리를 장식하는 시는 이미지도 선명하지 않고 의미도 주제도 분명치 않다. “고비사막에 눈물을 두고 왔다”라는 의미심장한 단문으로 시집이 시작된다.
유독 시간, 뼈, 영원(히), 별, 바람 같은 시어가 많이 나오는데 시가 생활상의 애환 내지는 에피소드가 아니라 영원성을 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인은 뼈를 세 가지로 표현한다. “밤마다 살을 뚫고 나가고 싶은 욕망을 움켜잡고/ 하얗게 정신을 깍아내던 뼈”, “아무런 방어기제도 없이/ 흙이 될 살을 다독이며 서 있는 몸속 나무”, “가면을 벗고 생각에 잠겨 서 있는 뼈”다. 즉 영원의 세계이며 시간, 존재, 영원 등의 시어를 대신하고 있다.
박천순 시인은 자신의 감정에 휘둘리지 않고 독자의 감정에 호소하지도 않은 침착함을 보여주고 있다. 또 대상과의 거리 두기를 확실히 하고 있다. 따라서 독자들은 감정에 압도당하지 않는 시편들에서 시인의 절제된 정서를 읽게 된다. 희로애락의 철저한 절제, 그것이 박천순 시의 매력이라면 매력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박천순(지은이)

1965년 경북 영주에서 태어나 중앙대 예술대학원 문예창작 전문가 과정에서 시를 공부했다. 2011년 『열린시학』을 통해 등단하였으며 열린시학상을 수상하였다. sky-s5@hanmail.net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시인의 말 

제1부 
사라진 이름 13 
그림자 14 
부푸는 접시 15 
고비를 건너다 16 
봄날의 탭댄스 18 
파놉티콘 19 
테렐지 20 
갇힌 말 21 
거울 22 
마른 눈 23 
모르는 방 24 
소문 25 
그때부터 발이 출렁인다 26 
히키코모리 27 
아득 29 
악수 30 
거문고처럼 검은 밤 31 
쨍그랑 32 
여름 한낮 33 
뼈는 당당했다 34 
가방 속에서 악어를 꺼냈어 35 
물속에서 키운 아이들 37 
태동 38 
이 별, 이별 39 
마침표는 없다 40 

제2부 
오래전의 일 43 
겨울만 있는 달력 44 
기울어가다 45 
초승 46 
장마 후 47 
일요일의 반성 48 
러시안룰렛 49 
배후 50 
두 개의 베개 51 
벽을 읽다 52 
등대와 술잔 54 
꽃은 무릎을 꿇고 55 
달의 해변 56 
하모니카 57 
허물은 아직 거기 58 
드라이플라워 59 
상견相見 60 
싱싱한 고사목 61 

제3부 
그릇을 깨뜨리다 65 
떠다니는 잠 66 
생선구이 집 신의주 댁 67 
물고기의 발 68 
어머니의 세수는 69 
안개 낀 손 70 
늪 71 
젖은 발목 72 
잎맥 73 
깡 75 
수혈 76 
꽃집 77 
못 찾겠다 꾀꼬리 78 
가을의 옆구리 79 
몰포morpho나비	80 
오래 달인 어둠 82 
사진이 떨어졌다 83 
얇은 잠 84 
식지 않는 밤 85 
귀가 자라나는 방 86 
하혈 88 
카피라이터 89 
꼬리에 꼬리를 물고 90 
즐거운 비너스 91 
그 길목이 텅 비다 92 
변검술사 94 
정다운 이별 96 

해설 이승하 오래 달이다 졸아든 한약 같은 시 98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