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평설) 민족의 저력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정희 朴正熙, 1917-1979 남정욱, 1966-, 편
단체저자명
박정희 탄생 100돌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편
서명 / 저자사항
(평설) 민족의 저력 / 박정희 저 ; 남정욱 풀어씀; 박정희 탄생 100돌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엮음
발행사항
서울 :   기파랑,   2017  
형태사항
190 p. ; 22 cm
총서사항
박정희 전집 ;08
ISBN
9788965236672 9788965236658 (세트)
일반주기
부록: 1970년 1월 1일 신년사, 제25주년 광복절 경축사  
주제명(개인명)
박정희   朴正熙,   1917-1979.   민족의 저력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22158
005 20171219152858
007 ta
008 171201s2017 ulk 000c kor
020 ▼a 9788965236672 ▼g 04810
020 1 ▼a 9788965236658 (세트)
035 ▼a (KERIS)BIB000014658126
040 ▼a 222003 ▼c 222003 ▼d 211009
082 0 4 ▼a 951.9043092 ▼2 23
085 ▼a 953.074092 ▼2 DDCK
090 ▼a 953.074092 ▼b 2017z1 ▼c 8
100 1 ▼a 박정희 ▼g 朴正熙, ▼d 1917-1979 ▼0 AUTH(211009)67798
245 2 0 ▼a (평설) 민족의 저력 / ▼d 박정희 저 ; ▼e 남정욱 풀어씀; ▼e 박정희 탄생 100돌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엮음
246 1 4 ▼a 민족의 저력
260 ▼a 서울 : ▼b 기파랑, ▼c 2017
300 ▼a 190 p. ; ▼c 22 cm
440 0 0 ▼a 박정희 전집 ; ▼v 08
500 ▼a 부록: 1970년 1월 1일 신년사, 제25주년 광복절 경축사
600 1 4 ▼a 박정희 ▼g 朴正熙, ▼d 1917-1979. ▼t 민족의 저력
700 1 ▼a 남정욱, ▼d 1966-, ▼e
710 ▼a 박정희 탄생 100돌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74092 2017z1 8 등록번호 11178230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박정희 탄생 100돌 기념사업 추진위원회’는 4권의 영인본으로 재출간하는 것과 동시에, 역시 4권의 ‘평설’로 풀어 쓰고, 이제까지 공개된 박정희 생전의 자필 시 전편(全篇)과 일기 선집을 한데 묶은 <박정희 시집>을 합쳐 모두 9권의 ‘박정희 전집’으로 발간했다.

“중단하는 자는 승리하지 못하며
승리하는 자는 중단하지 않는다”
평설 민족의 저력 (박정희 전집 8)

자주, 자립, 자조의 10년


<민족의 저력>의 초판은 5.16혁명 10주년을 맞는 1971년 3월 1일에 나왔다. 지나간 1960년대 10년간은 유엔개발계획이 선포한 ‘개발연대’이기도 했다. 개발연대 마지막 해인 1969년 우리나라 1인당 국민소득(당시는 GNP로 계상)은 198달러. 2016년의 1인당 GDP 2만 7,539달러(명목)에 비하면 헛웃음이 나오겠지만, 그 10년 전(1959)의 59달러에 비하면 무려 4배 가까이, 연평균 8.6퍼센트씩 성장했다. 유명한 마지막 문장, “중단하는 자는 승리하지 못하며, 승리하는 자는 중단하지 않는다”의 울림은 반세기 가까이 지난 지금도 대단하다. 이 책이 장제스(장개석) 시대 자유중국(대만)에서까지 번역 출간된 데는 다 이유가 있다(대만 제호 <민족적잠력民族的潛力>, 1977).
한국경제의 골든타임이었던 그 10년의 키워드를 박정희는 ‘자주, 자립, 자조’로 요약한다. 장차 새마을운동의 ‘근면, 자조, 협동’으로 발전할 새싹이다. 그런데 이 세 가지 키워드는 이미 그 전 해인 1970년, 1월 1일 신년사와 8.15 광복절 25주년 경축사에서 거듭 피력한 바 있다. 두 연설문을 책 부록에 포함시킨 이유다.

중흥의 원동력은 민족의 저력에서

10년의 성과가 말 그대로 가시적(可視的)인 만큼, 민족(=국가)의 과거사 반성의 논조는 예전의 저작들(<우리 민족의 나갈 길>, 1962; <국가와 혁명과 나>, 1963. 이상, 박정희 전집 2, 3, 6, 7권으로 재출간, 기파랑, 2017)에서만큼 신랄하지 않다. 돌아보는 민족사도 더 이상 ‘망국’이나 ‘폐습’이 아니라 ‘시련’으로 형질변경된다. 시련이라면 마땅히 보람이 따를 터. 그 보람이란 바로 ‘각성’이었다. 무엇을 위한? 답은 민족의 ‘중흥’이다. 무(無)에서 완전히 새로 일구는 것이 아니라, 빛나던 과거가 있는 자만이 가능한 ‘다시 일으킴’, 그 중흥이다. 그 원동력을 바로 민족이 본래 갖고 있던 힘인 ‘저력’에서 구하는, 어찌 보면 좀 과하다 싶을 정도로 긍정적인 시각이 책 곳곳에 넘쳐난다. 하지만 박정희에게 민족의 저력을 낙관할 근거는 충분하다. 이 민족이 ‘문화민족’이기 때문이다. 본론의 마지막인 제6장 3절의 제목을 아예 ‘문화민족의 긍지’로 삼았을 정도다.
그러나 이 낙관은 사실은 피상적인 것이다. 1960년대에서 70년대로 넘어가는 이 길목에 사실 대한민국은 두 가지 커다란 위기에 맞닥뜨리고 있었다. 1968년 1.21사태를 정점으로 부쩍 잦아진 북한의 도발과, 유엔 등 국제무대에서 이른바 ‘제3세계’의 입김이 세지면서 한국의 외교적 입지가 눈에 띄게 좁아지는 징후가 갈수록 도드라지는 것이다. 자연스레 자주국방 얘기가 나올 상황인데, 사실 이 책 몸통에는 이 단어가 나오지 않는다. 연설문 두 개를 부록으로 넣어야 했던 또 하나 이유다. 1970년 신년사에서 한 번, 그해 광복절 경축사의 끝에서 두 번째 문장에서 한 번 더.
책을 낸 다음 달(4월 27일) 제7대 대통령선거가 치러졌다. 박정희 51퍼센트, 김대중 43.4퍼센트로 박정희 승. 박정희가 치른 마지막 직선제 선거였다.
박정희의 모든 저작은 세로짜기 판형인데, 이 책도 세로짜기이면서 유일하게 한자를 노출하지 않고 전부 괄호 처리했다(그 전 해인 1970년 강력한 한글전용과 한자폐지를 선언한 여파였을 법한데, 다음 책 <민족중흥의 길>[1978]에서 다시 국한혼용으로 복귀한다). 맨 앞뒤인 제1장과 7장을 제외하고 모든 장이 똑같이 3절씩, 딱딱 떨어지는 제목으로 나누이는 등 매우 공들여 편집한 모양새다.
<민족의 저력> 초판 영인본(<영인 민족의 저력>, 박정희 전집 8, 기파랑 刊)도 동시출간됐다.

박정희 탄생 100돌(1917~2017)

2017년은 박정희(1917. 11. 14~1979. 10. 26) 탄생 100주년. 그의 공과(功過)를 둘러싼 논쟁은 여전히 진행 중인 것처럼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박정희가 없었더라면 이 나라는 더 잘되었을 것”이라 말하는 사람은 없다. 정치인 박정희를 비판, 심지어 증오하는 편에서조차 ‘오늘의 대한민국을 설계하고, 세계사에 유례없는 경제발전을 이룬 공’을 정면으로 부정하지 못한다. 그러나 18년 동안 집권하고 사후 38년이 지난 이 ‘한국현대사의 거인’에 대한 평가는 언제나, ‘공과’가 아니라 ‘오직 과(過)’에만 집중되어 있다.
박정희는 생전에 수많은 저술을 발표하고 적지 않은 분량의 유고를 남겼는데, 그중 정식 단행본으로 출간된 것은 <지도자도(指導者道>(1961), <우리 민족의 나갈 길>(1962), <국가와 혁명과 나>(1963), <민족의 저력>(1971), <민족중흥의 길>(1978)의 5종이다. 2016년 말 각계 원로들로 구성된 박정희 탄생 100돌 기념사업 추진위원회(위원장 정홍원 전 국무총리. 이하, ‘추진위’)는 이 저서들을 4권의 영인본으로 재출간(<우리 민족의 나갈 길>, <지도자도>는 합본)하는 것과 동시에, 역시 4권의 ‘평설’로 풀어 쓰고(남정욱 풀어씀), 이제까지 공개된 박정희 생전의 자필 시 전편(全篇)과 일기 선집을 한데 묶은 <박정희 시집>을 합쳐 모두 9권의 ‘박정희 전집’으로 발간했다. 추진위 위원장을 맡은 정홍원 전 총리가 전집 발간사를 썼다.
박정희 저술을 모은 ‘전집’과 함께, <박정희 바로 보기> <박정희 새로 보기>(이상 기출간, 2017), <인간 박정희> <박정희 동반성장의 경제학> <박정희와 노동자의 새벽>(이상 가제, 근간) 등 교양서 및 연구서 시리즈도 순차로 발간 중이다. 모든 출판물은 도서출판 기파랑에서 간행한다.

박정희 전집 (全9권)
01 시.일기 박정희 시집
02 영인 우리 민족의 나갈 길(附 지도자道)_박정희 저
03 영인 국가와 혁명과 나_박정희 저
04 영인 민족의 저력_박정희 저
04 영인 민족중흥의 길_박정희 저
06 평설 우리 민족의 나갈 길_박정희 저, 남정욱 풀어씀
07 평설 국가와 혁명과 나_박정희 저, 남정욱 풀어씀
08 평설 민족의 저력_박정희 저, 남정욱 풀어씀
09 평설 민족중흥의 길_박정희 저, 남정욱 풀어씀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정희(지은이)

1917년 생으로 제 5, 6, 7, 8, 9대 대통령을 지냈다.

박정희 탄생 100돌 기념사업 추진위원회(엮은이)

정홍원 전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여 김관용 경북도지사, 좌승희 (재)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 등이 부위원장을 맡고 전직 대통령, 대통령부인, 국회의장, 국무총리 등 사회 각계 원로들과 학계, 문화계, 언론계, 재계 등 다양한 인사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박정희 전집 및 연구서 발간, 국제학술대회 등 기념사업과 특별기획전, 음악회등 다양한 행사를 기획, 진행하고 있다.

남정욱()

1966년 서울 생. 방송, 영화, 출판 등 문화 관련 업종에서 25년간 일했다. 신문과 잡지에 그 시간만큼 글을 썼고 숭실대 문예창작학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현재는 대한민국 문화 예술인 대표로 있으며 지은 책으로는 『편견에 도전하는 한국 현대사』, 『꾿빠이 386』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박정희 전집을 펴내며
풀어 쓰면서
머리말

I 빛나는 유산

II 시련과 각성
1. 제국주의의 거센 물결
2. 근대화의 선구자들
3. 자주민의 선언

III 자유에의 염원
1. ‘주어진 해방’의 대가
2. 신념의 승리
3. 자유는 멀다

IV 도약의 1960년대
1. 개발의 의지
2. 자립의 터전
3. 보람된 노력

V 태평양의 물결
1. 평화의 나침반
2. 평화공존의 앞날
3. 통일의 의지

VI 중단 없는 전진
1. 끈질긴 도전
2. 주체성의 선양
3. 문화민족의 긍지

VII 고요한 혁명

부록
1) 1970년 1월 1일 신년사
2) 제25주년 광복절 경축사

관련분야 신착자료

임진란정신문화선양회 (2021)
박명호 (2021)
국립광주박물관 (2021)
국립광주박물관 (2021)
심옥주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