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베를린 다이어리 : 행복을 느끼는 일상의 속도 (8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미화
서명 / 저자사항
베를린 다이어리 : 행복을 느끼는 일상의 속도 / 이미화 쓰고 찍음
발행사항
서울 :   알비,   2017  
형태사항
245 p. : 천연색삽화 ; 19 cm
총서사항
낯선 곳에서 살아보기
ISBN
9791186173374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13966
005 20170906130401
007 ta
008 170905s2017 ulka 000c kor
020 ▼a 9791186173374 ▼g 13980
035 ▼a (KERIS)BIB000014498565
040 ▼a 211041 ▼c 211041 ▼d 211041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이미화 베
100 1 ▼a 이미화
245 1 0 ▼a 베를린 다이어리 : ▼b 행복을 느끼는 일상의 속도 / ▼d 이미화 쓰고 찍음
260 ▼a 서울 : ▼b 알비, ▼c 2017
300 ▼a 245 p. : ▼b 천연색삽화 ; ▼c 19 cm
440 0 0 ▼a 낯선 곳에서 살아보기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이미화 베 등록번호 11177801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저자는 베를린에서 살아보겠다는 생각을 한 이후, 여러 현실적인 문제들로 떠나지 말아야 할 이유가 넘쳐났지만 떠나지 않았을 때 오는 ‘후회’라는 단어 앞에 미련 없이 베를린에서 살아보기를 시작했다. 그렇게 어느 것 하나 당연하지 않은 베를린에서 당연한 일상을 보낸 지도 2년의 시간이 지났다.

더 이상 여행자가 아닌 베를리너가 되어 그들의 일상을 조용히 관찰하며 평범한 것에 위로를 받고, 멋보다는 실용성을 추구하고 불필요한 것은 사지 않는 생활습관 등 수식 없는 베를리너의 삶을 이야기 한다. 베를린에서는 각자 원하는 삶의 속도로 살아갈 수 있다고 그는 말한다.

멋보다는 실용성을 추구하는 태도, 불필요한 것을 갖지 않는 생활태도는 베를리너의 수식 없는 삶의 참모습이다. 자신의 취향대로 자신을 가꿀 줄 알고, 가치 있다고 생각하는 일에 투자할 줄 아는 사람들 속에서 진정 소유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 보여주고 있다.

유럽과 세계에서 가장 ‘힙’한 도시 베를린, 베를리너 이야기!
여행보다 행복을 느끼는 삶의 속도로 일상을 낯설게 바라보기!

작가가 직장을 그만두고 떠난 유럽여행의 마지막 도시 베를린, 발버둥 치며 버텨왔던 지난 시간을 보상이라도 받듯 베를린은 마치 요람처럼 작가를 포근히 안아주었다. 넓게 트인 공원과 소소한 카페에서는 삶의 여유가 묻어났고 유럽의 수많은 관광도시들의 화려함은 없었지만 일상이 매력적인 곳이었다. 소유하지 않는 것에서 오는 자유로움! 덜어내는 삶을 이곳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그렇게 인생의 무게를 조금이라도 덜어내고 싶었다.

작가는 그렇게 베를린에서 살아보겠다는 생각을 한 이후, 여러 현실적인 문제들로 떠나지 말아야 할 이유가 넘쳐났지만 떠나지 않았을 때 오는 ‘후회’라는 단어 앞에 미련 없이 베를린에서 살아보기를 시작했다. 그렇게 어느 것 하나 당연하지 않은 베를린에서 당연한 일상을 보낸 지도 2년의 시간이 지났다. 더 이상 여행자가 아닌 베를리너가 되어 그들의 일상을 조용히 관찰하며 평범한 것에 위로를 받은 이야기, 멋보다는 실용성을 추구하고 불필요한 것은 사지 않는 생활습관 등 수식 없는 베를리너의 삶을 이야기 하고 있다. 작가 또한 촌스럽지만 행복한 수식 없는 삶에 동화되어 가는 베를린 일상의 이야기다.

가장 힙한 도시, 현대 예술과 문화의 도시 ‘베를린’
과거를 치유하고 미래를 향하는 도시 베를린은 젊음을 따듯이 안아주는 도시이기도 하다. 골목에는 길거리 문화가 멋지게 펼쳐지고 낙서가 예술이 된다. 골목 안에는 영화관도 있고 뮤지엄도 있으며 공원과 카페에서는 예술영화를 상영하고 음악 등 다양한 공연이 펼쳐진다.

베를린은 저마다 독특한 문화를 가진 다양한 구역으로 나누어져 있어 자신의 취향과 템포에 맞는 지역을 선택해 살아갈 수 있다. 트렌디하고 팬시한 분위기의 Prenzlauerberg과 Mitte, 클러버, 예술가들이 사랑하는 Kreuzberg과 Neukoeln, 비교적 학생들이 많아 젊고 활기찬 Wilmersdorf와 Charlottenburg, 주변에 큰 연못과 숲, 산책로가 전부여서 아침은 더 빨리 시작되고 저녁은 고요한 Zehlendorf 등 무엇보다 베를린의 장점은 각자 원하는 삶의 속도로 살아갈 수 있다는 점이다.

행복을 느끼는 삶의 속도로 살아가는 베를리너 이야기
베를린 다이어리는 다른 사람의 일상에서 위안을 받지도, 내가 가진 것을 과시하지도 않는 베를리너의 모습에서 삶의 가치관을 되새겨 준다. 멋보다는 실용성을 추구하는 태도, 불필요한 것을 갖지 않는 생활태도는 베를리너의 수식 없는 삶의 참모습이다. 자신의 취향대로 자신을 가꿀 줄 알고, 가치 있다고 생각하는 일에 투자할 줄 아는 사람들 속에서 진정 소유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 보여주고 있다.

카페에 앉아 햇빛을 즐기는 사람들,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여유로운 모습들, 베를린은 전체가 생활도시이기 때문에 어디를 가든 살기 좋은 풍경이 눈앞에 가득 펼쳐진다. 여행자가 아닌 일상속으로 들어가 조용히 베를리너의 일상을 관찰하며 함께 하였으며, 베를린의 추억에 젖은 글이 아니라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있는 그대로의 감성을 남긴 이야기.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미화(지은이)

영화 에세이스트. 영화를 곁에 두고 글을 쓰는 사람. 『베를린 다이어리』 『당신이 나와 같은 시간 속에 있기를』 『삶의 어느 순간은 영화 같아서』 『수어: 손으로 만든 표정의 말들』을 썼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에필로그 

Ⅰ 봄 · 덜어내는 삶 
덜어내는 삶 
떠나야만 하는 이유 
네 마음대로 해 
여자사람 둘, 남자사람 하나 
더는 당연한 것이 없다는 것 
한마디 내뱉는 자신감 
우리는 진짜 사랑이 아니었을까 
프리랜서를 향한 무지의 기록 
잊지못할 베를린의 봄 
아픔의 깊이 
다시, 오지 않을 날 
언제쯤 베를린 날씨에 적응할 수 있을까 
일요일엔 마우어파크 

Ⅱ 여름 · 8월의 어느 날, 베를린 다이어리 
빈병과 궁상 사이 
화려하지 않지만 매력적인 
베를린에서 집을 구한다는 것 
아빠가 울었다 
8월의 어느 날, 베를린 다이어리·87 
벗으라면 벗겠어요 
행복을 느끼는 삶의 속도 
또 한 번 베를린에 빠져들었다, Badeschiff 
바람이 머무는 곳, Pinzessinnen Garten 
베를린 속 작은 태국, Thai Park 
서툰 스텝 

Ⅲ 가을 · 내가 좋은대로 살면 그만 
사소하고 소소한 일상 
베를린을 추억하는 방식 
수식 없는 삶 
실패하기 위해 떠나는 사람 
역시, 버티길 잘했다 
내가 좋은 대로 살면 그만 
안녕, WinterZeit 안녕 Dublin 
관계의 온도 베를린의 온도 
한 번씩은 해본다는 새벽 줄서기 
실수로 무너진 장벽 
영화를 내려주세요 
커피 한 잔으로 영화감독과 만남을 

Ⅳ 겨울 · 여전히 나는 여행객에 불과했다 
고민하고 사유하며 
익숙한 이별의 포옹 
나에게 서른 살의 나를 남겨주고 싶다 
가끔, 울고 싶을 때가 있다 
용기 또는 인내 
여전히 나는 여행객에 불과했다 
착한 딸이 되지 않기로 
생각의 각도 
뜨거운 베를린의 밤 Markthalle9 

Ⅴ 그리고 · 낯설게 일상을 바라보는 일 
나만의 베를리너 사전 
맨손으로 병따기 
일요일 아침의 브런치 
최상의 조건으로 계절 즐기기 
전깃불 대신 촛불 
나쁘지 않네 nicht schlecht 
일상을 낯설게 바라보는 일 
‘이제 그만 돌아와’라고 말해줄 누군가 
가을을 담은 카페, The Barn 
지루할 틈 없는 축제의 도시, 베를린 
커피 향 가득한 서점 Ocelot에서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