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섬 799 805 : 독도·울릉도 대하역사소설

섬 799 805 : 독도·울릉도 대하역사소설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이수광 李秀光, 1942- 조광타, 저
Title Statement
섬 799 805 : 독도·울릉도 대하역사소설 / 이수광, 조강타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파주 :   다리미디어,   2012  
Physical Medium
책 ; 21 cm
ISBN
9788986346787(v.1) 9788986346817(세트)
General Note
1. 391 p.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19474
005 20171109172017
007 ta
008 171101s2012 ggk 000cf kor
020 ▼a 9788986346787(v.1) ▼g 04810
020 ▼a 9788986346817(세트)
035 ▼a (KERIS)BIB000013020039
040 ▼a 211048 ▼c 211048 ▼d 211009
082 0 4 ▼a 895.735 ▼2 23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이수광a 섬
100 1 ▼a 이수광 ▼g 李秀光, ▼d 1942-
245 1 0 ▼a 섬 799 805 : ▼b 독도·울릉도 대하역사소설 / ▼d 이수광, ▼e 조강타 지음
260 ▼a 파주 : ▼b 다리미디어, ▼c 2012
300 ▼a 책 ; ▼c 21 cm
500 ▼a 1. 391 p.
700 1 ▼a 조광타,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37 이수광a 섬 1 Accession No. 111781045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이수광, 조강타의 역사소설. 소설은 1910년 우리의 국권이 강탈되기 전인 1907년, 물개 잡이로 집안을 일으키겠다며 울릉도로 떠난 쌍둥이 형제의 이야기에서 시작된다. 일본인들에 맞서 무에서 유를 창조한 불세출 사나이들의 활약을 다룬 작품이다.

강한 선조들의 당당했던 족적(足跡)을 기록한 이야기!

¶ 이 소설의 기획 의도
<섬 799 805>는 1910년 우리의 국권이 강탈되기 전인 1907년, 물개 잡이로 집안을 일으키겠다며 울릉도로 떠난 쌍둥이 형제의 이야기에서 시작된다. 방대한 자료와 검증을 거쳐 일본인들에 맞서 무에서 유를 창조한 불세출 사나이들의 활약을 다룬 이 작품은 때로는 통쾌함으로, 때로는 비통함으로 독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광복절에 즈음하여 1권을 출간하게 되었고, 이후 그 후속권이 계속 출간될 예정이며 몇 권에서 마무리가 될지는 아직 미지수이다.
여러 가지 돌발적인 사건으로 말미암아 한일관계가 더욱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요즘, 그래서 이 소설의 출간은 더욱 의미가 있다. 왜 일본은 독도를 그들의 영토라고 주장하는지, 역사책에서 다루지 않은 그들의 야욕을 이 작품을 통해 명확하게 알게 될 것이다. 이 소설의 기획 의도는 저자의 글로 대신한다.

2012년 여름 런던올림픽 기간 중에 ‘독도’를 테마로 한 깜짝 이벤트가, 필자의 눈에 두 번씩이나 번쩍였다. 그 하나는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 대표 팀의 미드필더 한 명이 경기 후 ‘독도는 우리 땅’ 운운한 종이를 들고 필드 중앙에서 껑충껑충 세리머니를 한 것이고, 그 둘은 현직 국가원수로는 처음 독도를 방문한 뉴스가 그것이다. 독도문제가 여러 채널을 통해 국제적으로 한창 민감하게 이슈화되고 있을 때에, 그야말로 상당히 공격적이라고 오해받을 만한 ‘깜짝 방문’ 퍼포먼스였다.
물론 보는 시선에 따라서는 이벤트가 아니라 해프닝 성에 더 가깝다고 할 수도 있겠다. 그런 것은 어쨌든 좋다. 단지 이상한 것은, 마음속에서 천불이 치솟는 것은, 어째서 ‘내 것을 가지고 하는 짓’에 왜 타인들이 ‘감 놔라 대추 놔라’하며 내 제사의 감독관이 되려고 하느냔 말이다.
필자는 어떤 정치적 사안이든 그것을 꿰뚫어보는 안목이 짧다. 층층이 물리고 물려 있는 이해타산을 저울질할 수 있는 유전인자가 애당초 없는 사람이다. 필자가 알고 있는 정치적 레토릭은 가장 원초적으로 알아먹기 쉬운 이런 것들뿐이다. ‘내가 전봇대로 이빨을 쑤시든, 요강에 숭늉을 따라 마시든, 니들이 뭔데 참견이냐’이다.
국제정세라는 거 정말 무섭다. ‘이현령비현령(耳懸鈴鼻懸鈴)’이란 말이 다른 데 있던 것이 아니었다. 힘 있는 자들 몇이 모여 몰아붙이면 그걸로 끝이다. 정의? 그런 건 처음부터 없었다. 파스칼의 ??팡세??에는 이런 말들이 나온다.
309 ─ 정의 <유행에 의해 매력이 만들어져 가는 것처럼 정의도 유행에 의해 만들어진다.>
300 ─ <강한 사람이 무장하고, 자기 재산을 지키고 있는 한, 그가 갖고 있는 물건은 안전하다.>
진정한 힘은 정신에서 나오고, 정신은 역사에 의해 단련된다. 우리 것을 지키자면 당연히 우리의 것을 속속들이 알아야 함을 첫 번째 과제로 삼아야 한다. 인류의 모든 전쟁사를 고찰해보면 ‘준비된 자’만이 승자가 되었고 ‘준비된 자’만이 적의 마수에서 동족을 지켜냈던 것이다.
필자는 런던올림픽 기간 중에 벌어진 이 두 가지의 고충에 대해 스스로 자문(自問)해보았다. ‘진실로 그들이, 오리(五里)를 가자하면 십리(十里)를 가주고, 겉옷을 달라하면 속옷까지 줘야하는 것일까?’ 그리고 자답(自答)도 해본다. ‘먼저 너희 눈에 든 들보를 뽑아낸다면, 백리든 천리든 기꺼이 동반해줄 수 있노라’고.
<섬 799 805>는 약자들이 발버둥 쳤던 역사를 다룬 이야기가 아니다. 약자처럼 보였지만 절대 약하지 않았던, 강한 선조들의 당당했던 족적(足跡)을 기록한 이야기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이수광(지은이)

건국대·美일리노이주립대학교·계명대(경영학박사) 공인회계사 3회 합격·안건회계법인 회장 포항공대 해양대학원 초빙교수 서울대학교 해양연구소 여름바다학교 교장 (사)한국기업경영학회 회장 (사)4월회 회장·4.19혁명장학재단 이사장(현) 독도명예특별시장(현) (사)독도중앙연맹 총재(현) (사)자연보호중앙연맹 총재, 명예총재(현) (사)세계자연보전연맹(IUCN) 한국 수석부회장 세계자연보전총회 준비위원(WCC2012, 제주) 학교법인 양정의숙(양정중고등학교) 감사, 이사(현) 학교법인 국민학원(국민대학교) 감사 학교법인 태양학원(경인여자대학) 감사 학교법인 기능대학(노동부 폴리텍대학교) 감사 (사)한국체육인회(원로체육인모임) 감사(현) [해양탐사경력] 한국수중탐함대(스킨스쿠버다이빙) 창설대장 남극(세종기지)수중탐험대장·해양소년단 잠수연맹장 울릉도·독도 종합학술조사단 해양탐사팀장(자연보존협회) 베트남 켓트바국립공원·할롤베이 국제종합학술조사단장 울릉도·독도 종합학술조사단장(자연보호중앙연맹) <울릉도·독도 토속지명> 논문(IGU 2010, 탤아비브) 독도의 가지(바다사자) 자료수집, 북해도(오호츠크해) 답사 덕적군도 종합학술조사단 해양탐사팀장(MBC후원) 완도인근도서 종합학술조사단 해양탐사팀장(MBC후원)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종합학술조사단 해양탐사팀장(KBS후원) 거문도·백도 종합학술조사단 해양탐사팀장(MBC후원) 추자군도 종합학술조사단 해양탐사팀장(MBC후원) 흑산군도 종합학술조사단 해양탐사팀장(MBC후원) 백령도인근도서 종합학술조사단 해양탐사팀장(MBC후원) 외연열도 종합학술조사단 해양탐사팀장(MBC후원) 안마군도 종합학술조사단 해양탐사팀장(KBS후원) 전남우이도 종합학술조사단 해양탐사팀장(환경부후원) 전남보길도 종합학술조사단 해양탐사팀장(환경부, 전라남도후원) [상훈 및 저서] 서울대학교 제5회 자연과학대학 공로상 국토해양부장관상·충무금장·장보고대기장·대통령상 독도평화대상 특별상 (사단법인 독도평화재단) <이수광 신비의 수중탐험>

조강타(지은이)

안중근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그 첫번째 이유인 ‘명성황후 살해사건’을 파 해치고 ‘수사’를 한 소설가로, 안중근의사의 숭고한 뜻이 잊혀지는 것에 격분해 2010. 3. 25. 12시 정각에 종로1가 고가사다리 위에서 ‘안중근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살해이유’와 ‘명성황후 살해’에 대해 국민들의 관심을 일으키고자 자체제작한 전단지에 현금을 붙여 살포, 전 메스컴과 인터넷 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섬 799 805 - 1
섬 799 805 - 2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