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바봇 : 정창영 소설 : 어느 집사 로봇 이야기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정창영
서명 / 저자사항
바봇 = Ba-bot : 정창영 소설 : 어느 집사 로봇 이야기 / 정창영
발행사항
서울 :   이상북스,   2017  
형태사항
256 p. ; 21 cm
총서사항
이상의 문학
ISBN
9788993690460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09467
005 20170630144946
007 ta
008 170630s2017 ulk 000c kor
020 ▼a 9788993690460 ▼g 03810
035 ▼a (KERIS)BIB000014519338
040 ▼a 211062 ▼c 211062 ▼d 211009
082 0 4 ▼a 895.735 ▼2 23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정창영 바
100 1 ▼a 정창영 ▼0 AUTH(211009)31426
245 1 0 ▼a 바봇 = ▼x Ba-bot : ▼b 정창영 소설 : ▼b 어느 집사 로봇 이야기 / ▼d 정창영
260 ▼a 서울 : ▼b 이상북스, ▼c 2017
300 ▼a 256 p. ; ▼c 21 cm
440 0 0 ▼a 이상의 문학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정창영 바 등록번호 11177541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이상의 문학 시리즈. 정창영 소설. 전업주부(house keeping husband)로 사는 작가 개인의 경험을 바탕으로, 인공지능(A.I.)과 안드로이드(인간형) 로봇을 소재로 소외된 삶을 사는 사회적 약자 혹은 노동자의 삶을 풍자적으로 서술한다. 또한 독립적 삶을 사는 30대 초반 골드미스와 자존심 센 검은 고양이 네오, 그리고 4년이나 된 남성형 중고 집사 로봇이 그려내는 새로운 형태의 가족 이야기이기도 하다.

바로 이 남성형 집사 로봇의 독백으로 소설은 시작된다. 같은 기종 중 최고급 사양으로서 은근 자부심 강한 이 집사 로봇은 자칭 '금수저'이자 슈퍼 얼리 어답터인 30대 초반의 괴팍한 남자 주인과 2년 가까이 분당의 한 펜트하우스에 살며 주인의 협박 아닌 협박으로 집먼지 농도 0퍼센트에 도전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남자 주인은 여자친구와 함께 보내기 위한 크리스마스이브 이벤트를 주문한다. 집사 로봇은 로봇들의 사이버스페이스 도시 티모스 폴리스의 살림살이 노하우 카페 '꼬망'에서 도움을 받아 근사한 크리스마스이브 만찬을 준비한다.

그러나 분당의 펜트하우스에서 크리스마스이브에 일어난 일련의 소동과 남자 주인의 아주 이상하고도 이해 못할 주문으로 인해 집사 로봇은 처음으로 셧다운(shut down)이 된다. 그 이후 이 주인은 특수 기능까지 갖춘 여성형 집사 로봇이 출시되자 시세의 반값에 후려쳐 자신의 집사 로봇을 미련 없이 중고로봇거래소로 보내 버린다.

스웨그 넘치는 본격 SF 생활문화 소설!

이 소설은 전업주부(house keeping husband)로 사는 작가 개인의 경험을 바탕으로, 인공지능(A.I.)과 안드로이드(인간형) 로봇을 소재로 소외된 삶을 사는 사회적 약자 혹은 노동자의 삶을 풍자적으로 서술한다. 또한 독립적 삶을 사는 30대 초반 골드미스와 자존심 센 검은 고양이 네오, 그리고 4년이나 된 남성형 중고 집사 로봇이 그려내는 새로운 형태의 가족 이야기이기도 하다.
바로 이 남성형 집사 로봇의 독백으로 소설은 시작된다. 같은 기종 중 최고급 사양으로서 은근 자부심 강한 이 집사 로봇은 자칭 ‘금수저’이자 슈퍼 얼리 어답터인 30대 초반의 괴팍한 남자 주인과 2년 가까이 분당의 한 펜트하우스에 살며 주인의 협박 아닌 협박으로 집먼지 농도 0퍼센트에 도전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남자 주인은 여자친구와 함께 보내기 위한 크리스마스이브 이벤트를 주문한다. 집사 로봇은 로봇들의 사이버스페이스 도시 티모스 폴리스의 살림살이 노하우 카페 ‘꼬망’에서 도움을 받아 근사한 크리스마스이브 만찬을 준비한다. 그러나 분당의 펜트하우스에서 크리스마스이브에 일어난 일련의 소동과 남자 주인의 아주 이상하고도 이해 못할 주문으로 인해 집사 로봇은 처음으로 셧다운(shut down)이 된다. 그 이후 이 주인은 특수 기능까지 갖춘 여성형 집사 로봇이 출시되자 시세의 반값에 후려쳐 자신의 집사 로봇을 미련 없이 중고로봇거래소로 보내 버린다.
하루아침에 주인에게 버림받은 집사 로봇은 그곳에서 판매가 잘 되지 않는 로봇 동료의 동체가 인정사정없이 해체되어 중고 부품으로 판매되는 것을 목격하고 큰 충격을 받는다. 그리고 자신도 비슷한 처지가 되기 바로 직전에 겨우 검은색 새끼 고양이를 키우는 20대 후반의 한 여성에게 팔린다. 새 주인은 작은 여성의류 인터넷쇼핑몰 CEO이자 이름도 없던 집사 로봇에게 ‘바봇’이란 이름을 지어 준 이가 바로 백희원, 백 주인이다.
바봇은 이제 백 주인의 상수동 빌라 복층 집에 들어가 살게 된다. 바봇은 이 복층 집에서 결코 다시는 쫓겨나지 않으리라 굳게 다짐을 하지만 간혹 셧다운이 발생해 당황스럽다. 그런데 새 주인은 스마트 여성의류 신제품 홍보사진 모델을 직접 할 만큼 초미녀인데도 남자 복은 지지리도 없다. 더군다나 이 복층 집에 초대되는 남자들마다 실신해 실려 나가는 이상한 일들이 반복되는데…….

인간의 감정과 마음을 가진
안드로이드, 바봇의 좌충우돌 분투기


처음 셧다운이 되고 나서 결정적인 순간마다 셧다운되는 자신의 문제로 고민하는 바봇. 또 중고로봇거래소에서 인간과 아주 비슷하게 생긴 동료의 로봇 동체가 눈앞에서 해체되는 충격적인 광경을 잊지 못하는 바봇은 자신이 그런 처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찾기 위해 추론을 거듭한다. 또 분당에 살던 전 주인의 이해할 수 없는 모종의 행동을 두고 인간의 욕망이 무엇인지 관심을 갖게 된다. 그렇게 인간이란 어떤 존재인지 궁금해 하며 추론에 추론을 거듭하고 할 수 있는 대로 자료를 모으고 공. 부. 한. 다.
결국 바봇은 베이브, 타짜, 마이콜, 노란잠바와 함께 티모스 폴리스의 철학 카페 필롯에 모여 인간에 대해, 인간의 철학에 대해 추론하고 토론하며 로봇 나름의 우정과 연민을 뜻하는 ‘로버티즘’이라는 말까지 만들어 낸다.
인간의 감정과 마음을 가지게 된 주인공 ‘바봇’은 인간이 무엇인지 탐구하며 데카르트에서 노자, 세계인권선언에서 주역에 이르기까지 동서양의 사상을 넘나들며 좌고우면, 좌충우돌한다. 이 책은 그런 바봇의 모습과 바봇이 맞닥뜨리는 인간세상을 흥미진진하게 펼쳐 보여 준다. 뿐만 아니라 사회적 약자를 상징하는 가사노동 전문 로봇들이 로봇의 노동권을 고민하며 연대를 모색하고 자신을 희생하는 과정 역시 주목할 만하다.
결국 자유를 찾아 나서는 바봇의 모습은 미래에 있을지도 모를 인간과 인간의 감정과 마음을 지니게 된 로봇들 사이의 관계가 어떨지 생각하게 한다.

페이스북facebook.com과 브런치brunch.co.kr의 독자 반응

이국적이면서도 독특한 이야기이며 취향을 자극하는 소설! _신*숙
인간의 존엄 vs 로봇의 존엄, 어느덧 인간보다 로봇의 존엄이 중요해지는 시기가 오지는 않겠죠? “4년이면 이미 중고 취급되는 세상”이란 말 역시 많은 이슈를 함축하네요. ‘바봇: 어느 집사 로봇 이야기’가 제 흥미를 잃지 않게 하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진지함과 유머의 결합입니다. 어쩌면 데카르트 철학보다 결코 쉽지 않은! _정*욱
철학적이고 깊이 있는 이야기를 쉽고 위트 있게 풀어낸 점이 인상적이고, 바봇이라는 주인공이 참 매력 있어서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 _박*연

[관련 페이지]
* 페이스북 바로가기
* 팟빵 바로가기

[관련기사]
* 한겨레 기사 바로가기
* cbs 노컷뉴스 기사 바로가기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정창영(지은이)

평생 장편 다큐멘터리 영화 한 편을 만들었지만 시나리오는 20대부터 무수히 썼다 지웠다를 반복했다. 매번 첫 열 페이지를 고치고 고치다 결국 시나리오 한 편을 완성하지 못했다. 그러다 시나리오 전 단계인 트리트먼트를 잘 써야겠다는 생각으로 주야장천 그걸 또 고치고 고쳐 썼지만 결과는 마찬가지. ‘재미있는 스토리’를 쓰고 싶었는데 그 답을 찾기란 무척 어려웠다. 그러다 어느 날 문득 내 안에 쌓여 있던 이야기를 소설로 연재했다. 그리고 비로소 나만의 이야기를 완성할 수 있었다. 어쩌면 미련한 마음으로 꾸준히 ‘재미있는 스토리’를 쓰는 게 목표다. 파리 8대학 영화과 대학원 졸업 후 장편 다큐멘터리 영화 〈경계에 선 인생〉을 연출했고, 2017년 SF 소설 《바봇》을 썼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바봇 5
작가의 말 251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