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100세까지의 독서술 : 나이 들어서 책과 사귀는 방법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津野海太郎, 1938- 송경원, 역
서명 / 저자사항
100세까지의 독서술 : 나이 들어서 책과 사귀는 방법 / 쓰노 가이타로 지음 ; 송경원 옮김
발행사항
서울 :   북바이북,   2017  
형태사항
271 p. ; 21 cm
원표제
百歲までの読書術
ISBN
9791185400754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27582
005 20180118094926
007 ta
008 180117s2017 ulk 000c kor
020 ▼a 9791185400754 ▼g 03830
035 ▼a (KERIS)BIB000014664529
040 ▼a 211044 ▼c 211044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028 ▼2 23
085 ▼a 028 ▼2 DDCK
090 ▼a 028 ▼b 2017z11
100 1 ▼a 津野海太郎, ▼d 1938-
245 1 0 ▼a 100세까지의 독서술 : ▼b 나이 들어서 책과 사귀는 방법 / ▼d 쓰노 가이타로 지음 ; ▼e 송경원 옮김
246 1 9 ▼a 百歲までの読書術
246 3 ▼a Hyakusai made no dokushojutsu
246 3 ▼a 백세까지의 독서술
260 ▼a 서울 : ▼b 북바이북, ▼c 2017
300 ▼a 271 p. ; ▼c 21 cm
700 1 ▼a 송경원, ▼e
900 1 0 ▼a 쓰노 가이타로, ▼e
900 1 0 ▼a Tsuno, Kaitarō,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028 2017z11 등록번호 12124304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028 2017z11 등록번호 15133909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028 2017z11 등록번호 12124304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028 2017z11 등록번호 15133909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책과컴퓨터' 편집장 출신의 평론가 쓰노 가이타로의 노년 독서 이야기. 70대 이후의 삶과 독서에 대해 리얼하고 유머러스하게 그렸다. 장서 처분, 책 구입 절제하기, 도서관 사용법 등 노년에 책과 사귀기 위해 필요한 것들을 이야기한다. 아울러 저자가 편집자로 일하며 인연을 맺은 친구, 동료들의 책에 얽힌 사연과 유명 저자들의 말년에 대한 에피소드도 담겨 있다. 책을 좋아하지만 책에 파묻혀 죽기는 싫다는 저자는 늙음과 죽음에 관하여 담담하게, 때로는 익살스럽게 이야기하지만 결코 가볍게 느껴지지 않는다.

체력과 기력, 기억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독서를 계속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오랜 습관을 바꾸거나 병원 침대에 누워 책을 읽는 모습은 안타깝게 느껴진다. 그러나 젊을 때는 경험할 수 없었던 노인 독서만의 즐거움을 만끽하는 장면은 우리를 미소 짓게 한다. 노년을 앞둔 독자라면 이 책으로부터 한 수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어떤 이는 이 책을 읽고 노년을 꿈꾸기 시작할 것이고, 누군가는 노년 독서를 좀 더 구체적으로 계획할 것이다. 노인의 독서 인생을 리얼하게 그려낸 32편의 일상 기록은 우리에게 또 다른 노년을 꿈꾸게 한다.

책에 파묻혀 죽기는 싫다!
70대 독서광 노인의 유쾌한 책 이야기

누구나 나이가 들고 노인이 된다. 그리고 책을 좋아하는 이들은 나이가 들면 자신이 좋아하는 책만 읽으며 한가롭게 지내고 싶다는 생각을 마음 한구석에 품고 산다. 70대 노인이 된 저자 쓰노 가이타로는 이런 환상을 가진 이들에게 코웃음을 치며 자신이 직접 경험한 노인 독서의 현실을 생생하게 들려준다. 이 책에는 노인이 되면서 겪은 많은 변화와 그에 대한 저자의 심경이 잘 담겨 있다.
저자는 나이 듦과 죽음에 관해 담담하지만 익살스럽게 표현한다. 어느 날 친구의 부고를 전해 듣고 달려간 작은 셋집에서 그는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한다. 친구의 유해가 누워 있는 침대는 온통 책으로 둘러싸여 있었고, 심지어 그 침대조차 단단한 책을 수백 권 쌓아 올린 후 그 위에 널빤지를 얹어 만든 것이었다. 그날 이후, 그는 자신의 친구처럼 책에 파묻혀 죽고 싶지는 않다며 장서를 정리한다. 또 도서관 예약 대기자가 50명 정도 되는 책은 직접 사거나 “여생이 얼마 안 남은 내 처지를 생각해서 읽는 것을 포기한다”고 표현한 부분은 우리에게 슬픔 대신 웃음을 선사한다.

노인이 들려주는 만년 독서의 과격함

이 책에서 저자는 “노년 독서도 꽤 과격하다”고 말했는데, 그 표현이 무색하지 않을 정도로 만만치 않은 독서광 노인의 책 이야기가 펼쳐진다. 퇴직하면서 주머니 사정이 급변한 탓에 예전이라면 바로 사들였을 책을 사지 못하고 고민만 하다가 결국 도서관으로 향한다. 이제는 반사 신경이 약해져 예전처럼 노련하게 길을 걸으며 책을 읽을 수도 없다. 때로는 건강상의 문제가 생겨 병원 침대에 누워 책을 읽기도 한다.
조금은 짠해 보이는 만년 독서이지만 젊은 시절에는 하지 못했던 흥미로운 경험을 안겨주기도 한다. 중년 무렵에는 동경하는 마음으로 읽었던 저자의 책을 그와 비슷한 나이가 되어 다시 읽으며 동년배로서 친근감을 느끼고, 젊을 때는 도저히 읽히지 않아서 포기한 책을 나이가 들어 다시 펼쳤을 때, 술술 읽히기도 한다. “죽음도 노쇠도 단순한 비극이 아니다.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희극도 익살극도 될 수 있다”는 저자의 말처럼 신체의 노화는 중요하지 않다. 우리가 어떤 마음으로 임하느냐에 따라 노년 독서는 더 즐겁고 풍부해질 수 있다.

진정 노인을 위한 독서가 여기에 있다.

어떤 이는 저자가 이야기하는 노년 독서가 지극히 현실적이라 조금은 당혹스러울지도 모르겠다. ‘내가 꿈꾸던 만년 독서는 이런 게 아닌데?’ 하고 말이다. 하지만 이런 것이 바로 노년 독서의 가장 큰 매력이 아닐까 싶다.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만나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독서!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아 읽고 싶은 책을 구하기 위해 여러 도서관을 돌아다니거나, 오랜 독서 습관을 버리고 새로운 습관을 들여야 할지도 모른다.
체력과 기력, 기억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독서를 계속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오랜 습관을 바꾸거나 병원 침대에 누워 책을 읽는 모습은 안타깝게 느껴진다. 그러나 젊을 때는 경험할 수 없었던 노인 독서만의 즐거움을 만끽하는 장면은 우리를 미소 짓게 한다. 노년을 앞둔 독자라면 이 책으로부터 한 수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어떤 이는 이 책을 읽고 노년을 꿈꾸기 시작할 것이고, 누군가는 노년 독서를 좀 더 구체적으로 계획할 것이다. 노인의 독서 인생을 리얼하게 그려낸 32편의 일상 기록은 우리에게 또 다른 노년을 꿈꾸게 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쓰노 가이타로(지은이)

일본 편집자·평론가·연극연출가. 1938년 후쿠오카현에서 태어났다. 와세다대학 제1문학부 국문과를 졸업, 1962 년 <신일본문학新日本文学>의 편집자로 출판계에 발을 들였고 1965년 쇼분샤晶文社로 자리를 옮겼다. 그곳에서 1998년까지 30년 넘게 일하는 동안 편집장, 이사 등의 중책을 맡으며 잡지 <원더랜드Wonderland> 외에 1960~1970년대 청년문화의 구심점이 된 자유인이자 영화평론가 우에쿠사 진이치植草甚一, 리처드 브라우티건 등의 책을 만들었다. 그사이 작곡가이자 작가 다카하시 유지高橋悠治의 월간지 <물소통신水牛通信>을 편집하기도 했다. 쇼분샤 이후에는 <계간 책과 컴퓨터>의 편집장으로서 전자책 담론을 풍성하게 하는 데 기여하는 한편, 2009년까지 와코대학 교수 및 도서관장을 지냈다. 1967년부터 1980년대 중반까지 극단 ‘유월극장六月劇場’ ‘검정텐트黒テント’ 등에서 연출가와 제작자를 겸하며 반세기 가까이 잡지와 단행본을 만든 문화 일선의 출판인으로서 여든이 넘은 지금도 서평가, 연극평론가로 활동 중이다. 지은 책으로 『최후의 독서最後の読書』 『하나모리 야스지전花森安治伝』『100세까지의 독서술』『전자책을 바보 취급하지 말라電子本をバカにするなかれ』『이상한 시대おかしな時代』『제롬 로빈스가 죽었다ジェローム・ロビンスが死んだ』등이 있고 닛타지로문학상, 예술선장 문부과학대신상 등을 수상했다.

송경원(옮긴이)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교육대학원에서 일어교육을 전공했다. 재미가 일이 되고 일이 재미가 되는 삶을 꿈꾸며, 재미있고 의미 있는 작품을 기획, 검토 및 소개하는 일에 힘쓰고 있다. 현재 소통인(人)공감 에이전시에서 번역가로 활동하며 《대중을 사로잡는 장르별 플롯》,《후회병동》,《누구나 혼자인 시대의 죽음》 등을 옮겼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머리말│노인 독서도 꽤 과격하다 

1장 노인 독서를 향해 첫발을 내딛다 
책을 버리지 못하는 사람들 
줄이기도 만만찮다 
길 위의 독서가 끝나다 
새로운 버릇 
지독이 옳고 속독은 그르다? 
월광독서의 꿈 
올바른 독서라는 것이 있을까 
책 늘리지 않는 법 
근처 도서관을 마음껏 활용한다 
퇴직 노인, 도서관을 가다 
와타나베 스타일, 나카노 스타일 

2장 세상일이 다 그런 거지 
키가 줄었다 
냉혹한 이야기 
나의 시대가 물러간다 
건망증 일기 
한자를 쓸 수 없다 
노인 연기가 신통찮다 
여러 방향으로 뻗어 나가다 단숨에 얼어붙는다 
죽은 자의 나라에서 
책에서 책으로 방랑하다 
노인에게만 허락된 독서 
로맨틱 트라이앵글 

3장 노인력이 붙는다는 것 
영화는 캡슐 안에서 
지금에는 흥미 없다 
병원에도 책의 길이 있었다 
환각은 찾아오지 않았다 
친구는 소중히 해야 한다 
쓰는 것보다 읽는 게 좋다 
옛날 책을 다시 읽다 
무서울 것도 뭣도 없다 
낡은 타자기 
나이 드는 수업 

저자 후기 
옮긴이 주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