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마음아, 이제 놓아줄게 : 예술가 27인의 마음치유 이야기

마음아, 이제 놓아줄게 : 예술가 27인의 마음치유 이야기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경희
서명 / 저자사항
마음아, 이제 놓아줄게 : 예술가 27인의 마음치유 이야기 / 이경희 지음
발행사항
서울 :   행복에너지,   2017  
형태사항
253 p. : 천연색삽화 ; 23 cm
ISBN
9791156025030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12315
005 20170821101334
007 ta
008 170817s2017 ulka 000c kor
020 ▼a 9791156025030 ▼g 03810
035 ▼a (KERIS)BIB000014554913
040 ▼a 222003 ▼c 222003 ▼d 244002
082 0 4 ▼a 898.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이경희 마
100 1 ▼a 이경희
245 1 0 ▼a 마음아, 이제 놓아줄게 : ▼b 예술가 27인의 마음치유 이야기 / ▼d 이경희 지음
260 ▼a 서울 : ▼b 행복에너지, ▼c 2017
300 ▼a 253 p. : ▼b 천연색삽화 ; ▼c 23 cm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이경희 마 등록번호 15133594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마음 속 상처를 지우지 못한 당신을 위로하는 스물일곱 가지 이야기. 갤러리 램번트가 주최한 '마음, 놓아주다' 전시 공모에서 당선된 스물일곱 예술가들의 치유 기록을 엮어낸 책으로, 작품을 통해 상처를 예술로 승화시킨 이들의 진솔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화가 개개인의 작품 소개와 함께 작가의 생각, 또 저자 본인의 이야기를 덧붙여 상처를 치유하는 하나의 과정 속으로 독자를 천천히 안내한다. 그 길을 따라 걷다 보면 어느새 읽는 이들도 마음속에 꽁꽁 감춰두었던, 아플 것을 알기에 꺼내보지 못했던 과거의 '나'와 직면하게 된다. 여전히 울고 있는 '과거의 나'를 만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함께 울며 불쌍히 여겨 그들을 보내주지 못한다. 하지만 이제는 그 손을 놓아주어야 한다고 저자는 말한다.

“우리가 안고 있는 ‘상처’는 어디에서 오는가”
마음 속 상처를 지우지 못한
당신을 위로하는 스물일곱 가지 이야기


‘힐링Healing’이 사회적 키워드로 자리 잡았던 때가 있었다. 그때는 너도 나도 ‘힐링’을 외치며 각박한 현실에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려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만큼 현대인들이 많은 스트레스와 압박으로 힘들어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기도 했다. ‘힐링’이라는 단어가 들어간 프로그램도 생길 만큼 일종의 유행처럼 번지기도 했다. 그러나 몸과 마음을 치유하지 못하고, 복잡한 세상 속에서 방황하며 힘들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은 것이 우리의 현실이다. 왜 우리는 여전히 진정한 ‘힐링’을 하지 못할까?

책 『마음아, 이제 놓아줄게』는 그 물음에 대한 해답을 알려준다. 갤러리 램번트가 주최한 ‘마음, 놓아주다’ 전시 공모에서 당선된 스물일곱 예술가들의 치유 기록을 엮어낸 이 책은, 작품을 통해 상처를 예술로 승화시킨 이들의 진솔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화가 개개인의 작품 소개와 함께 작가의 생각, 또 저자 본인의 이야기를 덧붙여 상처를 치유하는 하나의 과정 속으로 독자를 천천히 안내한다. 그 길을 따라 걷다 보면 어느새 읽는 이들도 마음속에 꽁꽁 감춰두었던, 아플 것을 알기에 꺼내보지 못했던 과거의 ‘나’와 직면하게 된다. 여전히 울고 있는 ‘과거의 나’를 만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함께 울며 불쌍히 여겨 그들을 보내주지 못한다. 하지만 이제는 그 손을 놓아주어야 한다고 저자는 말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힘든 일이 생기면 누군가에게 먼저 털어놓기보다는 속으로 삭이거나, 한참을 고민한 후에 가까운 사람들에게 말을 하곤 한다. 결국은 마음속에 담아 두고, 끌어안고, 또 그 상처와 몇날 며칠을 함께하는 것이다. 너무나 아프기 때문에 쉽게 털어내 버릴 수 없는 내 마음 속 상처들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마음을 놓아주는 과정이 필요하다. 떠나보내지 못해 전전긍긍할 필요도 없고, 떠나간다고 해서 슬퍼할 일도 아니다. 그저 우리는 쥐고 있던 주먹을 펴고, 붙잡고 있던 마음을 놓아주면 된다. 진정한 ‘힐링’ 즉 ‘마음 치유’를 하지 못한 이유를 알지 못했기에 우리는 여전히 치유와 힐링이 필요하다고 믿으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다시 첫 물음으로 되돌아가 보자. 왜 우리는 진정한 ‘힐링’을 하지 못할까? 아무리 좋은 음악을 들어도, 맛있는 음식을 먹어도, 여행을 떠나도 그것은 그저 한순간의 달콤함일 뿐 근본적인 치유책은 되지 못한다. 스물일곱 가지의 이야기를 모두 읽은 독자라면 이제는 안다. 내 마음을 놓아주는 그 과정이 진정한 ‘치유’가 되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힘이 되리라는 것을.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경희(지은이)

서울 출생. 불어불문학 전공. 일간지 문화부 기자를 거쳐 공무원교육원 객원교수, 국회의장단 기획관을 지냈다. 아시아문예 소설신인상을 수상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대표작으로는 「연의기록」, 「작약」 등이 있으며 2016년 중앙일보에 장편소설 「제8요일의 남자」를 연재했다. 글을 쓴다는 것은 ‘마음을 다스리는 일’이라고 생각하는 작가. 모든 것은 마음에서 시작해서 마음으로 돌아오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미술심리상담 공부를 했을 정도로 특히 미술과 연관된 마음치유에 높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Lou.A.Salome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Prologue = 4
part 1 마음아 이제 놓아줄게
 통증 / 엄진아 = 16
 사랑일출 / 김경인 = 24
 아주 먼 옛날 / 조보경 = 32
 또 다른 우주가 사라지는 날 / 박필준 = 42
 희망 / 김승현 = 52
part 2 그를 용서하기로 했다
 아빠와 나 / 김용호 = 64
 꿈꾸는 사람 1 / 김미경 = 72
 나르시즘 1 / 김지은 = 78
 여름 / 문희 = 86
 wave31-1 / 주환선 = 92
part 3 그때 넌, 사랑이었니
 Journal N˚12 / 호정 = 104
 행복을 담아 / 환희 = 114
 우리의 시간은 여기에 흐른다 / 남서희 = 122
 Solid / Vang Sohn = 128
 나와 다른 나 / 안소영 = 134
 짝 / 카나 = 142
Part 4 나는 지금도 거짓말을 한다
 小赤花(소적화) / 김태영 = 154
 連理枝(연리지) Ⅱ / 이성빈 = 162
 Emptiness / 박예진 = 168
 한국풍경 / 손묵광 = 174
 가출 / 조미연 = 180
 담다 / 정현동 = 186
part 5 상처가 상처에게
 SAY NO BITCH / EZMONSTER = 198
 그런 존재 / SUNNY OH = 204
 무제 / 장준영 = 210
 Continuity of Grief 2 and 3 / 림유 = 216
 흔적 / 김나양 = 222
Epilogue = 228
화가 프로필 = 236
출간후기 = 252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