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Das hier ist Wasser : Gedanken zu einer Lebensführung der Anteilnahme, vorgebracht bei einem wichtigen Anlass / 18. Aufl

Das hier ist Wasser : Gedanken zu einer Lebensführung der Anteilnahme, vorgebracht bei einem wichtigen Anlass / 18. Aufl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Wallace, David Foster.
서명 / 저자사항
Das hier ist Wasser : Gedanken zu einer Lebensführung der Anteilnahme, vorgebracht bei einem wichtigen Anlass / David Foster Wallace.
판사항
18. Aufl.
발행사항
Köln :   Kiepenheuer & Witsch,   2016.  
형태사항
61 p. ; 19 cm.
총서사항
KiWi Paperback ;1272
ISBN
9783462044188
일반주제명
Education, Humanistic. Conduct of life.
000 00000nam u2200205 a 4500
001 000045917505
005 20171013180008
008 171013s2016 gw 000 0 ger d
020 ▼a 9783462044188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ger ▼h eng
082 0 0 ▼a 370.11/2 ▼2 23
084 ▼a 370.112 ▼2 DDCK
090 ▼a 370.112 ▼b W188tG18
100 1 ▼a Wallace, David Foster.
240 1 0 ▼a This is water. ▼l German
245 1 4 ▼a Das hier ist Wasser : ▼b Gedanken zu einer Lebensführung der Anteilnahme, vorgebracht bei einem wichtigen Anlass / ▼c David Foster Wallace.
250 ▼a 18. Aufl.
260 ▼a Köln : ▼b Kiepenheuer & Witsch, ▼c 2016.
300 ▼a 61 p. ; ▼c 19 cm.
490 1 ▼a KiWi Paperback ; ▼v 1272
650 0 ▼a Education, Humanistic.
650 0 ▼a Conduct of life.
830 0 ▼a KiWi Paperback ; ▼v 1272.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서고6층/ 청구기호 370.112 W188tG18 등록번호 11177986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저자소개

데이비드 포스터 월리스(지은이)

미국 소설가. 1962년 뉴욕에서 태어나 2008년 46세에 사망했다. 대학에서 철학과 영문학을 전공했고 졸업논문으로 쓴 장편소설 《시스템의 빗자루The Broom of the System》가 1987년 단행본으로 출간되면서 소설가로 데뷔했다. 그 후 1996년 1,000쪽이 넘는 방대한 분량에 형식 과잉의 두 번째 장편소설 《무한한 재미Infinite Jest》로 명성과 악명을 동시에 얻었다. 《무한한 재미》는 20세기 말 미국 문학을 논할 때 결코 빼놓을 수 없는 문제작으로, 《타임》은 이 소설을 ‘20세기 100대 걸작 영어 소설’ 중 하나로 선정했다. 2011년 출간된 세 번째 소설 《창백한 왕The Pale King》은 월리스가 죽기 전까지 십여 년간 집필한 미완성 유작이다. 그는 죽기 마지막 날까지 원고를 정리하고 유서를 썼다. 십대 때부터 불안장애와 우울증을 앓았고, 스무 살 무렵 첫 자살 충동을 겪은 후 평생 항우울제를 복용했다. 항우울제가 잘 듣지 않을 땐 전기충격요법을 받았고, 그로 인해 기억력 상실 등의 후유증을 겪다가 회복되고는 했다. 자살 충동을 동반한 우울증 외에도 술, 마리화나, 텔레비전, 섹스, 설탕 중독으로 순탄치 않은 시간을 보냈으며, 병균이나 물, 비행기 등에 대한 공포증이 있었다. 2007년 오랫동안 복용해온 항우울제 나르딜의 극심한 부작용으로 약을 잠시 끊지만 곧 우울증 삽화가 재발했다. 새로 처방받은 약은 더 이상 효과가 없었다. 월리스는 소설로만 주목받은 작가는 아니었다. 문학비평, 글쓰기 창작 수업, 에세이로도 이목을 끌었다. 특히 현대적 실존의 단면들을 예민하게 느끼고 그걸 설명하려고 했던 에세이는 그의 문학적 성취를 가늠할 수 있는 또 하나의 토대이다. 지은 책으로 장편소설 《시스템의 빗자루》 《무한한 재미》 《창백한 왕》, 소설집 《희한한 머리카락을 가진 소녀》 《추악한 남자들과의 짧은 인터뷰》 《오블리비언》, 산문집 《재밌다고들 하지만 나는 두 번 다시 하지 않을 일》 《랍스터를 생각해봐》 《육체이면서도 그것만은 아닌》 《끈이론》, 케니언 대학 졸업 축사를 바탕으로 꾸려진 《이것은 물이다》가 있다. 국내에 소개된 책으로는 산문집 세 권에서 아홉 편의 글을 골라 엮은 《재밌다고들 하지만 나는 두 번 다시 하지 않을 일》(아홉 편의 글 중 표제작으로 삼은 글로 국역본 제목을 정함. 같은 제목의 단독 산문집과 동일한 책 아님)과 《오블리비언》 《끈이론》 《이것은 물이다》가 있다. 사진출처 : (c)Kauserali

Blumenbach, Ulrich(옮긴이)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