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는 연습 : 나도 모르게 감정적이 되어 손해 보는 사람들을 위한 감정 관리의 기술 (Loan 4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和田秀樹, 1960- 전선영, 역
Title Statement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는 연습 : 나도 모르게 감정적이 되어 손해 보는 사람들을 위한 감정 관리의 기술 / 와다 히데키 지음 ; 전선영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고양 :   위즈덤하우스,   2017  
Physical Medium
223 p. ; 21 cm
Varied Title
感情的にならない本 : 不機嫌な人は幼稚に見える
ISBN
9788960863811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10358
005 20170721103052
007 ta
008 170713s2017 ggk 000c kor
020 ▼a 9788960863811 ▼g 03320
035 ▼a (KERIS)BIB000014538020
040 ▼a 211062 ▼c 211062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152.4 ▼2 23
085 ▼a 152.4 ▼2 DDCK
090 ▼a 152.4 ▼b 2017z2
100 1 ▼a 和田秀樹, ▼d 1960- ▼0 AUTH(211009)75738
245 1 0 ▼a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는 연습 : ▼b 나도 모르게 감정적이 되어 손해 보는 사람들을 위한 감정 관리의 기술 / ▼d 와다 히데키 지음 ; ▼e 전선영 옮김
246 1 9 ▼a 感情的にならない本 : ▼b 不機嫌な人は幼稚に見える
246 3 ▼a Kanjōteki ni naranai hon : ▼b fukigen na hito wa yōchi ni mieru
260 ▼a 고양 : ▼b 위즈덤하우스, ▼c 2017
300 ▼a 223 p. ; ▼c 21 cm
700 1 ▼a 전선영, ▼e▼0 AUTH(211009)68555
900 1 0 ▼a 와다 히데키, ▼e
900 1 0 ▼a Wada, Hideki,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152.4 2017z2 Accession No. 11177597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나도 모르게 감정적이 되어 손해 보는 사람들을 위한 감정 관리의 기술

부정적인 감정은 나를 해치는 칼과 같다. 안으로는 부정성이 자라는 자양분이 되고, 밖으로는 관계를 망가뜨린다. 이 사실을 잘 알면서도 우리는 툭하면 사소한 일에 욱하고 감정적이 되고 만다. 어떻게 하면 상황을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내 감정을 이성적이고 유연하게 표현할 수 있을까?

정신과전문의로 비즈니스 심리 분야의 일본 최고 권위자인 저자는 내 안에서 생겨나는 불쾌한 감정을 어떻게 밝게 바꿀 수 있는지, 불쾌한 감정을 드러내서 관계를 해치지 않으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상의 사례를 들어 쉽게 설명해준다.

“더 이상 아무것도 아닌 일로 불쾌한 감정을 키우지 말라!”

★ 누적판매 43만 부 일본 아마존 베스트셀러
감정에 휘둘리지 않고 나를 잘 지키며 살아가는 법


매사를 감정적으로 받아들이는 사람은 순간 욱하고 뒤돌아서 후회하는 패턴을 반복한다. 특정 상대와 충돌하고, 다 알면서도 또다시 감정적이 되는 데다, 그런 자신을 다스리지 못한 걸 두고두고 자책한다. 주변 사람들은 이들을 유치한 사람, 말이 안 통하는 사람, 믿을 수 없는 사람으로 인식하기 때문에 좋은 관계를 맺기도 어렵다. 그렇다면 감정에 휘둘리지 않고 관계 속에서 나를 잘 지키며 살아가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 책은 불쾌한 감정을 어떻게 밝게 바꿀 수 있는지, 불쾌한 감정을 드러내서 관계를 해치지 않으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상의 사례를 들어 쉽게 설명해준다. 내 안에서 생겨나는 나쁜 생각을 홀가분히 떨치고, 타인의 싫은 소리와 빈정거림을 가볍게 받아넘기고, 순간적으로 이성을 잃게 만드는 작은 공황 앞에서 냉정을 되찾을 수 있다면 감정에 휘둘려 어려움을 겪는 일은 없앨 수 있다.

★ 비즈니스 심리 분야 일본 최고 권위자이자 정신과전문의
무심코 감정적으로 받아들이는 이유와 그 해법 제시


정신과전문의로 비즈니스 심리 분야의 일본 최고 권위자인 저자는 직접 경험을 통해 익힌 방법과 정신의학의 관점에서 찾아낸 방법 등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게 도와주는 현실적인 대처법을 세세하게 짚어준다. 그는 감정 조절의 기본적인 기술은 ‘무시’라고 말하며 정신 요법의 하나인 모리타 요법의 핵심 법칙인 ‘감정은 내버려두면 차츰 잦아든다’를 기본 골조로 이야기를 전개한다.
책에 따르면 사람들이 무심코 감정적으로 받아들이게 되는 이유는 ‘꼭 이렇게 되어야 한다’라는 믿음, 무조건 흑백을 단정 지으려는 사고방식, 불쾌한 감정에 끊임없이 집착하는 내향적인 마음, 상대의 악감정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는 태도 때문이다. 그리고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기 위해서는 언짢은 기분과 언제까지고 마주하지 말고 자꾸 움직여 마음을 바깥으로 향해야 하며, 이미 일어나버린 불쾌한 일이나 타인의 악감정에 붙들리지 말고 눈앞의 할 일을 척척 해치워 나가야 한다. 요컨대 바꿀 수 없는 것은 내버려두고 바꿀 수 있는 것부터 바꾸어나가는 것이 밝고 활기찬 감정을 유지하는 비결이라는 것이다.
우리는 홧김에 저지르는 우발적 범죄로 많은 사람이 희생되는 다분히 감정적인 사회를 살아가고 있다. 내가 웃어서 상대방이 편안할 수 있다면, 내 마음을 먼저 밝게 유지할 수 있다면 이 사회도 그만큼 편안하고 밝아질 것이다.

★ 와다 히데키가 제시하는 ‘간단하고 현명한’ 불쾌한 감정 대처법 맛보기

내 안에서 생겨나는 나쁜 생각 홀가분하게 떨치는 연습


불쾌한 감정이 생겨났을 때 마음을 안쪽으로 향하면 걱정스러운 일, 불안한 일, 떠올리고 싶지 않은 일을 나도 모르게 자꾸 탐색하게 된다. 이럴 때는 내 기분은 그대로 내버려두고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는 것이 최선이다. 감정은 내버려두면 차츰 잦아든다.

• 답이 안 나오면 그 생각은 멈춘다. 생각해도 답이 나오지 않으므로 더 생각한다는 것이 고민하는 버릇이 있는 사람의 전형적인 패턴이다. 생각해도 답이 나오지 않으니까 생각하지 않는 방법도 있다. ‘좋아, 신경 쓰지 말자!’ 하고 마음을 먹어보라.

• 생각만 하지 말고 ‘아무튼’ 해본다. 즐거운 일이 생길지 안 생길지 미리 생각하지 말고 ‘아무튼’ 바깥으로 나가보라. 이 ‘아무튼’이라는 행동 패턴이 몸에 익으면 훨씬 스스럼없이 움직일 수 있다. 그것이 결국 밝은 감정을 만들어준다.

• 미리 시나리오를 써두지 않는다. 불쾌한 감정에 쉽게 발목이 잡히는 사람은 꽤나 상세하게 계획을 세우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일이 생각대로 되지 않으면 맥이 탁 풀려버린다. 그냥 판을 벌리고 흐름에 몸을 맡겨도 된다.

• ‘뭐, 괜찮아’ 하고 끝맺는 습관을 들인다. 부정적인 감정이나 의심이 싹틀 때는 거기서 사고를 정지시키고 ‘뭐, 괜찮아’하고 일단 끝을 맺는다. 그 이상 생각하면 의심에 불을 지필 재료가 점점 나타난다.

타인의 싫은 소리와 빈정거림 가볍게 받아넘기는 연습

애초에 말이 안 통하는 사람에게는 무슨 짓을 해도 헛수고다. 타이른다고 통할 리 없고 야단친다고 고분고분 따르지도 않는다. 이런 사람을 대할 때는 그 사람의 감정에 휘말리지 않도록 주의하면서 그 상황을 가볍게 받아넘기는 사고법을 활용해볼 수 있다.

• ‘그것도 그러네.’,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다.’: 거북한 상대가 무슨 말을 하든 따지고 보면 다 ‘그것도 그러네’ 하고 넘길 수 있다. 자기 생각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지 말고 상대방의 반응에 ‘그것도 그러네’하고 수긍해보자. 이 말이 관계를 부드럽게 만들어준다.

• ‘또 시작이군.’, ‘어쩔 수 없지.’ : 다른 사람의 나쁜 감정은 피하는 것이 최선이다. 상대하지 않으면 그만이다. 상대가 듣기 싫은 소리를 할 때는 ‘또 시작이군’‘어쩔 수 없지’하면서 철저하게 가볍게 넘기는 습관을 몸에 익혀야 한다.

• ‘지금은 일단’, ‘그럼 어떻게 할까.’ : 감정적인 말을 입에 담기 전에 ‘지금은 일단’, ‘그럼 어떻게 할까.’ 하고 한 발짝 물러서보자. ‘내가 지금 화낼 때가 아니지, 일단은 말썽을 피해야 해.’, ‘여기서 그를 나무라도 소용없어. 지금은 일단 일을 진행해야 해.’이렇게 생각하면 아주 조금 냉정을 되찾을 수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와다 히데키(지은이)

1960년 오사카에서 태어나 도쿄대학교 의학부를 졸업하고 도쿄대 부속병원 신경정신과 조교수, 미국 칼 메닝거 정신의학학교 국제 연구원 등을 거쳐, 현재 국제의료복지대학 대학원 교수(임상심리학 전공), 가와사키코 병원 정신과 고문, 히토쓰바시대학 경제학부 비상근 교수를 겸임하면서 와다 히데키 마음과 몸 클리닉 원장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노년 정신의학의 제1인자이자 자기심리학 분야와 대학 수험 분야에서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고 있는 저자는, 영화감독이라는 독특한 이력 또한 보유하고 있습니다. 데뷔작인 〈수험의 신데렐라〉는 2007년 모나코 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작품상을 포함해 4관왕을 달성했습니다. 현재 노인 문제와 심리학, 교육 등 다양한 분야로 텔레비전과 라디오 출연, 단행본 집필을 하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주요 저서로는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는 연습〉, 〈30초 공부습관〉, 〈혼자 행복해지는 연습〉, 〈인생이 심플해지는 고민의 기술〉, 〈어른을 위한 공부법〉, 〈인내하므로 노화한다〉, 〈노인성 우울증〉 등이 있습니다.

전선영(옮긴이)

한국외국어대학교 일본어과를 졸업하고 현재 출판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번역가로서 모국어가 서로 다른 저자와 독자 사이를 잇는 튼튼한 다리가 되는 것이 소박한 꿈이다. 옮긴 책으로 『10년 더 젊어지는 따뜻한 몸 만들기』,『빨간색 하이힐을 신는 그 여자 VS 초록색 넥타이를 매는 그 남자』,『장이 편해야 인생이 편하다』,『우리 학교가 달라졌어요』,『카리스마 CEO의 함정』,『일상생활 속에 숨어 있는 수학』,『바보는 항상 1등의 룰만 따른다』,『개념부터 다시 시작하는 Reset! 수학(전 4권)』,『진짜 채소는 그렇게 푸르지 않다』,『사람됨을 가르쳐라』 외 다수가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프롤로그_구름 같은 마음을 갖기 위해 

1장. 간단한 감정의 법칙 
감정을 조절하는 기본적인 기술 
감정은 내버려두면 차츰 잦아든다 
인간은 어차피 감정적인 존재다 
바꿀 수 있는 것부터 바꾸어본다 
확신이 강하면 감정적이 된다 
부드럽게 받아들이는 사고법 

2장. 감정적이 되는 패턴이 있다 
늘 같은 사람이 문제가 될 때 
말투와 태도를 바꾸어본다 
논리가 통하지 않는 이유 
선뜻 받아들이면 상대방은 맥이 풀린다 
체면에 얽매이면 감정적이 된다 
억눌릴수록 튀어나오는 것이 감정이다 
관계를 부드럽게 만드는 한마디 
욱할 때 한 발짝 물러서기 
악의 없는 말에도 화가 난다 
말이 안 통하면 내버려둔다 
타인의 악감정에는 무심하게 
남의 기분은 바꿀 수 없다 
감정의 브레이크가 잘 듣지 않을 때 

3장. 평소 감정 상태를 밝게 유지한다 
+나쁜 생각을 떨치는 연습 
걱정해봤자 나만 손해다 
답이 안 나오면 그 생각은 멈춘다 
밝은 사람은 늘 바깥으로 향한다 
언제든 할 수 있는 일을 찾는다 
생각만 하지 말고 ‘아무튼’ 해본다 
어떤 결과든 일단 받아들인다 
너무 빡빡한 시나리오는 금지 
감정이 한곳에 고이게 하지 않는다 
행동을 바꾸면 기분이 바뀐다 
말뜻을 깊이 생각하지 않는다 
악의가 느껴지면 흘려듣는다 
불쾌한 감정을 날려주는 한마디 

4장. 모호함을 견디는 내성을 기른다 
+사고의 유연성을 기르는 연습 
어른이 된다는 것 
듣는 귀가 있는 사람의 차이 
적군도 아군도 없다 
감정을 악화시키는 ‘should 사고’ 
중간의 회색지대를 인정한다 
모호함을 잘 견디는 사람의 특징 
유연한 인간관계의 시작점 
불쾌한 일을 사뿐히 받아들이는 요령 
‘뭐, 괜찮아’ 하고 끝맺는 습관 
타협할 수 있으면 타협한다 
나는 모호함을 잘 견디나? 
극단적으로 확신하지 않는 방법 

5장. 순간 이성을 잃는 작은 공황을 주의한다 
+냉정을 되찾는 연습 
본인도 깨닫지 못한 사소한 공황 
단숨에 최악의 결론을 내고 마는 사람 
충격을 받아들이는 방식의 차이 
질책하기보다 대책을 먼저 생각한다 
냉정을 되찾아주는 사고법 
비관의 재료를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 
안 될 때는 어쩔 수 없다 
언제라도 실패할 가능성은 있다 
지나치게 확신하면 동요하게 된다 
휘둘리지 말고 자신을 믿는다 
이럴 때 그 사람이라면 어떻게 할까? 

6장. 망설임 없이 가뿐하게 움직인다 
+행동력을 키우는 연습 
행동적이면 감정에 휘둘리지 않는다 
망설임을 뿌리치는 사고 습관 
나쁜 상상은 행동에 제동을 건다 
가만있지 않고 뭐라도 한다 
꼭 근본적으로 해결할 필요는 없다 
그때그때 바로 행동으로 옮긴다 
결론은 모두 하나의 단계일 뿐이다 
‘일단’ 해보면 대개 잘 풀린다 
낙관적인 인간에 가까워지기 위해서 
겁내지 말고 부딪치며 이겨낸다 

7장. 사소한 일로 끙끙대지 않는다 
+가볍게 받아들이는 연습 
받아들이는 방식 하나로 감정은 바뀐다 
내색하지 않을 뿐 누구나 고난을 겪는다 
움직이다 보면 싫은 일도 겪게 된다 
격려는 순순히 받아들인다 
혼자 끙끙 앓는 사람은 손해만 본다 
속앓이 해봤자 결과는 똑같다 
행운도 고난도 기꺼이 맞이하는 마음가짐 
끙끙 앓는 자신이 싫다고 깨닫기만 해도 된다 
우리에게는 감정을 회복하는 힘이 있다 

에필로그_밝은 사람이 되는 간단한 방법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Keltner, Dacher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