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알 수도 있는 사람 : 전민식 장편소설

알 수도 있는 사람 : 전민식 장편소설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전민식, 1965-
서명 / 저자사항
알 수도 있는 사람 : 전민식 장편소설 / 전민식
발행사항
서울 :   답,   2017  
형태사항
311 p. ; 21 cm
총서사항
다음, 작가의 발견 7인의 작가전
ISBN
9791187229100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17118
005 20171010084747
007 ta
008 170928s2017 ulk 000cf kor
020 ▼a 9791187229100 ▼g 03810
035 ▼a (KERIS)BIB000014593696
040 ▼a 222003 ▼c 222003 ▼d 211009
082 0 4 ▼a 895.735 ▼2 23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전민식 알
100 1 ▼a 전민식, ▼d 1965- ▼0 AUTH(211009)42804
245 1 0 ▼a 알 수도 있는 사람 : ▼b 전민식 장편소설 / ▼d 전민식
260 ▼a 서울 : ▼b 답, ▼c 2017
300 ▼a 311 p. ; ▼c 21 cm
440 0 0 ▼a 다음, 작가의 발견 7인의 작가전
945 ▼a KLPA
949 ▼a 다음, 작가의 발견 칠인의 작가전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전민식 알 등록번호 11177944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제8회 세계문학상 수상작가 전민식의 장편소설. 2017년 여름 자정. 자유로 북쪽 통일동산에 여덟 대의 낡은 자동차가 모여 있다. 시동을 켠 채 앞으로 튀어나가려 몸을 떨고 있는 자동차들. 자정 시보가 터지자마자 여덟 대의 차가 일제히 앞으로 튀어나갔다. 고급 스포츠카가 아니라 낡고 오래된 자동차들이다. 지독한 안개가 피어오른 도로를 질주한다. 그렇게 깊은 밤 질주할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 있다.

"그 똥차로 일반 도로를 질주한다고? 전부 미쳤어." "그래, 미쳤다. 미치지 않고는 살 수가 없는 세상이잖아." 밤마다 어둔 도로에 자동차를 끌고 온 사람들이 모인다. 누군가 그들에게 서약서를 받고 참가비를 받는다. 명목상 대회에서 우승을 하면 상금이 주어진다. 단 시간 내에 주파하기, 장거리 달리기, 1분 안에 도달하기, 1주일 여정으로 전국돌기 그리고 사막으로 떠나는 랠리까지.

처음 그들은 상금 때문에 모였다고 스스로를 오해한다. 하지만 그들은 끝 모를 어딘가로 무작정 달려보고 싶었던 사람이라는 걸 깨닫는다. 상처입고 소외당하고 정상의 삶에서 버려진 이들이 새로운 삶을 시작하기 위해 모든 걸 버리기 위해 달리고 달린다.

욜로(YOLO) 같은 소리하고 있네.
어쩔 수 없이 혼자 밥 먹고 술 마시는 거야.
취직도 안 되는 데 무슨 취미. 그래서 달리는 거야.
2000cc 아래의 자가용만 참여할 수 있는 거리레이싱!
은밀하기에 더 매혹적인 세상.
‘내일 같은 건 없어, 현재만 있을 뿐.’


2017년 여름 자정. 자유로 북쪽 통일동산에 여덟 대의 낡은 자동차가 모여 있다. 시동을 켠 채 앞으로 튀어나가려 몸을 떨고 있는 자동차들. 자정 시보가 터지자마자 여덟 대의 차가 일제히 앞으로 튀어나갔다. 고급 스포츠카가 아니라 낡고 오래된 자동차들이다. 지독한 안개가 피어오른 도로를 질주한다. 그렇게 깊은 밤 질주할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 있다.

“그 똥차로 일반 도로를 질주한다고? 전부 미쳤어.”
“그래, 미쳤다. 미치지 않고는 살 수가 없는 세상이잖아.”

밤마다 어둔 도로에 자동차를 끌고 온 사람들이 모인다. 누군가 그들에게 서약서를 받고 참가비를 받는다. 명목상 대회에서 우승을 하면 상금이 주어진다. 단 시간 내에 주파하기, 장거리 달리기, 1분 안에 도달하기, 1주일 여정으로 전국돌기 그리고 사막으로 떠나는 랠리까지. 처음 그들은 상금 때문에 모였다고 스스로를 오해한다. 하지만 그들은 끝 모를 어딘가로 무작정 달려보고 싶었던 사람이라는 걸 깨닫는다. 상처입고 소외당하고 정상의 삶에서 버려진 이들이 새로운 삶을 시작하기 위해 모든 걸 버리기 위해 달리고 달린다. 위험하지만 산다는 것 자체가 이미 위험한 세상이지 않은가.

알 수도 있는 사람

소설 ‘알 수도 있는 사람’을 끌고 가는 네 명의 알 수도 있는 인물.
객원기자로 생활을 연명하는 용주, 카센터를 운영하는 기성, 의류회사에서 영업을 하는 영 그리고 거리레이싱 동호회를 만든 수인. 그들은 고개만 돌리면 쉽게 마주할 수 있는 사람들이다.
내 전화번호부 들춰보면 만날 수 있는 사람이며, 만날 수 없다 해도 한 사람 건너면 금방 연결될 수 있는 사람들이다.
그들은 각자 상처를 안은 채 살아가고 있다. 상처는 회복될 기미가 없다. 설령 회복된다 하더라도 깊은 상흔을 남길 게 뻔한 삶을 살아내야 하는 인간들. 생활 속에 꽉 찬 피로를 밤마다 거리로 나와 자동차를 몰고 질주 하는 것밖에 다른 해소책이 없는 그들. 바로 나이기도 하고 내 친구 혹은 내 친구의 친구이기도 하다.

출간 전부터,
선정과 <중앙일보>의 연재에
등장했던 그들은...

날 거리에 세우지 마, 주목 받는 거 원하지 않아, 콘서트도 가고 싶고 영화도 보고 싶다고, 밥 같은 거 지겨워,
그리고... 나도 사막으로 데려다 줘...
라고 말했다.


2017년 150만 명의 실업자 시대. 수를 헤아릴 수 없는 비정규직의 시대. 가진 거라곤 몸밖에 없는 ‘알 수도 있는 사람’에 등장하는 인물들도 그 수치에 포함되는 인물들이다. 그리고 그들은 사실 바로 우리 곁에 있는 ‘알 수도 있는 사람’들이다.

그들은 어차피 바닥의 인생을 살면서도 빛을 잃지 않으려 했고, 취업의 길도 멀고 빚 갚을 일도 막막하다지만 살아내려고 발버둥쳤다. 세상은 내 의지와는 무관하게 돌아가지만 그래도 살만한 세상이라며 거짓 위로로 자신을 다독인다. 그럼 좀 나아지련만 사실 나아지는 건 없다. 그냥 달려볼 수밖에. 자동차 사고 나서 죽는다 해도 별로 억울할 거 없는 인생들. 사막이나 달려보자.

가진 것이라곤 몸 밖에는 없는 ’알 수도 있는 사람‘들이 들려주는 질주의 이야기. 그리고 이 세상에 던지는 질문들.
어떻게 사는 게 궁극적으로 자신을 위한 삶인지를 묻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전민식(지은이)

부산에서 태어나 현재 파주에서 글을 쓰고 있다. 제8회 《세계문학상》을 수상하고 작품 활동을 시작으로 꾸준히 장편소설을 발표해 왔다. 『개를 산책시키는 남자』 『불의 기억』 『13월』 『9월의 묘』 『알 수도 있는 사람』 『강치』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 
street 
가속도 
2 
프리터 족(族) 
road tuning 
존재하지 않는··· 
speed 
3 
피그말리온Pygmalion 
곡선 너머 
몽월당 
음험한 달 
4 
흔적 
초콜릿 
5 
인생 할인 
할인점의 남자 
핏 스톱 
꿈의 무게 
쇼 타임 
6 
지워지지 않는 것들 
질주 
7 
토마토 
달에게 
정령의 당 
8 
표절된 밤 
불량한 관계 
9 
사막의 시간 
치타의 눈물 
10 
돌고 돌고 돌고 
굴레 
11 
인간 
벽(癖) 
12 
1만 킬로 
국도 
크리티컬 매스(Critical Mass) 
13 
사진 
사하라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