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어른의 맛 (Loan 9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平松洋子 조찬희, 역
Title Statement
어른의 맛 / 히라마쓰 요코 ; 조찬희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바다출판사,   2016   (2017 3쇄)  
Physical Medium
333 p. : 천연색삽화 ; 21 cm
Varied Title
おとなの味
ISBN
9788955618570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11944
005 20170817140729
007 ta
008 170814s2016 ulka 000c kor
020 ▼a 9788955618570 ▼g 13830
035 ▼a (KERIS)BIB000014209853
040 ▼a 243009 ▼c 243009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641.502 ▼2 23
085 ▼a 641.502 ▼2 DDCK
090 ▼a 641.502 ▼b 2016z3
100 1 ▼a 平松洋子 ▼0 AUTH(211009)33820
245 1 0 ▼a 어른의 맛 / ▼d 히라마쓰 요코 ; ▼e 조찬희 옮김
246 1 9 ▼a おとなの味
246 3 ▼a Otona no aji
260 ▼a 서울 : ▼b 바다출판사, ▼c 2016 ▼g (2017 3쇄)
300 ▼a 333 p. : ▼b 천연색삽화 ; ▼c 21 cm
700 1 ▼a 조찬희, ▼e▼0 AUTH(211009)10561
900 1 0 ▼a Hiramatsu, Yoko, ▼e
900 1 0 ▼a 히라마쓰, 요코, ▼e
945 ▼a KLPA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641.502 2016z3 Accession No. 111777214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cience & Technology/ Call Number 641.502 2016z3 Accession No. 15134278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641.502 2016z3 Accession No. 111777214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cience & Technology/ Call Number 641.502 2016z3 Accession No. 15134278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인생의 순간순간 만났던 잊을 수 없는 맛에 대한 기억을 아름답고 사려 깊은 언어적 감수성으로 풀어 낸 에세이다. 어른이 되었기에 더 애틋하게 느낄 수 있는 맛, 세상에 얼마든지 존재하지만 바쁜 일상에 가려져 있던 맛에 대한 이야기.

이른 저녁 이자카야의 포렴을 가르고 들어갈 때 괜히 죄송스러워지는 맛, 와사비의 맛을 알게 됐을 때 코끝이 찡해 오는 맛, 쓸데없는 군짓을 하지 않는 산나물의 맛, 어른이기에 만끽할 수 있는 술안주의 맛, 계절을 기다리고 배웅하는 맛, 옥돔의 눈알을 쪽쪽 빨아 먹는 맛… 등 이 책은 세월과 함께 수많은 사람과 인연을 맺고 경험을 거듭하면서 섬세한 미각의 영토를 넓혀 온 사람이 느낀 다양한 맛과 기억을 담고 있다.

어른의 맛은 음식깨나 먹어 봤다고 하는 미식가의 젠체하는 맛도, 상대의 맛 취향을 무조건 깎아 내리고 보는 꼰대의 맛도 아니다. 세월의 흐름과 사람과의 만남 속에서 삶의 감각을 일깨우는 맛, 그것이 조미료를 더하고 빼는 걸로는 건져 올릴 수 없는 어른의 맛이다.

책에는 여러 가지 요리가 잔뜩 나오지만 조금도 위가 부대끼지 않는다. 표현은 물론이고 그 비유조차 솜씨가 뛰어난 요리사의 양념처럼 정확하다. 저자 히라마쓰 요코는 식문화와 라이프스타일, 문학과 예술을 테마로 폭넓게 집필 활동을 하고 있는 작가이자 푸드 저널리스트다. 별거 아닌 일상의 음식과 식재료도 그녀의 미각과 손길을 거치면 마법처럼 생생한 생명력을 얻는다.

맛과 인생을 사려 깊은 언어적 감수성으로 엮어 낸 에세이 《어른의 맛》
눈물 나는 맛, 기다리는 맛, 아련한 맛, 사라지는 맛……
조미료를 더하고 빼는 걸로는 건져 올릴 수 없는
세월의 틈 구석구석에서 만난 잊지 못할 맛의 기억


“아, 나도 어른이 되었구나 느꼈던 순간이 있었어요. 그건 바로 엄마가 해 준 음식이 먹고 싶다는 생각을 처음 했을 때였어요. 밑도 끝도 없이 눈물이 쏟아지더라고요.”
_ ‘눈물 나는 맛’에서

《어른의 맛》은 인생의 순간순간 만났던 잊을 수 없는 맛에 대한 기억을 아름답고 사려 깊은 언어적 감수성으로 엮어 낸 에세이다. 어른이 되었기에 더 애틋하게 느낄 수 있는 맛, 세상에 얼마든지 존재하지만 바쁜 일상에 가려져 있던 맛에 대한 이야기.
이른 저녁 이자카야의 포렴을 가르고 들어갈 때 괜히 죄송스러워지는 맛, 와사비의 맛을 알게 됐을 때 코끝이 찡해 오는 맛, 쓸데없는 군짓을 하지 않는 산나물의 맛, 어릴 때는 알 수 없는 아련하고도 희미한 맛, 어른이기에 만끽할 수 있는 술안주의 맛, 계절을 기다리고 배웅하는 맛, 옥돔의 눈알을 쪽쪽 빨아 먹는 맛…… 등 이 책은 세월과 함께 수많은 사람과 인연을 맺고 경험을 거듭하면서 섬세한 미각의 영토를 넓혀 온 사람이 느낀 다양한 맛과 기억을 담고 있다. 어른의 맛은 음식깨나 먹어 봤다고 하는 미식가의 젠체하는 맛도, 상대의 맛 취향을 무조건 깎아 내리고 보는 꼰대의 맛도 아니다. 세월의 흐름과 사람과의 만남 속에서 삶의 감각을 일깨우는 맛, 그것이 조미료를 더하고 빼는 걸로는 건져 올릴 수 없는 어른의 맛이다.
지극히 행복하고 따스한 이 책을 읽고 나면, 이자카야의 포렴을 가르고 들어가 시원하게 한잔 들이켜고 싶어지고, 한밤중에 냉장고 속 두부를 꺼내 구워 보고 싶어지고, 누군가를 위로하기 위해 조용히 차를 끓이고 싶어지고…… 어릴 적 아버지가 사 준 음식이 떠올라 눈가가 촉촉해질지도 모른다.

맛과 사람을 잇는 작가 히라마쓰 요코
조용히 마음 한편을 울리는 맛에 대한 더없이 따스한 글


그 매력을 얕잡아 볼 수 없는 평범한 두부, 술집에서 만나는 소박한 안주, 어느 깊은 산속에서 먹는 멧돼지요리, 후지 산자락에서 먹는 맑은 국물의 우동, 머리가 띵해질 정도로 강한 인상을 남기는 해삼, 한겨울 서리 맞아 단맛이 깊어진 대파, 기다림을 알아야 그 제 맛을 알 수 있는 구운 가지, 깊은 산골 여행을 하면서 맛보는 산나물……
《어른의 맛》에는 여러 가지 요리가 잔뜩 나오지만 조금도 위가 부대끼지 않는다. 표현은 물론이고 그 비유조차 솜씨가 뛰어난 요리사의 양념처럼 정확하다. 저자 히라마쓰 요코는 ‘음식’과 ‘맛’ 그리고 ‘사람’을 연결하는 개성 강한 글쓰기를 보여 주는 작가로 세계 각지를 돌며 취재하고 식문화와 라이프스타일, 문학과 예술을 테마로 폭넓게 집필 활동을 하고 있다. 그녀는 지금까지 유명 레스토랑 음식에 별점 매기는 일보다는 퇴근 후 서둘러 집에 돌아가 해 먹는 밥 한 끼의 매력, 도시 변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평범한 매일의 음식에 대해 이야기해 왔다. 별거 아닌 일상의 음식과 맛도 그녀의 미각과 손길을 거치면 마법처럼 생생한 생명력을 얻는다.
이 책에 실린 거의 모든 글이 맛깔난 단편소설을 읽은 듯한 느낌을 준다. 히라마쓰 요코는 음식과 맛을 통해 인생을 이야기하는 데 있어서 꽤 사려 깊고, 솔직한 감각을 자극하는 촘촘한 묘사력을 갖추고 있다. 무엇보다 충실한 취재와 정보 서술, 품위 있는 문체 속에 녹아든 뚝심과 강단에 감탄하게 된다. 맛의 영역에서는 얕은 속임수가 통하지 않는 법이다. 먹는다는 것을 소중하게 여기고 그 풍경을 예리하고 진지하게 관찰하는 자세. 그녀의 글이 가진 힘은 여기에서 나온다. 그래서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하, 맛있어!”
어른이 되었기에 더 애틋하게 느낄 수 있는 맛


이 책에는 ‘여는 글’과 ‘닫는 글’을 포함하여 총 64개의 맛 이야기가 담겨 있다. 맛에 대한 표현들은 지극히 미각에 의존하기도 하고 문학적인 상상력을 동반하기도 한다. 또한 그저 계절의 감각을 느끼게 하기도, 인생에 대한 성찰을 소담하게 담아내기도 한다.
무엇보다 이 책에서 표현되는 맛은 감각에 충실하고도 솔직하다. 딸기잼 한 병을 앉은 자리에서 야금야금 모조리 해치워 버린 후 후회와 자책 속에서도 기뻐 날뛰는 혀의 감각을 놓치지 않는다(여운이 남는 맛). 벚꽃색으로 잘 구워진 옥돔을 마지막엔 눈알까지 쪽쪽 빨아 먹는 에피소드는 어떠한가(빨아 먹는 맛). 깊은 산중 겨울철에만 불이 켜지는 작은 요리점에서 맛보는 멧돼지요리를 예찬하고(짐승의 맛), 해삼을 한 사발 먹고 혓바닥이 얼얼하고 머릿속이 욱신거렸던 경험(소한의 맛) 등…… 맛은 자연스레 관능으로 흘러넘치기까지 한다.
먹지 못하는 맛, 기가 막히는 맛, 얄미운 맛, 냄새의 맛, 뼈의 맛, 따스한 맛 등은 특히 문학적 재치가 돋보이는 글이다. 눈물 나는 맛, 말린 음식의 맛, 선택하는 맛, 기다리는 맛, 세간의 맛, 한 사람 몫의 맛, 세월의 맛, 재회의 맛 등은 어른이 되었기에 이제야 비로소 보이는 것들에 대한 깨달음이 유독 읽는 이의 마음에 와 닿는다.
계절의 감각을 감지하는 것도 이 책에서 이야기하는 맛을 느끼는 또 다른 즐거움이다. 찬바람에 지친 몸을 녹이기 위해 마시는 우메보시 녹차(겨울의 맛), 초봄에 맛보는 알싸한 머위 어린 꽃줄기(초봄의 맛), 장마철에 불쑥 생각나는 물양갱(비의 맛), 여름 하면 생각나는 추어탕(강의 맛), 봄에서 가을까지 계절의 변화를 만끽하게 해 주는 은어(사라지는 맛)의 맛에 대한 글을 읽다 보면, 계절과 맛을 함께 생각할 수 있다는 것이 어른이 되었기에 누릴 수 있는 얼마나 큰 기쁨인지 공감하게 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히라마쓰 요코(지은이)

맛과 사람을 잇는 작가. 식문화와 라이프스타일, 문학과 예술을 테마로 폭넓게 집필 활동을 하고 있다. 유명 레스토랑 음식에 별점을 매기는 일보다는 퇴근 후 서둘러 집에 돌아가 해 먹는 밥 한 끼의 매력, 도시 변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평범한 매일의 음식에 대해 이야기한다. 소소하지만 하루의 위안이 되는 먹을거리에 대한 그녀의 관심은 그 음식을 만드는 부엌과 도구로 이어진다. 좋은 물건을 찾아내는 탁월한 눈과 평범한 것에도 적절한 쓰임새를 부여하는 손길로 그녀는 평범한 물건도 가지고 싶은 아이템으로 바꿔 놓는다. 《어른의 맛》 《한밤중에 잼을 졸이다》 《바쁜 날에도 배는 고프다》 《혼자서도 잘 먹었습니다》 《일본 맛집 산책》 등 맛에 대한 에세이를 다수 썼고 그중 《산다는 건 잘 먹는다는 것》은 소설가 야마다 에이미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제16회 분카무라 되 마고 문학상을 수상했다. 문학성 짙은 글쓰기는 탄탄한 독서 이력이 밑거름이 되었다. 독서 에세이 《야만적인 독서》로 제 28회 고단샤 에세이상을 수상했고, 소설가 오가와 요코와 공동 집필한 《요코 씨의 책장》으로 애서가로서의 면모를 다시 한 번 각인시켰다. 스스로를 ‘물욕 많은 사람’이라고 말하는 히라마쓰 요코는 《손때 묻은 나의 부엌》에서 욕심내어 고르고 고른 냄비, 세계 여러 도시를 헤매며 손에 넣은 그릇 그리고 그렇게 찾은 물건의 새로운 면면을 소개한다. 뿌듯하면서도 애틋한 감정이 넘치는 그 소개를 읽다 보면 물건을 길들이는 즐거움과 나에게 좋은 물건을 쓰는 행복을 느낄 수 있다.

조찬희(옮긴이)

고려대학교 대학원 중일어문학과에서 일본문학을 전공했다. 졸업 후 출판사에서 일본 도서를 한국에 소개하는 일을 했고, 현재는 일본어 전문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여자는 허벅지》 《주부의 휴가》 《나이 듦의 심리학》 《저도 중년은 처음입니다》 《어른의 맛》 《손때 묻은 나의 부엌》 《침대의 목적》 《아내와 함께한 마지막 열흘》 《사실은 외로워서 그랬던 거야》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005 여는 글-나의 맛 

013 죄송스러운 맛 
019 호사의 맛 
025 잘 익은 맛 
031 겨울의 맛 
035 말린 음식의 맛 
042 눈물 나는 맛 
052 아련한 맛 
057 비뚤어진 맛 
061 얕잡아 볼 수 없는 맛 
064 자랑하고 싶은 맛 
071 먹지 못하는 맛 
078 여운이 남는 맛 
082 별난 맛 
087 납득이 가는 맛 
091 혼자의 맛 
097 깨끗한 맛 
102 기가 막히는 맛 
114 초봄의 맛 
118 깊은 산의 맛 
128 비의 맛 
132 강의 맛 
141 섬의 맛 
146 남자의 맛 여자의 맛 
154 씹는 맛 
163 촌스러운 맛 
167 서리의 맛 
176 짐승의 맛 
182 소한의 맛 
189 물의 맛 
200 사라지는 맛 
209 시골의 맛 
210 산의 맛 
212 해변의 맛 
214 초여름의 맛 
216 태양의 맛 
219 더위가 가시는 맛 
221 바다의 맛 
222 기차 안의 맛 
223 뿌리의 맛 
224 고대하는 맛 
226 저녁 반주의 맛 
228 초겨울의 맛 
230 한겨울의 맛 
231 이래서는 안 되는 맛 
232 갓포의 맛 
235 양지의 맛 
236 매듭짓는 맛 
237 세간의 맛 
242 선택하는 맛 
248 기다리는 맛 
255 읽어 내는 맛 
260 빨아 먹는 맛 
263 작은 냄비의 맛 
268 따스한 맛 
273 한 사람 몫의 맛 
279 얄미운 맛 
285 냄새의 맛 
290 세월의 맛 
299 재회의 맛 
304 한 해의 끝 맛 
308 뼈의 맛 
315 신이 내린 맛 

323 닫는 글-추억으로 되살아나는 맛 
330 옮긴이의 글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다카라지마사. 편집부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