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궁극의 맛은 사람 사이에 있다 : 혀끝으로 만나는 중국의 음식과 인생 이야기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陳曉卿, 1965- 박주은, 역
서명 / 저자사항
궁극의 맛은 사람 사이에 있다 : 혀끝으로 만나는 중국의 음식과 인생 이야기 / 천샤오핑 지음 ; 박주은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컴인,   2017  
형태사항
431 p. : 삽화 ; 21 cm
원표제
至味在人间
ISBN
9791196001858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21365
005 20171127085049
007 ta
008 171122s2017 ulka 000c kor
020 ▼a 9791196001858 ▼g 0382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chi
082 0 4 ▼a 641.5951 ▼2 23
085 ▼a 641.5951 ▼2 DDCK
090 ▼a 641.5951 ▼b 2017
100 1 ▼a 陳曉卿, ▼d 1965- ▼0 AUTH(211009)37543
245 1 0 ▼a 궁극의 맛은 사람 사이에 있다 : ▼b 혀끝으로 만나는 중국의 음식과 인생 이야기 / ▼d 천샤오핑 지음 ; ▼e 박주은 옮김
246 1 9 ▼a 至味在人间
246 3 ▼a Zhi wei zai ren jian
260 ▼a 서울 : ▼b 컴인, ▼c 2017
300 ▼a 431 p. : ▼b 삽화 ; ▼c 21 cm
700 1 ▼a 박주은, ▼e▼0 AUTH(211009)6011
900 1 0 ▼a 천샤오핑, ▼e
900 1 0 ▼a Chen, Xiaoqing,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41.5951 2017 등록번호 11178186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41.5951 2017 등록번호 15133827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41.5951 2017 등록번호 11178186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41.5951 2017 등록번호 15133827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세계적으로 유명한 미식 다큐멘터리 《혀끝으로 만나는 중국》 시리즈를 제작한 중국 최고의 다큐멘터리 감독이 지난 10년간 자신이 경험한 음식 이야기와 삶에 대한 따뜻한 에피소드를 책에 담았다. 중국의 다양하고 맛있는 요리는 물론 곳곳에 숨어 있는 독특한 맛집들을 소개하며, 여러 음식에 얽힌 흥미진진한 이야기와 함께 그것을 먹는 사람들의 이야기 등을 들려준다.

40년 만에 잊어버린 맛의 기억을 불러온 어린 시절 집에서 담가 먹던 가족의 더우반장의 이야기, 새해를 맞아 할머니 집에서 먹곤 했던 말린 고기 라러우의 짭조름하고 기름진 맛, 춘절이 오면 항아리에서 하나씩 하나씩 꺼내먹었던 부드러운 피단의 추억, 눈 쌓인 겨울날 유급을 하고 먹었던 가슴까지 뜨거웠던 탕의 기억 등 각각의 음식을 먹었던 날에 얽힌 추억과 그곳에 있던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겨있다.

음식이란 결국 혼자 또는 사람과 사람이 마주하며 함께 나누던 그 어떤 시간의 기억으로 새겨지며, 이러한 음식이야말로 시간이 아무리 흘러도 그때의 마음과 따뜻한 정을 언제든 불러낼 수 있는 사람 사이의 열쇠가 된다는 것을 알려준다. 바로 그렇기 때문에 궁극의 맛이란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비로소 존재하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세계적인 음식 다큐멘터리
《혀끝으로 만나는 중국》을 책으로 만나다!

중국 최고의 푸드 다큐멘터리 감독이 말하는
진짜 중국의 음식과 사람, 인생 이야기


세계적으로 유명한 미식 다큐멘터리 《혀끝으로 만나는 중국》 시리즈를 제작한 중국 최고의 다큐멘터리 감독이자 미식가, 그리고 다수의 매체에 글을 기고하는 음식 칼럼니스트인 천샤오칭 감독이 지난 10년간 자신이 경험한 음식 이야기와 삶에 대한 따뜻한 에피소드를 책에 담아냈다. 이 책에서 저자는 중국의 다양하고 맛있는 요리는 물론 넒은 대륙 곳곳에 숨어 있는 독특한 맛집들을 소개하며, 여러 음식에 얽힌 흥미진진한 이야기와 함께 그것을 먹는 사람들의 이야기,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인 다채로운 삶의 풍경들을 음식이라는 주제로 따뜻하게 엮었다.

세계적인 미식 다큐멘터리 《혀끝으로 만나는 중국》 속
중국의 진짜 음식 이야기를 책으로 만나다!

국내에서도 MBC와 중화TV를 통해 인기리에 방영된 《혀끝으로 만나는 중국》은 2012년 5월 중국에서 첫 방영을 시작한 이후 중국내 해당 시청률 1위, 온라인 비디오 포털 사이트 8억 회 시청을 기록하며 중국 사회에서 신드롬을 일으킨 음식 다큐멘터리이다. 지난 2014년에는 시청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마침내 시즌2가 방영되었고, 두 시즌의 다큐멘터리 판권은 영국, 일본, 싱가포르, 한국 등 전 세계로 수출되며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이 책에는 이러한 다큐멘터리를 만들어내기까지 총감독이자 미식가인 저자 자신이 경험하고 겪었던 다양한 중국의 음식 문화 이야기가 담겨 있다. 멀리 신장위구르자치구부터 남쪽으로는 광저우, 추운 겨울의 동북 지역에 이르기까지 중국 대륙 곳곳을 누비며 만나고 경험하고 맛본 다양한 음식과 사람들의 이야기가 저자의 맛깔스러운 문체와 함께 책 속에서 먹음직스럽게 펼쳐진다.

‘음식’이라는 주제를 통해 살펴본
우리가 몰랐던 진짜 중국을 만나다

흔히 “중국인은 날아다니는 것은 비행기를 빼고 다 먹으며, 네 다리가 달린 것은 책상을 빼고 다 먹는다.”고들 말할 정도로 중국은 그야말로 미식의 천국과도 같은 나라다. 지역별로 뚜렷하게 다른 기후는 물론 이에 따른 재배 작물의 종류, 목축이 가능한 동물이나 어획이 가능한 생선의 종류도 가지각색이다. 게다가 여기에 각 지역별로 다른 조리법, 문화적 관습까지 더해지면 그야말로 셀 수 없는 음식의 조합이 생겨난다. 국내에서도 <원나잇 푸드트립> 같은 미식 여행 프로그램이나 중국의 알려지지 않은 지역을 다룬 <신서유기> 등을 통해 이제는 중국 각 지역의 다양한 음식들이 조금이나마 소개가 되었지만, 아직도 중국 음식이라고 하면 식당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탕수육과 자장면, 조금 나아가 훠궈 정도로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대륙에 거주하는 수많은 사람들의 다양한 개성만큼이나 수많은 스펙트럼을 가지고 있는 게 바로 중국 음식이고, 이는 그만큼 중국 문화에 다양한 스펙트럼이 존재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책은 ‘먹방’과 ‘쿡방’을 비롯해 요리 관련 콘텐츠가 넘쳐나는 지금의 시대에 조금은 낯설고 어려워 보였던 중국의 음식문화에 대한 부담 없고 새로운 시선을 제공할 것이다. 저자는 이 책에서 인류의 공통 관심사인 음식이라는 주제를 통해 중국 문화에 대한 신선한 키워드와 연결점을 보다 폭넓은 시각으로 제시하고 있다.

문장 속 따뜻한 음식을 통해 전해지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깊은 정

이 책이 주는 최고의 감동은 음식과 사람에 대한 저자의 깊은 애정을 통해 느낄 수 있다.
40년 만에 잊어버린 맛의 기억을 불러온 어린 시절 집에서 담가 먹던 가족의 더우반장의 이야기, 새해를 맞아 할머니 집에서 먹곤 했던 말린 고기 라러우의 짭조름하고 기름진 맛, 춘절이 오면 항아리에서 하나씩 하나씩 꺼내먹었던 부드러운 피단의 추억, 눈 쌓인 겨울날 유급을 하고 먹었던 가슴까지 뜨거웠던 탕의 기억 등 각각의 음식을 먹었던 날에 얽힌 추억과 그곳에 있던 사람들의 이야기가 행간 사이사이에서 따뜻하게 이어진다.
영상촬영을 전공하던 가난한 학생시절을 버티게 해주었던 차가운 연길냉면의 맛, 각자의 고향에서 베이징으로 상경한 방송국 사람들의 외로움을 달래주는 저마다의 향토 음식, 취재 중 만났던 충칭 사람들의 못 말리는 샤오몐 사랑이나 어린 소녀의 꿈을 이뤄준 돼지내장탕의 사연 등도 함께 소개된다.
또한 홍콩의 노점상과 같이 철거를 앞둔 우장루의 길거리 식당들을 안타깝게 바라보거나 한때 백탑사 주변에 모여 있었지만 지금은 거의 사라진 전통 방식의 솬양러우(양고기 샤브샤브) 식당들, 식당 문을 들어설 때마다 언제나 따뜻하게 맞아주었던 친근한 ‘샤오얼’들의 미소가 있던 옛 풍경을 떠올리며 저자는 점점 사라져가는 중국 음식의 고유한 맛, 다양한 맛, 골목골목 음식점을 가슴 아프게 바라보기도 한다.
이 책에서 음식이란 결국 혼자 또는 사람과 사람이 마주하며 함께 나누던 그 어떤 시간의 기억으로 새겨지며, 이러한 음식이야말로 시간이 아무리 흘러도 그때의 마음과 따뜻한 정을 언제든 불러낼 수 있는 사람 사이의 열쇠가 된다는 것을 알려주고 있다. 바로 그렇기 때문에 궁극의 맛이란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비로소 존재하는 것이라고 저자는 말하고 있는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천샤오칭(지은이)

다큐멘터리 제작자, 음식 칼럼니스트. 1965년 안후이성 링비에서 태어났다. 1989년에 베이징방송학원을 졸업한 후 지금까지 CCTV에서 일하고 있다. 1991년부터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기 시작, 《베이징에 있는 먼 집》, 《고래등》, 《한 시대의 옆모습》 등을 연출했다. 2012년에 제작한 미식 다큐멘터리인 《혀끝으로 만나는 중국》은 CCTV를 통해 방영된 후 중국 전역에서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고, 이후 대만, 홍콩, 싱가포르, 한국 등 전세계에서 방영되었다. 어떤 음식에 대해서도 까다롭지 않고 특히 서민 음식에 대한 애호가 높아, 친구들은 그를 골목 음식을 쓸어 담는다는 의미의 ‘골목 빗자루’라고 부른다. 이 책은 그가 지난 십여 년 간 언론에 기고해 온 미식 칼럼을 엮은 것이다.

박주은(옮긴이)

이화여자대학교 중어중문과를 졸업한 후 중국 서안외국어대학에서 수학했다. 현재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출판 기획 및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역서로 《품인록》, 《가로로 사과를 쪼개다》, 《천안문 광장 비망록》, 《지난 일은 연기처럼 사라지지 않는다》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장 모든 사람의 진주비취백옥탕 
2장 나 혼자만의 국숫집 
3장 강호 최고의 맛 
4장 따끈따끈한 맛 
5장 이대로 끊어지기 아까운 솜씨 
6장 손가락 쪽쪽 빨아먹는 즐거움

관련분야 신착자료

다카라지마사. 편집부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