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번역 (10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Reynolds, Matthew, 1969- 이재만, 역
서명 / 저자사항
번역 : / 매슈 레이놀즈 지음 ; 이재만 옮김
발행사항
파주 :   교유서가 :   문학동네,   2017  
형태사항
230 p. : 삽화 ; 19 cm
총서사항
(교유서가) 첫 단추 시리즈 ;021
원표제
Translation : a very short introduction
ISBN
9788954649100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09-220
일반주제명
Translating and interpreting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23084
005 20171212164402
007 ta
008 171212s2017 ggka b 000c kor
020 ▼a 9788954649100 ▼g 037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418/.02 ▼2 23
085 ▼a 418.02 ▼2 DDCK
090 ▼a 418.02 ▼b 2017z4
100 1 ▼a Reynolds, Matthew, ▼d 1969- ▼0 AUTH(211009)54092
245 1 0 ▼a 번역 : / ▼d 매슈 레이놀즈 지음 ; ▼e 이재만 옮김
246 1 9 ▼a Translation : ▼b a very short introduction
260 ▼a 파주 : ▼b 교유서가 : ▼b 문학동네, ▼c 2017
300 ▼a 230 p. : ▼b 삽화 ; ▼c 19 cm
440 1 0 ▼a (교유서가) 첫 단추 시리즈 ; ▼v 021
504 ▼a 참고문헌: p. 209-220
650 0 ▼a Translating and interpreting
700 1 ▼a 이재만, ▼e▼0 AUTH(211009)65108
900 1 0 ▼a 레이놀즈, 매슈,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418.02 2017z4 등록번호 11178281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418.02 2017z4 등록번호 15133903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418.02 2017z4 등록번호 11178281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418.02 2017z4 등록번호 15133903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교우서가 첫단추 시리즈 21권. 번역은 국외 뉴스, 영화 자막, 전자레인지 사용법을 알려주는 데 그치지 않는다. 번역이 없다면 세계종교도 없을 것이고, 우리의 문학과 문화, 언어도 인지할 수 없을 것이다. 이 책은 고대 중국부터 세계영어까지, 성 히에로니무스부터 구글 번역까지 번역을 이용한 방식을 분석한다.

또한 번역이 어떻게 의미를 결정하는지, 통상과 제국, 분쟁에서 번역이 어째서 문제가 되는지, 문학과 예술에서 번역이 왜 근본적인 요소인지 보여주며, 나아가 새로운 전자미디어 시대에 번역이 어떻게 격변하고 있는지도 드러내 보인다. 번역자가 번역을 할 때 느끼는 여러 방향으로부터의 제약, 그리고 번역이 언어나 사회에 끼치는 영향을 살피면서 기계번역과 함께 번역의 미래도 전망한다.

번역은 언어들을 교배한다
모든 번역은 집단 번역이다

번역은 원천 텍스트가 지닌 의미의 뉘앙스를 열어젖힐 수 있다
성 히에로니무스부터 구글 번역까지 번역에 관한 거의 모든 것!



번역은 어디에나 있고 누구에게나 중요하다. 번역은 우리에게 국외 뉴스, 영화 자막, 전자레인지 사용법을 알려주는 데 그치지 않는다. 번역이 없다면 세계종교도 없을 것이고, 우리의 문학과 문화, 언어도 인지할 수 없을 것이다. 이 책은 고대 중국부터 세계영어까지, 성 히에로니무스부터 구글 번역까지 번역을 이용한 방식을 분석한다. 또한 번역이 어떻게 의미를 결정하는지, 통상과 제국, 분쟁에서 번역이 어째서 문제가 되는지, 문학과 예술에서 번역이 왜 근본적인 요소인지 보여주며, 나아가 새로운 전자미디어 시대에 번역이 어떻게 격변하고 있는지도 드러내 보인다. 번역자가 번역을 할 때 느끼는 여러 방향으로부터의 제약, 그리고 번역이 언어나 사회에 끼치는 영향을 살피면서 기계번역과 함께 번역의 미래도 전망한다.

번역이란 무엇인가?

이 책에서 저자는 누구나 외국어라 부르는 언어를 사용할 때만큼이나 모국어로 여기는 언어를 말하거나 쓰거나 읽거나 들을 때에도 번역이 이루어지는 것이 틀림없다고 전제한다. 그렇다면 번역이라는 단어가 대체 왜 필요할까? 번역이 의사소통 일반과 전혀 다르지 않다면, 흔히 번역이 필요하다고 상정하는 이유는 뭘까? 저자는 번역에 대한 명확하고 엄격한 의미를 캐묻기보다는 오히려 어휘를 구사하는, 번역으로 여길 수 있는 방식들을 두루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아울러 번역은 일본어와 프랑스어 같은 표준 국어들 사이에서만 실제로 이루어질 뿐, 방언들이나 한 언어의 변종들 사이에서는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말해봐야 소용없고, ‘진정한 번역’은 원천 텍스트의 ‘정신’을 포착해야 한다거나 번역은 무엇보다 원문의 뜻을 정확히 옮기는 것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역설해봐야 소용없다면서, 어떤 뭔가를 번역이라고 부를지 말지가 어째서 문제가 되는지부터 짚어보자고 한다.

번역은 단어의 의미를 옮기는 것인가?

‘집’ 즉 ‘house’는 만국 공통인가? 가령 영국인과 그리스인이 집에 대해 떠올리는 이미지는 저마다 다를 것이다. 언어학에서는 사람들이 단어에 반응하여 떠올리는 이미지를 ‘전형(典型)’이라고 한다. 동일한 명제적 의미를 가진 단어들이라 해도 전형은 서로 다를 수 있다. 명제적 의미와 전형은 단어가 가진 의미의 두 측면일 뿐이다. 저자는 이런 예를 든다. 누군가 “저기가 내 home이야”라고 말할 때와 “저기가 내 house야”라고 말할 때, 설령 동일한 건축물을 가리킨다 해도 의미하는 바는 약간 다르다. 그 차이는 어느 정도는 명제적 의미의 문제다. ‘home’은 평소에 머무는 거주지를 의미할 가능성이 높은 반면에 ‘house’는 꼭 그런 것이 아니다. 그러나 더 중요한 차이는 표현적 의미다. ‘house’는 감정을 나타내지 않지만 ‘home’은 따스한 느낌과 소속감을 암시한다. 저자는 이런 일상적인 예들마저 단어와 의미의 관계가 아주 복잡함을 보여준다면서, 번역은 단어의 의미를 옮기는 것이 아니며, 적어도 한 언어에서 한 단어의 의미를 파악하여 다른 언어에서 똑같은 의미를 가진 한 단어를 발견하는 것은 아니라고 지적한다. 많은 단어들이 다른 언어의 어떤 단일 단어와도 대응하지 않는 명제적 의미를 지니기 때문이다.

번역이란, 해석이란?

번역문에 대해 논의하면서 어떤 의견이 옳은지 이야기할 때 정작 중요한 것은 각자의 견해가 얼마나 특정한 해석에서 기인하는지를 확인하는 일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예컨대 소설의 경우 등장인물들의 발화의 함의는 각자가 텍스트를 읽는 가운데 맥락과 그들의 행위에 유의하여 직접 상상해야만 한다. 번역자에게 ‘원본’에 대한 자기 나름의 감각은 해석과 번역 과정에서 생겨난다. 이 점은 다른 사람들도 모두 마찬가지다. 그런데 저자는 번역서 서평자들이 이 사실을 놓친다고 꼬집는다. ‘원본’의 고유한 ‘어조’ 또는 ‘정신’을 포착하는 데 실패했거나 성공했다는 이유로 번역을 꾸짖거나 칭찬한다는 것이다. 저자는 이렇게 말한다. “그러나 원본은 어조나 정신을 홀로 갖고 있는 것이 아니다. 독자들이 원본에 그런 특성이 있다고 상상하는 것이다. 사실 근본적으로 말해 ‘하나의 원본’ 따위는 없다. 독자들과 상호작용하여 여러 해석을 낳는 원천 텍스트가 있을 뿐이다. 따라서 어떤 서평자가 어떤 번역이 ‘원본의 어조를 포착하는 데 실패’했다고 느낄 때 그 느낌의 실상은, 인쇄된 번역이 서평자의 마음속에 있는 암묵적 번역과 어딘가 다르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저자는, 명백한 오류의 결과가 아닌 한, 이 다양성을 즐길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번역의 미래

번역의 미래에 대해, 저자는 우선 기계번역이 효율적인 도구로서 점점 더 많이 사용됨으로써 사람들은 더이상 외국어를 깊게 배울 필요성을 느끼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 또 컴퓨터에 의지하지 못할 때도 사람들은 거의 누구나와 글로벌 영어로 의사소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글로벌 영어란 어디에나 속하면서도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까닭에 표현의 풍부함과 뉘앙스를 결여하는 영어를 말한다. 말하자면 ‘만국 번역투’다. 저자는 또 인터넷과 이주 등 세계화 요인들로 인해 언어적 차이를 더욱 의식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본다. 그렇게 되면 사람들은 기계번역 프로그램을 의사소통을 위해서만이 아니라 표현의 다른 가능성을 탐구하기 위해서도 사용할 것이라면서. 지역과 가상의 언어 공동체들은 영어를 각자의 목적대로 형성하면서 지난날의 라틴어처럼 분화시킬 것이며, 그래서 한편으로 수다는 이 언어로 떨고, 글은 저 언어로 쓰고, 업무는 또다른 언어로 처리할 것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매슈 레이놀즈(지은이)

옥스퍼드 대학 영문학·비교비평 교수, 세인트앤스 칼리지 펠로. 언어들 사이에서 생성되는 문학, 창조적 과정으로서의 번역, 문학비평의 근거와 목표 등을 연구하고 있다. 옥스퍼드-와이덴펠드 번역상의 의장을 맡기도 했다. 저서로 『번역의 시심: 초서와 페트라르카부터 호메로스와 로그까지The Poetry of Translation: From Chaucer & Petrarch to Homer & Logue』, 편저로 『영어 속 단테Dante in English』가 있다.

이재만(옮긴이)

대학에서 사학을 전공했고, 역사를 중심으로 인문 분야의 번역에 주력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포퓰리즘』 『전쟁과 평화: 전쟁의 원인과 평화의 확산』 『문명과 전쟁』(공역) 『몽유병자들』 『정치철학 공부의 기초』 『철학』 『역사』 『영국 노동계급의 상황』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 언어 교배하기 
2. 정의 
3. 단어, 맥락, 목적 
4. 형식, 정체성, 해석 
5. 권력, 종교, 선택 
6. 세계 속의 말 
7. 번역 문학 

감사의 말/ 참고문헌/ 읽을거리/ 역자 후기/ 도판 목록

관련분야 신착자료

Barral, Céline (2020)
Norton, Bonny (2021)
Oustinoff, Michaël (2020)
Boukreeva-Milliaressi, Tatiana (2021)
Herrmann, Michael (2020)
Greiner, Norbert (2021)
Barkhuizen, Gary Patrick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