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인생의 일요일들 : 여름의 기억 빛의 편지 : 정혜윤 에세이 (8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정혜윤
서명 / 저자사항
인생의 일요일들 : 여름의 기억 빛의 편지 : 정혜윤 에세이 / 정혜윤
발행사항
고양 :   로고폴리스,   2017  
형태사항
333 p. : 천연색삽화 ; 19 cm
ISBN
9791186499559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909147
005 20170628095023
007 ta
008 170627s2017 ggka 000c kor
020 ▼a 9791186499559 ▼g 03810
035 ▼a (KERIS)BIB000014528691
040 ▼a 211046 ▼c 211046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정혜윤 인
100 1 ▼a 정혜윤 ▼0 AUTH(211009)15700
245 1 0 ▼a 인생의 일요일들 : ▼b 여름의 기억 빛의 편지 : ▼b 정혜윤 에세이 / ▼d 정혜윤
260 ▼a 고양 : ▼b 로고폴리스, ▼c 2017
300 ▼a 333 p. : ▼b 천연색삽화 ; ▼c 19 cm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정혜윤 인 등록번호 11177516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정혜윤 인 등록번호 15133613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정혜윤 인 등록번호 11177516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정혜윤 인 등록번호 15133613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껍데기만 남은 것처럼 지쳤을 때, 그 무엇에도 감동을 느끼지 못하게 되었을 때, 그 무기력과 우울에서 벗어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에세이스트 정혜윤이 삶에 지친 모든 독자들에게 보내는 에세이. 일상과 그리스 여행이 촘촘히 어우러진 에세이스트의 편지를 읽다 보면 회복과 치유의 시간, '내 인생의 일요일'이 언제인지 깨닫게 된다.

에세이스트 정혜윤이 <인생의 일요일들>을 이루는 39통의 편지를 쓰기 시작한 것은 우연히 숲 이야기가 담긴 메일 한 통을 받으면서부터였다. 자신이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이야기로 답장을 쓰고 싶었던 작가는 2015년 여행했던 그리스에서의 기억을 편지로 써내려가기 시작했다.

글을 쓰는 시간 속에서 자신의 마음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확인할 수 있었던 작가는 그 감각을 독자들과 나누기 위해 이 책을 펴냈다. 주로 일요일에 쓰였기에 편지는 '일요일의 편지'가 되었고, 그 속에 담은 나날들은 '인생의 일요일들'이 되었다.

단순한 그리스 여행기는 아니다. <인생의 일요일들>은 자기 자신을 치유하고 새롭게 살아갈 용기를 얻는 법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작가는 그리스의 기억과 매일의 일상생활을 교차시키며, 삶을 잘 겪어내는 법과 다친 마음을 스스로 치유하는 법을 찾는 '생각 여행'을 한다. 다큐멘터리 프로듀서이자 에세이스트인 정혜윤의 삶에 대한 완숙한 인식과 성찰이 돋보이는 에세이다.

《침대와 책》, 《삶을 바꾸는 책 읽기》 정혜윤의 신작 에세이,
일상과 여행을 오가는 편지로 새롭게 독자들에게 말을 건네다

삶의 피로와 무기력과 우울을 벗어나는 시간,
내 인생의 일요일을 찾는 빛나는 여정의 기록


달콤한 것도 같고 잘 마른 빨래에서 나는 냄새 같기도 하고 낯익은 침대에서 나는 냄새 같기도 하고. 이건 뭐지?
아, 이건 일요일의 냄새잖아! _18~19쪽

아침마다 작은 잎이 저한테 이렇게 묻는다고 상상해요. ‘낡은 자아를 새로운 자아로 바꿀 준비가 되어 있겠지?’ 제 대답은 ‘네, 네. 준비되어 있어요’예요. _24~25쪽

에세이스트 정혜윤이 《인생의 일요일들》을 이루는 39통의 편지를 쓰기 시작한 것은 우연히 숲 이야기가 담긴 메일 한 통을 받으면서부터였다. 자신이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이야기로 답장을 쓰고 싶었던 작가는 2015년 여행했던 그리스에서의 기억을 편지로 써내려가기 시작했다. 글을 쓰는 시간 속에서 자신의 마음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확인할 수 있었던 작가는 그 감각을 독자들과 나누기 위해 이 책을 펴냈다. 주로 일요일에 쓰였기에 편지는 ‘일요일의 편지’가 되었고, 그 속에 담은 나날들은 ‘인생의 일요일들’이 되었다.
이 책은 단순한 그리스 여행기는 아니다. 《인생의 일요일들》은 자기 자신을 치유하고 새롭게 살아갈 용기를 얻는 법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작가는 그리스의 기억과 매일의 일상생활을 교차시키며, 삶을 잘 겪어내는 법과 다친 마음을 스스로 치유하는 법을 찾는 ‘생각 여행’을 한다. 그렇다고 해서 이 책이 ‘힐링’이나 ‘위로’라는 단어로 점철된 얕은 공감만을 앞세우지는 않는다. 《인생의 일요일들》은 다큐멘터리 프로듀서이자 에세이스트인 정혜윤의 삶에 대한 완숙한 인식과 성찰이 돋보이는 에세이다. 이 책은 오늘도 ‘살려고 발버둥을 친 사람들’에게 누구나 자신의 삶 속에서 회복과 치유의 실마리를 찾아낼 수 있다는 것을 일깨워준다.

그녀의 일요일은 어떤 시간이었는가
때로는 다큐 같고 때로는 소설 같은 에세이의 매력


“선박 사고가 나서 아이들이 몽땅 죽은 곳이 한국 아니요? 선장과 그 일을 저지른 모든 놈들에게 저주 있기를…”
“그 애들은 그렇게 죽어서는 안 되는 거였어.”
“그래, 그 애들의 부모는 어떻게 살고 있소? 그 애들의 형제자매는 어떻게 살고 있소? 그 애들의 친구들은 어떻게 살고 있소? …그 애들의 방은 어떻게 됐소? 그 애들의 책과 옷은?” _171쪽

“조안나를 오래오래 기억할 것 같아요.”
“어떤 기분이었어요?”
“‘그대는 자신을 시험해보시고 근심은 마음에서 쫓아내세요.’”
이 또한 《오디세이아》에서 나오는 말이었어요. _330쪽

글 속에서 작가는 바쁘게 직장생활을 하는 한국에서의 일상과, 지칠 대로 지쳤을 때 방문했던 그리스의 기억 사이를 자유롭게 오간다. 모든 여행자가 그러듯 낯선 장소의 매력, 아름답고 강렬한 그리스의 풍광에서 힘을 얻기도 했지만, 작가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영감을 얻는다. 산토리니의 일몰보다는 교통사고로 쓰러진 당나귀를 더 오래 기억하고, 유적지에서 기념사진을 찍기보다 식당 주인 헬레네와 터키인 커피장수 장, 웨이터 에반젤러스의 이야기에 더 경탄한다. ‘하데스의 입구’ 마니에서 만난 노인들에게 세월호 참사에 대한 애도를 듣기도 하고, 미코노스 섬에서 처음 만난 조안나와 해변에서 ‘조르바 댄스’를 추기도 한다.
그런 가운데 카잔차키스와 호메로스의 문학, 그리스 신화와 철학도 자유자재로 불려나온다. 이 책에서 그런 고전들은 오늘의 우리가 곱씹어보며 힘을 얻을 수 있는 생생한 목소리로 변모한다. 작가는 일상에서 만나는 사람들과 여행지에서 만난 사람들은 물론 그런 고전의 목소리들과도 끊임없는 대화를 나눈다. 그 수많은 대화들은 때로는 다큐처럼 때로는 소설처럼 독자를 작가가 느낀 ‘일요일의 시간’ 속으로 자연스럽게 끌어들인다.

누구에게나 일요일의 시간이 있다
삶에 경탄과 영감을 불어넣는 셀프 테라피


매일매일이 일요일 같기를 바랐어요. 좀 더 정확히 말하면 일상과는 조금 ‘다른 시간’, 그 시간을 계속 넓혀보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그 ‘다른 시간’ 속에서라면 저는 이 세상에 있는 것이 덜 힘듭니다. 힘들기는커녕 거의 편안해요. 우울한 날은 우울한 채로 편안해요. _132쪽

그 순간 아폴론이 태양의 신이자 자기 치유의 신, 자기 치유를 돕는 신, 셀프 테라피스트인 이유를 조금 알 것 같았어. 자기 치유는 빛나는 것, 비추는 것, 빛나게 하는 것, 어둠 속에서도 빛나는 것, 즉 온통 빛과 관련이 있어. 세계의 빛나는 것에 마음을 여는 것, 세계의 빛 속으로 들어가 보는 것, 그리고 세계에 빛나는 것의 양을 늘리는 것! 그렇게 변해버린 자신의 모습이 좋다면 그것이 바로 셀프 테라피일거야. _113쪽

인생에 일요일이란 어떤 날일까. 휴식을 취하는 날이기도 하지만 일상과는 조금 다른 시간 속에서 자신의 마음이 진정으로 추구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 인생의 일요일이라고 작가는 말한다. 오늘날 우리는 그저 살아가는 것만으로도 너무나 지쳐버려, 어떤 일에도 감동하지 못하고 신선함을 느끼지 못하는 ‘번 아웃’ 상태에 빠지곤 한다. 그런 무기력과 우울의 수렁에 빠진 독자들은 이 책 속에서 그 상태를 벗어나는 자기 치유의 방식을 찾을 수 있다.
《인생의 일요일들》은 아름답고 힘을 주는 것들로 자신을 둘러싸는 것이야말로 자기 치유의 비법이라고 말한다. 이 책은 읽는 이에게 일상에서든 여행에서든 경탄과 영감을 주는 것들을 찾아내는 법, 그것들을 잊지 않는 법, 그것들로 자신을 감싸 치유하는 법을 알려준다. 책을 읽는 누구나 자신에게도 일요일의 시간이 있음을, 그 시간을 언제든 불러올 수 있음을 깨닫게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정혜윤(지은이)

마술적 저널리즘을 꿈꾸는 라디오 피디. 세월호 유족의 목소리를 담은 팟캐스트 〈416의 목소리〉 시즌 1, 재난참사 가족들과 함께 만든 팟캐스트 〈세상 끝의 사랑: 유족이 묻고 유족이 답하다〉 등을 제작했다. 다큐멘터리 〈자살률의 비밀〉로 한국피디대상을 받았고, 다큐멘터리 〈불안〉, 세월호 참사 2주기 특집 다큐멘터리 〈새벽 4시의 궁전〉, 〈남겨진 이들의 선물〉, 〈조선인 전범 75년 동안의 고독〉 등의 작품들이 한국방송대상 작품상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삶을 바꾸는 책 읽기』, 『사생활의 천재들』, 쌍용차 노동자의 삶을 담은 르포르타주 『그의 슬픔과 기쁨』, 『인생의 일요일들』, 『뜻밖의 좋은 일』, 『아무튼, 메모』, 『앞으로 올 사랑』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서문 
일요일의 편지 1 이건 일요일의 냄새잖아! 
일요일의 편지 2 낡은 자아를 새로운 자아로 바꿀 준비 
일요일의 편지 3 산토리니의 당나귀야, 다시 살아볼 기회를 얻었니? 
일요일의 편지 4 이 거친 세상에 파피루스의 자리가 있을까 
일요일의 편지 5 무엇을 믿어야 가장 좋은 것을 얻을까요 
일요일의 편지 6 에피다우로스는 닮고 싶은 곳이에요 
일요일의 편지 7 중요한 개념들로 나만의 사전 만들기 
일요일의 편지 8 이마와 눈에 별이 부딪히는 방 
일요일의 편지 9 아름다움은 해법이 아닌 힘을 줘요 
일요일의 편지 10 그저 과거로만 돌아가는 회복은 원치 않아요 
일요일의 편지 11 죽음이란 새싹을 위해 떨어진 낙엽에 불과해 
일요일의 편지 12 테살로니키의 쇠똥구리에 대해 물으신다면 
일요일의 편지 13 이야기가 선물이 될 때 
일요일의 편지 14 자기 치유의 신이 내게 최선을 다하라고 했어 
일요일의 편지 15 많이 찾아다녔어요, 그 하늘 같은 얼굴을 
일요일의 편지 16 기쁠 때 기뻐하고 슬플 때 슬퍼하세요 
일요일의 편지 17 신이여, 더 강한 적을 보내줘요 
일요일의 편지 18 에게 해를 못 봤다고? 천국에 들어올 자격이 없어 
일요일의 편지 19 하데스의 입구를 보고 싶었어요 
일요일의 편지 20 그 애들은 그렇게 죽어서는 안 되는 거였어 
일요일의 편지 21 세상의 끝에서 수줍은 불멸을 만났어요 
일요일의 편지 22 존 할아버지, 묻고 싶은 게 많아요 
일요일의 편지 23 네 안의 빛이 어두워지면 그 어둠은 얼마나 크겠니 
일요일의 편지 24 햇빛을 가리지 말아줘요 
일요일의 편지 25 디오게네스처럼 선을 긋겠어요 
일요일의 편지 26 영혼을 찾고 싶을 때 산을 바라봐요 
일요일의 편지 27 숲은 말이 없고 그냥 나와 같이 있어요 
일요일의 편지 28 여자들은 모두 헬레네예요 
일요일의 편지 29 세상에 봐야 할 것은 왜 이리 많나요 
일요일의 편지 30 외치고 나니 눈물이 조금 흘렀어요 
일요일의 편지 31 두려운 것의 등에 올라타요 
일요일의 편지 32 세 가지 단어를 말해주면 그 집에 묵을게요 
일요일의 편지 33 그곳에서 어둠은 낮을 품고 있어요 
일요일의 편지 34 내 마음이 내 몸을 보내고 싶어 하는 곳으로 
일요일의 편지 35 막다른 길에서는 오이디푸스를 생각했어요 
일요일의 편지 36 길 같지도 않은 좁은 길을 계속 가봐요 
일요일의 편지 37 ‘당신은 여행 끝에 아주 멋진 선물을 받을 것이다’ 
일요일의 편지 38 제 미래에 대해서 한 가지 알게 되었어요 
일요일의 편지 39 일요일에는 놀라운 이야기를 듣기로 해요

관련분야 신착자료