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맥스 테그마크의) 라이프 3.0 : 인공지능이 열어갈 인류와 생명의 미래 (3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Tegmark, Max 백우진, 역
서명 / 저자사항
(맥스 테그마크의) 라이프 3.0 : 인공지능이 열어갈 인류와 생명의 미래 / 맥스 테그마크 지음 ; 백우진 옮김
발행사항
서울 :   동아시아,   2017  
형태사항
466 p. : 삽화, 도표 ; 24 cm
원표제
Life 3.0 : being human in the age of artificial intelligence
ISBN
9788962622119
일반주기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Artificial intelligence --Philosophy Artificial intelligence --Social aspects Automation --Social aspects Artificial intelligence --Moral and ethical aspects Automation --Moral and ethical aspects Artificial intelligence --Philosophy Technological forecasting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23124
005 20171212192153
007 ta
008 171212s2017 ulkad 001c kor
020 ▼a 9788962622119 ▼g 934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006.301 ▼2 23
085 ▼a 006.301 ▼2 DDCK
090 ▼a 006.301 ▼b 2017z1
100 1 ▼a Tegmark, Max ▼0 AUTH(211009)77056
245 2 0 ▼a (맥스 테그마크의) 라이프 3.0 : ▼b 인공지능이 열어갈 인류와 생명의 미래 / ▼d 맥스 테그마크 지음 ; ▼e 백우진 옮김
246 1 9 ▼a Life 3.0 : ▼b being human in the age of artificial intelligence
246 3 9 ▼a Life three point zero
260 ▼a 서울 : ▼b 동아시아, ▼c 2017
300 ▼a 466 p. : ▼b 삽화, 도표 ; ▼c 24 cm
500 ▼a 색인수록
650 0 ▼a Artificial intelligence ▼x Philosophy
650 0 ▼a Artificial intelligence ▼x Social aspects
650 0 ▼a Automation ▼x Social aspects
650 0 ▼a Artificial intelligence ▼x Moral and ethical aspects
650 0 ▼a Automation ▼x Moral and ethical aspects
650 0 ▼a Artificial intelligence ▼x Philosophy
650 0 ▼a Technological forecasting
700 1 ▼a 백우진, ▼e▼0 AUTH(211009)102150
900 1 0 ▼a 테그마크, 맥스,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06.301 2017z1 등록번호 11178706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006.301 2017z1 등록번호 12124266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006.301 2017z1 등록번호 52100452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006.301 2017z1 등록번호 15134409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5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006.301 2017z1 등록번호 15134702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06.301 2017z1 등록번호 11178706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006.301 2017z1 등록번호 12124266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006.301 2017z1 등록번호 52100452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006.301 2017z1 등록번호 15134409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006.301 2017z1 등록번호 15134702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뉴욕타임스》 아마존 베스트셀러. 인공지능에 대한 비관론과 낙관론 모두를 경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왜냐하면 인공지능이 만들어갈 미래는 아직 결정된 것이 아니며, 우리가 어떻게 준비하느냐에 따라서 완전히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이로운 인공지능’을 위한 운동을 조직하며 인공지능 논의의 대중화에 힘쓰고 있다.

이 책에서 이야기하는 라이프 3.0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모두 설계할 수 있어 끊임없이 자기 자신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생명 형태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모두 진화라는 과정을 통해 발전할 수밖에 없었던 라이프 1.0 시대를 지나, 우리 인간은 소프트웨어를 설계하면서 문명를 발달시킨 라이프 2.0 시대를 이룩했다.

만약 인공지능이 충분히 발달해 인간 수준에 이르게 된다면, 그러한 범용인공지능(AGI)은 자기 자신을 끊임없이 업그레이드하면서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다. 맥스 테그마크는 그런 인공지능이 등장할지 확신할 수는 없지만, 그런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역설한다.

세계의 지식인이 주목한 이 시대 가장 중요한 대화 주제
인공지능 시대를 준비하는 이들을 위한 필독서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월스트리트저널》 《타임스》 《네이처》 《사이언스》 극찬!


『라이프3.0』은 인공지능에 대한 일반적인 믿음을 바로잡고 기본적인 용어와 핵심 논쟁을 명쾌하게 설명한다. _ 유발 하라리

이 책은 우리가 생명, 지능, 의식의 위대한 미래를 추구해나가는 과정에서 마주칠 도전과 선택할 상황에 대한 설득력 있는 길잡이다. _ 일론 머스크

(인공지능과 관련한 논의는) 우리 시대의 가장 중요한 대화 주제이고, 테그마크는 이 책에서 독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대화에 참여하도록 이끈다. _ 스티븐 호킹

인공지능 시대 인류의 삶은 어떻게 변할까?
세계 리더들이 의견 충돌을 일으키다

2014년 7월 18일 미국 나파밸리에서 일론 머스크가 주최한 파티가 열렸다. 여러 명사가 참여한 그 자리에는 구글 창립자인 래리 페이지와 이 책의 저자인 맥스 테그마크도 있었는데, 그들은 한가롭게 아이들 배변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누던 참이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인공지능(AI)이 의식을 가질 수 있을까라는 주제로 대화가 옮겨가더니, 일론 머스크가 그 대화에 참여하면서 의견 충돌이 일어났다. 래리 페이지는 디지털 생활은 우주 진화에서 자연스러운 단계이기 때문에 어떤 이유에서건 인공지능의 발전을 막아서는 안 되며, 인공지능을 노예처럼 대하지만 않으면 좋은 결과에 이를 수 있다고 확신했다. 이때 일론 머스크는 래리 페이지에게, 왜 디지털 생활이 우리가 좋아하는 것들을 파괴하지 않을지 확신하느냐고 재차 물었다. 그러자 래리 페이지는 일론 머스크를 종차별주의자(speciesist)로 몰아붙였다. 탄소가 아니라 실리콘을 기반으로 한다는 이유로 어떤 생명체를 열등하게 본다는 주장이었다.
알파고의 직격탄을 맞은 한국뿐 아니라, 세계의 오피니언 리더들이 AI에 주목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래리 페이지나 일론 머스크는 AI를 개발할 결정권을 가진 가장 핵심적인 위치에 있는 인사이다. 그런데 이들 사이에서도 AI가 미래에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일치된 의견이 나오지 않는다. 맥스 테그마크는 래리 페이지를 디지털 이상주의자로 분류한다. 디지털 이상주의자는 인공지능이 발달해 인간 수준에 이르는 것은 시간문제이며, 그것은 인류 번영을 보장한다는 입장이다. 『마음의 아이들』을 쓴 한스 모라벡이나 『특이점이 온다』의 레이 커즈와일이 여기에 속한다. 이들이 걱정하는 시나리오는, AI 피해망상 때문에 인공지능 발전이 저해되거나 거대한 정치권력이 고도로 발달한 AI를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만 사용하는 상황이다. 이와 정반대의 입장을 가진 사람들도 있다. 기술 회의론자들은 그렇게 고도로 발달한 AI는 등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바이두의 수석 과학자인 앤드루 응이나 MIT 교수로 여러 산업용 로봇을 개발한 로드니 브룩스가 여기에 속한다. 이러한 입장을 가진 사람들은 인간 수준의 능력을 지닌 인공지능은 사실상 불가능하거나 수백 년이 지난 뒤에야 등장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인공지능이 엄청나게 발전하고 있지만 얼마나 더 발전할지, 어떤 세상을 만들지 합의된 전망이 나오지 않은 것이다.


인간을 뛰어넘는 인공지능은 등장할까?
왜 라이프 3.0인가?

맥스 테그마크는 생명을 세 단계로 구분한다. 라이프 1.0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모두 진화의 방식을 통해서만 발전하는 생명 형태이다. 박테리아는 어떤 상황에 대응하는 아주 기초적인 반응을 할 수는 있지만 무언가를 학습하지는 못 한다. 그래서 새로운 상황에 처했을 때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없다. 라이프 1.0 단계의 생명들은 진화를 통해서만 새로운 상황에 적응할 수 있다. 쥐는 학습 능력이 있지만 그리 정교하지 않으며 그것을 세대에 걸쳐 전달하지도 못한다. 이러한 동물은 라이프 1.1 정도의 단계에 있다고 볼 수 있겠다.
라이프 2.0은 하드웨어는 진화하지만 소프트웨어는 설계할 수 있는 생명 형태이다. 인간은 성장하고 학습하면서 소프트웨어를 설계할 수 있다. 이를테면 우리는 어릴 때 받은 교육에 따라 한국어를 말할 수도 있고 영어를 말할 수도 있으며 둘 다 할 수도 있다. 아니면 의사가 되는 교육을 받을 수도 있고 요리사가 되는 교육을 받을 수도 있다. 게다가 이렇게 설계한 소프트웨어를 다음 세대에 전달할 수도 있다. 라이프 2.0 시대에 이르러 지구상에는 진정한 문화가 등장했고 지식과 기술이 폭발적으로 발전했다.
라이프 3.0은 여기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소프트웨어는 물론 하드웨어도 설계할 수 있는 생명 형태다. 라이프 3.0 생명은 소프트웨어를 설계한 능력을 바탕으로 자신의 하드웨어를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업그레이드된 하드웨어는 다시 더 나은 소프트웨어를 설계할 수 있는 기반이 되고, 이는 다시 하드웨어의 발전을 가능하게 한다. 요새는 인간도 하드웨어의 일부를 설계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치아를 임플란트로 바꾸거나 심장박동기를 설치하는 식으로 하드웨어의 일부를 설계해 대체할 수 있다. 이를테면 현 세대 인간은 라이프 2.1 정도의 존재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10배로 키를 늘리거나 1,000배로 뇌 용량을 늘리는 것은 불가능하다. 라이프 3.0은 이런 것까지 가능한, 일종의 궁극적인 생명 형태다. 맥스 테그마크가 라이프 3.0을 언급하는 것은 미래에 개발될 인공지능이 라이프 3.0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몇 가지 개념을 정리해야 한다. 일단 라이프 3.0이 될 수 있는 인공지능은 인간 수준의 범용인공지능(AGI, artificial general intelligence)이다. 현재 개발된 알파고나 왓슨 같은 인공지능은 바둑이나 퀴즈 풀기 같은 특정 분야에서는 뛰어난 능력을 보여줬지만 자신의 분야를 넘어가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 범용인공지능은 인간처럼 다양한 영역과 분야에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인공지능을 뜻한다. 그리고 초지능(super intelligence)이어야 한다. 초지능은 인간 수준을 훨씬 능가하는 범용지능이다. 알파고는 이세돌에 이어 커제에게도 승리를 거둠으로써 인간 중에는 적수가 없음을 확인했는데 이런 정도의 능력을 지닌 범용인공지능이 나타난다면 초지능이라고 할 만한다. 이 같은 초지능이 탄생한다면 그것은 스스로를 끊임없이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다. 궁극적으로는 물리학의 한계가 허용하는 수준까지 자신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쯤에서 궁금증이 생긴다. 정말 그런 인공지능이 등장할까? 이 질문에 대해서는 일치된 의견이 나오지 않았다. 디지털 이상주의자 중에는 20~100년 사이에 그런 인공지능이 등장할 것이라고 보는 사람도 많다. 정반대로 원리상 그런 인공지능이 불가능하다고 보는 기술 회의론자도 적지 않다. 그러니까 저 질문에 대한 솔직한 대답은 ‘모른다’라고 테그마크는 고백한다. 하지만 테그마크는 그런 인공지능이 등장할 가능성을 무시할 수 없다면, 그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역설한다. 가장 위대한 핵물리학자 가운데 한 사람이었던 어니스트 러더포드는 레오 실라르드가 핵연쇄반응을 발명하기 전까지 핵에너지는 헛소리라고 말했다. 이후에 일어난 일은 우리가 잘 알고 있다. 핵에너지는 인류 역사상 가장 파괴적인 무기이자 기술이 되었다.


인공지능이 인종 청소에 사용된다면? 로봇 의사처럼 로봇 판사가 등장한다면?
인공지능은 어떤 분야에 적용될 수 있을까?

맥스 테그마크같이 미래의, 아직 실현되지도 않은 기술을 걱정하는 사람들을 한심하게 보는 사람도 많다. 하지만 인간은 자신이 개발한 기술을 통제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는 사실을 상기해야 한다. 핵에너지의 개발은 핵전쟁의 위협과 함께 방사능 유출의 가능성을 발생시켰다. 우리는 핵에너지가 일으킨 사고가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준 지역을 여럿 알고 있다. 화석에너지의 활용도 마찬가지다. 처음에 사람들이 석탄이나 석유를 쓸 때만 해도, 그것이 만들어낸 매연이 사람의 목숨을 앗아갈지 알았을까? 아니면 지구적 규모의 기후변화를 유발해 각종 자연재해를 일으킬지 알았을까? 지금 인류가 기후변화의 속도를 늦추기 위해 투자하는 비용의 규모는 가히 천문학적이다. 만약 AI의 발전이 인류의 삶에 커다란 영향을 준다면, 그것이 발생시킬 부작용의 규모도 위 사례에 비해 못하지 않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그래서 테그마크는 우리가 이러한 논의를 하는 것을 일종의 ‘화재보험’에 비유한다.
테그마크는 인공지능이 거의 모든 분야에 적용되면서 인간의 삶이 크게 바뀔 것이라고 주장한다. 정치, 경제, 군사, 법률 등 모든 분야에서 인공지능은 인간을 대체할 것이다. 미국 국방부에서는 AI 자율 무기 개발을 공언한 상태다. 그런데 그러한 AI 시스템이 잔악한 무리, 예를 들어 IS의 손에 들어간다면 테러나 인종 청소에 사용될 수 있지 않을까?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러브>에서처럼 자동으로 반응하는 인공지능에 모든 판단을 맡겨두면 인공지능은 반사적으로 인류를 파멸로 이끌 전쟁을 일으킬 수도 있다(사실 이 경우는 인공지능이 오작동을 일으키는 것이 아니라 인간이 가정하지 못한 상황 때문에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이 책에서는 실제 역사에서 그런 사례가 있었음을 지적한다). 로보판사는 인간과 달리 편견이나 사적인 이해관계에 구애받지 않고 판결을 내릴 것이다. 하지만 로보판사가 인간 판사들처럼 피고에게 자신이 판결한 이유를 설명할 수 있을까? 알파고를 만든 인공신경망 기술은 여러 데이터를 종합해서 최적의 판단을 내리지만 ‘왜’ 그런 판단을 내렸는지는 알파고나 알파고를 만든 사람도 설명하기 어렵다. 로보판사의 판결도 이렇지 않을까?
우리 사회에서 초미의 관심사인, 노동과 일자리 관련 주제 또한 살펴봐야 한다. 인공지능 비서 서비스나 자동 번역 기술을 접하면서 우리는 인공지능이 인간의 노동력을 대체할 것임을 확신하게 됐다. 테그마크는 아이들을 위한 직업 조언을 소개하며 인공지능에게 대체되지 않을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살펴본다.
혹자는 말한다. 조선 시대의 할머니들이 우리가 웹디자이너나 쇼핑몰 MD가 될지 상상이나 했겠는가? 산업화시대에서 정보화시대로 넘어오면서 상상하지 못한 새로운 일자리가 많이 생긴 것처럼 인공지능이 대체하는 일자리만큼 다른 일자리가 생길 것이다. 하지만 역사를 볼 때 그런 주장이 실현될지는 의심스럽다. 2015년 미국의 1억 4,900만 개의 일자리를 분석한 결과, 컴퓨터 관련 직업은 스물한 번째로 많은 소프트웨어 개발자에 가서야 나온다. 많은 사람이 종사하는 관리자, 운전사, 계산원 같은 직업은 이미 100년 전에도 있었다.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차지하는 일자리 비중은 미국 전체로 따졌을 때 1퍼센트도 되지 않는다. 정보화혁명이 일어났다지만 정작 거기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은 아니라는 말이다.
테그마크는 1900년대 초기 두 마리 말이 나눈 가상 대화를 인용하며 인공지능이 도래할 상황을 비유한다. 그 대화에서 부정적인 말은 내연기관이 확산되면 일자리를 잃게 되는 것이 아니냐고 걱정한다. 그때 긍정적인 말은 러다이트가 되지 말라고, 말들은 농업시대에 쟁기를 끌었고 산업시대에는 광산 펌프를 가동했는데 이제는 마차를 끌 뿐이라며, 앞으로 자동차가 보급되어도 미처 상상하지 못한 일자리가 생길 테니 그런 일을 하며 살면 된다고 말한다. 하지만 모두 알다시피 말을 위한 미처 상상하지 못한 일자리는 생기지 않았다. 1900년대 미국에서 2,600만 두였던 말의 개체 수는 1960년대 300만 두로 줄었다. 인간이 이런 신세가 되지 않으리라고 확신할 수 있을까?


세계의 지식인이 한자리에 모여 미래를 준비한다
인공지능의 열어갈 미래를 대비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얼마 전 스티븐 호킹 교수는 인공지능이 미래에 인류에게 위협이 될 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해 국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었다. 이 발언은 기사화되면서 자극적으로 인용되었는데(비슷한 에피소드가 이 책 65쪽에도 나온다), 사실 스티븐 호킹의 의도는 지금부터 인공지능 시대를 대비하자는 것이다. 너무 늦게 대비하면, 핵폭탄이 터진 후에야 핵에너지의 위험성을 감지하고 책임감을 느낀 과학자들처럼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 될 수 있다. 그리고 현실에서는 이미 인공지능 시대를 준비하는 움직임이 활발하게 벌어지고 있다.
이 책의 저자인 맥스 테그마크는 다중우주론 분야에서 최고 권위를 지닌 물리학자다. 한편으로는 인공지능 시대를 대비하는 ‘생명의 미래 연구소(FLI, Future of Life Institute)’의 공동설립자이기도 하다. 테그마크는 저명한 인공지능 연구자 스튜어트 러셀과 함께 인공지능 연구자들의 서명을 받아 ‘자율 무기 개발에 반대하는 공개서한’을 발표하는가 하면, 캘리포니아 아실로마에서 회의를 열어 앞으로 이루어질 AI 연구의 윤리 기준을 제시한 ‘아실로마 AI 원칙’을 발표했다(전문은 한국어로 번역되어 다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futureoflife.org/ai-principles-korean/). 아실로마 회의에는 세계에서 수많은 연구자가 참석했고, FLI팀에도 수많이 사람이 참여했는데 그 가운데는 우리에게 친숙한 이름도 많다. 일론 머스크, 스티븐 호킹, 래리 페이지, 한스 모라벡, 레이 커즈와일, 스튜어트 러셀, 딥마인드 대표 데미스 하사비스, 스카이프 창시자 얀 탈린,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 프랭크 윌첵, 옥스퍼드대학 철학과 교수 닉 보스트롬, 의식 연구의 선도자인 크리스토프 코흐 등이다. 특히 일론 머스크는 FLI팀의 자문이자 주요 기부자로서 FLI팀이 설립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설립 초기 1,000만 달러를 기부하면서 FLI팀이 다양한 연구 활동을 지원하도록 도움을 줬다. 이후에도 FLI팀에서는 수천만 달러의 기금을 조성해 ‘이로운 AI 연구’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이 책에서는 그러한 과정도 매우 흥미롭게 묘사하고 있다.
이 책의 추천사를 쓴 사람은 대부분 FLI팀에 속해 있다. 그들의 추천사를 읽어보면 단지 ‘이 책이 재미있다, 유익하다’라는 내용이 아님을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들은 맥스 테그마크처럼 AI의 이로운 활용을 추구하는 입장에서 독자들도 그러한 대화에 참여할 것을 촉구한다. 이 책은 인공지능 시대에 펼쳐질 가능성을 탐구하는 한편, 독자들이 그러한 대화에 참여해 자신의 의견을 발언할 것을 권한다. 인공지능 시대 인공지능에 영향을 받는 건 연구자들만이 아니기 때문이다. 평범한 사람들, 우리 모두가 인공지능의 영향을 받을 수 있기에 그것이 만들어갈 미래를 함께 고민해야 한다. 인공지능 시대는 주어진 운명이 아니라 만들어가야 하는 미래다. 이 책을 읽고 고민하며 인공지능 시대를 준비하자.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맥스 테그마크(지은이)

이론물리학자이자 우주학자로, MIT 물리학과 교수다. 범용 인공지능, 즉 인간지능과 맞먹는 인공지능의 창조로 일어날 존재적 위험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생명의미래연구소Future of Life Institute를 공동 설립했으며, 또한 물리학과 우주론의 근본을 연구하는 근본질문연구소Foundational Questions Institute의 과학 책임자다. 《맥스 테그마크의 유니버스》와 《라이프 3.0》의 저자다.

백우진(옮긴이)

번역자 겸 저술가, 글쓰기 강사. 《주식시장은 어떻게 반복되는가》, 《맥스 테그마크의 라이프 3.0》 등을 번역했다. 저서로 《슈퍼개미가 되기 위한 38가지 제언》, 《안티 이코노믹스》 등이 있다.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경제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동아일보〉, 〈포브스코리아〉, 〈이코노미스트〉 등에서 경제 기자로 일했고, 재정경제부 공무원, 한화투자증권 편집위원으로도 활동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감사의 말 9 

프렐류드: 오메가팀 이야기 15 

1. 우리 시대 가장 중요한 대화에 참여하는 것을 환영하며 40 
2. 물질이 지능을 갖게 되다 75 
3. 가까운 미래: 약진, 오류, 법, 무기, 일자리 117 
4. 지능 폭발 187 
5. 그 후: 다음 1만 년 223 
6. 우리의 우주적인 재능: 다음 수십억 년과 그 너머 277 
7. 목적 333 
8. 의식 376 

에필로그: FLI 팀 이야기 422 

주 447 
찾아보기 459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